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일기장에나 쓸 글이지만

dprh | 조회수 : 1,587
작성일 : 2011-11-05 08:49:04

댓글들  읽어  보며  제  마음의  정체를  알았어요

 

조회수  올라  가니 부끄러워  내립니다

 

답글  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IP : 174.115.xxx.7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5 8:55 AM (118.46.xxx.133)

    저같으면 '그래 우린 찌그러져있자' 하겠어요 ㅋ
    금전적으로 힘든일이 있어서 그러신가요.
    저는 돈없는거 별로 개념치 않아요.
    진짜 없는걸 어떻게 해요 ㅎ

    근데 어울리는 부류가 다 재력이 있으면 초반에 좀 기가 죽고 울적해지는 기분은 있더라구요.
    그래도 뭐 ...그 사람들도 나름의 애로 사항이 있으니 기죽을 필요없다고 생각해요.

  • 2. 그 사람이
    '11.11.5 8:56 AM (222.116.xxx.226)

    @@엄마는 찌그러져 있어 돈도 없으니깐 하고 말하면
    나쁜 사람이지만 본인이나 @@엄마나 같은 처지고 하니
    서로 위안 아닌 위안을 농담조로 한거겠죠
    별거 아니라 생각하고 잊어요 나쁜 의도 아닌 거 같아요 그 분

  • 3. 웃어넘겨요
    '11.11.5 9:04 AM (218.153.xxx.6)

    나쁜 의도가 아니니 그러게나 말이야.. 하면서 웃어넘기면 될거 같아요
    지금 많이 힘든 시기이신가봐요
    저도 처음 모임에 다들 본인직업과 남편 직업들이 훌륭해서 한동안은 오묘한 기분이었더랬는데
    지내고보면 별사람 없다~에요 돈보다 중한것들이 분명히 있어요

  • 4. 이스리
    '11.11.5 9:06 AM (222.239.xxx.23)

    저도 아이 어릴때 그런적이 있었는데..

    지나고나면 그런일도 웃으면서 이야기하게되요.

    우리아이 어릴때 뭐라더라~~

    영재모임만들어서 아이들을 선별적으로 키우네하면서 어찌들 지극정성이던지..

    그런데 지금 대학졸업다시키고난후에 결과를 보면

    그렇게 유학보내고 본인아이들 영재네 하던 부모아이들보다

    그냥 조용히 아이들한테 신경쓰고 하던 엄마들 아이들 다 잘자라고 좋은 대학 보냈어요.

    아이들은 부모돈보다 부모 사랑이 더 중요한거같아요.

    저도 유학이나 과외 펑펑시킬 여유 없어서 제가 같이 글쓰고 책읽고 하면서 키웠고

    남들 다알아주는 대학 졸업시켜서 rotc로 복무중인데요.

    그런거로 마음 다치고 하지마세요.

    항상 행복한 마음으로 긍정적으로 삽시다!!!

    인생이 돈은 필요한거지만 돈이 다는 아닌거 같아요.

    나이가 들고보니~~~화~팅!! 해요^^

  • 님 글 읽고 울컥
    '11.11.5 9:28 AM (1.225.xxx.126)

    하네요 ㅠㅠ
    원글 읽고 맘이 좀 그렇겠다...동조하며 절 되돌아보고 있었어요.
    그노무 돈이 문제지...하면서....

    그런데..이스리님 댓글 읽고...
    그냥 미소가 떠올라요.
    맞아요. 이스리님 말씀이 정답이네요.

    엄마가 아이들 교과서를 같이 공부하면
    학습률이 일취월장 성장한대요.
    엄마의 관심과 노력, 사랑이 필요하다는 거...잠시 잊고 있었어요.
    항상 행복한 마음으로 긍정적으로 살기!!!! 실천해야 겠단 다짐을 합니다.
    이스리님 덕택에요. 감사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999 국가건강검진시 어떤 암검사 추가하세요? 1 건강검진 19:30:41 33
1126998 혼자 사시는 분들 식사 어떻게 하세요? ... 19:28:55 73
1126997 서울지역 아파트 청약은 단독세대주 싱글은 절대 안되는건가요? 애플파이 19:23:57 81
1126996 생활수준이 확 업그레이드 됐어요 5 50대 19:20:32 818
1126995 뉴트리 불렛 & 한샘진공믹서기 믹서기 19:19:27 46
1126994 스페인 포르투갈 여행 다녀왔는데 길에 개똥 투성이... 4 충격 19:19:18 308
1126993 10박 여행 캐리어 사이즈 ~~ 19:16:23 53
1126992 에어프라이어 2.6L-대용량인가요? 1 ... 19:16:17 60
1126991 크림치즈가 이렇게 느끼할줄 몰랐어요 ㅠㅠ 9 ... 19:15:10 399
1126990 싱글을 위한 나라는 없다........ 4 싱글러 19:14:51 294
1126989 허리 못 펴는 증상 있으시나요? 3 19:14:33 237
1126988 그랜드 하얏트 상품권 20만원 받았는데 19:14:29 83
1126987 아보카도오일샀는데 샐러드 드레싱으로 먹어도 좋나요 1 .. 19:10:14 116
1126986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배송왔네요 4 심플라이프 19:09:30 519
1126985 분당 정자동에 중등 수학 감사 19:08:49 77
1126984 김성태가 자한당 새원내대표 당선 5 ㅡㅡ 19:08:35 458
1126983 밥 푸는 습관 4 .. 19:06:57 494
1126982 조용한 서민 주택가는 어느동네일까요 5 주택살고파 19:06:48 494
1126981 올 한해 가장 가슴 벅찼던 순간 언제였나요? 5 .. 19:05:58 337
1126980 아이유 너무 부러워요... 15 ㅠㅠ 19:05:13 1,262
1126979 둘중 어떤 남자 선택 하시겠나요 1 19:04:27 161
1126978 인천대.동덕.덕성여대... 8 국화 19:02:50 647
1126977 대학교 영재원 1차 합격했는데요. 2 ㆍㆍ 18:58:14 390
1126976 젖살이 안빠진 사람 얼굴살 빼는데 효과 제일 좋은거 있을까요 6 18:57:22 265
1126975 냉동밥? 부부둘끼니 어떻게 하세요? 7 50대 18:56:16 39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