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일기장에나 쓸 글이지만

dprh | 조회수 : 1,600
작성일 : 2011-11-05 08:49:04

댓글들  읽어  보며  제  마음의  정체를  알았어요

 

조회수  올라  가니 부끄러워  내립니다

 

답글  주신  분들  고맙습니다

IP : 174.115.xxx.7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1.5 8:55 AM (118.46.xxx.133)

    저같으면 '그래 우린 찌그러져있자' 하겠어요 ㅋ
    금전적으로 힘든일이 있어서 그러신가요.
    저는 돈없는거 별로 개념치 않아요.
    진짜 없는걸 어떻게 해요 ㅎ

    근데 어울리는 부류가 다 재력이 있으면 초반에 좀 기가 죽고 울적해지는 기분은 있더라구요.
    그래도 뭐 ...그 사람들도 나름의 애로 사항이 있으니 기죽을 필요없다고 생각해요.

  • 2. 그 사람이
    '11.11.5 8:56 AM (222.116.xxx.226)

    @@엄마는 찌그러져 있어 돈도 없으니깐 하고 말하면
    나쁜 사람이지만 본인이나 @@엄마나 같은 처지고 하니
    서로 위안 아닌 위안을 농담조로 한거겠죠
    별거 아니라 생각하고 잊어요 나쁜 의도 아닌 거 같아요 그 분

  • 3. 웃어넘겨요
    '11.11.5 9:04 AM (218.153.xxx.6)

    나쁜 의도가 아니니 그러게나 말이야.. 하면서 웃어넘기면 될거 같아요
    지금 많이 힘든 시기이신가봐요
    저도 처음 모임에 다들 본인직업과 남편 직업들이 훌륭해서 한동안은 오묘한 기분이었더랬는데
    지내고보면 별사람 없다~에요 돈보다 중한것들이 분명히 있어요

  • 4. 이스리
    '11.11.5 9:06 AM (222.239.xxx.23)

    저도 아이 어릴때 그런적이 있었는데..

    지나고나면 그런일도 웃으면서 이야기하게되요.

    우리아이 어릴때 뭐라더라~~

    영재모임만들어서 아이들을 선별적으로 키우네하면서 어찌들 지극정성이던지..

    그런데 지금 대학졸업다시키고난후에 결과를 보면

    그렇게 유학보내고 본인아이들 영재네 하던 부모아이들보다

    그냥 조용히 아이들한테 신경쓰고 하던 엄마들 아이들 다 잘자라고 좋은 대학 보냈어요.

    아이들은 부모돈보다 부모 사랑이 더 중요한거같아요.

    저도 유학이나 과외 펑펑시킬 여유 없어서 제가 같이 글쓰고 책읽고 하면서 키웠고

    남들 다알아주는 대학 졸업시켜서 rotc로 복무중인데요.

    그런거로 마음 다치고 하지마세요.

    항상 행복한 마음으로 긍정적으로 삽시다!!!

    인생이 돈은 필요한거지만 돈이 다는 아닌거 같아요.

    나이가 들고보니~~~화~팅!! 해요^^

  • 님 글 읽고 울컥
    '11.11.5 9:28 AM (1.225.xxx.126)

    하네요 ㅠㅠ
    원글 읽고 맘이 좀 그렇겠다...동조하며 절 되돌아보고 있었어요.
    그노무 돈이 문제지...하면서....

    그런데..이스리님 댓글 읽고...
    그냥 미소가 떠올라요.
    맞아요. 이스리님 말씀이 정답이네요.

    엄마가 아이들 교과서를 같이 공부하면
    학습률이 일취월장 성장한대요.
    엄마의 관심과 노력, 사랑이 필요하다는 거...잠시 잊고 있었어요.
    항상 행복한 마음으로 긍정적으로 살기!!!! 실천해야 겠단 다짐을 합니다.
    이스리님 덕택에요. 감사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15 남양주 진접에서 청주로 가는 방법 동선 02:59:15 9
1223314 40에 모쏠인데 심각한 문제일까요?? ㅇㅇ 02:55:30 63
1223313 사람이 너무 싫어요 도와주세요 2 .. 02:39:20 274
1223312 자식이 잘되길 간절하게 바라는,,, 10 소원 02:27:36 362
1223311 집이 없어서 좋은점? 3 R 02:27:34 180
1223310 미역국 먹고 수능봐도 될까요?.. 3 ... 02:24:58 147
1223309 데드풀2 보고 왔어요.. 2 영화감상 02:09:02 246
1223308 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정말 14 ... 02:08:33 743
1223307 미간 주름 없애는 테이프 방법 알려주신분께 감사드려요 !!! 16 미국사는이 02:07:06 676
1223306 선택고민 세탁기 02:04:30 88
1223305 서세원, 서정희 딸 서동주 로스쿨 졸업했네요 12 .. 01:57:24 1,341
1223304 남편이 제 치부를 알게 되었어요 11 흠ᆢ 01:55:33 1,455
1223303 경공모 회원들은 왜 아무얘기도 안하고 있는거죠? 9 답답해요 01:55:13 297
1223302 남편 때문에 잠이 안옵니다 4 미친ㄴ 01:51:25 715
1223301 MB와 쿠르드 깡통유전 2 스트레이트1.. 01:43:16 169
1223300 행복하다는 기분은 구체적으로 어떤건가요? 16 뭘까 01:36:07 564
1223299 방탄 새 앨범 수록곡 전체가 7 이야... 01:33:47 384
1223298 아이 맡기려고 다가오는 사람들의 패턴... 7 아이 01:32:19 774
1223297 송인배 대선前 드루킹 4번 만나…김경수도 宋통해 드루킹 알아 17 ........ 01:30:10 609
1223296 동탄 사시는 분 4 블루 01:15:53 498
1223295 골목길의 이재민 ㅎㅎ 3 ㅎ_ㅎ 01:03:16 714
1223294 햐~ 진짜 이혼하고프네요 4 .. 01:00:57 1,451
1223293 불교의 수행법에 관심이 많으신 분 5 강물 00:47:02 601
1223292 유통기한 지난 카야잼 괜찮을까요? 4 잼잼 00:34:46 464
1223291 저기....올드팝 제목좀 알려주세요 6 00:29:15 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