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시벨리우스의 <교향시> 작품 26 - 핀란디아

바람처럼... | 조회수 : 1,731
작성일 : 2011-11-04 23:33:08

 

시벨리우스 (Johan Julius Christian Sibelius: 1865 ― 1957) 작곡

‘교향시’ 작품 26 제7번 <핀란디아>

Symphonic poem Op.26 No.7 ― Finlandia

 

교향시 <핀란디아>의 부제는 ‘나의 조국 핀란드여 깨어나라.’이다.

조국 핀란드에 대한 시벨리우스의 열렬한 찬가로서 그의 작품 중 가장 널리

알려진 명곡이다. 핀란드는 약소국가로 13세기경부터 19세기 초까지는

스웨덴, 그 이후에는 러시아의 지배를 받았다.

 

핀란드의 역사는 항상 스웨덴과 러시아의 침략에 노출되는 운명에 있었다고

한다. 이 곡이 작곡된 당시에도 핀란드의 운명은 이웃 강대국인 러시아의

지배하에 놓여 그 압정에 시달리고 있었다.

무수한 호수와 삼림이 엮어내는 아름다운 조국의 자연을 찬양한 이 교향시는

그 당시 곤경에 허덕이는 전 국민의 애국심을 고양시키는데 기여했으며,

‘연주금지’라는 사태까지 낳곤 했었다.

 

러시아의 핀란드에 대한 압박이 심화深化돼 애국적 저항이 불붙게 된 시기에

34세의 청년 시벨리우스는 1899년 애국찬가인 이 작품을 작곡하여

민족정신을 한껏 고취시켰다.

 

이 곡은 서주로 시작되어 종교적인 ‘제1테마’와 핀란드 민요풍의 ‘제2테마’가

전개된다. 전체 4악장으로 구성돼 있지만, 다른 교향곡과 달리 악장 구분이

없다.

중간부의 선율에는 후에, 베이코 코스켄니에미(Veikko Koskenniemi)가 시를

넣어 ‘핀란디아 찬가’라는 합창곡으로 만들었는데 ‘오, 핀란드여, 보아라.

너의 날이 밝아오는 것을’ 이라는 가사로 시작된다.

 

찬바람 부는 저 벌판에도 한 떨기의 청아한 꽃이 피고

푸른 풀밭 양들은 떼를 지어 평화로운 마을의 풍경

자유, 평화, 영원히 간직 하리.

핀란디아 오, 나의 조국 .......

 

교향시 <핀란디아>의 중간부분에 삽입된 ‘핀란디아 찬가’는 핀란드 사람들이

제2의 애국가로 애창해왔다.    (퍼온 글을 정리)

 

 

악장구성 ―

1악장: 알레그레토 Allegretto 조금 빠르게 ~

2악장: 템포 안단테, 마 루바토 Tempo andante, ma rubato

 

Tempo andante: 모데라토(보통 빠르기)보다 느린 속도로 ~

ma rubato: 그러나 (작곡자 의도 내에서) 독주자나 지휘자의 재량에 따라서

속도를 조금 빠르게, 혹은 조금 느리게 ~

 

3악장: 비바치시모 Vivacissimo 아주 생기 있고 빠르게 ~

4악장: 피날레 Finale

 

 

~~~~~~~~~~~~~~~~~~~~~~~ ~♬

 

 

중등과정 음악교과서에 <핀란디아>가 소개되어 있어서, 대부분 이 곡을 알고 계실

겁니다. 우리나라와 비슷한 역사적인 배경과 정서적인 이유로 해서 스메타나의

<몰다우 강>과 함께 한국인들에게 길이 사랑 받을만한 애국적 명곡이기도 합니다.

 

 

~~~~~~~~~~~~~~~~~~~~~~~~~~~~~~~~~~~

 

시벨리우스의 <핀란디아>

연주시간: 9분 31초

http://www.youtube.com/watch?v=F5zg_af9b8c

 

~~~~~~~~~~~~~~~~~~~~~~~~~~~~~~~~~~~

IP : 121.131.xxx.7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자연과 나
    '11.11.4 11:50 PM (175.125.xxx.77)

    제일 가보고 싶은 나라

    핀란드...

    핀란디아의 아픔이 느껴지네요..

    바람처럼님

    오늘 이거 보면서 아.. 지금의 현상황이랑 참 맞는 선곡이다..라고 생각했는데

    역시 의도적인 거였군요 ^^

    내일 잘 다녀오시고 밤에 뵈요

  • 2. 음악감상중...가사는 개작합니다
    '11.11.5 9:18 AM (115.137.xxx.107)

    ‘오, 코리아여, 보아라. 너의 날이 밝아오는 것을



    찬바람 부는 저 벌판에도 한 떨기의 청아한 꽃이 피고

    푸른 풀밭...우국 선열들의 영혼이 깃든 평화로운 산과 들

    자유, 평화, 영원히 간직 하리.

    코리아 오, 나의 조국.....


    친일숭미군부독재모리배의 후손들이 추진하는 FTA... 개들에게 그만 물어뜯기는 나라가 되기를...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608 부엌일 중독 ... 16:08:22 23
1223607 평촌 어깨 수술이요.....? .. 16:06:48 18
1223606 야이 그래서 자유당 찍을거야 2 //// 16:06:22 27
1223605 159에 63인데 66입는데요 4 ㅇㅇ 16:01:05 242
1223604 수원 왕갈비집 추천해주세요 4 ... 15:58:51 102
1223603 알바 조건 괜찮은가 좀 봐주세요~~ 1 알바처음 15:56:27 139
1223602 동유럽 로밍 안해도 될까요? 패키지 4 셀러브리티 15:51:24 117
1223601 매물이 계속 쌓이는데.... 지켜봐야 하는거죠? 1 이사 15:50:35 560
1223600 아이유, 악의적 명예훼손 악플러 고소 “선처無·강경대응” 5 ㅇㅇ 15:50:31 282
1223599 KT 멤버쉽 포인트 다들 어디에 쓰세요 7 궁금 15:50:09 367
1223598 반포 소형 평수 이사 고민입니다. 2 결정 15:49:32 283
1223597 한국 여성 기대수명 세계 첫 90살 돌파…남녀 모두 1위 1 기대수명 15:48:19 227
1223596 초 6..일룸책상 추천해주세요 hiteni.. 15:47:00 50
1223595 졸린것도 우울증인가요? 1 ... 15:46:10 159
1223594 외국어는 어떻게 하는거예요? 1 고3 15:46:08 116
1223593 아파트에서 초등학생이 아령을 던져 사람이 다쳤대요 20 세상에 15:45:36 1,376
1223592 남친과의 말다툼 14 음식에 대한.. 15:39:18 615
1223591 장신영강경준 결혼하네요 7 15:38:37 1,207
1223590 항암치료 기간을 대강 병원에서 알려주나요? 4 슬픔 15:37:39 244
1223589 친언니가 사이비 교회를 다니는데, 좀 봐주세요.(펑예정 4 .. 15:37:16 407
1223588 급질)성년의 날, 몇년생이 성년된건가요? 4 ... 15:33:54 265
1223587 샐러드 vs. 나물 - 뭐가 더 몸에 좋을까요? 11 성인병정복 15:32:28 492
1223586 물의를 일으켰어요 4 저는 15:31:45 509
1223585 서촌근처에 좋은 호텔 추천 부탁드려요^^ 5 ㅇㅇ 15:31:14 167
1223584 드루킹 관련해서,,, 드디어 문재인 등판 ㅎㅎㅎ 26 문퉁 15:23:54 1,3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