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물에 빠뜨려서 수리비가306000원 나왔어요

핸드폰 | 조회수 : 2,371
작성일 : 2011-11-04 22:52:48
 애가 화장실에서 변기에 핸드폰을 빠뜨렸어요.산지 4개월 밖에 안됐어요. 55요금제로 하고  할부원금갚아가는 식이더라구요.그래서 수리센타에 갔더니 다 갈아야된대서 갈았더니 수리비가 306000원인거 있죠. 수리를 안할수도 없고 해서 하긴 했는데요. 애말로는 자기 친구중에 그런 애들이 몇명 있는데 어떤애는 수리비가 10만원 나온걸 처음이라고 면제해주었다네요.그럼 이건 수리하는 기사분이 정하는 건지 그기준이 뭔지 모르겠네요.제가 사정을 했으면 좀 깎아 줬을까요? 지금이라도 가서 얘기해 볼까요?
IP : 14.32.xxx.4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음..
    '11.11.4 10:53 PM (1.251.xxx.58)

    그냥 새로 사면 안되나요?

  • 원글
    '11.11.4 10:55 PM (14.32.xxx.42)

    새로살려고 해도 할부원금이 60만원 가까이 남아 있어요 그거 갚아야된대요

  • 2. 원글
    '11.11.4 11:07 PM (14.32.xxx.42)

    위약금이 있고 별도로 단말기할부금이 매달 있더라구요.해지시엔 남은 원금 내야된대요.그래서 할 수없이 고쳐서 쓰는게 나을것 같아서요

  • 3. jk
    '11.11.4 11:11 PM (115.138.xxx.67)

    이미 고치셨죠? 그러면 낙장불입이에요.
    더이상 다른 방법은 생각하지 마시압.. 간다고 해도 방법은 없어요.

    가끔 수리센터마다 방침이 다르고 기사들도 인간이라서 계산법이 다를때도 있긴 해요. 그건 사실임...
    같은 현상이라도 대처방법이 다르거든요.

    근데 침수처럼 아예 물에 담갔다가 뺀 경우는 완전히 다 나가서리 방법이 없을거에요.
    가끔은 2-3일정도 확실하게 건조시키면 켜지는 경우가 있고 그때 갖고가면 침수인걸 알아도 좀 적당히 저렴하게 고칠수도 있긴 하죠.

    이미 고쳤고 그리고 침수된 상태로 그대로 들고갔다면(말리는게 중요해요. 말리고나서 적당히 침수된 사실을 숨기고 둘러대면 어떻게든 좀 저렴하게 하겠지만) 방법이 없죠.



    한번 지나간일은 다시 생각하면 가슴만 아프니 빨리 잊어버리세요...

    글고 그런경우 정말 비용이 넘 비싸서 못고치겠다!!! 이럴때는 걍 중고폰을 사서 그 약정을 그대로 계승하는 방법도 가능해요... 약정은 통신사와 요금제만 유지하면 되지 폰은 어떤 폰을 쓰던 상관없어요.

  • 4. 원글
    '11.11.4 11:21 PM (14.32.xxx.42)

    JK님 반가워요..어제는 진짜 속이쓰렸는데요.오늘은 괜찮았는데 글쎄 저희애가 와서 하는 말이 애들에게 물어봤더니 돈 많이 들었다고 그러면서 자기들은 얼마 안 들었고 공짜로 고쳤다.. 4만원 들었다.. 그래서 나보고 왜 그렇게 돈이 많이 들었냐고 그래서 속이 상하더라구요.. 그래서 진짜로 내가 깎아달라는 말이라도 한번 해볼껄 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 jk
    '11.11.4 11:25 PM (115.138.xxx.67)

    실제 한예를 말해드리죠.

    한 카페에서 최근에 올라온 일인데 기기에 살짝 금이 갔어요. 근데 그 실금이 똑같은 부위에 생각보다 많은 폰들에 발생한거죠.

    웃긴건 as문의를 하니 기기 케이스 교환은 가능한데 유상이라고.. 기기 결함이 아니기 때문에 무상수리는 불가능하다고 나왔는데

    며칠후에 특정 지방의 as센터에서 as를 맡겼는데 그걸 무상으로 수리해줬다는 글이 올라왔죠.

    이정도로 핸폰 수리는 기계에 따라서 회사에 따라서 그리고 as센터 어디를 가냐에 따라서 as기사에 따라서 상당히 다르게 될 수 있어요.

    근데 님은 이미 끝난 일이라서리 고민하셔도 방법이 없어요.
    한번 들어간 돈을 내뱉으라고 할수도 없구요.

    빨랑 털어버리시는게 가장 현명한 방법일듯...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215 쌍욕하는 엄마 3333 22:01:27 12
1226214 예비신랑이 결혼앞두고 갑자기 효자가 되었어요. 2 예신 21:59:03 142
1226213 70세 할머니 임신..세계기록 경신 앞둬 2 허걱 21:58:14 268
1226212 비긴어게인2 이번 멤버들은 교포가족 같네요 2 ... 21:56:29 197
1226211 정치인 재산내역 축소해서 신고할수도 있죠? 박원순 배현진 쫌 이.. ... 21:54:31 59
1226210 내일 혜경궁김씨 마지막 집회라고합니다 KBS 추적60분에서 12 ... 21:47:30 209
1226209 친절함을 만만함으로 보는 사람들 6 사회생활 21:45:20 337
1226208 방탄도 음방 피디한테 인사하느라 대기탈까요? 5 ㅇㅇ 21:40:22 383
1226207 온라인으로 구매한 여름 블라우스(3장)...1장이 수치가 다르게.. 4 ... 21:39:20 539
1226206 제가 피해입은 맘충 1 21:38:07 400
1226205 궁금한 이야기 y 저놈은 사람이 아니라 악마네요 5 21:36:36 1,171
1226204 일본-조중동-자유당 반응이 어째 고비마다 꼭같은지 6 눈팅코팅 21:36:12 210
1226203 일반세제를 드럼세탁기에 사용해도 될까요? 6 드럼 21:34:09 340
1226202 초등보다 중등이 대회가 더 많네요. 2 아이 21:28:47 305
1226201 오른쪽 옆구리가 자꾸 아파요 2 뭘까요 21:28:35 405
1226200 동네 아이들 모임에서 캠핑 가자가자 하는데.. 20 어쩌지.. 21:27:13 855
1226199 이복 오빠나 언니 있으신 분들 있나요? 1 마리아나 21:25:27 336
1226198 헐, '트럼프, 따뜻하고 생산적인 북 담화...아주 좋은 뉴스'.. 24 속보라네요 21:24:28 1,953
1226197 미국 언론 '트럼프, 한국에도 경솔... 다시 대화할 기회 있어.. 12 쯥쯥 21:23:38 1,181
1226196 미니멀, 잘 버리는 노하우 알려주세요 10 ... 21:18:14 1,147
1226195 트럼프 트위터에 가서 21 ♡♡ 21:17:01 1,099
1226194 홍준표 “(이재명 후보 때문에) 홈페이지가 마비됐다” 9 100만명 .. 21:16:24 694
1226193 배란기 우울증이란 것도 있었네요 3 휴우우 21:15:25 441
1226192 궁금한 이야기 동물보호가라는 여자 정신이 이상.. 경악 21:14:43 383
1226191 자기부모 자기도 못 모시면서 의심이나 하고 왜 맡겨요? 3 ... 21:11:18 6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