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82때문에 숨을 쉬는 거 같아요.

항상 | 조회수 : 1,726
작성일 : 2011-11-03 16:32:28
광우병 사태때도 그렇고
일본 방사능 때도 그렇고
나라에 긴급한 일이 생기거나
같이 고민하고 같이 최선의 것이라도
행할 수 있도록 소통할 수 있는곳이
정말 82 밖에 없어요.

다른 카페도 이용하고 있고
몇군데 되지만
젊은 사람들이 많은 카페도 많고
주부들이 많은 카페도 있지만

항상 나라에 뭔 일이 일어나고 있어도
그 나라안에서 살고 있는 사람들이
무관심으로 방관하고
어쩌다 정보를 올려도 그러거나 말거나
정치는 어려워요~
그래서 뭘 할 수 있겠어요~
혹은 그나마 좀 나은 사람은 그래서 걱정이에요~ 정도지

같이 목소리를 내고
최소한이라도 해보려고 노력하지 않는데...

82에 오면 
실어증 걸린 사람이 말 문이 트인 것처럼 속이 시원하고
같이 화내고 분노하고 
어떤 방법이라도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의 것을 같이 고민하고
같이 노력하는 분들이 많고
그 속에 같이 할  수 있어서 
정말 숨이 트여요.
IP : 112.168.xxx.6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다음 모카페에서
    '11.11.3 4:35 PM (222.101.xxx.249)

    여의도 82쿡 회원들 포스때문에 맘이 놓인다면서...
    82쿡 최고

  • 2. ㅠㅠㅠ
    '11.11.3 4:36 PM (2.50.xxx.106)

    그렇죠,,,

    성지입니다.

  • 3. ㅡㅡ
    '11.11.3 4:37 PM (125.187.xxx.175)

    동감입니다.
    82쿡이 없었다면...아직도 무지의 어둠속에 있었을 듯.

  • 4. 82=개념사이트
    '11.11.3 4:39 PM (112.148.xxx.151)

    저도
    여기서 눈떴어요 .....

  • 5. 쓸개코
    '11.11.3 4:40 PM (122.36.xxx.13)

    fta에 관해 지인들 아무도 관심이 없어요.. 아무도..

  • 6. 주변에
    '11.11.3 4:42 PM (112.168.xxx.63)

    친구 하나는 한미FTA에 대해서 알지만 그래서 나라 꼴이 이모양이지..하지만
    그냥 거기까지고.
    다른 친구들은 몰라..어려워. 어떻게 되겠지..그래요.

    답답하지만
    82에 오면 같은 마음으로 함께 할 수 있는 사람이 있으니 얼마나 다행이에요.
    한사람 한사람 모이면 큰 힘이 되고요. 꼭 그렇게 될거고요.

  • 7. 저도요
    '11.11.3 4:42 PM (112.185.xxx.78)

    우왕좌왕 할 때,
    우유부단 할 때,

    옆에서 등을 찰싹~!하고 때려주면서 일깨워주는
    큰 언니 같은 82COOK 입니다.

    전 82에서 위로도 받고, 위로도 주고,
    이렇게 긴급하고 중요한 일에는 각성하고, 행동하게 하는 힘도 얻어요.

  • 8. 엄마되기
    '11.11.3 4:43 PM (116.123.xxx.108)

    그니까요 . 82 아주 고마운 곳이예요

  • 9. 백합
    '11.11.3 4:44 PM (116.125.xxx.28)

    깊이 공감합니다. 훗날 역사 기록에 남을거 같다는 . .

  • 10. 분당 아줌마
    '11.11.3 4:46 PM (14.33.xxx.197)

    저두 제가 2011년 여기서 여러분과 같이 했다는 게 자랑스러워요.

  • 11. ~~
    '11.11.3 4:49 PM (58.120.xxx.90)

    배울점도 많고 시간도 잘 가고 매일 들여다보는 이유입니다..

  • 12. 힝~
    '11.11.3 4:57 PM (110.70.xxx.253)

    삶에 실질적으로 큰 도움됩니다. 여러가지루....
    82당 종신당원 할래요.

  • 13. 쟈크라깡
    '11.11.3 5:02 PM (121.129.xxx.246)

    오프에서 이런 얘기하면 극열주의자로 여겨요.
    부끄럽지만 학교 댕길때 데모 한 번 안한 사람인데 말예요.

    시국이 이렇게 만들었는데, 정치가 내 생활에 영향을 미치는 데도
    극성떠는 사람으로만 보니 할 말이 없어요.

  • 14. 우매한백성을
    '11.11.3 5:44 PM (112.148.xxx.151)

    개념든 시민으로 다시태어나게 해 준 82 고마워요...

    정치가 생활이란거 여기와서 -절감- 합니다.

    그밖에 여러가지 살림지혜 속풀이 위로등등....

  • 15. 게다가
    '11.11.3 7:19 PM (211.207.xxx.10)

    웃기기까지 하니 좋아요,
    초지일관 심각하기만 했음 부담되어서 손이 잘 안가고 잘 안 들어왔을 듯 해요.
    웃으려고 들어와서 정치적 사안에 스물스물 물들게 되는
    그런 자연스러움이 좋아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374 서동주 4년전에 이혼했네요 .. 01:10:23 35
1227373 박근혜 신년 기자회견 1 기레기 01:06:29 129
1227372 오늘은 그냥 울고싶네요 오늘 01:00:53 216
1227371 박근혜 기자회견입장때 기레기 일어섰나요 1 궁금 00:58:04 234
1227370 무법변호사 보면 바로 떠오르는 인물들이... 4 ,. 00:56:21 204
1227369 공부 잘하고 머리 좋은것과 정치하고는 상관이 없을까요..?? .. 4 ... 00:48:26 174
1227368 삼계탕 비법 좀 공유해 주세요~~^^ 2 Dd 00:46:42 194
1227367 글내릴게요 죄송해요 7 ... 00:42:36 554
1227366 나의아저씨 2번째 보고... 자기연민에 대해 2 .. 00:37:06 490
1227365 추계신고는 뭐고 단순경비율은 뭔가요? 00:28:27 105
1227364 초저학년 영어학원 고민입니다. 조언좀 부탁드립니다. 10 르르 00:25:16 304
1227363 쿠첸밥솥 쓰시는분 잘 쓰시고 계시나요? 2 00:22:24 327
1227362 왜 인간은 살아갈수록 고민과 불안 근심을 안고 살아야할까요? 13 상관관계 00:21:56 986
1227361 스트레이트 보셨나요 18 전대갈악마 00:18:12 1,365
1227360 오늘 본 센스댓글 6 ㅇㅇ 00:18:12 1,266
1227359 남북 정상간의 만남을 통보 받은 미,중은 내심 충격을 받았을 것.. 3 김찬식 00:12:40 1,000
1227358 혼자 서 계신 기자님 21 칭찬 00:10:30 2,439
1227357 남편이 효자가 됐다는 글을 보면요 7 .. 00:09:01 996
1227356 이웃이 웬수네요 2 아이고 00:06:32 927
1227355 20년째 다니는 삼각지 국수집에 섭섭 19 페스티발 누.. 00:05:47 2,644
1227354 동네엄마와 있어도 친해지지않아서인지 외로워요. 8 그리움과 미.. 00:04:19 1,138
1227353 엠팍펌) 지들도 이미 다알고 있었네요 1 읍읍이 00:03:52 1,046
1227352 객관적으로 제가 철없고 나쁜 딸일까요 3 호호 00:03:49 469
1227351 법대학생들 들고일어나야하는거 아닌가.. 5 ㄱㄴㄷ 2018/05/27 1,053
1227350 (19금인지 애매한데)아픈 데가 있어서요. 11 ... 2018/05/27 2,3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