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스메타나의 교향시, 나의 조국 중 제2곡 - 몰다우 강

바람처럼 | 조회수 : 2,731
작성일 : 2011-11-02 23:03:48


베드르지흐 스메타나 (Bedrich Smetana: 1824 ― 1884) 작곡

교향시 ‘나의 조국’ 중 제2곡 <몰다우> Die Moldau Jiri Belohlavec


스메타나는 체코 국민 음악가로 보헤미아 음악을 세계적인 음악으로 만든

작곡가이고, 이 교향시는 체코의 역사적인 장소와 자연, 전설 등을 소재로

작곡된 향토적인 작품이라 할 수 있다.

몰다우는 체코의 남쪽 고원에서 북쪽으로 흘러가는, 체코인들에겐 중요한

강인데 원래 두 갈래가 합쳐져 몰다우 강이 되고 프라하를 지나서는

다시 엘베 강과 합쳐져서 독일로 흘러가는 강이다. 이 곡에서는 플루트와

클라리넷으로 이 두 강줄기를 묘사하고 있다.


스메타나가 이 연작을 착수했을 무렵, 체코는 합스부르크 왕가의 지배하에

있었으며, 오스트리아 제국의 속령이었다. 그러나 유럽 각지의 민족주의

운동에 영향을 받아 보헤미아의 민족주의 운동은 정치적으로나 문화적으로

최고조에 달하고 있었다. 청년기부터 민족 자립의 열망을 가지고

국민음악에 힘을 쏟았던 스메타나는 베토벤처럼 청각을 잃은 후에 조국애

에 불타서 이 연작聯作 ‘교향시’를 완성하였던 것이다.


대표작으로는 여섯 곡의 교향시로 이루어진 ‘나의 조국’이 가장 유명하며,

그 중에서도 특히 제2곡 <몰다우>가 가장 널리 알려진 걸작이고 조국의

강에 붙인 스메타나의 ‘애국의 시詩’라고도 할 수 있겠다. 따라서

체코 국민들은 이 음악을 자기네 고국정신을 반영하는 국민적인 교향시로

생각하고 있다고 한다.   (퍼온 글을 정리)


~~~~~~~~~~~~~~~~~~~~~~~ ~♬


<몰다우 강>을 들으시며 지금 살고 계시는 곳의 근교를 유장悠長하게

흐르는 강에 감정이입感情移入해보셔도 됩니다. 서울 사시는 분들은

한강으로, 호남은 영산강이나 섬진강으로, 영남은 낙동강으로..........


관현악에서 흘러나오는 선율을 강물이 넘실거리며 흐르는 이미지로

연상하시고, 풍경화를 보고 계시는 느낌으로 들으시면 되는 겁니다.

시벨리우스의 <핀란디아>와 함께 애국적인 교향시이지요.


~~~~~~~~~~~~~~~~~~~~~~~~~~~~~~~~~~~


스메타나의 교향시 <몰다우 강>

지휘: Jiri Belohlavec

체코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연주시간: 11분 55초)

http://youtu.be/fr1uq4PHGks


~~~~~~~~~~~~~~~~~~~~~~~~~~~~~~~~~~~

IP : 14.39.xxx.6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핑크 싫어
    '11.11.2 11:05 PM (125.252.xxx.35)

    강물이 흘러가는 듯한 느낌.. 좋은 음악 고맙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602 서울 이사왔는데 더 집순이됐어요 dd 23:49:03 106
1130601 행복이 뭘까요?? 3 ㅡㅡ 23:46:46 155
1130600 소개팅전 1 소개 23:42:45 73
1130599 자유게시판 글 아래 2 겨울어른 23:42:43 63
1130598 제보자들 보셨어요? 2 .. 23:40:53 253
1130597 회사법인카드를 인터넷쇼핑몰에서 결제가능한가요? 1 오프라인결제.. 23:39:27 143
1130596 체한게 아닌데 토할 것 같은 느낌은 뭔가요 8 뭐지 23:32:56 452
1130595 집안행사가 있었는데 사진사 짜증나네요 4 행사 23:32:09 382
1130594 혼자 수제맥주 마시러 왔어요 11 칼로리대마왕.. 23:32:00 334
1130593 팥들은 찐빵이랑 뭐랑 먹으면 맛날까요 29 23:23:09 753
1130592 서울시 교육청 1시간 30만원짜리 학원 허가? 11 23:20:50 445
1130591 태양이 착하고 곧고 성실하다는데 뭘 보면 알수 있나요? 11 결혼축하 23:19:42 1,720
1130590 과자를 사놓으면 애들보다 애들아빠가 더 많이 먹네요~ 4 .. 23:19:09 512
1130589 푸른밤 종현입니다 그 청년이군요 6 어쩌다ㅠ 23:16:01 1,905
1130588 집요하게 집착하는 옛 동료 5 지침 23:15:21 596
1130587 동네이웃과 밥을 먹기가 싫어요 4 ;; 23:11:43 1,376
1130586 문재인 대통령 중국 국빈방문 중국 현지 언론의 반응.jpg 3 외교의 신 23:07:10 441
1130585 잠 안 올 때 뭐하세요? 7 Az 23:06:27 636
1130584 김치냉장고 구입하려고하는데요~~~ 1 삼산댁 23:05:51 235
1130583 이명박 생일 잔치 초토화 시킨 시민들(미디어몽구) 21 ... 23:03:45 2,538
1130582 아담한 여자 연예인들이 연애하면 8 빅뱅 23:02:27 1,370
1130581 뉴스룸 문재인 대통령 방중효과와 홀대론 반박등 5 정리해봅니다.. 22:57:25 507
1130580 동네엄마와 바람난. 남편 18 .. 22:55:05 4,728
1130579 아파트 현관문 손잡이만 교체해보신 적 있으세요? 4 세입자 22:53:59 328
1130578 아줌마들 끼리 만나서 수다떨때 젤 속편한주제 11 ㅁㅁㅁ 22:50:32 2,0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