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맞벌이 하시는 분들... 남편 출장가거나 할때 가방 챙겨주시나요?

| 조회수 : 1,741
작성일 : 2011-11-02 13:27:10

저희 남편은 워크샵이나 회사 등산이나 출장을 갈때

자꾸 저한테 챙겨주기를 원해요.

"나 뭐 갖고가? 이거 등산복이야? 양말은 뭐신어?" 하고 물어봄;;

 

진심, 귀찮은건 아닌데 제가 남편이 무슨 옷을 갖고 있는지 신발은 뭐가 있는지 전혀 몰라요.

서로 바쁘고 옷장이며 서랍장, 신발장도 다 따로 쓰고 왠지 남편 없을때 남편 옷장 보는건 뒤진다고 생각할지도 모르겠고...

등산가는데 등산신발이 없다는걸 전날 알고 부랴부랴 마트 가서 사올 정도에요.

 

평상시에는 전혀 뭘 입으라거나 뭐 갖고 가라거나 제가 관여를 안해도 알아서 잘하는데

(당연한 거지요, 성인이고... 저도 뭐 입을지 뭐 챙길지 이런거는 친정엄마랑 살때도 제가 알아서 했어요)

유독 어디 가서 자고 올때는 하나부터 열까지 챙겨주길 원해요.

 

이번에는 좀 긴 출장을 가는데

전전날부터 가방을 싸면서 나 이거 갖고 가서 입어? 칫솔은 새거 갖고 갈까? 스웨터는 두개 갖고 가? 짙은색 갖고가? 자기가 뭐 빠진거 있나 봐줘 하면서 난리였어요.

저는 그냥 옷은 부피 안큰걸로 가져가라 구겨지는건 이리줘라 내가 잘 접어줄게 양말이랑 속옷은 날짜별로 갖고 가야지 화장품 샘플 나 많은데 좀 줄까? 정도의 일반적인 조언만 하고 있었는데

 

어제 나 수영복 가져오래 하고 제가 회사에 있을때 문자가 왔었어요.

그런가보다... 하고 저도 일하고 집에 와서 애랑 놀고 아기 봐주는 이모님이 소화가 잘 안된다고 해서 병원 문닫을 시간이니 빨리 가보라고 하고 남편이 왔길래 같이 면세점 갔다가 밥먹고 집에 와서 저는 물 한잔 마시고 샤워하고 드라이할 옷들 챙기고... 휴

 

마지막으로 핸드폰 충전기랑 남편이 먹는 약이랑 여권 같은거 챙기고 있었는데

남편이 아 나 수영복수영복!!! 자기 너무해 왜 나한테 수영복 안 챙겨줬어? 하고 따지는??? 거에요. 

그래서 제가 옷장 안에 있는거 가져다 줬어요.

그리고 그냥 조용히...  대체 왜 너 출장 가는데 알아서 혼자 잘 챙길수 있으면서 짐싸는데 내가 다 도와줘야 되는지 모르겠다고 했더니

 

삐졌어요.

다른 여자들은 짐도 다 싸준다며 자기는 짐싸는거 잘 못하는데 좀 도와주면 안되냐며 도와주는거 고마워서 선물도 사준건데 치사하다며...

급기야는 자기 출근할때 왜 안 일어나서 인사 안하냐며 말로만 가끔 사랑한다고 하지 실제로는 안 사랑한다면서...

 

근데 저는 굉장히 바쁘고 몸도 힘들고 남편의 수영복까지 챙겨줄 마음의 여유가 없어요.

지금 머릿속을 들여다보면 1) 회사 구조조정 2) 아기가 잘지내나? 잘 발달하고 있나? 이모님이 잘하나? 3) 내 건강, 팔다리 통증과 내 치아상태, 4) 시댁과의 교착상태 -- 언제까지 지속될지? 5) 친정 남동생 취직 걱정 6) 친구가 지금 저한테 한명 삐졌는데 언제 어떻게 해결을 해야 할까? ... 그리고 우선순위 저 아래에 남편의 출장가방 싸주기가 있지요.

 

진짜 가방들 챙겨 주시나요???

IP : 199.43.xxx.12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관심
    '11.11.2 1:30 PM (121.182.xxx.129)

    남편분이 관심받고 싶은가봐요. 안피곤하시면 적당히 맞춰드리라고 하고 싶은데 힘드시다니 그냥 당신 가방은 당신이 알아서 챙기라고 하셔야 될거 같아요. 전 제가 출장을 자주다니는데 지금은 한달을 가든 몇일을 가든 그냥 그 전날밤 대충 챙겨다닙니다.

  • 2. ...
    '11.11.2 1:30 PM (14.47.xxx.160)

    저는 출장가방 챙겨 줍니다..

    왜냐하면...

    본인이 챙기면서 뭐가 어딨냐 하도 물어대고, 대답해줘도 찾지도 못하고
    온집안 헤집어놔서 차라리 제가 챙겨주는게 더 편해요.

  • 동감
    '11.11.2 1:32 PM (112.153.xxx.240)

    저도 같은 이유로 챙겨 줍니다.

  • 3. 전..
    '11.11.2 1:38 PM (124.50.xxx.19)

    원래 챙겨주고 이런거 좋아해요. 먹는것부터 속옷까지... 그리고 옷 입는것두요.
    옷도 제가 매일 제 생각데로 다림질 해놓고 하거든요.
    출장갈때 어디갈때 당연히~ 하나부터 열까지 챙겨줘요.
    근데 전 원래 남 챙겨 주고 하는걸 좋아하거든요.
    울 신랑아니라 식구들도 챙겨주는걸 좋아하니까^^;;;

  • 참.
    '11.11.2 1:40 PM (124.50.xxx.19)

    전 재택근무라서 상대적으로 여유가 있어서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해요.
    님은 맞벌이에 현재상황이라면 힘들것 같아요 ㅠ

  • 4. ..
    '11.11.2 1:45 PM (125.241.xxx.106)

    남자들이 가방 챙겨서 갈 사람이 몇사람이나 될까요

  • 5. 죄송한데..
    '11.11.2 1:48 PM (122.32.xxx.60)

    뒷문장들이 넘 웃겨서 웃고말았습니다...원글님은 진지한데..죄송..

    삐지고 사랑한다 안한다..원글님 요즘의 머릿속..이야기..ㅋㅋ 죄송죄송..저만 웃긴가..

  • '11.11.2 2:18 PM (150.183.xxx.252)

    저두 넘 잼있었어요 ㅠㅠ 원글님은 고민이신데 글을 너무 잘 쓰셔서 ㅠㅠ

    남편분 좀 귀찮으시긴 하겠지만 귀엽기도 하네요 ^^

    잘 챙겨주시구 선물 이빠이로 받으세요~

  • 6. 저는
    '11.11.2 1:56 PM (222.239.xxx.219)

    소소하게 챙겨주게 되더라구요.
    혹시나 빠트리고 가서 불편하진 않을까 걱정도 되고...
    아들같이 생각되는 것 같아요.
    하나라도 빠트리고 가면 마음이 편치 않고 안쓰러워요.

  • 7. 꺼내주기만 합니다.
    '11.11.2 2:06 PM (211.63.xxx.199)

    남편이 평균 월 2회 출장갑니다.
    전 속옷 종류만 제가 챙겨줍니다. 나머지 겉옷이나 세면도구, 운동복 그외 본인이 필요한건 본인이 챙겨요.
    뭐가 필요한지 제가 잘 모르고, 또 짐은 직접 싸야 본인이 꺼내쓰기도 편하다는 이유로요.
    남편도 가끔은 투덜되는데 제가 잘 설명하고 남편이 혼자 짐싸게 하지는 않고 꼭 도와주는편이예요.
    하지만 기본적으로 출장가방은 남편이 꾸립니다.

  • 8. mm
    '11.11.2 2:19 PM (203.247.xxx.126)

    저희는 맞벌이, 저나 남편이나 출장이 많아요. 오히려 제가 더 많죠..
    저희 남편은 굉장히 꼼꼼한 성격입니다. 그래서 제가 챙기면 오히려 빠뜨리는게 더 많아서 남편이 잘 챙겨가지고 다녀요..

    저는 늘 출장용가방이 드레스룸에 대기중이고..ㅋ 출장 가야한다면, 남편이 이것저것 넣어줍니다. 제가 잘 빠뜨려서요..

    기본적으로는 각자 챙겨요. 시댁이 지방이라 시댁에 내려갈 일이 있으면 제 옷만 제가 챙겨놓으면 나머지는 남편이 칫솔하나까지 싹 챙겨요..

    남편이 잘 못챙기신다면 부인분께서 잘 챙겨주시는것도 좋지 않을까요? 하나, 삐질 문제는 아니라고 봐요..

  • 9. 전;;
    '11.11.2 2:51 PM (58.122.xxx.189)

    맞벌인데..제가 챙겨주고 싶은데 남편이 못하게 하던데요..
    뭐든 자기가 알아서 하려고 합니다-_-;;;

  • 10. ...
    '11.11.2 2:57 PM (119.71.xxx.30)

    전업주부인데 남편이 주로 쌉니다..못 찾는거만 찾아줘요...
    울 남편은 자기가 입고 싶은 옷이 있으니까 본인이 골라서 쌉니다.

    평소 옷 구입도 그래요..
    본인이 원하는 스타일가 제가 좋아하는 스타일이 다르기 때문에 본인이 옷 알아서 구입합니다.
    그래서 편한 면도 있어요..
    어떤 분들은 옷도 다 사다줘야 된다고 하더라구요.

  • 11. 맞벌이!!^^
    '11.11.3 4:27 AM (122.38.xxx.45)

    출장용 짐싸기는 전혀 안챙겨줘요.
    남편이 알아서 챙겨가도록 놔두고요.
    대신 옷장이나 신발장은 미리 미리 뒤져놓아서 (?^^) 빠진거 없이, 낡은거 없이 다 사놓습니다.

    옷장 뒤지기 꽤 쏠쏠합니다..
    남편이 숨겨놓은 비상금을 발견할때가 심심치 않게 있어서요.

    다만 저랑 함께 여행 갈때는 옷 어떤거 챙길지 조언해줍니다.
    사진 잘 나와야 하고 같이 다니기 괜찮아야 해서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084 중국언론사설- 한국언론들의 보도행태 2 /// 10:42:35 48
1129083 원래 소개팅에서 어느학교 나왔는지 다 물어보나요? 6 ㅇㅇ 10:40:23 132
1129082 집을 파는게 좋을까요? 2 네임없음 10:39:55 113
1129081 청와대기자단.해체.서명하세요 1 새서명ㅡ18.. 10:39:29 50
1129080 모금 시작 할까요? ㅋㅋㅋ 2 phua 10:39:26 77
1129079 미국사람들이 한국에 대해 물으면 1 도대체 10:38:58 29
1129078 바셀린이 잘 맞으면 바이오오일도 잘 맞겠죠? 올리브영세일.. 10:36:10 43
1129077 우병우는 왜 교도소로 갔을까? 3 우병우 10:35:42 220
1129076 오늘 뉴타운 총회 참석하시는 분 계신가요? ... 10:33:16 38
1129075 복지하면 나라 망함? 진심궁금? 1 왜? 10:33:08 44
1129074 책읽기 좋은 카페 없을까요? 2 ... 10:28:21 85
1129073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 티머니가 뭔지요 4 카이스트 10:26:56 334
1129072 추위가 이어지니 살찌네요. 3 ㅜㅜ 10:25:58 291
1129071 김어준이 캡쳐해서 저장하라고 하네요 4 옵알단 10:21:30 622
1129070 채널A 보다 뒷목잡겠네요 24 병신들 10:19:13 818
1129069 혼자여행가는데 후쿠오카 잘아는분... 9 여행 10:17:13 283
1129068 문재인정부가 외교를 정말 잘하네요 15 ㅇㅇㅇ 10:17:05 511
1129067 효성여대 찾던 분~ 1 아웅이 10:15:29 412
1129066 503중국방문 vs 문대통령님 중국방문.. 눈물이 나오네요 정말.. 18 추운겨울 10:11:41 683
1129065 장례식장 복장 문의요 3 두두두둥 10:11:10 145
1129064 스탈구니님 아시는분? 주식 10:10:52 54
1129063 키스 좋아하시나요? 7 10:10:04 554
1129062 여자 혼자 할 수 있는 사업 뭐가 있을까요? ... 10:07:35 137
1129061 말린 우럭(생선) 이 있는데요 8 초보요리 10:06:17 210
1129060 문프의 방중 성과 가려지는 거 같아 9 깨시민 10:05:39 2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