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돌고 도는게 인생인 것 같아요...다들 저같은 경험 있으시죠.

삶이란 | 조회수 : 1,507
작성일 : 2011-11-02 12:25:57

형제많은 집에 막내며느리로 어린 나이에 결혼하니까

다들 나이차가 많이 나서 시어른하고 시댁식구들한테

이쁨 많이 받겠다고 했는데....

결혼하자마자 시부모님에 형제들의 시집살이

눈물콧물 다 흘렸네요.

남편이라는 사람은 자기 식구들은 절대 그럴일없다고

눈에 보이는것도 부정했죠.

시누이들 애들한테 너무 지극정성이라고 별의별 소리 다 했죠.

근데 지금 저한테 현명하다고 엄마가 똑똑하니까

애들도 잘 된거라고 해요.

시아주버님들 신랑 이직 시키고 자꾸 공부하라고 잔소리하는 절보고

악처가 따로 없다고 하셨는데,

지금 저희 신랑이 젤 좋은 직장에 다녀요.

손윗동서들 음식도 못해 감각도 떨어져 아는것도 없고 눈치없다고

구박 많이 하셨죠.지금은 아무말도 못하세요.

오히려 절 따라하려 하시죠...

 

결정적인 저희 시부모님 저를 딴 며느리들이랑 엄청나게 비교,구박

하셨는데 지금은 그 어느 며느리보다 자식보다 제가 젤 잘한다고 하세요

저 특별히 잘하는 것 없어요

결혼해서 지금까지 늘 변함없이 하던대로 하는 것 뿐이네요.

 

 

 

IP : 218.148.xxx.7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비슷해서..
    '11.11.2 1:02 PM (121.88.xxx.241)

    비슷해서 글 달아요.
    저희 집에는 아버지가 그랬는데요. 아빠가 워낙에 잔소리, 간섭 많고 엄청나게 노력하는 스타일.. 가정에 헌신적인 드문 분이셔서 동네 사람들 아는 사람마다 너무 극성이라며 말 많았어요.
    돈도 너무 아끼셨는데 너무 아낀다며 다들 좀 쓰라고 난리셨고..

    결론은 아버지 60대, 저희 형제 30대 되고 난 지금 아버지의 끝없는 노력이 빛을 발해
    지금 부모님 완전 화목하시고, 집도 아버지 형제들 중 가장 잘살고(외가는 원래 워낙 잘 사시는 분이 많아 저희는 그냥 중간 이상 정도 되고요)
    저희 형제들 다들 전문직에, 자기 밥벌이 잘하고
    좋은 배우자 만나 별 탈 없이 삽니다.

    너무 심하다고 잔소리 하시던 저희 외할머니도
    이젠 @서방 만한 사람이 없다며 항상 칭찬하시네요.
    이모들도 형부 형부 하면서 엄청 아버지를 따르고요.

    아빠가 좀 정없는 타입이라 처음엔 외가쪽에서 별로 좋아하질 않았는데
    워낙 몇십년간 노력하며 열심히 살고, 그게 성과가 두드러지니
    다들 인정하고 심지어는 존경까지 (이모들이 저희 아버지를) 해주는 분위기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7990 실비보험 ... 13:39:20 1
1127989 편의점 택배 착불도 가능 택배 13:38:55 5
1127988 82 여 러 분.... 아참힘들다 13:38:06 27
1127987 김기덕 감독 지인 여배우, 신상 유포하겠다 협박 ..... 13:37:47 61
1127986 마스카라 삼천번 바른 눈 핥아주는 토끼 well 13:36:13 79
1127985 문 대통령 방중 관련 한국언론에 따끔한 충고하는 중국 기관지 ... 13:35:27 54
1127984 오늘 쉬는날인데 뭐할까요 ㅠㅠ 3 13:34:50 49
1127983 오늘 법원에서 구속결정 여부 내려지는 데 불안합니다 우병우 13:32:54 57
1127982 예전에 가입한 사이트, 탈퇴가 안됩니다. 오래된 사이.. 13:32:11 19
1127981 리틀팍스 어학원 일해보신 분 계세요? 영어 13:30:45 45
1127980 새벽이나 아침에 운동하시는 분들 어떻게 하세요? 2 미라클모닝 13:30:24 83
1127979 인터넷에서 커피2박스 사고 후기 남겼는데 2박스 또 왔어요^^ 헐..대박 13:28:21 254
1127978 문통자서전)진보언론에 대해ㅡ401페이지.txt 2 응.진보지들.. 13:27:24 58
1127977 소음순수술 잘하는병원좀 알려주세요 3 힘들어요 13:26:58 251
1127976 김건모 vs 신승훈 7 ㅋㅋㅋ 13:25:20 286
1127975 등교길 중학생들이 너무 대견해요 4 따뜻 13:24:05 325
1127974 이탈리아 명품 아울렛에서 뭐 사면 좋을까요 ... 13:23:35 61
1127973 고장밥솥 2 쿠쿠 13:23:03 59
1127972 아이가 성당 첫영성체 공부를 너무 힘들어해요 5 ㅇㅇ 13:21:14 177
1127971 날이 추워서 택배 테이프가 떨어진답니다. 1 ... 13:20:29 281
1127970 자근 근종이 14cm라는데 7 오늘 13:19:26 443
1127969 교사는 되기 힘들지만.. 이만한 직업도 없는듯요. 18 ... 13:16:54 772
1127968 친구와 지인의 차이가 뭘까요? 2 깍뚜기 13:13:28 189
1127967 수능평균,수능백분위평균 1 수능질문 13:10:32 163
1127966 코스트코 양재 광명 어디가 크나요? 2 조니 13:10:02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