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돌고 도는게 인생인 것 같아요...다들 저같은 경험 있으시죠.

삶이란 | 조회수 : 1,514
작성일 : 2011-11-02 12:25:57

형제많은 집에 막내며느리로 어린 나이에 결혼하니까

다들 나이차가 많이 나서 시어른하고 시댁식구들한테

이쁨 많이 받겠다고 했는데....

결혼하자마자 시부모님에 형제들의 시집살이

눈물콧물 다 흘렸네요.

남편이라는 사람은 자기 식구들은 절대 그럴일없다고

눈에 보이는것도 부정했죠.

시누이들 애들한테 너무 지극정성이라고 별의별 소리 다 했죠.

근데 지금 저한테 현명하다고 엄마가 똑똑하니까

애들도 잘 된거라고 해요.

시아주버님들 신랑 이직 시키고 자꾸 공부하라고 잔소리하는 절보고

악처가 따로 없다고 하셨는데,

지금 저희 신랑이 젤 좋은 직장에 다녀요.

손윗동서들 음식도 못해 감각도 떨어져 아는것도 없고 눈치없다고

구박 많이 하셨죠.지금은 아무말도 못하세요.

오히려 절 따라하려 하시죠...

 

결정적인 저희 시부모님 저를 딴 며느리들이랑 엄청나게 비교,구박

하셨는데 지금은 그 어느 며느리보다 자식보다 제가 젤 잘한다고 하세요

저 특별히 잘하는 것 없어요

결혼해서 지금까지 늘 변함없이 하던대로 하는 것 뿐이네요.

 

 

 

IP : 218.148.xxx.7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비슷해서..
    '11.11.2 1:02 PM (121.88.xxx.241)

    비슷해서 글 달아요.
    저희 집에는 아버지가 그랬는데요. 아빠가 워낙에 잔소리, 간섭 많고 엄청나게 노력하는 스타일.. 가정에 헌신적인 드문 분이셔서 동네 사람들 아는 사람마다 너무 극성이라며 말 많았어요.
    돈도 너무 아끼셨는데 너무 아낀다며 다들 좀 쓰라고 난리셨고..

    결론은 아버지 60대, 저희 형제 30대 되고 난 지금 아버지의 끝없는 노력이 빛을 발해
    지금 부모님 완전 화목하시고, 집도 아버지 형제들 중 가장 잘살고(외가는 원래 워낙 잘 사시는 분이 많아 저희는 그냥 중간 이상 정도 되고요)
    저희 형제들 다들 전문직에, 자기 밥벌이 잘하고
    좋은 배우자 만나 별 탈 없이 삽니다.

    너무 심하다고 잔소리 하시던 저희 외할머니도
    이젠 @서방 만한 사람이 없다며 항상 칭찬하시네요.
    이모들도 형부 형부 하면서 엄청 아버지를 따르고요.

    아빠가 좀 정없는 타입이라 처음엔 외가쪽에서 별로 좋아하질 않았는데
    워낙 몇십년간 노력하며 열심히 살고, 그게 성과가 두드러지니
    다들 인정하고 심지어는 존경까지 (이모들이 저희 아버지를) 해주는 분위기입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576 관자놀이쪽이 이상해요 혈관떨림? 느낌 17:06:29 6
1226575 문프 힘내세요~오늘 안으로 20만 갈 수 있겠죠? 1 아마 17:02:27 87
1226574 공기청정기 인터넷으로 사도 될까요? 2 ..... 17:01:33 43
1226573 '양예원 카톡' 보도에 수사관계자 "2차가해".. 1 snowme.. 16:58:50 154
1226572 통일을 우리끼리 협의를 못하는 이유가 뭔가요? 1 Jj 16:56:47 91
1226571 가족보다 남들에게 너그럽게 잘하는 사람들..어떻게 고쳐요?? 5 ........ 16:56:43 181
1226570 투표할때 시의원 구의원은 '1-나' 2 ㅇㅇㅇ 16:53:20 151
1226569 구미시장 선거 한국노총 민주당 장세용 후보지지 1 ... 16:48:17 68
1226568 직업이나 사람만나는 것도 인연이라는데 5 ㅇㅇㅇ 16:47:22 316
1226567 물컵 씻는 거 귀찮은데 어떻게 하세요? 8 .. 16:46:11 579
1226566 엠팍은 어그로들만 남은거 같네요 10 .. 16:45:59 224
1226565 자는동안 너무 슬퍼서 숨이 막힐듯 깨요 4 너무 16:42:55 515
1226564 잠실 엘스 전세 5억대로 내려갔네요 2 끝없이 내린.. 16:41:51 1,009
1226563 넘 아파서 아무것도 할 수 없어요. 3 사랑해 우리.. 16:40:56 414
1226562 더민주는 경기는 놔두고 대구경북으로 모조리가라!! 2 ㄴㄷ 16:36:54 270
1226561 우리는 문재인보유국 6 기레기아웃 16:36:48 256
1226560 자한당은 욕설파일보다 철거민동영상등...정책비판으로 갔어야 했어.. 10 전략미스 16:34:35 223
1226559 부산 경남 유권자들이 역사를 만듭니다. 6 눈팅코팅 16:32:43 195
1226558 사회복지사 실습과목 2 직장인 16:32:37 148
1226557 여자를 부리는데 익숙한 남자들이 있는거 같아요. 6 ㅎㅎㅎ 16:32:01 579
1226556 오늘 한국사능력검정 시험 봤어요 1 .. 16:30:57 310
1226555 비긴어게인 예고편 박정현이 노래 제목 알려주세요 3 ? 16:28:38 375
1226554 영어 잘하는 남자, 중국어 잘하는 남자 10 ... 16:25:29 410
1226553 비긴어게인 박정현 최고네요 12 oo 16:22:42 1,243
1226552 강아지 풀어놓고 놀수있는곳 어디있나요 6 ㅇㅇ 16:20:44 3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