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바흐의 관현악 모음곡 「환상의 폴로네이즈」

바람처럼 | 조회수 : 2,738
작성일 : 2011-11-01 23:16:25

 

요한 세바스찬 바흐 (Johann Sebastian Bach: 1685 ― 1750) 작곡

관현악 모음곡 2번 중 제5곡 <환상의 폴로네이즈> Dream Polonaise

 

<폴로네이즈>는 폴란드의 대표적인 민속 춤곡, 또는 그로부터 발생한 기악곡의

명칭이다. ‘폴로네이즈’라는 말뜻은 원래 ‘폴란드식式으로’인데, 3박자의

느린 폴란드의 춤을 말한다. 17세기에 들어와 귀족들 사이에서 유행되면서

3박자의 중간 속도로 행렬을 이루고 걸어가듯이 춤추는 음악으로 진화

했다.

이 무곡은 특히 궁정에서는 당당한 리듬이 특징적인 기악용 폴로네이즈로 발전

하게 되었다.

 

보통 모음곡 한 개에는 4~7곡이 들어 있는데, 바흐는 관 ‧ 현악기로 연주한 몇

개의 곡을 한 묶음으로 모아놓은 4개의 관현악 모음곡을 작곡했으며,

바흐가 작곡한 4개의 관현악 모음곡 중에서 2번이 가장 널리 알려져 있다.

 

관현악 모음곡 2번의 구성 ―

1. 제1곡 <서곡>

2. 제2곡 <론도: 회선곡回旋曲>

3. 제3곡 <사라방드>

4. 제4곡 <부레>

 

5. 제5곡 <폴로네이즈>

폴란드 춤곡인데 16세기 말에 궁정으로 들어와서 귀족 무도회의 행진에서

없어서는 안 되는 곡이 되었다.

바흐는 그것을 약간 느리게 모데라토(moderato: 보통 빠르기로)의 속도로

다루고 있다. 중간부는 변주곡에서 플루트가 독주한다. 변주가 끝나면

다시 폴로네이즈로 돌아온다.

 

제6곡 <미뉴에트>

제7곡 <바디네리>: 춤곡의 명칭이 아니라 농담, 희롱, 익살 맞는 짓을 뜻

하는 프랑스어 Badinerie에서 유래.       (퍼온 글을 정리)

 

 

~~~~~~~~~~~~~~~~~~~~~~~ ~♬

 

 

바흐가 활동하던 시기 ―  

바흐의 <음악 연주회>가 교회에서 열리는 날,

저녁에 하루의 일을 모두 마친 농민들이 바흐의 음악을 듣기 위해 노동으로

피곤해진 몸을 이끌며 수 십리 길을 걸어서 왔다가, 연주회가 끝나면 다시

밤길을 터벅거리며 걸어서 돌아갔다는 이야기를 책에서 읽은 적이 있습니다.

아마 그날 밤 하루의 노고勞苦를 씻어내어, 마음 안에 바흐의 ‘선율과

경건함’을 담고서 행복해하고 수런거리며 자기 집으로 돌아갔을 것입니다.

 

그리고 이 <환상의 폴로네이즈>는 개인적으로도 인연이 있는 곡인데요,

지난번에 올려 드린 사라사테의 바이올린 곡인 <찌고이네르바이젠>과 함께

저의 클래식 입문곡이지요. 이 두 곡은 클래식 음악의 첫걸음이었고, 이런

음악들을 들으면서 ‘클래식’에 대한 이해와 사랑이 시작되었답니다.

 

 

~~~~~~~~~~~~~~~~~~~~~~~~~~~~~~~~~~~

 

바흐의 관현악 모음곡 <환상의 폴로네이즈>

영국 로얄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

http://www.youtube.com/watch?v=IBaz3yJ1yCM

 

~~~~~~~~~~~~~~~~~~~~~~~~~~~~~~~~~~~

IP : 121.131.xxx.6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교돌이맘
    '11.11.1 11:37 PM (175.125.xxx.77)

    아 좋네요...

    폴로네이즈를 바하가 만든지는 몰랐네요..

    이렇게 세련된 음악이 250년 전에 만들어졌다니...

  • 2. 핑크 싫어
    '11.11.2 12:16 AM (125.252.xxx.35)

    오늘도 찾아온 음악선물 잘 듣겠습니다!

  • 3. 인아
    '11.11.2 12:39 AM (175.203.xxx.25)

    설명이 곁들여지니 음악이 더욱 생생히 살아 움직이는 것 같습니다
    82에도 음악 감상실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

  • 4. 까치머리
    '11.11.2 10:05 AM (14.40.xxx.65)

    참으로 고맙습니다.

    자세한 설면도 좋구요.

    계속 올려주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559 푸켓 자유여행 일정 한번 봐주세요~ .. 14:34:29 17
1223558 회샇하장실에 파우치를 누가 가져갔어요ㅡ 1 아까와요 14:33:12 112
1223557 '드루킹' 아내 성폭력 혐의로도 재판에 미췬 14:32:44 59
1223556 여자분들 자궁경부암 우습게볼일 아닙니다.. 456 14:32:36 116
1223555 선풍기는 어떻게 버려야 하나요? 2 ..... 14:32:25 38
1223554 마음 떠난 남자친구 붙잡아도 붙잡히지 않겠죠? 3 9899 14:31:41 80
1223553 경기 남부 집값 1 ㅇㅇ 14:30:25 159
1223552 정수기채권 급해요 ㅜ.ㅜ 도와주세요 동원댁 14:30:04 54
1223551 기타 개인 레슨샘은 어디서 구하나요 .. 14:25:55 32
1223550 집에 있는게 너무 좋아요 3 ..... 14:25:40 356
1223549 40대 싱글 이제라도 청약저축 시작해야하나요? 2 청약 14:25:10 191
1223548 부천이나 광명쪽 신경정신과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미리 14:24:43 29
1223547 이케아 가구 조립을 하고 난 후 내마음 내몸 1 음.. 14:23:12 259
1223546 김동철 ˝文대통령 드루킹 사건 직접 나서야˝ 9 세우실 14:22:27 250
1223545 간만의 수영 강습 하고 왔어요 asd 14:22:08 75
1223544 불면증 미치겠어요 1 .. 14:17:37 197
1223543 이젠 에르메스를 못사겠어요.. 12 .... 14:16:08 1,222
1223542 플룻 어떤걸 사야할까요? 2 초보 14:12:59 89
1223541 문재인은 비밀스런 삼성장학생인가? 14 .... 14:11:45 572
1223540 아침에 교제 전 성매매 글 썼어요 9 ... 14:07:38 641
1223539 서울에 초등아이랑 둘이 갈만한 호텔 아시나요? 5 우리 14:03:11 290
1223538 럭키슈에뜨 옷 참 비싸네요 2 .. 14:03:03 513
1223537 떡 할건데요ᆢ테팔찜기와 대나무 찜기 1 라연 14:00:32 126
1223536 진짜 구역질나요. 1 뻔뻔하다 13:59:36 481
1223535 거지같은것들.. 지치지말고 욕해야겠어요 1 ㅇㅇ 13:58:16 2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