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중3아이가 친구에게 돈을 빌려주고 싶다는데요.

이런경우어떻게? | 조회수 : 2,161
작성일 : 2011-11-01 10:18:29

중3 딸이 친구에게 10만원을 빌려주고 싶다합니다.

이유는 친구네 부모님이 몇달전 이혼을 했는데 아빠는 중풍이 와서 반신이 살짝 마비가 온 상태고 (즉 일은 못하고)

이혼후 집을 나갔다 합니다.

(아이 말로는 모든것을 다 두고 빈손으로 나갔다고 ..)

그런데 그 아빠가 핸드폰 요금이 밀려서 연락이 끊겼다 하네요.

친구가 엄청 고민을 한다 합니다. 여긴 비평준화지역이라 곧 고등학교 입시도 보는데

학교 끝나면 매일같이 친구가 아빠 걱정에 운다고 합니다.

밀린 요금이 20여만원이라 하는데 그중 10여만원은 친구아이가 가지고 있는 돈이 있고 자기는 10만원만 빌려주고

싶다고 하네요.

딱한 사정이야 이해하지만 그집 엄마가 어떻게 생각할지 몰라서 반대를 했는데

아이는 학교 가면서도 저에게 한번 더 부탁을 했어요.

아무래도 안되겠죠? 지금 생각엔 아이를 불러 확인을 해보고 그게 맞다면 요금을 내게 해주고 싶긴 한데요.

고민입니다.

==============================================================================================

답글 감사하고요.

제가 걱정하는건 혹시라도 그 아이엄마가 이걸 알게 됐을때 안좋게 생각하면 어쩔까 하는것입니다.

 

 

IP : 211.237.xxx.5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흠냐
    '11.11.1 10:22 AM (112.148.xxx.151)

    친구간의 돈거래는 하지않는게 좋다고 말해 주세요..
    돈잃고 친구잃고....
    차라리 우정의 마음으로 주라 하세요....

    중3에 10만원이면 큰돈이니 반정도 주고 이건 빌려주는거 아니다..우정으로 주는거다 말하는게....

  • 2. 저라면
    '11.11.1 10:23 AM (99.226.xxx.38)

    아무것도 묻지 않고, 20만원 봉투에 넣어서 친구 불러다 줄것 같습니다.
    아무것도 묻지 않고.
    힘내라...말하구요.
    아이가 친구앞에서 운다니 마음이 아프네요.

  • 3. jk
    '11.11.1 10:34 AM (115.138.xxx.67)

    주게 하세요....

    그런 얘기는 말로 잘 안하는데.. 걍 주고 말지... 자기돈으로 주는거니까...

    떼먹히던 아니던간에 10만원이 물론 그네들에게는 큰 돈이겠지만 어찌보면 큰 돈도 아니고
    떼먹히면 그럼 어짜피 맛봐야 하는 인생의 쓴맛을 보게 되는거고
    그렇지 않다면 친구를 도운 좋은 경험 하는거죠..

    둘다 꼭 필요한 경험일것임...

    어짜피 못받을게 뻔한데 돈을 받고 아니고는 의미가 없고 좋은경험이던 나쁜경험이던간에 어려운 사람을 돕는 마음씀씀이는 칭찬받을만하죠

  • 4. 글쎄요.
    '11.11.1 10:34 AM (112.218.xxx.60)

    차라리 쌀이 떨어진 친구집에 쌀을 사다준다면 흔쾌히 동의하겠지만... 밀린 휴대폰 요금이라니..참 난감하네요.

  • 5. 원글
    '11.11.1 10:39 AM (211.237.xxx.51)

    저희 아이도 돈은 빌려준다 했지만 뭐 돌려받을 생각은 아닌듯합니다.
    말로는 다음달 용돈 받으면 준다 했다지만 친구 아이가 어디서 10만원이 생기겠습니까.
    저도 돌려받을 생각은 아니고요.
    근데 제가 제일 걱정하는것은 그것을 빌려줬을때 그 아이의 엄마가 걱정이 되거든요.
    잘못하면 남의 가정사에 끼어드는것이 되기때문에요.
    엄마 입장에서는 우리가 모르는 어떤 이유때문에...
    아이와 연락을 막기 위해서 그럴수도 있다는 생각이 들어요..

    아이말을 전부 믿을순 없잖아요. 아이가 거짓말을 한다는게 아니고
    아이가 모르는 집안에 사정이 있을수도 있으니깐요.

    제가 걱정하는 부분은 만약 저 핸폰비를 한번 내줬을때 그 엄마가 알게 되면 무척 기분이 상하지 않을까
    또는 하지 말아야 할일을 하는것이 아닐까.. (그집 부모가 이유가 있어서핸폰비를 일부러 안내고 연락을 못하게 하는것일수도 있는데)하는 부분입니다..

  • 제 생각에
    '11.11.1 10:44 AM (99.226.xxx.38)

    그 정도 상태이면 돈 10만원 뭐 그런거에 예민하게 굴 정신도 없는 상태이지 싶어요.
    오죽하면 다 큰 딸아이가 그리 서럽게 울겠나요...어지간히도 어른들이 문제가 심각하네요.
    그런 측면에서...이웃의 어른이 아이의 상처를 달래줄 필요도 있지 싶은거죠.

  • 6. 아드님은 훌륭하지만
    '11.11.1 11:10 AM (112.151.xxx.89)

    그 친구는 싹수가 노랗네요.
    절대 오래갈 수 있는 친구는 아니지만 교훈은 줄수 있는 친구입니다.
    돈 빌려주라고 하고 그 돈을 받지 못하게 되는 상황 대처 능력과 친구와의 돈거래가 우정을 어떻게 해치는가를 직접 알게 해주세요.

  • 그냥
    '11.11.1 11:34 AM (121.148.xxx.172)

    딸이라고 써있고,또 싹수가 노란것은 보이지도 않는데
    .

  • 7. 흰둥이
    '11.11.1 11:33 AM (211.246.xxx.135)

    친구아이의 안타까운 마음도 이해되고 원글님 딸아이 마음도 이해됩니다 저는 진심은 통한다고 생각해요 그 마음을 못받는 사람이라면 거두면 되지요 일단 도와주심이 어떨지,, 저라면 아이와 친구 데려다가 밥 한끼 맛난거 사주고 고지서든 입금계좌든 달라고 해 대신 내주겠어요

  • 8. ...
    '11.11.1 12:00 PM (220.121.xxx.13)

    위에 싹수가 노랗다는건 좀 오바하시는거 같아요.
    그애가 돈을 빌려달라고 조르는 것도 아니고
    원글님 따님이 보기 너무 안스러워 그러는거 같은데요.
    아빠가 마비가 있는 상태에서 이혼하고 돈 한푼 없이 거처도 모른다는데 너무 안됐잖아요.

    부부 사이에 다른 문제가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부부 사이 문제는 그들의 문제고
    아이와 아빠를 연결해 주는 핸드폰 비용은 좀 내주셔도 그 엄마한테 크게 미안하지 않을거 같아요.

  • ㅇㅇ
    '11.11.1 12:13 PM (211.237.xxx.51)

    감사합니다.
    아.. 그 엄마에게 혹시라도 무슨 소리 듣지 않을까만 생각했던 못난 이기심이 부끄럽네요..
    핸드폰 비는 대리점에 가서 아이 아빠 전화번호 대면 낼수 있다 하네요.
    오늘 학교에서 돌아오는 길에 아이들 불러서 대리점 가서 직접 핸드폰 비 내줘야겠습니다.
    저를 깨우쳐주신 좋은 답글 주신 분들 감사합니다.

  • 9. 별사탕
    '11.11.1 12:53 PM (110.15.xxx.248)

    jk님 말씀도 맞아요
    애들한테는 십만원이 큰돈이구.. 어른한테는 큰 돈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는 돈이죠
    없는 돈이다 치고 주는 것도 아이가 인생을 경험하게 될 수 있죠
    받을 생각 하지 말고 그냥 줘도 아깝지 않으면 '빌려주라'고 하세요

    그리고 엄마와의 관계를 걱정하시는데
    중 3이면 엄마 끼지 않고도 자기들끼리 해결할 수 있는 상황이에요

    어느 정도 아이의 행동에 엄마의 입김이 작용하지 않아도 되는 나이라 생각되요
    중 1정도까지라면 엄마가 아이의 행동을 다 파악하고 있어야하지만
    중 2부터라면 어느 정도 아이의 개인 생활에 손을 놓잖아요
    친구 사귀는데도 터무니 없는 이상한 아이가 아니라면 자기 취향에 맞는 아이를 사귀는데 엄마가 참견할 수도 없구요
    나중에 그 엄마가 그런 사실을 알았다고 연락이라도 온다면
    님은 '나는 모르는 일이었는데, 아이한테 확인해볼게요' 하시면 면피는 되거든요
    아이한테 확인해보니 그런 일이 있었네요
    자기들 끼리 한 일이라... 저는 몰랐어요 하시면 되죠


    그냥 돈을 빌려주되,
    그 아이한테는 다음달 용돈을 받아서 줄 필요가 없고,
    나중에 아빠랑 연락이 되어서 갚을 수 있을 때까지 늦게 줘도 된다고 말하고 주라고하세요
    아이들은 .. 그 돈이 큰 돈이라서 급한 맘에 다음달에 줄게.. 라고 해 놓고 못 돌려주게 되면
    채무자의 입장에서 곤란하니까 돈 빌려준 친구를 피하고 싶어하거든요
    그럼 돈 잃고 친구 잃고..

    그리고 꼭 돈을 빌려줄 때 돈만 건네주지 말고
    친구랑 같이 휴대폰 요금 내는 곳에 같이 가서 돈 내는 것 확인하라고 하세요
    같이 가서 내자고 하라고 하세요
    만에 하나 그건 핑계고 다른데 쓰려고 그런 액션을 취할 수도 있는데.. 그런 위험은 피하게요

    아이가 친구에게 돈 빌려준 일은
    님은 모르는 사실이고, 아이가 용돈 모아놓은 걸 자기가 쓴 줄 알았다.. 정도로 넘어가시면
    그 엄마와의 관계도 별 문제가 없을 것 같아요

  • 10. 별사탕
    '11.11.1 1:37 PM (110.15.xxx.248)

    그런데 '급할 때 돈을 빌려준 고마운 사람'이란 생각보다
    '나의 치부를 다 알고 있는 피하고 싶은 사람'이 되어버려
    나중에 친구가 쌩하게 나올 수도 있다는 걸 염두에 두고 있어야 합니다.
    그럴 때 상처 받지 않아야하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54 강원도는 자연이 느므 아름다워요 고속도로 00:12:55 86
1223853 참 많이 슬프네요. 인생을 잘 못산걸까요. 3 tmgvj 00:10:09 532
1223852 15년 된 가스오븐렌지 버리긴아까운.. 00:08:18 84
1223851 핸폰에 있는 동영상, 사진을 컴으로 어떻게 옮기죠? 4 평정 00:08:15 102
1223850 강아지를 한마리 키우려합니다. 3 ^^ 00:06:04 199
1223849 김용민 페북인데요..^^jpg 1 넘 웃겨요... 00:04:30 394
1223848 샌들 요즘 신고다니나요? 1 ㄴㄴ 00:04:08 139
1223847 쉰 넘은 남편이 종로 갔다오더만 요즘 젊은이들 못쓰겠답니다. 6 차라리낫지 00:03:58 595
1223846 한의대 어떨까요? 1 한의대 00:01:08 231
1223845 엄마와 나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 무엇일까요 4 lilli 00:00:09 252
1223844 북한이 2 끝내 2018/05/21 273
1223843 문파들 피를 들끓게하는 혜경궁김씨의 음해트윗! 7 혜경궁김씨... 2018/05/21 309
1223842 키자니아에서... 3 Kid 2018/05/21 196
1223841 치과교정 끝난후 음식씹을때소리.. 4 떡대 2018/05/21 271
1223840 새벽세시정도에 잠이깨요 ㅠㅠ 2 감사해요 2018/05/21 560
1223839 상추 먹어서 이럴까요 3 맑음 2018/05/21 835
1223838 채시라 잡지경품 타러갔다가 모델됐다는데.. 6 ... 2018/05/21 1,276
1223837 초등영어 학원 창업 예정중이라 여기 한번 문의드려요. 1 열심히오늘 2018/05/21 267
1223836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 작가가 판사인데 2 . . . 2018/05/21 1,086
1223835 양육비를 포기해야할까요,,, 12 ..... 2018/05/21 780
1223834 엄마가 다 하는집 있을까요 39 ㄱㅅ 2018/05/21 2,596
1223833 Bill보드 뮤직어워드 보는데 13 라랑 2018/05/21 1,025
1223832 미니 오븐 사면 쓸일이 있을까요 3 ㅇㅇ 2018/05/21 729
1223831 제가 이상한가요? 7 ... 2018/05/21 1,169
1223830 제가 잘못한 건가요?-.-;; 10 제가 2018/05/21 1,8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