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차이코프스키의 <백조의 호수> 중 - 정경Scene &......

바람처럼 | 조회수 : 2,496
작성일 : 2011-10-31 23:16:36

 

페테르 일리치 차이코프스키 (Pyotr Ilyich Tchaikovsky: 1840 ― 1893) 작곡

발레곡 백조의 호수 중 제2막 1곡 <정경 Scene> & <네 마리 백조의 춤>

 

차이코프스키가 1877년에 작곡한 발레음악 <백조의 호수>는 같은 해 모스크바

에서 초연되었을 때에는 별로 좋은 평을 얻지 못했지만, 그 후 몇 번의 수정을

거쳐 1895년 페테르부르크 상연 때부터 알려지기 시작했다.

 

<백조의 호수>는 만인의 사랑을 받는 발레의 대명사로, 요정이나 천사처럼

인간의 육체를 초월한 존재를 창조하려고 하는 발레의 이념과 예술가들이 발견

한 숙명적 여성의 아름다움, 이 두 가지가 결합되면서 탄생했다.

 

전 4막 29장 36곡으로 되어 있는데 백조의 호수 중 <정경>은 전막을 통일하는

중요한 주제 구실을 하는 곡이며, 하프에 곁들여서 흘러나오는 오보에의

애절한 멜로디가 인상적인 작품이다.

 

 

~~~~~~~~~~~~~~~~~~~~~~~ ~♬

 

 

제2막 1장 ―

왕자의 어머니 여왕의 성城에 신부 후보들이 모여든다.

왕자는 그들 중 한 명을 아내로 선택해야만 한다.

그때 지그프리드 가 나타난다.

그는 오데뜨 외에는 그 누구에게도

관심이 없으며 그녀와 만나기만을 고대하고 있다.

어느 누구도 그의 이상형과 비교될 수 없다는 듯 왕자는

기품 있고, 아름다운 여인들과 무심하게 춤을 춘다.

갑자기, 신비스러운 기사가 ‘흑조黑鳥’ 의상을 입은 황홀하게

아름다운 여인과 함께 무도회장에 나타난다.

 

바로 천재 악마와 오데뜨의 또 다른 모습인 오딜 이었다.

오데뜨와 꼭 닮은 그 모습에 이끌려, 지그프리드는 그녀에게

급히 다가간다. 천재 악마는 왕자의 마음을 시험한다.

왕자는 오딜에게 의심의 마음을 품지만 곧 그를 속이고 있는

그녀에게 빠져든다. 그리고 오딜을 그가 선택한 신부로

발표한다.

 

바로 그 순간, 무도회장은 어둠에 휩싸이고 아름다운

오데뜨의 환영幻影이 그들 앞에 나타난다.

지그프리드는 자신이 운명의 장난에 놀아나고 있었음을

깨닫는다. 사라지는 하얀 백조의 모습 뒤에서 왕자는

자신의 배신을 용서해주길 바라며 절망에 빠진다.........

                                                      (퍼온 글을 편집)

 

 

~~~~~~~~~~~~~~~~~~~~~~~~~~~~~~~~~~~

 

차이코프스키의 백조의 호수 중 <정경>

공연 동영상

http://www.youtube.com/watch?v=tx24IOX6qP4

 

백조의 호수 중 <네 마리 백조의 춤>

http://www.youtube.com/watch?v=jSTia7AmWDI&feature=related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핑크 싫어
    '11.10.31 11:18 PM (125.252.xxx.35)

    학창시절에 차이코프스키의 백조의 호수와 잠자는 숲속의 미녀가 같이 있던 테이프를 늘어지게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무슨 오케스트라였는지 볼 생각도 없이 그냥 무작정 좋아서 듣기만 했던..

    백조의 호수를 들으며 그 무렵 저를 되돌아봅니다.

  • 바람처럼
    '11.10.31 11:34 PM (14.39.xxx.89)

    핑크 싫어님, 참맛님하고 참으로 수고가 많으시네요.
    두 분이 82Cook의 등대지기 역할을 해주시는 것 잘 알아요.
    틈틈이 음악 들으시며 마음을 쉬셔요.

  • 2. 참맛
    '11.10.31 11:29 PM (121.151.xxx.203)

    고맙습니다. 오늘도 좋은 음악을 주시는군요 ㅎ

  • 바람처럼
    '11.10.31 11:40 PM (14.39.xxx.89)

    참맛님, 참 수고가 많으시네요.
    음악 들어주시고 댓글 주셔서 고맙습니다 !
    틈틈이 휴식하시고 건강도 챙기셔요.

  • 3. 빈잔
    '11.10.31 11:39 PM (211.58.xxx.120)

    음악듣다보니 문득 올해가 가기전 발레공연을 보고 싶어지네요. 잘 듣고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598 상가주택 어떤가효? ㅈㅈ 12:26:39 0
1224597 한미정상회담서 문대통령 손 꼭잡고 들어가는 트럼프ㅎㅎ 1 ㅇㅇㅇ 12:24:14 103
1224596 그냥 안 먹는 게 최고 1 다욧 12:23:39 102
1224595 C컬 단발펌 하고픈데요 ... 12:16:50 112
1224594 학폭회의록열람신청을 하면 다시 작성하는건가요? Gg 12:15:28 38
1224593 결혼기념일에 뭐 하나요? .. 12:13:47 60
1224592 뉴스룸 앵커브리핑 방탄소년단 vs 방탄의원단 ... 12:12:25 103
1224591 아이라인 자꾸 번져서 미치겠네요. 안번지는 방법좀~~~~ㅠ 9 ... 12:11:10 275
1224590 성형 최고 수혜자는 1 ㅇㅇ 12:10:04 532
1224589 스핑크스 고양이 잘 아시거나 키워보신분??!! 3 순콩 12:09:53 102
1224588 200주고 쇼파를 샀는데요... 1 나야^^ 12:08:00 310
1224587 식욕과 삶의 의지와 상관관계 있다고보세요? 3 Dd 12:07:03 301
1224586 내가 남편과 두 자식들에게 고마워 하는 점은 3 그래도 괜찮.. 12:06:34 390
1224585 지도에서 주소 검색하는데 숲속이 나오는건 3 .. 12:05:45 147
1224584 문체부 감사 결과 이승훈 후배 폭행.. 11 .. 12:03:15 991
1224583 스위스여행 추가로 한나라만더? 6 파랑새 12:02:12 182
1224582 이제명은 전임자를 어떻게든 짓밟고 일어선다 2 행동패턴 12:01:24 159
1224581 학교석면철거때문에 전학 오바일까요 1 중등 11:59:37 121
1224580 이승철씨가 공식적으로 새똥당 지지자 인가요? 8 질문 11:57:29 478
1224579 영어로 돈라이트?가 무슨뜻인가요 1 하늘 11:56:44 363
1224578 간 얼음 vs 각 얼음 3 그냥궁금 11:54:11 138
1224577 나경원비서 중학생에게 욕설에 대한 전우용 트윗 6 사이다 11:53:57 474
1224576 만능 EM세탁비누 11 추천템 11:51:35 612
1224575 어성초가루 어떻게 활용하나요? 어떻게 11:51:18 59
1224574 목감기 심해서 죽을뻔...약먹는중인데 라면 먹음 나쁠까요? 7 11:49:55 3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