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차이코프스키의 <백조의 호수> 중 - 정경Scene &......

바람처럼 | 조회수 : 2,389
작성일 : 2011-10-31 23:16:36

 

페테르 일리치 차이코프스키 (Pyotr Ilyich Tchaikovsky: 1840 ― 1893) 작곡

발레곡 백조의 호수 중 제2막 1곡 <정경 Scene> & <네 마리 백조의 춤>

 

차이코프스키가 1877년에 작곡한 발레음악 <백조의 호수>는 같은 해 모스크바

에서 초연되었을 때에는 별로 좋은 평을 얻지 못했지만, 그 후 몇 번의 수정을

거쳐 1895년 페테르부르크 상연 때부터 알려지기 시작했다.

 

<백조의 호수>는 만인의 사랑을 받는 발레의 대명사로, 요정이나 천사처럼

인간의 육체를 초월한 존재를 창조하려고 하는 발레의 이념과 예술가들이 발견

한 숙명적 여성의 아름다움, 이 두 가지가 결합되면서 탄생했다.

 

전 4막 29장 36곡으로 되어 있는데 백조의 호수 중 <정경>은 전막을 통일하는

중요한 주제 구실을 하는 곡이며, 하프에 곁들여서 흘러나오는 오보에의

애절한 멜로디가 인상적인 작품이다.

 

 

~~~~~~~~~~~~~~~~~~~~~~~ ~♬

 

 

제2막 1장 ―

왕자의 어머니 여왕의 성城에 신부 후보들이 모여든다.

왕자는 그들 중 한 명을 아내로 선택해야만 한다.

그때 지그프리드 가 나타난다.

그는 오데뜨 외에는 그 누구에게도

관심이 없으며 그녀와 만나기만을 고대하고 있다.

어느 누구도 그의 이상형과 비교될 수 없다는 듯 왕자는

기품 있고, 아름다운 여인들과 무심하게 춤을 춘다.

갑자기, 신비스러운 기사가 ‘흑조黑鳥’ 의상을 입은 황홀하게

아름다운 여인과 함께 무도회장에 나타난다.

 

바로 천재 악마와 오데뜨의 또 다른 모습인 오딜 이었다.

오데뜨와 꼭 닮은 그 모습에 이끌려, 지그프리드는 그녀에게

급히 다가간다. 천재 악마는 왕자의 마음을 시험한다.

왕자는 오딜에게 의심의 마음을 품지만 곧 그를 속이고 있는

그녀에게 빠져든다. 그리고 오딜을 그가 선택한 신부로

발표한다.

 

바로 그 순간, 무도회장은 어둠에 휩싸이고 아름다운

오데뜨의 환영幻影이 그들 앞에 나타난다.

지그프리드는 자신이 운명의 장난에 놀아나고 있었음을

깨닫는다. 사라지는 하얀 백조의 모습 뒤에서 왕자는

자신의 배신을 용서해주길 바라며 절망에 빠진다.........

                                                      (퍼온 글을 편집)

 

 

~~~~~~~~~~~~~~~~~~~~~~~~~~~~~~~~~~~

 

차이코프스키의 백조의 호수 중 <정경>

공연 동영상

http://www.youtube.com/watch?v=tx24IOX6qP4

 

백조의 호수 중 <네 마리 백조의 춤>

http://www.youtube.com/watch?v=jSTia7AmWDI&feature=related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핑크 싫어
    '11.10.31 11:18 PM (125.252.xxx.35)

    학창시절에 차이코프스키의 백조의 호수와 잠자는 숲속의 미녀가 같이 있던 테이프를 늘어지게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무슨 오케스트라였는지 볼 생각도 없이 그냥 무작정 좋아서 듣기만 했던..

    백조의 호수를 들으며 그 무렵 저를 되돌아봅니다.

  • 바람처럼
    '11.10.31 11:34 PM (14.39.xxx.89)

    핑크 싫어님, 참맛님하고 참으로 수고가 많으시네요.
    두 분이 82Cook의 등대지기 역할을 해주시는 것 잘 알아요.
    틈틈이 음악 들으시며 마음을 쉬셔요.

  • 2. 참맛
    '11.10.31 11:29 PM (121.151.xxx.203)

    고맙습니다. 오늘도 좋은 음악을 주시는군요 ㅎ

  • 바람처럼
    '11.10.31 11:40 PM (14.39.xxx.89)

    참맛님, 참 수고가 많으시네요.
    음악 들어주시고 댓글 주셔서 고맙습니다 !
    틈틈이 휴식하시고 건강도 챙기셔요.

  • 3. 빈잔
    '11.10.31 11:39 PM (211.58.xxx.120)

    음악듣다보니 문득 올해가 가기전 발레공연을 보고 싶어지네요. 잘 듣고갑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30333 총한번 안쏴보고 나라를 내준 ㅇㅇ 16:18:25 33
1130332 얼마전에 캐시미어 코트 저렴한 사이트 기억나는분?? 1 ... 16:17:13 42
1130331 이이제이 이작가 ........ 16:16:34 51
1130330 사람이 너무 싫어요ㅠㅠ 4 ........ 16:12:19 326
1130329 강철비 대단하죠^^ 하늘 16:12:09 188
1130328 서울 5억 아파트 매매 고민 5 하고싶다 16:07:05 455
1130327 블루라이트 차단 안경 쓰시는 분 계신가요 시력보호 16:06:05 56
1130326 TV 도 공부하고 사야되네요 1 으이그 삼숑.. 16:06:01 191
1130325 죄송해요... 더러운 질문 1 아야 16:05:51 133
1130324 비타민 c 밤 늦게 먹어도 되나요? 1 알쏭 16:04:55 90
1130323 우병우가 포승줄에 묶여 소환됐는데 검색어 없음 ㅇㅇㅇ 16:02:01 213
1130322 나이가 점점 들어가니 행복이 참 별 거 없다 싶어요. 3 행복하자 16:01:34 553
1130321 부산은행 공감기부 프로젝트 댓글 부탁드립니다. ^^ 1 공감기부 15:59:08 49
1130320 오늘 벌써 만명.추가됨ㅋ서명안하신분.컴온 6 며칠안된청원.. 15:59:04 278
1130319 아이가 말을 함부로 해요 15 남자 아이 15:56:40 692
1130318 운전자보험 100세만기? 15:54:55 48
1130317 절임배추얼마사야 2통나올까요 5 고3 15:54:24 297
1130316 사는게 ㅠ ㅠ 점점 15:54:00 253
1130315 황금빛내인생에서 서지안 화장이 넘나 에러 ㅠ 2 ㅇㅇ 15:53:01 628
1130314 예비고3 사탐과목같은경우는요 1 고등맘 15:49:18 92
1130313 서울용산역과 인천공항중 어디가 인천송도랑 더 가까운가요? 2 .. 15:48:56 139
1130312 신연희 구청장 사건--증거인멸 과장 징역2년 3 고소미 15:48:44 339
1130311 86년생 남자여자는 거의 결혼했나요? 12 ㅇㅇㅇ 15:48:44 588
1130310 한쪽 점화가 안되는데요 4 가스렌지 15:43:01 222
1130309 박진희가 예쁜가요? 19 .. 15:40:23 1,0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