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이에게 요강을 사주는거 어떨까요??

.. | 조회수 : 1,739
작성일 : 2011-10-31 20:45:02

예전에도 한 번 올렸는데요..

분유통을 변기대신 쓰는 아이예요..

아직 화장실 변기는 무섭다고 싫대요..

집에 포티 뭐시기 하는 유아용 변기 있는데 그건 또 불편한가보더라구요..

분유통을 쓰니 분유통 소재가 함석인가 그렇죠? 하튼 자꾸 녹이 슬어서요.. 스텐리스로 된걸로 사줄까 하는데..

어떨까요??

 

지금은 혼자 분유통에 싸고 그걸 변기에 버리고 물 내리고 수도 틀어서 분유통 닦아서 제자리에 놓고 있답니다..

귀엽죠? 37개월이예요..

IP : 222.121.xxx.18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돌
    '11.10.31 8:46 PM (116.37.xxx.214)

    화장실 변기를 좀 유아틱하게 꾸며주시고 무섭지 않다는 것을 어필해주시는게 더 빠르지 않을까요?
    어차피 사도 얼마 못쓸꺼 같긴 한데...

  • ..
    '11.10.31 8:51 PM (222.121.xxx.183)

    그럴까요?? 만원 정도 하길래 하나살까?? 이러고 있었네요~

  • 2. ..
    '11.10.31 8:47 PM (125.152.xxx.5)

    엄마 깨우라고 하세요.

    조금만 있음 알아서 화장실 가서 볼 일 보던데....

  • 원글
    '11.10.31 8:50 PM (222.121.xxx.183)

    밤이라 무서운게 아니고.. 그냥 변기에 앉아서 하는게 무섭대요..
    그리고 잘 안나오나봐요. ^^
    밤에는 기저귀 채우기는 하는데 밤에는 쉬 안하더라구요..

  • 3. ...
    '11.10.31 8:53 PM (112.187.xxx.134)

    엄마아빠 능가하는 모습 보여주는건 어떨까요? 저희애가 지금은 32개월인데 두돌 지나면서부터 변기에 아기변기 올리고 응가해요.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주는것도 좋은 교육인거같아요.

  • 4. 친구모습보여주기
    '11.10.31 9:41 PM (115.143.xxx.81)

    친구나 친척..아이 비슷한 또래(2살정도 차이)가
    화장실 변기에 쉬야하는걸 보여주시면 어떨까 싶은데요..
    애들은 어른이 암만 시범보여도 안하는데 비슷한 또래가 하면 따라하더라고요...

    둘째(36개월)녀석이 화장실변기 무서워 했는데..
    요즘은 형아랑 둘이서 화장실변기에 같이 쉬야한다고( + 만든다고;;;;;; )
    신이 났네요 ^^;;;;;;;;

    큰애는 절대 서서 쉬 안했는데...(엉덩이가 닿아야 안정감을 느끼는듯..;;)
    요즘은 또 앉아서 안한다고 난리난리 ㅋㅋㅋㅋ
    그냥 쉬는 잘 가리니 그러려니 냅두니깐 나중엔 알아서 잘 하네요...

    글구 분유통 말구 플라스틱통^^;추천요 ㅎㅎㅎㅎㅎ 녹안슬어요 ^^;;;;;;

  • 5. 샤랄라
    '11.10.31 9:49 PM (112.186.xxx.118)

    저희 36개월 되어가는 딸아이도 변기를 무서워했어요 ^^
    길냥이 밥을 매일 같이 주거든요. 변기도 배가 고픈데 어쩌지. 했떠니..
    변기는 응가랑 쉬밖에 못 먹는다고 했죠.. ㅋㅋ 그랬더니 변기 사용을 하더라구요..
    매일같이.. 변기야 밥 많이 먹어 ㅋㅋ 이럼서요.. 아침에는 아빠가 주고 낮에는 엄마가.. 저녁에는 딸아이가 ㅋㅋ 맨날 길냥이 밥주면 변기 밥 주러 가야한다고..ㅋㅋ

  • 6. ..
    '11.10.31 10:09 PM (175.124.xxx.46)

    변기 밥준다니, 샤랄라님 창의성높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81 폐암4기인데 보호자보다 더 건강해보여요 .. 03:19:41 44
1223880 자녀공부 메이트 애가탄다 03:13:52 36
1223879 전업주부면 대리효도까지 할 일에 들어갈까요? 5 109 02:51:02 201
1223878 남편이 술먹고 또 늦네요. 절망적입니다. 4 ㅇㅇ 02:40:31 418
1223877 자유한국당 “이낙연 총리, 선거중립 위반 의혹" 5 .... 02:28:04 276
1223876 저 알콜중독인가요?? 15 ... 02:19:20 493
1223875 옷에 전혀 관심 없는 남편 많나요? 2 .. 02:14:57 188
1223874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이라고 생각하세요? 31 고민 01:45:37 1,489
1223873 (스포있음) 영화 '고야의 유령' 마지막 장면에 대한 궁금증. 와... 01:34:40 132
1223872 판매직 인수인계 어느정도까지 해줘야할까요 1 모르겠지 01:23:38 196
1223871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5 보톡스ㅠ 01:15:04 539
1223870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1 자영업자 01:00:44 209
1223869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7 82님들 00:57:46 489
1223868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9 중딩 00:57:00 780
1223867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8 꺙꺙이 00:46:57 1,349
1223866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3 엘지 00:43:33 704
1223865 솔직히 북한 핵폐기 취재 못갔으면 좋겠어요. 12 남한기레기 00:39:48 1,178
1223864 82쿡님들은 어떤 드라마 부터 기억이 나세요..?? 26 .. 00:38:53 666
1223863 국회의원의 국회 내 투표를 할 때 무기명 투표를 폐지하게 합시다.. 6 ㅡㅡㅡㅡ 00:37:14 218
1223862 자식의 하위권 성적 17 ... 00:33:59 1,724
1223861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응징' 녹취록 7 00:28:07 1,249
1223860 첨으로 머리를 어깨까지 길렀는데요 7 00:23:24 938
1223859 공포물, 기묘한 미스테리한 이야기 좋아하는 남자 어떤가요? 2 ..... 00:23:08 323
1223858 강원도는 자연이 느므 아름다워요 2 고속도로 00:12:55 835
1223857 참 많이 슬프네요. 인생을 잘 못산걸까요. 22 tmgvj 00:10:09 5,7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