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제가 예민한 건가요? ㅠㅠㅠ

한숨 | 조회수 : 1,594
작성일 : 2011-10-31 16:06:42

작은 사무실에서 근무하고 있는데
남자직원분들 습관이 너무 힘들어요. 
그냥 보면 좋은 분들인데 정말 참는데 한계가 오고 있어요.


먹을 때 쩝쩝 소리 내는 거 너무 싫은데
식사 때 두 분이 양쪽에서 쩝쩝대고
한 분은 입 속의 음식물이 보이건 말건 입에 음식 물고 얘기하시고
다른 분은 식사 끝나면 이 사이에 낀 거 빼듯이 찍찍 소리를 계속 내요.
제 옆에서 모니터 보면서 그런 소리 낼 땐 찍 소리가 귀를 따갑게 찌르는데
미치겠어요.

여기 화장실이 공용이라 남자분들 큰일일 땐
꼭 휴지 들고가기 때문에 알고 싶지 않아도 알게 되는데
휴지 들고 나가서 한참 있다가 멀리서 물내리는 소리 나자마자
사무실 열리면서 들어오실 때
씻지 않아서 물기 하나 없이 마른 손 보면
정말 일 땜에 제 마우스 만지는 것도 싫고 그 분들 마우스 만지는 것도 싫어요 ㅠ.ㅠ

물 마실 땐 입안에서 가글하고 꿀꺽 삼키고
손 잘 안 씻는 거 뻔히 아는데
식당에서 물 컵 챙겨 준다고 물 컵 안에 손가락 넣어서 가져다 줄 때면
차라리 그냥 앉아있었음 좋겠어요.

다른 남자직원분들은 상관 없으신 가봐요.
저 혼자 돌아버릴 지경이예요.
회사 그만 둘 수도 없고....  한 사람이 그런 거면 어케 참아보겠는데
이렇게 더러운 분들 콤보로 만나기도 첨이라 황당할 지경이예요.

아빠 손 안 씻으시는 것도 지긋지긋 했는데
왜 제 주변 남자들은 일케 지저분한 걸까요?
차장님 한 분은 결벽증이다 싶을 정도로 깔끔하신데...ㅠ
제가 전생에 깔끔떨다 저주라도 받은 걸까요?
제발 손 좀 닦고 입 다물고 먹었음 좋겠어요. ㅠ.ㅠ
IP : 210.90.xxx.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0.31 4:15 PM (121.139.xxx.226)

    혹시 몰라 남편한테 이 글 보여줘야겠어요.
    남자들은 솔직히 위생관념이 그리 썩..
    기본적으로 손 닦는거 어릴때부터 습관 들이지않으면 나이 먹으면 더 안하게되죠..
    그래서 엄마들이 죽으라 이 닦아라 손 닦아라 잔소리 하는거구요..
    헐.. 우리 아들한테도 보여줘야겠어요.

    그저 안타깝네요.

  • 한숨
    '11.10.31 4:24 PM (210.90.xxx.3)

    위로 감사합니다. .ㅠㅠ
    저도 제 남동생 다시 교육시키고 있어요. 차라리 가족은 대 놓고 말이나 하지...
    이건 뭐라 말 꺼낼 엄두가 안나니 답이 없어서 정말 답답하고 미쳐요.

  • 2. ...
    '11.10.31 4:16 PM (1.212.xxx.227)

    그런사람들은 어떤 회사에도 한둘은 꼭 있는듯해요.
    저도 매번 같이 식사하는 사람이 있는데 어찌나 쩝쩝대는지 짜증이 나요.
    하지만 그런 이유때문에 회사를 그만두면 다른회산에선 또다른 복병이 숨겨져 있을지도-_-;;
    그냥 저 사람이 내남편,내애인이 아닌걸 감사하시고 본인 식사에만 최대한 집중하도록 해보세요.

  • 한숨
    '11.10.31 4:26 PM (210.90.xxx.3)

    저도 직장생활한지 좀 됐는데.. 이런 적은 첨이라서요.
    어딜 가든 힘든 점이 하나 씩은 꼭 있다는 거 알고 있어요.
    이번엔 위생, 식사 예절 문제가 절 미치게 하네요. ㅠㅠ
    명수가 적으니 밥 먹을 때 피할 방법도 없고..

  • 3. 남자들
    '11.10.31 4:43 PM (14.52.xxx.59)

    원래 많이들 그러나요??
    우리아들도 사춘기 오고 키 클때되니 아주 쩝쩝 후르륵 장난 아니구요
    남편도 집에서 먹을땐 그래요,나가서 먹으면 아주 고상하게 먹는 사람인데 집은 편해서 그러나요??
    남자 둘이 요란하게 먹을땐 딸하고 저하고 눈 마주치고 인상한번 써요 ㅠㅠ
    소리도 요란하지만 급하게 먹어서 같이 먹으면 체할것 같아요 ㅠㅠ

  • 4. 남자들이 원래
    '11.11.1 4:00 AM (112.154.xxx.155)

    위생 관념이 좀 제로이죠... 다들 군대 다녀오면 또 그리 될겝니다... 군대가면 잘 안씻잖아요 안씻기기도 하고 1분 몇초만에 씻고 나오라고 하고 말이죠

    그래서 남자들이 잔병 치레 더 없지 않나요??

    그런데 바꿔 말하면 남자가 님 처럼 깔끔 떨면 얼마나 또 재수 없을 까요??

    님이 그렇다는건 절대 아니고요

    남자가 그렇다면요

    저도 님 말씀에 완전 100% 공감해요....


    전 여자고 남자고 다들 같은 찌개그릇에 숟가락 담아 먹는것도 구역질 나서 싫어할정도입니다

    그리고 남자들 대개는 안씻고 드러워서 좀 많이 싫어합니다

    물론 그 남자들 님이 바꿔 놓을 순 없겠지만

    님이 조금은 교육 시킬 수 있지 않을까요?

    물컵에 손가락 넣고 오면 ... 왜 손가락이 들어가 있냐고 핀잔 함 날려 주시고
    손 안닦고 나오면 또 핀잔 함 주시고
    깨끗하게 좀 살자고 강조좀 해주세요 .. 물론 이 모든건 애교처럼 하셔야죠
    정색하고 하시면 또 남자들이 재수 없다고 욕합니다

    님 마우스 만지면 물티슈로 닦고 쓰세요...

    전 그 사람이 좀 만만하다면 이빨 안닦고 이쑤시는 사람한테 한마디 합니다..
    그냥 이빨을 닦으라고 ...

    아니면 참고 살아야줘... 아님 덜 그런 사람 자리 옆으로 자릴 옮기던지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7576 진상일까요? 2 12:02:53 59
1227575 김경수 후보님 후원금 입금했어요!! 1 아라 12:00:38 49
1227574 민중은 개.돼지 그러므로 82네티즌도 개.돼지? 2 민중 11:57:58 72
1227573 아침 10시부터 5시까지 시간을 어디서 보내면좋을까요? 5 시간때우기 11:57:19 186
1227572 방에 작은 에어컨을 설치하고 싶으데요 6 5555 11:54:02 143
1227571 거실에 가벽을 세워서 아기 놀이방을 만들고 싶은데요 4 ... 11:52:35 125
1227570 프랜차이즈 천국. 6 11:47:09 277
1227569 피부를 윤기나게 하려면 어떻게 관리해야 하나요? 3 피부 11:46:26 412
1227568 엄마없이 아이 낳으시면 어떤가요..ㅠㅠ 16 ^^ 11:43:01 730
1227567 돈 쪼들린 한국당 11년 머문 여의도 당사 뺀다 12 멀리못나간다.. 11:42:51 568
1227566 락앤락 유로 반찬용기 쓰시는 분 무겁나요? 4 궁금 11:41:42 113
1227565 그래도 저는 안철수를 보고 배운게 있어요 12 .. 11:40:41 551
1227564 연극 옥탑방 고양이 보신 분 5 happy 11:39:31 97
1227563 주말에 인천대공원 가보신 분 계신가요? 4 .. 11:38:22 142
1227562 혹시 포도향 향수도 있나요? 2 ㅇㅇ 11:36:10 169
1227561 운동했던 운동선수였던 남자랑 결혼하지 마세요  25 1994 11:33:36 2,314
1227560 이승훈피디 페북 3 양승태 11:33:26 584
1227559 김미숙씨가 라디오에 복귀했네요. 6 라디오 11:31:32 659
1227558 ㅋㅋ쟤 뭔데 생방송을 해주나요? 2 ㅋㅋㅋ 11:28:35 751
1227557 스타우브 냉장고에 넣어도 되나요? 2 무거워 11:22:46 280
1227556 임산부인데 돈 벌고싶어요 5 가난한예비맘.. 11:22:41 582
1227555 하루에 계란4개 10 계란 11:22:35 1,273
1227554 우리가 만난 기적 질문이요 3 기적 11:22:31 348
1227553 이읍읍이 힘없는 네티즌만 고발하는 진짜 이유 16 오유펌 11:22:12 554
1227552 동향집 아침 햇빛,더위 문제 좀 봐주시겠어요? 4 동향 11:20:40 3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