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제 콩깍지가 벗겨지는건지 단순권태기인지 괴롭네요

... | 조회수 : 2,746
작성일 : 2011-10-31 02:02:12

결혼한지 만 4년 지났네요.. 2년 연애하고 결혼했으니 만난지 거의 6년이 지나가네요

세살, 이백일 두아이가 생겼구요,,지금은 육아로 심신이 지쳐있어요.. 남편이나 저나 둘다,

그래서 그런건지 아니면 정말 콩깍지가 벗겨진건지..

 

요즘들어 남편의 장점이라 생각했던것들이 단점으로, 바뀌고 그래서 괴로워요

아마 남편도 비슷할꺼라 생각이 들어요

 

일단 남편의 장점이라 하면,

다정다감하고 이해심이 많고,

가사일에 매우 적극적이고 깔끔하고 (시키지않아도 화장실 청소 알아서, 아기목욕 철저)

물건이나 옷을 보는 안목이 뛰어나요

키가 크거나 한건 아닌데 몸매가 괜찮아서 옷발도 잘서구요

자기옷도 알아서 센스있게 입고, 제옷도 잘 골라줘요

아기한테도 지극정성이고 특히 첫째는 자기분신처럼 생각해서 애지중지하네요..

 

그리고 남편의 단점은

우리가족(저와 아기들)에 대해서는 끔찍하지만 다른사람에 대해서는 관심이나 이해심 부족..

사실 남편의 성장배경에서 사랑받지 못하고 자란게 있어 어느정도는 이해를 해요..

친정식구들이 아무리 정을 주고, 살갑게 대해도 그때뿐이에요..

전화한통 먼저하는일 없고, 관심도 없고, 몇년이 지나도 처음처럼 그래요.

저도 어느정도는 포기하긴 했지만 참 인정머리없다는 생각이 들어서 싫어요

 

한번은 왕따당해서 자살한 학생.. 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에 남편이 앞뒤 말 듣지도 않고 그러더군요

"왕따당한 애들은 그럴만 해서 다 그런거야"

이말 듣는데 뭐랄까 가슴이 팍 막히는것이... 제가 그랬어요

나중에 우리애가 성격이 여리고 소심해서 적응을 못해서 왕따를 당할수도 있다...

그러면 그때도 그렇게 이야기 할꺼냐고

아무리 그래도 사람이 자살해서 죽었다는데 그럴만해서 그렇다고 말하는거 두번죽이는거라고..

 

예전에 가슴따뜻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는데, 순전히 저의 착각이었어요

전 분리수거하는 경비아저씨의 노고도 이해해주고, 앞차가 주차를 잘못해도 좀 이해해주고

좀 넉넉한 마음의 사람이었으면 좋겠어요.. 아이들도 자라면서 아빠의 그런 면면을 보고 자라는거 아니겠어요..

 

그리고 정치,사회문제에 전혀 관심없고, 철학이나 주관도 뚜렷하지않고, 책도 안읽어요

저도 사실 크게 뛰어난 식견이 있거나 한건 아니지만,,, 적어도 저보다는 좀 낫길바랬는데..

이야기를 하다보면 저보다 한참 떨어지네요 ㅜ.ㅜ

 

그리고 친구가 없어요

하지만 직장생활은 문제 없이 잘합니다.. 윗사람한테도 참 잘하고 주변사람들하고도 무리없이 잘지내요

직장사람들과 술자리도 잘하구요,,

사교적이지 않은것도 아니고 술자리를 싫어하는것도 아닌데..

오랜 친구가 하나도 없어요..

옆에서 지켜서 보니 남자들보단 여자들과 더 잘통하고 여자들 심리도 더 잘알아요.. 그래서 일까요?

동기모임에서도 크게 환영받지못하는것 같고.. 남자들사이에서는 인기없네요..

좀 재수없어 하는 사람도 있었구요..

친구좋아해서 떠벌떠벌하고 다니는것보담 백배낫다고 해서 참으려하지만..

저도 부부동반으로 여행도 하고 싶고 그런데 참 갑갑해요

놀러다니고 하는건 죄다 제친구들이랑 가는데.. 친구남편들하고도 잘 어울리지 못해요.

이걸보면 소통에 좀 어려움이 있지않나 싶기도 하구요..

 

한창 신혼이고 아기 하나있어서 활동에 제약이 없을땐 24시간, 주말내내, 연휴내내 붙어있어도 불만없었는데

요즘은 좀 답답하고 짜증도 나고 그래요..

 

생각이 이러니 마음도 식고 신랑보는 눈이 예전같지않으니.. 요즘은 제가 괴롭네요..

그냥 저보다 조금 나아서 네가 존경할수 있는 사람이랑 사는게 저의 바램인데.. 넘 어려운걸 이야기하나요?

 

나이들면 저는 조금 외곽에서 전원주택에서 사는게 꿈이라고 누차 이야기 했는데

지금의 신랑과는 정말 재미없을것 같다는 생각이 드니 넘 우울해요,.

식견도 짧고, 취미생활도 없고, 친구도 없고,,,

 

단순 권태기라 이순간을 넘기면 예전처럼 잘지낼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그래도 가사일도 잘하고 제가 하는 이야기도 참 잘들어주고 상처되는 말도 하지 않는 사람인데....

에휴...

괴로운 맘에 주절거려봤어요..

모두들 좋은밤 되세요

 

 

 

 

 

IP : 222.112.xxx.15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11.10.31 5:12 AM (118.46.xxx.133)

    완벽한 사람이 어딨겠어요
    한두가지 장점으로 단점을 덮어주며 사는거지요.
    고질적인 나쁜 습관이 있는거 아니면 좋은 사람이라고 봐주세요.
    친정에 자주 전화 안하는 남자들 엄청 많아요.

    전 그런 생각이 들면
    저 남자라고 내가 다 맘에 들겠나 생각합니다.
    그러면 좀 누그러집니다.

  • 2. 소중함
    '11.10.31 6:11 AM (218.153.xxx.181)

    장점만 있는 사람은 아무도 없는거 같아요 결혼12년차인데 저도 권태기때 남편의 단점이 크게 보여서
    참 힘들었어요 지금도 가끔 오긴하는데.. 순간순간 이사람이 없으면 어떨까..지금 내가 누리는 행복들은
    나혼자 만든것이 아니라 남편이 있기에 이뤄진거다.. 이런생각이 들면서 남편의 소중함을 다시금 깨달아요.. 그리고 아내한테 사랑못받는 남편 처량맞아 보여요 어디가든 힘빠질것 같구요
    권태기 빠져나오시면 다시 소중함 느끼시고 많이 많이 챙겨주세요 지금 아기가 어려서 더 그런생각
    드실거에요

  • 3. 어머
    '11.10.31 7:01 AM (119.67.xxx.11)

    제 이야기같아요. 전 10년됐는데요.
    집안에서는 저렇게 착한 사람이 없다 싶을 정도로 자상하고 집안일도 잘 해줘요.
    아이들에게 100점짜리 아빠구요.
    그런데, 이 사람 역시 밖에서는 완전 부루퉁해집니다.
    누구에게 살갑게 말거는 법도 별로 없고..
    우리남편도 따뜻한 시선으로 남을 바라보지 않아요.
    소년소녀가장이 나오는 집을 보면, 저따위로 해놓고 사니까 못살지 뭐 이런식...
    우리남편도 사랑 별로 못받고 자랐는데 그래서 그런건지..

    어딜 같이 가기도 민망하고 제가 다 안절부절해요. 하도 꿔다놓은 보릿자루 같아서.
    친구도 별로 없고요.
    저도 지금은 아이들 키우니까 조용히 살지만..나중에 아이들이 우리곁을 떠나면
    이사람과 둘이 어찌 사나 생각하면 우울해져요.

  • 4. 플럼스카페
    '11.10.31 7:08 AM (122.32.xxx.11)

    저도 거의 대부분 제 맘에 안 드는 남편과 살고는 있지만
    더 살아보시라고 권합니다.
    저도 신혼 지나고 남편이 너무너무 보기조차 싫을 만큼 싫던 때가 왔었어요.
    아마 남편도 제게 그랬던 거 같구요.
    지옥같이 다투고 괴로워했는데 요즘은 남편도 철이 조금 났고(그래도 여기서 자랑글 보면 멀었어요^^;)
    저도 남편이 조금은 측은해 보여서 서로서로 싸울 기미가 될 부분은 건드리지 않아요.
    그런 이야기도 했었어요. 우리 그 때 참 잘 참고 넘겼다고요. 이런 시간도 오는구나 하구요.
    저희는 아이도 셋이라 그거 하나 만으로도 업이다 생각하고 살고 있어요.

    조금 더 살아보셔요. 그 후에 다시 또 생각해보셔도 늦지 않지요.

  • 5. ok
    '11.10.31 7:28 AM (221.148.xxx.227)

    남편이 자상하고 자기식구들 잘챙기고..
    밖에서 술먹고 친구들만 찾지않고 가족우선이면
    답답한면은 있지만 나중에 외롭지않습니다
    사회성이 부족한것처럼 쓰셨는데 나이들어가며 바뀌어요
    친정식구들에 자상하지않은것,. 약자에게 공감능력이 부족한것..
    이런건 다른사람들도 마찬가지인것같은데요?
    너무 무리하게 요구하지말고 나와 똑같은 사람이다 생각하지말고
    장점80에 단점 20이면 너그러이 넘어가주세요
    반대인 사람도 많아요

  • 6. ...
    '11.10.31 9:54 AM (122.36.xxx.11)

    그만하면 참아가며 덮어가며 북돋워주가며 사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남편도 님이 마음에 안드는 점이 많지만
    그럭저럭 넘겨주고 사는 거예요
    시간이 지나면 좀 나아질테니 그냥 시간을 버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5847 아침부터 보이스피싱 걸어서 쌍욕하는새끼 신고가능한가요? 전화 10:18:36 18
1225846 네이버 댓글창 없애는거 맞아요? 1 .... 10:18:20 25
1225845 네째아이.. 유산하려는 올케... 4 ㅇㅇ 10:14:46 343
1225844 이번 선거에서 문통 지지 확실하게 보여줍시다 4 .. 10:13:57 98
1225843 속치마 있는 롱 원피스인데 비치는데 우짜죠 1 속치마 10:13:23 69
1225842 오윤아나 유아인 연기요. 3 .. 10:12:41 139
1225841 여러분들, 문통님 걱정 안하셔도 됩니다. 8 ... 10:09:38 525
1225840 다 쓴 통장은 어떻게 버려야하죠? ... 10:08:31 67
1225839 지친 우리~ 힐링하고 갈께요♥ 13 또릿또릿 10:06:58 359
1225838 초등야구부 너무 하고 싶어하는데요..조언 부탁드려요 7 ... 10:01:37 113
1225837 플릇 중고 새제품 구별 방법 있을까요? 초보도 10:00:26 47
1225836 딸아이가 대학생인데 청약저축(주공아파트)들수있나요? 8 당나귀800.. 09:59:13 458
1225835 시댁가는 문제 조언좀 부탁 드려요... 8 ㅜㅜ 09:58:18 406
1225834 나경원 책임론 18 세상 09:57:41 715
1225833 북미회담은 반드시 열립니다 9 ㅇㅇㅇ 09:55:28 542
1225832 함께해요~문재인대통령님께 힘내시라는 청원글이 올라왔어요. 10 국민 09:55:23 219
1225831 큰 점 가리는 컨실러 추천 좀 부탁 드려요 ㅜㅜ 잉잉 09:52:15 74
1225830 어제 생생정보통 빵집 좀... 1 궁금해요 09:50:02 344
1225829 보석 잘 아시는 분께 여쭙니다 9 질문 09:49:14 334
1225828 속보)韓美외교장관 통화…폼페이오 "북미간 대화여건 조성.. 16 다행 09:45:37 1,847
1225827 대통령보좌하는 것들이 다들 머저리들 뿐 9 머저리 09:44:45 674
1225826 82분들 사랑방이 있었음 좋겠어요. 2 ... 09:42:59 251
1225825 옛날에는 여자가 성폭행 당하면 결혼해야 했다는 거 사실인가요? 15 ㅇㅇ 09:41:45 919
1225824 노트르담드 파리 뮤지컬 보신 분들 어떠셨어요? 8 ^^ 09:33:03 333
1225823 일본 정부 한미일 연대 강조하고 자ㅃ졌네여. 12 ... 09:26:35 5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