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베토벤의 <전원 교향곡> 제1악장

바람처럼 | 조회수 : 1,395
작성일 : 2011-10-30 23:15:35

 

루드비히 반 베토벤 (Ludwig van Beethoven: 1770 ― 1827) 작곡

교향곡 제6번 F 장조 작품 68번 <전원 田園 교향곡> 1악장

Symphony No.6 i n F Major op.68 ‘Pastorale’

 

베토벤의 걸작 중의 하나인 <전원 교향곡>은 그가 38세 때인 1808년에 작곡하여

그 해 12월 22일에 비엔나에서 초연되었다. 베토벤은 비엔나 근교에 있는

하일리겐슈타트 에서 귓병으로 1802년 여름에 정양靜養한 일이 있었는데, 병고에

자신을 잃어 절망한 나머지 비통한 유서를 쓴 일이 있었다.

 

1808년 여름 ―

그는 다시 이곳에서 정양했는데, 그 때 자연에서 받은 감명을 작품에 담은 것이

전원 교향곡 Sinfonie Pastorale이다. 그는 이 작품을 ‘전원생활의 회상’이라

이름 붙였고 듣는 사람의 입장에서 생각하여 자유에 맡기고 별도로 제한을 두지

않았다.

 

귓병으로 고생했을 때는 자연을 사람보다 더 사랑하였던 베토벤은 그럴수록

더욱 더 가식 없이 공감할 수 있는 자연과의 대화를 즐겼으며 온갖 시름을

잊고 자연에 대한 사랑을 음音으로 엮은 작품인 것이다. 교향곡들이 보통 4악장

으로 되어있는데 이 교향곡은 특별히 5악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제1악장: 시골에 도착했을 때의 유쾌한 감정 ―

전원에 도착했을 때 느끼는 상쾌한 기분을 표현한다. 상쾌한 여름 날, 시골에서

만나는 밝은 태양과 솔솔 불어오는 산들바람을 연상시키는 듯한 느낌이

아름답게 전해진다. 화창한 여름날 들판에서 지저귀는 새소리가 울리는 듯

가볍고 산뜻한 느낌도 전해준다.      (퍼온 글을 정리)

 

 

연주가 ―

레너드 번스타인 (Leonard Bernstein: 1918 ― 1990)

미국태생의 유대인으로 20세기 지휘계의 거장, 미국 음악계를 상징하는 인물.

정명훈 (1953~   ) 한국 출신으로 피아노 연주자, 정상급 지휘자

 

 

~~~~~~~~~~~~~~~~~~~~~~~ ~♬

 

 

한 물결이 지나고 나니, 요즈음 한미FTA로 인해 다시 어수선하고 불안스러운데

한민족의 가슴은 조용할 날이 없지요. “고난의 시기에 동요하지 않는 것,

이것은 진정 칭찬 받을 만한 뛰어난 인물의 증거다.” 베토벤의 말입니다.

생존경쟁, 인간관계의 어려움이 삶을 힘들게 할 때 ‘평상심’을 구하러 잠시

가을 속으로 들어가 봅시다. 지금은 삼라만상森羅萬象이 <가을>로 꽉 차있는데

아마 이번 주가 절정인 듯싶습니다.

 

산하山河는 단풍진 경이적인 풍경을 연출하고 우리에게 말을 걸지만 그 미美를

느껴보지도 못하고, 무언가에 쫓기듯이 바쁘게 살아가는 도시인들은 자연

에게 시인詩人처럼 말을 걸어 보실 것을 권유 드려요.

 

 

~~~~~~~~~~~~~~~~~~~~~~~~~~~~~~~~~~~

 

베토벤의 <전원 교향곡> 1악장

지휘: 레너드 번스타인

비엔나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연주시간: 11분 40초)

http://www.youtube.com/watch?v=tcSuSk4d6Gs

 

지휘: 정명훈

독일 자르브뤼켄 방송교향악단 [전 악장] 연주

http://www.youtube.com/watch?list=PL12F9E49005B29EDD&v=W2QyefTG_p0&feature=pl...

 

~~~~~~~~~~~~~~~~~~~~~~~~~~~~~~~~~~~

IP : 121.131.xxx.11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314 40에 모쏠인데 심각한 문제일까요?? ㅇㅇ 02:55:30 43
1223313 사람이 너무 싫어요 도와주세요 2 .. 02:39:20 254
1223312 자식이 잘되길 간절하게 바라는,,, 9 소원 02:27:36 341
1223311 집이 없어서 좋은점? 3 R 02:27:34 172
1223310 미역국 먹고 수능봐도 될까요?.. 2 ... 02:24:58 141
1223309 데드풀2 보고 왔어요.. 1 영화감상 02:09:02 243
1223308 저는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정말 14 ... 02:08:33 718
1223307 미간 주름 없애는 테이프 방법 알려주신분께 감사드려요 !!! 15 미국사는이 02:07:06 649
1223306 선택고민 세탁기 02:04:30 86
1223305 서세원, 서정희 딸 서동주 로스쿨 졸업했네요 12 .. 01:57:24 1,308
1223304 남편이 제 치부를 알게 되었어요 11 흠ᆢ 01:55:33 1,404
1223303 경공모 회원들은 왜 아무얘기도 안하고 있는거죠? 9 답답해요 01:55:13 291
1223302 남편 때문에 잠이 안옵니다 4 미친ㄴ 01:51:25 695
1223301 MB와 쿠르드 깡통유전 2 스트레이트1.. 01:43:16 166
1223300 행복하다는 기분은 구체적으로 어떤건가요? 16 뭘까 01:36:07 549
1223299 방탄 새 앨범 수록곡 전체가 7 이야... 01:33:47 378
1223298 아이 맡기려고 다가오는 사람들의 패턴... 7 아이 01:32:19 764
1223297 송인배 대선前 드루킹 4번 만나…김경수도 宋통해 드루킹 알아 17 ........ 01:30:10 596
1223296 동탄 사시는 분 4 블루 01:15:53 497
1223295 골목길의 이재민 ㅎㅎ 3 ㅎ_ㅎ 01:03:16 710
1223294 햐~ 진짜 이혼하고프네요 4 .. 01:00:57 1,436
1223293 불교의 수행법에 관심이 많으신 분 5 강물 00:47:02 598
1223292 유통기한 지난 카야잼 괜찮을까요? 4 잼잼 00:34:46 461
1223291 저기....올드팝 제목좀 알려주세요 6 00:29:15 407
1223290 이재명의 최순실인가???, 백비서.백비서.백비서. 20 부선시장 00:22:46 1,0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