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동영상] "직업이란 인생의 3분의 1을 파는 것입니다" [청춘에게 딴짓을 권한다] 저자 강연

하쿠오로 | 조회수 : 1,184
작성일 : 2011-10-29 10:51:43

강의 동영상 보기 <- 클릭

 

안녕하세요. 저는 <청춘에게 딴짓을 권한다>의 저자 임승수입니다. 제가 아는 한 진보적인 싱크탱크의 임원분이 청년 취업난 사태에 대해 이렇게 말했습니다.

"대학생 열 명 중 한두 명이 고민하는 문제면 그것은 자기 자신에게 원인이 있지만, 대학생 열 명 중 여덟아홉 명이 고민하는 문제라면 그것은 사회 구조가 문제다."

좀 다른 경우지만, 스페인 제국주의에 맞서서 중남미 쿠바를 해방시키기 위해 평생을 바친 호세 마르티는 이렇게 말했습니다.

"게으르지도 않고 그렇다고 성격이 고약한 것도 아닌데도 불구하고 가난한 사람이 있다면, 그곳은 불의가 있는 곳이다."

청춘에게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이 곳 대한민국의 사회는 과연 어떤 곳일까요? 과연 청년들 대부분이 갑자기 이전에 비해서 천성이 게으르거나 성격이 고약해져서 집단으로 힘든 상황에 빠진 것일까요? 유전적으로 한 세대 대부분의 청년들이 동시에 게으름 돌연변이, 성격파탄 돌연변이가 발생할 확률이 얼마나 될까요? 그런 유전자가 존재하는지도 모르겠지만 만약 있다고 하더라도 동시에 그런 돌연변이가 발생할 확률은 0.000000000001%도 되지 않을 것입니다.

게으르지도 않고 성격이 고약한 것도 아닌데도 불구하고 집단으로 이런 일을 겪고 있다면 결론은 하나입니다. '사회가 잘못됐다. 그것도 지독하게 잘못됐다.' 왜냐하면 지금 20대가 처해 있는 상황이 지독하게 힘들기 때문입니다. 문제가 자기 내부에 있지 않고 외부에 있다는 것을 깨닫는다면 당연히 문제를 풀기 위해서도 우리의 내면보다는 외부에 있는 잘못된 부분에 메스를 대야겠지요.

지난 5월에 <청춘에게 딴짓을 권한다>를 출간한 이후 청춘을 주제로 한 강연을 통해 대학생들을 많이 만났습니다. 그런 기회를 통해 청년세대의 고민과 아픔, 그리고 희망에 대한 얘기를 나눌수 있었습니다. 동영상 강의를 통해 좀 더 많은 청년학생들과 만나기를 기대하며 이 영상을 제작했습니다. 아무쪼록 이 동영상 강연이 여러분의 삶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강연 동영상 파일이 필요하신 분은 제 이메일 reltih@nate.com 으로 연락을 주시면 답장으로 보내드리겠습니다. 주변분들과 파일을 공유하셔도 좋습니다.

IP : 121.140.xxx.13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058 폴리에스테르도 종류가 있나요? 1 ... 16:21:33 43
1226057 반자동 커피머신 쓰는데 탱크쪽에서 물이 새는 거 경험해보신분? 커피머신 16:16:44 30
1226056 연금술사 저만 어렵나요? 1 16:13:50 133
1226055 한미정상회담 브리핑을 보고 소감 28 ㅇㅇㅇ 16:09:36 1,035
1226054 예전에 정리 잘하시는 분 주소 정리 16:09:26 119
1226053 미래를위해 투자할 시간이 안나서 ㅇㅇ 16:05:15 85
1226052 어제 새로산 냉장고 차가워지지 않는다고 글올렸는데요ㅜㅜ 12 머피의법칙 16:03:17 587
1226051 방금 친구가 톡으로 ㅋㅋㅋㅋㅋㅋ 5 ㅋㅋㅋㅋ 16:03:04 1,438
1226050 어릴때 젊을때 부모님 원망 많이 해보신 분 계신가요? 5 원망 16:01:43 284
1226049 김경수 캠프 후원회 담당자 당부 말 4 ... 15:59:51 619
1226048 간단오이지 설탕이요 5 간단오이지 15:58:47 332
1226047 뭐 이런 숭악한 인간이 2 ... 15:58:16 451
1226046 오늘의 수치플.. ㅠㅠ 15:57:57 98
1226045 220일 금방 지나갈까요? 너무 괴로워요. 6 ... 15:56:31 950
1226044 누렇게 된 옷은 어떻게 세탁해여할까요? 1 현진 15:55:47 210
1226043 생각나서 올려보는 제작년 추석 성수기 프라하여행 3 역마 15:54:44 327
1226042 김정은이 원산에 도착했다는 소문이 있어요 1 ... 15:52:57 1,471
1226041 가게 직원으로 있는데요.퇴직금요~질문좀드릴게요 2 .. 15:52:52 212
1226040 새아파트 사전점검 대행업체 이용 필요 있을까요? 5 꼬꼬 15:52:42 226
1226039 산티아고 알베르게에서 한국사람 안 받는 이유. 18 여행자 15:52:30 1,200
1226038 “궁찾사” 함께 해주세요~ 혜경궁김씨 15:48:02 91
1226037 현금박치기란 말 웃기지않나요 4 ... 15:47:56 500
1226036 화제의 어떤분이 조선에서 상을 받았었드래요~ 6 또릿또릿 15:47:32 371
1226035 이직하자니 고민이 되요 1 ... 15:47:27 147
1226034 인간극장 옥정호 2 ... 15:45:01 79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