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혼자 장 보는게 더 좋은것 같아요. 다른분들은...

... | 조회수 : 3,438
작성일 : 2011-10-29 08:41:27

아직 둘째가  어려  대형마트,  코스트코  같은곳엔  아이랑  둘이서만 다니거든요.,..

가끔씩  친구랑  갈때도 있는데... 그렇게 되면   꼭 사와야 될 물건이라든지..  좀 더 천천히 둘러 보고 싶은데..

물건 사는것 보다  카트끌고  이야기 한다고  며칠 지나지 않아  다시 또 가게 되네요.

이번에   친구가  코스트코 같이 가자고 해서  갔다가  제대로  쇼핑도 못하고 어영부영 그냥 왔어요.

혼자 가면  과소비도 하지않고  적어간 물건 품목 그대로 사오는데...  이웃집 엄마나...  암튼 옆에 누가 있음

소비심리 ? 가  이상해집니다^^

다른분들은 어떠신가요?  마트는  그렇다더라도...  코스트코는  보통  둘, 셋, 심지어 카트  하나끌고..

네명이서   옹기종이 모여있는  분들도 봤는데.. 

혼자 가시는 분들   어떠신가요? 

둘이나 셋보다  혼자하기엔  더 좋은거 또  뭐가 있을까요?^^

20대, 30초반만 해도  모여다니고, 뭔가  혼자서 하기엔  어색했는데..  이젠  혼자가 편하네요.

근데.. 아직 아이들 키운다고 영화는 혼자 못봤네요.

IP : 124.51.xxx.3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웃음조각*^^*
    '11.10.29 8:44 AM (125.252.xxx.5)

    맘편하게 몇바퀴고 돌아볼 수 있어서 저는 친구들과 함께보다 혼자 쇼핑하는 걸 더 즐겨요.

    아니면 남편과 함께요.(남편도 마트쇼핑을 즐겨서요^^;)
    서로 같이 움직이다가도 필요한 거 있으면 각자 흗어지고, 챙겨오고 돌만큼 뺑뺑 돌다가
    '이제 그만 갈까?' 이렇게 마음이 잘 맞아요.

    그 외에는 저도 혼자 도는게 편해요^^

  • 2. ..
    '11.10.29 8:46 AM (183.107.xxx.18)

    여행, 쇼핑 , 영화, 전시회 관람, 밥먹는 거 혼자 가능하고 좋아하는 사람이예요.
    쇼핑은 혼자가 단연 쵝오!

  • 3. 아유~
    '11.10.29 8:47 AM (218.236.xxx.242)

    전 애들도 안데리고 가요 ㅋㅋㅋㅋ 오직 혼자서...ㅋ(애들이 초등 중등이라 오전중에 가요)
    영화도 될 수 있음 혼자봐요. 혼자 생각하기도 좋고 감동을 수다로 깨지 않아서 좋아요.
    서점도 혼자가요. 혼자 보고 싶은 책 조용히 골라보고 이것저것 둘러보는 재미가 있는데
    같이 가게되면 같이 간 사람 신경 써 주느라 정작 제건 제대로 못 보거든요...
    쇼핑, 당연히 혼자죠..수다 떨다보면 꼭 까먹고 안사는게 이것저것 생겨서요.
    운동도 혼자하는게 좋은데 지금은 너무 좋은 동네친구가 생겨서 같이 다녀요. 뭐 이것도 좋아요
    등산도 혼자가 좋은데 이것도 이런 뼛속까지 외톨이인 저를 굳이 데리고 가려는 착한 친구들
    만나서 일주일에 한번 같이가요...
    암튼 전 혼자만능주의라 혼자 잘 놀아요 ㅎㅎㅎㅎㅎㅎ

  • 4. 저도요
    '11.10.29 8:51 AM (121.151.xxx.167)

    저도 친구들이랑 쇼핑도 가지만 그건 그저 같이 어울리고 놀기위해서 가는것이지
    다른것은없어요
    정말 제가 필요한것을 살때는 같이가지않아요
    저도 혼자서하는것을 더 즐기기때문에 가족들이랑 가는것도 즐기지않지만
    가끔 애들하고 놀이삼아 갈때도 있네요
    혼자갈때가 제일편하죠 내가 보고싶은것보고 둘려보고싶은것보고해서 결정할수있으니까요
    그런데 코스트코는 아들이랑 남편이랑갈때가많아요
    무거워서요^^

  • 5. 절대로
    '11.10.29 8:52 AM (112.151.xxx.58)

    남이랑 절대로 가기 싫어요.

  • 6. ...
    '11.10.29 8:54 AM (183.98.xxx.10)

    같이 가는 건 놀러가는 거구요 혼자 갈 때가 진정한 쇼핑일 때가 많죠. 저는 특히 뭘 사야겠다 맘 먹으면 그것만 집어서 바로 나오는 타입이라 여럿이서 같이 빙빙 돌면서 구경하는 건 놀이동산 간 것 같은 개념이에요. ^^

  • 7.
    '11.10.29 8:59 AM (121.176.xxx.230)

    장보기 쇼핑하기 이런건 원래 혼자 하는 거고, 누구랑 같이 가면 그냥 놀러 가는 거죠.

  • 8. 나무
    '11.10.29 9:03 AM (220.85.xxx.92)

    누구랑 같이 가면 그냥 놀러 가는 거죠...........2222
    그래서 재밌어요.
    왜 매일 보는 드라마도 친구들이랑 같이 보면 색다른 재미가 있잖아요.
    저 탈렌트가 어쩌니 저쩌니 하면서 얘기하다 보면 몰랐던 사실도 알게되고...

    비록 내 마음대로 구경하지는 못해도
    같은 물건 보면서 리뷰를 나누는 것도 재미있던데요...

  • 9. 누구나
    '11.10.29 9:04 AM (14.63.xxx.92)

    혼자 할 수 있는 일은 혼자 합시다!
    뭉쳐 다니면서 민폐끼치기 말고..ㅠ
    전 무조건 혼자 다닙니다.
    당연한 질문.

  • 10. ....
    '11.10.29 9:10 AM (124.54.xxx.43)

    저는 남편하고 가는것도 싫어요
    남편이 참견을 많이 하는 성격이라서 옆에서 잔소리를 많이라니
    귀찮더군요
    뭘 사려고 하면 집에 있지 않나 너무 비싼거 아니냐등등 눈치보여서
    맘대로 못사요
    그리고 딸이 크니까 같이 가면 이상하게 지출이 두배는 늘더라구요
    이것저것 자기가 필요한것 공짜인양 마음껏 주워담아요
    그래서 혼자 다니는게 제일 편해서 되도록이면 혼자 다니네요

  • 아...
    '11.10.29 9:15 AM (220.85.xxx.92)

    맞아요... 가족이랑 가면 이노므 가족들이 물건들이 어디 공짜로 생기는 것인냥
    평소 사고 싶고 먹고 싶던 것들을 카트에 마구 담아요.

  • 11. ...
    '11.10.29 9:51 AM (222.99.xxx.181)

    저도 혼자 다녀요. 예전에 이웃 아짐이랑 다녀보니, 안살것도 사게되고..(싸다고, 사놓으라고 부추김)
    취향도 다르다보니 소심한 저는 소신껏 사는것도 어렵더라구요.
    글구, 그 아짐은 체력이 넘쳐서 2시간정도 다니시다보니, 결국은 제가 넋다운..
    조금씩 거절하고 저 혼자 다녔어요.
    혼자가 편해요.^^마음도, 몸도, 가정경제도.ㅎㅎㅎ

  • 12. 동행
    '11.10.29 10:07 AM (61.79.xxx.61)

    혼자 하면 외롭죠.
    저는 일단 같이 갑니다.
    가서 밥도 같이 먹고 이야기도 하고..
    하지만 쇼핑은 각자..특히 코스트코라면 넓어서 둘이라도 맞추려면 그러니까..
    각자 카트 하나씩 끼고 내 볼일 보고 핸드폰으로 연락해서 만나고..
    그러면 외롭지도 않고 볼일도 다 보고 확실하죠.

  • 13. 퍼플
    '11.10.29 10:12 AM (122.32.xxx.29)

    전 옷 살 때만 딸이랑 같이가고
    (옷을 잘 골라줘서 델고 다니긴 하는데 꼭 지것도 한개는 삽니다.ㅡㅡ)
    나머진 혼자 다녀요.. 혼자가 편해요.

  • 14. ..
    '11.10.29 10:51 AM (112.185.xxx.182)

    전 늘 남편이랑 다녀서....

  • 15. 당연히
    '11.10.29 10:55 AM (125.186.xxx.11)

    혼자 혹은 남편, 아이와 다녔어요
    남이랑같이가면 귀찮아요
    혼자하는게 다 제일 편하던데요

  • 16. ..
    '11.10.29 11:07 AM (125.152.xxx.171)

    남편도 싫고...혼자가 좋아요.....쇼핑은.../

  • 17. 저도
    '11.10.29 11:29 AM (125.177.xxx.193)

    쇼핑은 꼭 혼자서 해야 해요.ㅎㅎ
    근데 코스트코에 동행으로 오신 분들은 아마 차 문제도 있었을거예요.
    코스트코는 보통 대량구입하니까 차없이는 가기 힘들잖아요.
    그니까 차 있는 사람 갈 때 같이 가기.. 그럴 확률이 클거예요.
    저는 코스트코 가까이 살아서 가끔 바람쐴겸 버스타고 장바구니 하나정도만 사오는데
    멀다면 버스타고는 절대 안갈 것 같아요.

  • 18. 오하나야상
    '11.10.29 3:16 PM (125.177.xxx.83)

    서점과 갤러리, 쇼핑은 혼자 다니는 게 최고~
    극장, 식당은 누군가 동행이 있으면 더 즐겁고
    여행은 그때그때 다른 것 같구요

  • 19. ..
    '11.10.30 4:26 PM (124.63.xxx.34)

    전 고딩딸이랑 다녀요
    취향도 비슷하지만 제 딸이 배려를 잘해주고 제가 원하는걸 잘 골라줘서 쇼핑이 아주 즐겁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559 푸켓 자유여행 일정 한번 봐주세요~ .. 14:34:29 0
1223558 회샇하장실에 파우치를 누가 가져갔어요ㅡ 아까와요 14:33:12 35
1223557 '드루킹' 아내 성폭력 혐의로도 재판에 미췬 14:32:44 31
1223556 여자분들 자궁경부암 우습게볼일 아닙니다.. 456 14:32:36 54
1223555 선풍기는 어떻게 버려야 하나요? 1 ..... 14:32:25 17
1223554 마음 떠난 남자친구 붙잡아도 붙잡히지 않겠죠? 2 9899 14:31:41 52
1223553 경기 남부 집값 1 ㅇㅇ 14:30:25 94
1223552 정수기채권 급해요 ㅜ.ㅜ 도와주세요 동원댁 14:30:04 41
1223551 기타 개인 레슨샘은 어디서 구하나요 .. 14:25:55 27
1223550 집에 있는게 너무 좋아요 3 ..... 14:25:40 282
1223549 40대 싱글 이제라도 청약저축 시작해야하나요? 2 청약 14:25:10 145
1223548 부천이나 광명쪽 신경정신과 추천좀 부탁드립니다 미리 14:24:43 28
1223547 이케아 가구 조립을 하고 난 후 내마음 내몸 1 음.. 14:23:12 220
1223546 김동철 ˝文대통령 드루킹 사건 직접 나서야˝ 8 세우실 14:22:27 214
1223545 간만의 수영 강습 하고 왔어요 asd 14:22:08 71
1223544 불면증 미치겠어요 1 .. 14:17:37 185
1223543 이젠 에르메스를 못사겠어요.. 11 .... 14:16:08 1,066
1223542 플룻 어떤걸 사야할까요? 2 초보 14:12:59 83
1223541 문재인은 비밀스런 삼성장학생인가? 14 .... 14:11:45 537
1223540 아침에 교제 전 성매매 글 썼어요 9 ... 14:07:38 608
1223539 서울에 초등아이랑 둘이 갈만한 호텔 아시나요? 4 우리 14:03:11 281
1223538 럭키슈에뜨 옷 참 비싸네요 2 .. 14:03:03 475
1223537 떡 할건데요ᆢ테팔찜기와 대나무 찜기 1 라연 14:00:32 121
1223536 진짜 구역질나요. 1 뻔뻔하다 13:59:36 468
1223535 거지같은것들.. 지치지말고 욕해야겠어요 1 ㅇㅇ 13:58:16 2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