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술마시고 씁니다

고만좀 | 조회수 : 2,236
작성일 : 2011-10-29 01:28:04

어머님!

제발 아침 8시에 전화해서 돈보내란 말씀좀 하지마세요

아버님 지난달에 수술하셔서  병원비도 저희가 다 댔잖아요

그돈도 다 못갚았는데... 800만원이나 되는데...

아프셔서 그런건 할수 없는데

 뻑하면 집이 차압당했다, 의료보험 못내서 계좌 정지됬다 하고 전화하셔서 울고 불고...

저희도 힘들어요

12년전 결혼할때 150해주신건 기억안나시는지...

남편한테 화도 안나요

울 남편이 불쌍해서...

사주에도 나오더군요

부모복이 없어도 이렇게 없을수가...

200도 없으셔서 울고불고 하시면서

지금 하는일 성사되면 차사주신다느니 하는 허세좀 고만 떠세요

차같은거 필요없어요

저희가 벌어서 살게요

아주버님들도 돈보내라고 문자좀 그만 치세요

12년동안 많이 참았잖아요

울남편좀 그만 볶으세요

IP : 1.238.xxx.213 google_protectAndRun("render_ads.js::google_render_ad", google_handleError, google_render_ad); Google광고
IP : 1.238.xxx.21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0.29 1:29 AM (116.40.xxx.200)

    남일 같지 않네요.
    얼마나 힘드세요...여기서라도 속 편히 털어놓으시고...
    어디 바람이라도 쏘이러 다녀오세요..

  • 2. 호호홋
    '11.10.29 1:31 AM (221.140.xxx.194)

    아 ㅠㅠㅠ 저희도 용돈 안보내면 어머님이 울면서 전화하십니다.
    그냥 내가 죽는게 너희 도와주는거지 이러시면서 ;;
    한두번이 아니니깐 ;; 정말 짜증나더라구요 ;; 전화해서 울고 ;; 이젠 연기라는거 알지만 ;;
    돈 안보낸다고 인연끊자 하실때 진짜 ;; -_-
    결혼할때 암거도 받은거 없습니다. 신랑능력으로 결혼했는데
    불쌍해요 열심히 사는 신랑 ;; 어머니 용돈줄려고 자기꺼 아무것도 안사는거 보면 ㅠㅠ

  • 3. 휴~
    '11.10.29 1:34 AM (122.40.xxx.41)

    나이들어 자식들 부담 안주게 열심히 살아야겠다 다짐하게 됩니다.

    원글님 많이 힘드시겠어요. 토닥토닥!!!

  • 4. pianopark
    '11.10.29 1:42 AM (122.32.xxx.4)

    업보라고 생각하세요. 저도 수 억 들었습니다...

  • pianopark
    '11.10.29 1:45 AM (122.32.xxx.4)

    한 가지 방법은... 돈을 엄청쓰고 거지 상태로 생활하세요. 물론 돈 쓰는 것은 예를 들면 애에게 엄청난 교육비 지출 등등... 그냥 낭비하시란게 아니고요... 쓸 돈이 없으면 보낼 돈도 없어집니다. 그러시면 마음도 덜 쓰립니다... 대신 님은 좋은 곳에 지출하셨으니 없어질 돈이 돈이 굳은 것입니다.

  • 5.
    '11.10.29 1:47 AM (110.12.xxx.168)

    저희집에도 불쌍한 남자하나있어요
    해도 어지간해야 사람이 살죠
    시아버지 7시도 안돼서 술잔뜩취해 출근하는 사람한테 전화해서 괴롭히고
    어제밤에도 11시에 술취해 전화해서 난리죽이고..정말힘빠져요
    안그래도 하루하루 너무힘든데..엉망인 부모들이 왜이리많나요
    자면서 끙끙앓더라구요
    이쁘지도않은 남편이 불쌍해요
    부모복없는 사람들이 제일딱해요

  • 6. 위안
    '11.10.29 2:22 AM (121.88.xxx.168)

    그래도 저희는 패악질은 안하셔서 다행이다 싶으면서도...통장째 가져다가 모든 돈 삼키시고 빚쟁이 만들어 주셨는데도 아직까지 저희와 함께 사시죠. 돌아가실 때까지 병원비,생활비 경조사비 모두는거예요. 아침저녁으로 전화하더라도 따로만 산다면...저는 바랄게 없어요. 님기운내세요~

  • 7. 힘내세요
    '11.10.29 6:40 AM (81.108.xxx.84)

    저는 시부모괴롭히는 범위를 벗어난 외국에 살면서 외롭다는 생각으로 82두드리는데 제 외로움조차 사치처럼 느껴질때가 많네요..
    저희에게 늘 전화하셔서 원글님댁처럼 그러시지 않지만 저희도 받은것하나없이 시어머니집 대출갚으면서 시작했어요.
    님..제가 사정은 잘 모르지만 때로는 단호하게 하세요. 저는 일부러 단호하게 했었어요.
    그랬더니 사정이 좀 나아져서 말씀드립니다. 힘내세요~^^

  • 8. 대한민국당원
    '11.10.29 7:54 AM (211.206.xxx.55)

    자신의 일이냐? 남의 일이냐?에 따라 바라보는 시선이 틀리죠. 어떻게 바라봐야 하느냐!
    나의 일이라면? 어떤 방법으로 순종(?)하며 그래, 내가 잘 못했다. 하는 맘으로 사시길‥(어렵겠지만;;)

    아~! 참? 저는 매일 술 마십니다. ㅎㅎㅎ;; 술에 영혼을 팔지 않으면 된다고;;;(어렵다ㅎㅎ)

  • 술 먹고 싶어
    '11.10.29 10:46 AM (211.110.xxx.41)

    술이라도 먹고 싶은데
    아직 술이 맛이 없어요.
    아직 인생이 덜 독한건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197 의협 최대집 투쟁위원장, 극우단체 대표로 드러나 ‘문재인 케.. 13:09:46 14
1126196 시부모님이 남같이느껴져요 .. 13:09:02 56
1126195 연예인 구창모·김혜선 수억 탈세..고액체납자 2만여명 공개 1 .. 13:07:09 145
1126194 아나운서도 자기 생각을 말할수있나요? 3 궁금 13:04:26 58
1126193 홍콩에서 심천 Hk 13:01:55 53
1126192 서구에서 약사는 어떤가요? 1 ... 12:59:50 96
1126191 현대로보틱스 주가 왜 이러나요?주식관련 질문들 wntlr 12:58:26 73
1126190 임산부 영양제 12:58:19 35
1126189 동네 병원에서 큰병원 가보라고 써주는 1 안개 12:57:52 215
1126188 눈 건강법, 참고하세요. .... 12:57:17 214
1126187 서강대 유럽문화 vs. 성대글경 2 .. 12:56:44 219
1126186 요즘 가장 강력한 바퀴약이 뭔가요? .. 12:56:00 31
1126185 백세시대요 길다고 생각하세요 짧다고 생각하세요 15 백세시대 12:54:54 257
1126184 대치동 학원가 - 공영주차장 어디가 좋나요 주차 12:54:43 53
1126183 응암역 근처 디지털고등학교 2 정보 12:52:58 55
1126182 썩어도 준치라더니... 2 phua 12:50:41 327
1126181 뒤늦게 강다니엘에 빠졌어요ㅜㅜㅜㅜㅜ 9 ㅜㅜ 12:45:43 306
1126180 수능직후 등급컷과 현재 기준 등급컷 11 ... 12:45:05 451
1126179 아래 폭력가정에서 자란 분 보고. 제 남편 얘기좀해볼게요. 14 ... 12:44:25 612
1126178 이런것도 가정폭력일까요? 18 부부싸움 12:41:59 662
1126177 이나영 led마스크 광고에 나오는 서정희 닮은 여자모델 ddd 12:38:37 143
1126176 김생민 정말 요즘 운이 최고로 좋은 듯해요 10 가계부 12:35:23 1,187
1126175 군포에서 아이들 키우기 적당한 곳 1 help m.. 12:35:19 105
1126174 이거 스튜핏인가요? 18 .. 12:31:25 1,089
1126173 이건 또 뭔가요? 어제 의사들 알바 썼어요? 10 ..... 12:26:27 7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