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술마시고 씁니다

고만좀 | 조회수 : 2,247
작성일 : 2011-10-29 01:28:04

어머님!

제발 아침 8시에 전화해서 돈보내란 말씀좀 하지마세요

아버님 지난달에 수술하셔서  병원비도 저희가 다 댔잖아요

그돈도 다 못갚았는데... 800만원이나 되는데...

아프셔서 그런건 할수 없는데

 뻑하면 집이 차압당했다, 의료보험 못내서 계좌 정지됬다 하고 전화하셔서 울고 불고...

저희도 힘들어요

12년전 결혼할때 150해주신건 기억안나시는지...

남편한테 화도 안나요

울 남편이 불쌍해서...

사주에도 나오더군요

부모복이 없어도 이렇게 없을수가...

200도 없으셔서 울고불고 하시면서

지금 하는일 성사되면 차사주신다느니 하는 허세좀 고만 떠세요

차같은거 필요없어요

저희가 벌어서 살게요

아주버님들도 돈보내라고 문자좀 그만 치세요

12년동안 많이 참았잖아요

울남편좀 그만 볶으세요

IP : 1.238.xxx.213 google_protectAndRun("render_ads.js::google_render_ad", google_handleError, google_render_ad); Google광고
IP : 1.238.xxx.21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0.29 1:29 AM (116.40.xxx.200)

    남일 같지 않네요.
    얼마나 힘드세요...여기서라도 속 편히 털어놓으시고...
    어디 바람이라도 쏘이러 다녀오세요..

  • 2. 호호홋
    '11.10.29 1:31 AM (221.140.xxx.194)

    아 ㅠㅠㅠ 저희도 용돈 안보내면 어머님이 울면서 전화하십니다.
    그냥 내가 죽는게 너희 도와주는거지 이러시면서 ;;
    한두번이 아니니깐 ;; 정말 짜증나더라구요 ;; 전화해서 울고 ;; 이젠 연기라는거 알지만 ;;
    돈 안보낸다고 인연끊자 하실때 진짜 ;; -_-
    결혼할때 암거도 받은거 없습니다. 신랑능력으로 결혼했는데
    불쌍해요 열심히 사는 신랑 ;; 어머니 용돈줄려고 자기꺼 아무것도 안사는거 보면 ㅠㅠ

  • 3. 휴~
    '11.10.29 1:34 AM (122.40.xxx.41)

    나이들어 자식들 부담 안주게 열심히 살아야겠다 다짐하게 됩니다.

    원글님 많이 힘드시겠어요. 토닥토닥!!!

  • 4. pianopark
    '11.10.29 1:42 AM (122.32.xxx.4)

    업보라고 생각하세요. 저도 수 억 들었습니다...

  • pianopark
    '11.10.29 1:45 AM (122.32.xxx.4)

    한 가지 방법은... 돈을 엄청쓰고 거지 상태로 생활하세요. 물론 돈 쓰는 것은 예를 들면 애에게 엄청난 교육비 지출 등등... 그냥 낭비하시란게 아니고요... 쓸 돈이 없으면 보낼 돈도 없어집니다. 그러시면 마음도 덜 쓰립니다... 대신 님은 좋은 곳에 지출하셨으니 없어질 돈이 돈이 굳은 것입니다.

  • 5.
    '11.10.29 1:47 AM (110.12.xxx.168)

    저희집에도 불쌍한 남자하나있어요
    해도 어지간해야 사람이 살죠
    시아버지 7시도 안돼서 술잔뜩취해 출근하는 사람한테 전화해서 괴롭히고
    어제밤에도 11시에 술취해 전화해서 난리죽이고..정말힘빠져요
    안그래도 하루하루 너무힘든데..엉망인 부모들이 왜이리많나요
    자면서 끙끙앓더라구요
    이쁘지도않은 남편이 불쌍해요
    부모복없는 사람들이 제일딱해요

  • 6. 위안
    '11.10.29 2:22 AM (121.88.xxx.168)

    그래도 저희는 패악질은 안하셔서 다행이다 싶으면서도...통장째 가져다가 모든 돈 삼키시고 빚쟁이 만들어 주셨는데도 아직까지 저희와 함께 사시죠. 돌아가실 때까지 병원비,생활비 경조사비 모두는거예요. 아침저녁으로 전화하더라도 따로만 산다면...저는 바랄게 없어요. 님기운내세요~

  • 7. 힘내세요
    '11.10.29 6:40 AM (81.108.xxx.84)

    저는 시부모괴롭히는 범위를 벗어난 외국에 살면서 외롭다는 생각으로 82두드리는데 제 외로움조차 사치처럼 느껴질때가 많네요..
    저희에게 늘 전화하셔서 원글님댁처럼 그러시지 않지만 저희도 받은것하나없이 시어머니집 대출갚으면서 시작했어요.
    님..제가 사정은 잘 모르지만 때로는 단호하게 하세요. 저는 일부러 단호하게 했었어요.
    그랬더니 사정이 좀 나아져서 말씀드립니다. 힘내세요~^^

  • 8. 대한민국당원
    '11.10.29 7:54 AM (211.206.xxx.55)

    자신의 일이냐? 남의 일이냐?에 따라 바라보는 시선이 틀리죠. 어떻게 바라봐야 하느냐!
    나의 일이라면? 어떤 방법으로 순종(?)하며 그래, 내가 잘 못했다. 하는 맘으로 사시길‥(어렵겠지만;;)

    아~! 참? 저는 매일 술 마십니다. ㅎㅎㅎ;; 술에 영혼을 팔지 않으면 된다고;;;(어렵다ㅎㅎ)

  • 술 먹고 싶어
    '11.10.29 10:46 AM (211.110.xxx.41)

    술이라도 먹고 싶은데
    아직 술이 맛이 없어요.
    아직 인생이 덜 독한건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4151 원금균등 대출받고..3.4년후 상환할때 손해가 있을까요? 1 대출 17:16:38 38
1224150 남자 전문직은 500억 여자는 만나야 덜손해인가요? 5 ㅇㅇㅇㅇ 17:15:18 147
1224149 동안이라며 자신만만했던 50살인 사촌언니... 3 17:13:55 491
1224148 앜 !!기분전환용 그릇사고싶어요 1 .. .. 17:11:37 155
1224147 집안일 서툰 남편, 칭찬이 필요했네 1 댓글 17:10:31 108
1224146 석탑이 여기저기 많은 이유가뭐에요? 6 궁금 17:06:49 173
1224145 샤넬 보이백은 요즘 매장에 수급상황이 어떤가요? 유나로빈 17:05:11 103
1224144 불교이신분들께 질문이요 6 궁금 17:02:59 186
1224143 미국흑인들이 가난한 이유는 1 ㅇㅇ 17:00:28 524
1224142 에어콘, 거실하고 안방중 한군데만 놓는다면 어디 놓는 게 좋을까.. 7 dd 16:54:36 281
1224141 오십대의 머리 (헤어스타일 아님) 1 .. 16:52:47 495
1224140 여자는 상위 10프로 미만 남자랑 결혼하면 인생 조지는 것 같아.. 16 뚱딴지 16:47:23 1,193
1224139 아는 분이 175에 55kg인데 너무 이뻐요 6 미인 16:46:45 1,286
1224138 미시 언냐들이 혜경궁 흔적 또 찾아내신듯./펌 1 missyU.. 16:46:41 546
1224137 나 한바쁨한다 하시는 분들 9 ........ 16:44:31 473
1224136 남자 전문직이 집안 일도 요구받나요?? 33 ㅇㅇㅇㅇ 16:43:01 1,259
1224135 호텔에서 본 프랑스 여자때문에 짜증 9 000 16:41:02 1,223
1224134 경공모 회원들 다 어디갔어요? ... 16:40:54 169
1224133 물없이 오이지 담는거 너무 달면 어쩌죠? 2 ........ 16:40:13 186
1224132 사고력을 기르고 싶은데 어떻게 시작해야할지 3 .. 16:38:10 163
1224131 오이 먹고 두드러기가 난걸까요? 3 두드러기 16:36:45 155
1224130 카톡차단문의 도움 16:35:05 155
1224129 50중반인데 참 주책맞아요 5 디디 16:34:10 1,129
1224128 박창훈, 靑 국민청원 등장…“중학생에 막말 직접 사과하라” 4 나경원 비서.. 16:33:15 378
1224127 외국 인터넷 기사에 매간마클 10 어딘가 16:30:10 7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