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장터에 문제가 많다고 느끼는 건 저만의 문제일까요?

장터관련 | 조회수 : 2,599
작성일 : 2011-10-28 23:55:49

건의를 올리고 적극적 후기를 유도하고 하는 것이

맥이 탁 풀리면서 이상하고 그랬는데, .......... 갑자기,

나만 이런 건가? 바보같이 아무도 관심없는데, 안 사고 싶으면 저만 안 사면 그만이지 왜 헛힘을 빼나.......하는,

생각이 드네요.

장터관련 엮이기 싫고, 남의 일에 뭐 그렇게 적극적 의견 개진을 하나, 나만 손해 안 보면 그만이지...그런 생각들이신 건지,

저 사람은 왜 저렇게 바보같이 허공에다 손짓을 하고 있나....하시는 건가요?

판매자들은 자기들에게 불리한 상황이 될 것 같은 글이 올라오면 촌철살인이라도 할 기세로 집중하는데,

왜 그 당사자인 구매자 입장인 사람들은 외면하고 침묵하나요?

 

정말 궁금합니다.

제가 잘못 생각하고 혼자 멍청한 짓을 하고 있는 건가요?

 

무슨 대동강 물장수도 아니고 없는 물건에 대해서(앞으로 수확할 거라지만 지금 없는 물건이잖아요) 가격이 책정되고 거래가 되는 건 이상한 거라고 생각해요, 지금도.

장터에서 농산물을 구매하는 건 생산자가 판로 개척이 안 되어 손해볼까 걱정되어서

그 분들과 연대한다는 의미로 정말 많이 샀어요, 근데 생산자도 아니면서 여기저기서 취합한 물건을 본인이 생산한 것인양 판매하고 있는 것 제한해야 한다는 생각이 드는데,

이런 것조차 어리석은 애정인 걸까요?

판매자가 아닌 생산자를 보호하고, 생산자와 연대하고자 하는 구매자의 권익도 보호하고자 하는

최소한의 장치가 필요한 장터라고 생각하여

혼자 궁리가 많았던 건데, 그 모든 것이 부질없는 것이었다는 생각과 아울러

그럴 필요가 없는데 오지랖만 넓었다는 자괴조차 듭니다.

 

 

맥 풀리고, 가닥을 잘못 잡아 잘 성사되게 하지 못 한 것 같아 스스로의 능력의 한계에 좌절감 느껴집니다.

역량도 부족하면서 괜히 나섰다는 생각에 씁쓸하고 서글프기도 하구요.

 

 

 

 

 

 

 

 

IP : 180.182.xxx.24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0.28 11:59 PM (125.152.xxx.27)

    장터 이용 절임배추 이후로 끊었는데......아직 수확도 안 한 농산물을 가격책정해서

    미리 판다는 건 좀 그러네요.

  • 2.
    '11.10.29 12:04 AM (221.162.xxx.207)

    거래내용 삭제하는분들이 정말 싫어요
    그것때문에 관리자에게 쪽지를 보내도 강등 시키지도 않더군요

  • 3. 나거티브
    '11.10.29 12:05 AM (118.46.xxx.91)

    장터에서 속 시끄러운 얘기가 나온지라 이미 너무 오래 전이라,
    저는 아예 장터 들어가지도 않은지도 한참 되었어요.
    장터글도 거의 읽지 않는데, 님이 얘기하시는 건 바로 이해가 되네요.

    여기 장터는 딱히 관리가 되는 것도 아니라서,
    직거래로 농민들 도와주시고 싶은 고운 마음 여기서 상처 받지 마시고
    직거래 경로도 다양하니 다른 경로로 구매하심이 좋을 것 같습니다.

  • 4. 가래떡&떡국떡
    '11.10.29 12:10 AM (222.238.xxx.247)

    가격 너무비싸요.

    저희성당에서도 이문남기자고 하는건데도 싸고맛있는데 여기 장터에서는 택배비든다해도 너무 비싸더라구요.

  • 5. 다른것
    '11.10.29 12:20 AM (122.40.xxx.41)

    다 차치하고 저는 가격대가 너무 비싸서 안사게 되더라고요.

  • 6. 부자패밀리
    '11.10.29 12:30 AM (211.213.xxx.94)

    네..생각보다 비싸요 초록마을도 참 비싼데 초록마을보다 비싼것도 많더라구요.

  • 7. ..
    '11.10.29 12:35 AM (121.146.xxx.143)

    비싼 것도 맞고, 미리 주문받는 것도 이상한거죠.
    하지만 구매하는 사람 있기 때문에 장사가 되는거 아닌가요?

    안 사고 싶으면 저만 안 사면 그만이지 왜 헛힘을 빼나..
    원글님께서 정답 말하신 것 같은데요?

    저는 이런 글 올라올 때 마다 이유를 모르겠어요..
    그냥 마음에 안들면 안사면 되는거 아닌가요?

  • 8. .....
    '11.10.29 12:37 AM (218.158.xxx.149)

    가격 정말 비싸요.
    저두 살려다가
    몇번이나 옥션,지마켓,11번가 뭐 이런데랑 비교해보거든요(후기도좋아요)
    근데 여기 장터는 정말 비싸요
    그런데보다 20-30%는 비싼거 같아요
    이제는 안삽니다

  • 9. 동감이에요.
    '11.10.29 12:38 AM (218.50.xxx.182)

    농가살림이 어렵다고 떠들어대는데 장터 판매자는(생산자로 착각했었음) 저렇게 높은 가격으로
    판매를 해대는데 갑부 금방 되겠다고 생각한 적이 있었어요.
    근데 알고보니 중간 판매자가 상당히 많더라구요.
    그렇다고 생산자 직거래(엄마가 농사 지어요,시댁이 해요...등등)도 가히 적당한 가격이 아니더라구요.

  • 10. 에고...
    '11.10.29 1:32 AM (1.226.xxx.44)

    몇번이나 데어서 안이용하려고 했는데, 엊그제 농산물 또하나 주문해서 받았더니....
    아이고, 역시나예요.
    아래쪽은 찍히고, 상하고...
    언제나 판매자 하는 말은 "한번도 이런 일이 없었는데, 어떡하다 이렇게 되었는지 모르겠다" 입니다.
    부분환불 받기도 싫어서 그냥 먹지만, 결국 이렇게 되면 싸지도 싱싱하지도 않은 상품을 먹는거죠.
    일주일이상 기다렸는데,,,수확전 주문받아서.

  • 11. ------
    '11.10.29 8:48 AM (115.20.xxx.245)

    저도 믿고 (농산물) 샀는데 역시나 입니다.
    산지에서 가져다가 서울에서 파는 건지.......도무지 알수가 없고 상품평보고 주문했는데
    상품평도 임의로 써 놓은 것 같다는 생각이 들고 많은 양 주문하지 않아서 다행인데 ...아무래도 중국산(?)같다는 느낌이 드는건 왜일지..... 신뢰감이 뚝 떨어지네요 조심해야 될 것 같아요 생산자 따로 판매자 다른 건 정말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 12. 비싸요
    '11.10.29 11:17 AM (125.177.xxx.23)

    비싸고 역시나에요.
    사후처리도 안되고 이것도 나름 직거랜데 싸지도 않고 그래서 한번 구입하고나서는 절대 안사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3889 [펌][충격] 나경원 비서 박창훈, 경악할 중학생 협박 통화 '.. 6 말문이 막혀.. 05:11:37 478
1223888 초등 도시락 어떻게 싸면 간단하고 맛있을까요 3 도시락 04:29:52 243
1223887 이제 만나러 갑니다. 밀수편 04:15:07 172
1223886 지금에서야 후회하는 남동생 22 업보 03:56:26 2,094
1223885 나의아저씨 인물분석- 진상의 정석 큰아들편 쑥과마눌 03:56:23 295
1223884 이재명의 가족사 악용하는 사람 누구인가아아아~~~ 5 08__hk.. 03:43:04 246
1223883 이밤, 빌보드 방탄 리액션을 어쩌다 보게 됐는데 18 ㅇㅇ 03:32:17 677
1223882 마음 가는 대로 선곡 31 1 snowme.. 03:26:07 121
1223881 폐암4기인데 보호자보다 더 건강해보여요 6 .. 03:19:41 1,097
1223880 자녀공부 메이트 2 애가탄다 03:13:52 258
1223879 전업주부면 대리효도까지 할 일에 들어갈까요? 12 109 02:51:02 759
1223878 남편이 술먹고 또 늦네요. 절망적입니다. 12 ㅇㅇ 02:40:31 1,260
1223877 자유한국당 “이낙연 총리, 선거중립 위반 의혹" 6 .... 02:28:04 636
1223876 저 알콜중독인가요?? 16 ... 02:19:20 1,188
1223875 옷에 전혀 관심 없는 남편 많나요? 2 .. 02:14:57 470
1223874 이 상황은 어떤 상황이라고 생각하세요? 33 고민 01:45:37 2,503
1223873 (스포있음) 영화 '고야의 유령' 마지막 장면에 대한 궁금증. 와... 01:34:40 208
1223872 판매직 인수인계 어느정도까지 해줘야할까요 1 모르겠지 01:23:38 263
1223871 이마에 한줄 주름이 굵게 잡히려해요 5 보톡스ㅠ 01:15:04 760
1223870 간단한 건강식 블로거좀 알려주세요 2 자영업자 01:00:44 383
1223869 육회로 국 끓이는 법 알려주세요 ㅠㅠㅠㅠ 8 82님들 00:57:46 666
1223868 부모랑 여행가기 싫어하나요? 10 중딩 00:57:00 1,095
1223867 집에 바퀴를 대하는 법 18 꺙꺙이 00:46:57 1,796
1223866 온가족이 육군현역 만기제대한 엘지 4 엘지 00:43:33 939
1223865 솔직히 북한 핵폐기 취재 못갔으면 좋겠어요. 12 남한기레기 00:39:48 1,6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