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문재인 안희정같은 친노분들 다 한미 FTA 찬성중이잖아요.

양파청문회 | 조회수 : 1,251
작성일 : 2011-10-27 21:47:24
유시민 대표의 발언은 압권이다. 참여정부 보건복지부 장관으로 재직하던 2007년 3월 미국을 방문해 “한·미 FTA는 체결됐으면 한다. 정부 각료로서 정부 입장을 대변하는 것뿐 아니라 경제학자 로서 내 소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나 한·미 FTA 전도사였던 이들은 정권이 바뀌자 표변하기 시작했다. 이들의 소신 바꾸기는 내년 대선에서 민노당, 진보신당 등 한·미 FTA 반대세력과의 공조를 위한 카드라는 분석이 유력하다. 일종의 정치공학적인 좌클릭 마케팅 인 셈이다. 목소리와 액션은 크지만 이들의 반대논리 가 설득력이 떨어지는 까닭이다.

“내년 대선에서의 자기들 이익을 위해 입장을 바꾼 것이기에 ‘정치적 변절’이라고 생각한다”는 남경필 한나라당 최고위원의 비판은 정곡을 찌른다.

특히 노 전 대통령의 ‘정치적 경호 실장’으로 불렸던 유시민 대표의 변신은 문재인 전 대통령 비서실장(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광재 전 강원지사 , 안희정 충남지사의 태도와 대비된다. 노 전 대통령의 핵심 참모였던 이들 3인은 주군의 치적이었던 한·미 FTA에 대한 찬성 소신을 꺾지 않고 있다. 주군은 이 세상을 떠났지만 변함 없이 ‘충성심’을 보여준 것이다.

“한·미 FTA를 찬성한다. 한·미 FTA는 우리에게 많은 이득을 가져다 줄 것이다.”(이광재 전 지사)

“우리나라는 무역의존 도가 매우 높아 개방을 하지 않을 수 없다. 한·미 FTA가 잘못이라는 논리에 동의하지 않는다.”(문재인 전 실장)

안희정 지사의 발언은 더욱 메시지가 강하다. 그는 지난달 5일 “한·미 FTA에 찬성하면 보수고, 반대하면 진보라는 말에 동의할 수 없다. 참여정부의 한·미 FTA는 잘됐지만 현 정부의 재협상으로 이익균형이 깨져 반대한다는 것은 논리적인 모순”이라고 민주당을 질타했다. 한·미 FTA에 대한 야권 중진 정치인들의 엇갈리는 행보는 소신과 신뢰의 정치에 대해 다시 한번 곱씹어보게 한다.


http://www.segye.com/Articles/News/Opinion/Article.asp?aid=20111025004969&cid=

노대통령님의 유업이고.
노대통령의 아랬 사람들 다 찬성 하는군요.

한나라당도 한미 FTA 하기 싫지만 노 대통령의 유업이라서 어쩔수 없이 하고 있는 것입니다.
국가를 위해서 국민들이 결단을 내려야 합니다.

중산층과 서민들이 쪼금 고통을 감내하면 됩니다.
IP : 183.105.xxx.5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0.27 9:54 PM (125.189.xxx.72)

    꺼져~

    그런거 관심없고

    우리 아이들에게 좋은 세상 물려주고 싶은 맘 뿐이다.

    독소조항 FTA 무조건 싫다.

  • 양파청문회
    '11.10.27 9:55 PM (183.105.xxx.53)

    무능한 친노세력들과 그 추종자들은 좋데요.

  • 2. ..
    '11.10.27 10:02 PM (125.189.xxx.72)

    난 친노 아닌데?

    내가 친노라서 FTA찬성했나

    친노던 친이던

    그딴거 관심없고

    독소조항있는 FTA반대당

    너도 그렇지?

  • 3. ///
    '11.10.28 12:06 PM (211.201.xxx.137)

    --------------------------------------------------------------------------
    이 아래 댓글 달아주는 사람은 한나라 먹이주는 사람임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058 폴리에스테르도 종류가 있나요? 1 ... 16:21:33 22
1226057 반자동 커피머신 쓰는데 탱크쪽에서 물이 새는 거 경험해보신분? 커피머신 16:16:44 24
1226056 연금술사 저만 어렵나요? 1 16:13:50 105
1226055 한미정상회담 브리핑을 보고 소감 24 ㅇㅇㅇ 16:09:36 861
1226054 예전에 정리 잘하시는 분 주소 정리 16:09:26 108
1226053 미래를위해 투자할 시간이 안나서 ㅇㅇ 16:05:15 76
1226052 어제 새로산 냉장고 차가워지지 않는다고 글올렸는데요ㅜㅜ 9 머피의법칙 16:03:17 512
1226051 방금 친구가 톡으로 ㅋㅋㅋㅋㅋㅋ 5 ㅋㅋㅋㅋ 16:03:04 1,330
1226050 어릴때 젊을때 부모님 원망 많이 해보신 분 계신가요? 5 원망 16:01:43 260
1226049 김경수 캠프 후원회 담당자 당부 말 3 ... 15:59:51 575
1226048 간단오이지 설탕이요 4 간단오이지 15:58:47 310
1226047 뭐 이런 숭악한 인간이 2 ... 15:58:16 418
1226046 오늘의 수치플.. ㅠㅠ 15:57:57 91
1226045 220일 금방 지나갈까요? 너무 괴로워요. 6 ... 15:56:31 891
1226044 누렇게 된 옷은 어떻게 세탁해여할까요? 1 현진 15:55:47 190
1226043 생각나서 올려보는 제작년 추석 성수기 프라하여행 3 역마 15:54:44 312
1226042 김정은이 원산에 도착했다는 소문이 있어요 1 ... 15:52:57 1,401
1226041 가게 직원으로 있는데요.퇴직금요~질문좀드릴게요 2 .. 15:52:52 196
1226040 새아파트 사전점검 대행업체 이용 필요 있을까요? 5 꼬꼬 15:52:42 208
1226039 산티아고 알베르게에서 한국사람 안 받는 이유. 16 여행자 15:52:30 1,104
1226038 “궁찾사” 함께 해주세요~ 혜경궁김씨 15:48:02 85
1226037 현금박치기란 말 웃기지않나요 4 ... 15:47:56 477
1226036 화제의 어떤분이 조선에서 상을 받았었드래요~ 6 또릿또릿 15:47:32 353
1226035 이직하자니 고민이 되요 1 ... 15:47:27 135
1226034 인간극장 옥정호 2 ... 15:45:01 7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