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보리밭 들녘에서 내 사랑이 되어 주세요...

| 조회수 : 2,203 | 추천수 : 1
작성일 : 2011-10-27 20:58:46


Fields Of Gold - Sting

You'll remember me
When the west wind moves
Upon the fields of barley
You'll forget the sun in his jealous sky
As we walk in Fields Of Gold

보리밭 들녘을 넘어
서풍이 불어 오면
내가 떠오를 거에요
황금빛 들녘을 걷다 보면
시샘하는 하늘의 태양도 잊게 되겠죠

So she took her love
For to gaze awhile
Upon the fields of barley
In his arms she fell
As her hair came down
Among the Fields Of Gold

그래서 그 황금빛 들녘을
잠시 바라보려
그녀는 사랑을 안고 왔죠
그녀는 머리를 늘어뜨리고
가을 들녘의 한복판에서
그의 품에 안겼어요

Will you stay with me
Will you be my love
Among the fields of barley
We'll forget the sun in his jealous sky
As we lie in Fields Of Gold

내 곁에 있어 주세요
보리밭 들녘에서
내 사랑이 되어 주세요
황금빛 들녘에 함께 누워 있다 보면
시샘하는 하늘의 태양도 잊게 될 거에요

See the west wind move like a lover so
Upon the fields of barley
Feel her body rise
When you kiss her mouth
Among the Fields Of Gold

보리밭 들녁을 넘어 연인들처럼
살랑 거리는 서풍을 보세요
가을 들녘에서
입맞춤을 나누고
행복해하는 그녀를 느껴봐요

I never made promises lightly
And there have been some
that I've broken
But I swear in the days still left
We'll walk in Fields Of Gold
We'll walk in Fields Of Gold

난 가벼운 약속은 하지 않았어요
그 약속을 어긴 적이
몇 번 있었지만
남은 생애 동안
당신과 황금빛 들녘을
걷겠노라고 맹세해요

Many years have passed
Since those summer days
Among the fields of barley
See the children run
As the sun goes down
Among the Fields Of Gold

보리밭 들녘에서 보낸
그 여름 날들도
이젠 오래 전 얘기군요
뉘엇뉘엇 넘어가는 햇살에
황금빛 벌판 사이를
뛰노는 아이들을 봐요

You'll remember me
When the west wind moves
Upon the fields of barley
You can tell the sun in his jealous sky
When we walked in Fields Of Gold

보리밭 들녘을 넘어
서풍이 불어 오면
당신은 날 떠올리겠죠
하지만 황금빛 가을 들녁을 걷다 보면
시샘하는 하늘의 태양이 보일 거에요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들꽃
    '11.10.28 10:27 PM

    저는요 금요일 밤이 가장 좋아요.
    왜냐고 묻지도 따지지도 마세요~ㅋ

    카루소님~
    음악 좋습니다.
    잘 듣고 있어요.
    고맙습니다^^

  • 카루소
    '11.10.29 4:46 PM

    들꽃님은 5일제 근무 하시나봐요~*
    ㅋ 따져서 죄송합니다. ㅎㅎㅎ

  • 2. 무아
    '11.10.28 11:23 PM

    저는요 들꽃님이 좋아요
    카루소님도 좋아요..

    바나나킥 먹으면서 노래 들어요
    노래도 바나나킥 처럼 부드러워요.
    저기에서 전해오는 바람도 *^^*

  • 카루소
    '11.10.29 4:47 PM

    바나나킥 먹으면서 옆사람들 많이 놀렸었는데...;
    주는척 하면서 바나~나킥!! 하면서 제입에 쏙...ㅋㅋㅋ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343 래브라도 뽀삐와 코카푸 샘의 Lake district 캠핑 2 연못댁 2018.05.22 81 0
24342 황석영 선생 필체 6 고고 2018.05.20 452 2
24341 샹그릴라.. 봄의 세레나데[전주 샹그릴라cc..요조마 클럽하우스.. 1 요조마 2018.05.19 459 0
24340 내 팔자야~^^ 12 고고 2018.05.18 893 1
24339 주말에 받은 편지 1 마우코 2018.05.15 882 0
24338 오랫만 가방에 자빠짐^^ 4 고고 2018.05.15 1,524 2
24337 더민주 김영진 의원이 끝장 토론 하잡니다 - 이재명 열렬 지지자.. 3 detroit123 2018.05.14 831 0
24336 한시가 급한 길고양이 구조후 임시보호중 탈출한 신림근처 제보좀 .. 4 비어원 2018.05.12 1,042 0
24335 세월호 바로 세우기 몇컷 2 함석집꼬맹이 2018.05.10 597 3
24334 강아지 줄 7 스냅포유 2018.05.09 1,482 1
24333 털빨없이도 이리 예쁠수가 8 고고 2018.05.08 2,004 3
24332 어떤 대화 도도/道導 2018.05.07 770 0
24331 식구 출동 9 고고 2018.05.05 2,118 2
24330 한반도의 아침을 열다 도도/道導 2018.05.04 485 0
24329 은평구 응암로에서 잃어버린 강아지 2마리 찾습니다 2번 피카소피카소 2018.05.04 925 0
24328 은평구 응암로에서 잃어버린 강아지 2마리 찾습니다 피카소피카소 2018.05.04 696 0
24327 [스크랩] 자유한국당 김성태 원내대표가 단식하는 진짜 이유가 뭘.. 카렌튤라 2018.05.04 617 0
24326 스벅 불매하게 된 이유 3 샤랄 2018.05.03 2,162 1
24325 오늘 하루, 6월 독서모임 안내 2 고고 2018.05.03 707 1
24324 [스크랩] 5.02(수) 시사만평모음 카렌튤라 2018.05.02 340 0
24323 카오스 냥이 입양하실 분^^(4.5개월 추정) 6 Sole0404 2018.05.02 2,996 0
24322 마루 컴 공부, 예방주사 맞으러...쬐그만게 바쁘다 15 우유 2018.05.02 1,147 1
24321 지리산 계곡의 봄 3 도도/道導 2018.05.02 503 1
24320 예쁜 단발머리 소녀를 보는 듯 도도/道導 2018.05.01 794 0
24319 문대통령님, 판문점선언 트위터에도 올리셨네요............. 3 fabric 2018.04.29 849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