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한두번 겪는 일 아니지만 부동산 말 부풀리기 좀 심한것 같아요.

부동산 유감..ㅜ.ㅜ | 조회수 : 1,743
작성일 : 2011-10-27 10:14:22

싱글이고 제 명의집에 살고 있지만 직장도 멀고

혼자 살기엔 넓은집이라 사는집 월세 놓고

직장 가까운 동네 다세대 원룸 전세 하나 얻어서 가려고 집보러 다니는 중이에요.

대학생때부터 자취했지만 부모님이 늘 신축 원룸으로 집을 얻어주셔서

오래되고 다른 사람이 살던집에는 살아본적이 없다가

집을 구입하면서 남이 살던집 돈때문에 수리 제대로 못하고 입주했다가

청소하느라 엄청 고생을 해서...

딱히 많이 더럽지는 않았지만 남이 살던집 청소가 만만치 않더라구요.

그래서 신축하거나 지은지 2~3년 이내의 원룸들 보여달라고 했어요.

어제 부동산에서 융자 없는 전세 있다고해서 집 깨끗하냐 물으니

그동네(용산구 청파, 숙대 인근) 거의 신축한 원룸들이고 3년정도된 건물들이라고..

저녁도 못먹고 부랴부랴 갔죠.

1시간 30분동안 4집을 돌아봤는데

4집중 3집이 지은지 족히 15년도 넘어보이는곳들...

딱 한군데만 깨끗한집이었지만 위치가 지하철에서 20분은 넘게 떨어져 있는집..

싱크대나 화장실 상태, 건물 외관 보면 다세대 건물 몇년 됐는지 제가 알거든요.

학생때부터 원룸 많이 살아봤기 때문에...

빨간 벽돌 외관의 한눈에 보기에도 건축한지 10년 넘어 보이는..

제가 가장 최근에 살았던 원룸 2002년도에 완공했지만 대리석 자재 외관이었거든요.

빨간 벽돌 외관이면 지은지 15년은 더 됐을거게요.

싱크대는 요즘 사용하지 않는 15년전 제가 처음 자취할때 사용했던 그런 싱크대...

낡은 화장실...ㅜ.ㅜ

10년은 됐음직한 낡은 냉장고와 세탁기..

원룸 많이 보러 다녀서 아는데 신축 3년이면 거의 드럼세탁기에 새것같은 상태의 냉장고에요.

어제 한시간 반동안 부동산 실장님도 고생 많이 하셨는데...

제가 처음부터 깨끗한집 얘기를 했는데 왜 3년된 집들이라고 그러셨는지...ㅜ.ㅜ

집이 낡았다고 저렴하지도 않았어요.

그쪽 동네야 워낙 집값이 비싼건 알지만 아주 낡은 수리안된 원룸 전세가가 8천~8500만원...

직장 근처 다른동네 신축 원룸도 얼마전 봤는데 거긴 융자가 있어서 계약 안했지만

성북구나 종로구 지금 막 신축한 원룸들 천정형 신식 에어컨에 드럼세탁기 옵션 있어도 전세가 6천정도거든요.

방이 작기는 하지만....

그런곳중 융자 없는집 찾기가 힘들어서 그렇긴하지만...

집 구하기 힘드네요.

IP : 114.207.xxx.153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진짜
    '11.10.27 10:18 AM (112.168.xxx.63)

    솔직히 집 같지도 않은 곳을 비싸게 전,월세 주는 사람들 보면 양심도 없다 싶어요.
    저도 원룸 돌아 다니면서 살펴보면 정말 오래되고 낡고 지저분한데 전세금은 비싸요.
    손바닥만한 곳이 몇쳔씩..
    정말 황당해요.

  • 2. 일단
    '11.10.27 10:34 AM (121.169.xxx.85)

    일단 용산구 숙대 입구쪽은 새로 지은 집이 거의 없어요
    그리고 집값이 비싸다는건...그게 그쪽 시세니 어쩔수 없는거구요,,,
    그래도 내놓자마자 집이 나간답니다...교통도 좋고 학교앞이고 해서요...

  • 3. 그냥
    '11.10.27 11:37 AM (121.165.xxx.72)

    오피스텔 들어가셔야 할꺼 같네요. 원글님 분위기상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5563 무릎 안"구부리는" 운동으로 뭘 하면 좋을까요.. 기체 12:10:16 6
1315562 장판 자국 방지하는 끼우개 파나요? 아리송 12:09:35 6
1315561 집회에도 품격이 있죠?…태극기집회 뒤 서울역 가보니 다음이닫은기.. 12:09:16 13
1315560 콘서트 암표파는 사람들 신고 안되나요? 혹시 12:08:16 17
1315559 건강검진 예약했는데 생리가 안나오네요 갱년기 12:06:48 20
1315558 제주도 버스 투어 해보신 분 있나요??? .. 12:05:57 20
1315557 이재명 떨거지들은 왜 노무현,김대중대통령의 박해에 3 ㅇㅇ 12:00:15 71
1315556 적폐청산 외치더니, 궁지 몰리자 이명박·박근혜 때도 그랬다. 4 ........ 11:58:39 127
1315555 하루에 10분도 아기 돌보지 않는.. 4 애엄마 11:58:29 310
1315554 친정부모는 니들 잘살라 보태주고 2 ... 11:56:33 246
1315553 기내용 가방에 액체 얼마나 가지고 탈 수 있나요? 2 동글 11:54:18 74
1315552 농어촌전형에 대해 아시는분 계실까요? 2 아으 11:52:33 88
1315551 檢, '파타야 살인사건' 용의자 김모씨 재판에 3 그것이알고싶.. 11:48:39 331
1315550 앞집 미친년때문에 부동산에 집내놓고왔어요 4 아오 11:48:03 1,079
1315549 백일 아이 혼냈더니 자는 척 해요ㅠㅠ 29 ㅠㅠ 11:45:30 1,683
1315548 좋은향기가 나는 여자분들, 비결이 뭔가요? 향수?? 4 궁금궁금 11:45:10 555
1315547 내가 살기 적합한 나라는? 1 ... 11:44:48 86
1315546 직원들의 급변한 태도에 대해 조언을 구합니다.(펑예정) 2 ... 11:43:47 315
1315545 결혼이 이런건가..수많은번민이었다. 3 혐오까지 11:41:13 587
1315544 목포 초등생 학폭으로 뇌사상태라고 합니다. 청원 도와주세요 11 ... 11:40:33 928
1315543 108배 어플 어떤 거 좋아요? 3 ... 11:39:34 192
1315542 잊혀지지 않는 의료사고의 기억.. 2 아픈상처 11:36:37 467
1315541 11월 첫주 유럽 딱 한나라 가려는데요 5 생애 첫 해.. 11:34:10 315
1315540 올해는 팬텀싱어 안하나봐요? 3 ? 11:32:31 119
1315539 고등아들 말막힘이 심한데 노력해도 안되요. 죽고싶다고 4 말을하고 싶.. 11:32:25 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