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한두번 겪는 일 아니지만 부동산 말 부풀리기 좀 심한것 같아요.

부동산 유감..ㅜ.ㅜ | 조회수 : 1,698
작성일 : 2011-10-27 10:14:22

싱글이고 제 명의집에 살고 있지만 직장도 멀고

혼자 살기엔 넓은집이라 사는집 월세 놓고

직장 가까운 동네 다세대 원룸 전세 하나 얻어서 가려고 집보러 다니는 중이에요.

대학생때부터 자취했지만 부모님이 늘 신축 원룸으로 집을 얻어주셔서

오래되고 다른 사람이 살던집에는 살아본적이 없다가

집을 구입하면서 남이 살던집 돈때문에 수리 제대로 못하고 입주했다가

청소하느라 엄청 고생을 해서...

딱히 많이 더럽지는 않았지만 남이 살던집 청소가 만만치 않더라구요.

그래서 신축하거나 지은지 2~3년 이내의 원룸들 보여달라고 했어요.

어제 부동산에서 융자 없는 전세 있다고해서 집 깨끗하냐 물으니

그동네(용산구 청파, 숙대 인근) 거의 신축한 원룸들이고 3년정도된 건물들이라고..

저녁도 못먹고 부랴부랴 갔죠.

1시간 30분동안 4집을 돌아봤는데

4집중 3집이 지은지 족히 15년도 넘어보이는곳들...

딱 한군데만 깨끗한집이었지만 위치가 지하철에서 20분은 넘게 떨어져 있는집..

싱크대나 화장실 상태, 건물 외관 보면 다세대 건물 몇년 됐는지 제가 알거든요.

학생때부터 원룸 많이 살아봤기 때문에...

빨간 벽돌 외관의 한눈에 보기에도 건축한지 10년 넘어 보이는..

제가 가장 최근에 살았던 원룸 2002년도에 완공했지만 대리석 자재 외관이었거든요.

빨간 벽돌 외관이면 지은지 15년은 더 됐을거게요.

싱크대는 요즘 사용하지 않는 15년전 제가 처음 자취할때 사용했던 그런 싱크대...

낡은 화장실...ㅜ.ㅜ

10년은 됐음직한 낡은 냉장고와 세탁기..

원룸 많이 보러 다녀서 아는데 신축 3년이면 거의 드럼세탁기에 새것같은 상태의 냉장고에요.

어제 한시간 반동안 부동산 실장님도 고생 많이 하셨는데...

제가 처음부터 깨끗한집 얘기를 했는데 왜 3년된 집들이라고 그러셨는지...ㅜ.ㅜ

집이 낡았다고 저렴하지도 않았어요.

그쪽 동네야 워낙 집값이 비싼건 알지만 아주 낡은 수리안된 원룸 전세가가 8천~8500만원...

직장 근처 다른동네 신축 원룸도 얼마전 봤는데 거긴 융자가 있어서 계약 안했지만

성북구나 종로구 지금 막 신축한 원룸들 천정형 신식 에어컨에 드럼세탁기 옵션 있어도 전세가 6천정도거든요.

방이 작기는 하지만....

그런곳중 융자 없는집 찾기가 힘들어서 그렇긴하지만...

집 구하기 힘드네요.

IP : 114.207.xxx.15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진짜
    '11.10.27 10:18 AM (112.168.xxx.63)

    솔직히 집 같지도 않은 곳을 비싸게 전,월세 주는 사람들 보면 양심도 없다 싶어요.
    저도 원룸 돌아 다니면서 살펴보면 정말 오래되고 낡고 지저분한데 전세금은 비싸요.
    손바닥만한 곳이 몇쳔씩..
    정말 황당해요.

  • 2. 일단
    '11.10.27 10:34 AM (121.169.xxx.85)

    일단 용산구 숙대 입구쪽은 새로 지은 집이 거의 없어요
    그리고 집값이 비싸다는건...그게 그쪽 시세니 어쩔수 없는거구요,,,
    그래도 내놓자마자 집이 나간답니다...교통도 좋고 학교앞이고 해서요...

  • 3. 그냥
    '11.10.27 11:37 AM (121.165.xxx.72)

    오피스텔 들어가셔야 할꺼 같네요. 원글님 분위기상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798 성인자녀 과잉보호 글 보니 금나나씨 생각나네요 흠.. 13:41:28 67
1126797 우울하고 무기력할땐 어떻게 해야 하나요? 000 13:40:57 27
1126796 저희 집 온도가 16도인데, 더 낮은 분 있나요? 1 ..... 13:40:56 47
1126795 렌트할까요? 3 하와이 13:34:26 85
1126794 내질러놨으니 키우지.. 2 ... 13:34:15 158
1126793 아이 핸드폰이 최신상인데요 2 나나 13:30:12 151
1126792 20년된 아파트 난방 효율적인 방법? 2 .. 13:27:09 209
1126791 고교 내신은 3학년때 비중이 6 ㅇㅇ 13:26:24 269
1126790 선린인터넷고 보내신분 있으세요? 고등 13:24:18 74
1126789 (사과청)안먹어서.골은.사과 뭐할까요 1 13:23:57 55
1126788 대책없이 애 낳는 사람 6 ... 13:23:26 465
1126787 고딩 아들 교복바지 안에 뭐 입나요? 6 보온 13:19:36 237
1126786 잠을 자는 중에 온 몸이 저려요 1 ... 13:18:39 187
1126785 아파트 살때 부부싸움 하신 분 계신가요? 2 ㅇㅇ 13:15:15 353
1126784 망치로 개 6마리 죽여"...딸에게 '절대 존재.. 5 ㅠㅠ 13:13:19 1,069
1126783 제가 뽑은 오늘의 최고 뉴스 사진 5 == 13:11:54 723
1126782 정부, 제주 강정마을에 구상권 포기 1 같이살자!!.. 13:11:50 161
1126781 b형 간염 보균자 4 ... 13:11:21 249
1126780 서초동,방배동 학군무시 30평대 가격도 낮은 아파트 추천이요. 2 궁금 13:04:25 549
1126779 옷 하나에 추위 실감 4 추워 13:03:49 984
1126778 공기업 무기계약직 정규직 같은 직급주는건 역차별입니다. 11 죽어라 공부.. 13:03:25 385
1126777 얼굴 예쁜게 최고라는 사람들 특징 19 ... 13:01:06 1,413
1126776 처음으로 휴대폰 사주려는데요 6 초5 딸 13:01:01 160
1126775 교육공학 유학가서 교수되기 어떨까요? 12 ... 13:00:47 340
1126774 문통지지율76.8퍼/20대89.1/30대86.7/40대83.7 30 12.8-9.. 13:00:22 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