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제동생 오늘 부터 박원순 지지한데요 ㅋㅋ

ㅋㅋ | 조회수 : 3,736
작성일 : 2011-10-21 00:25:31

정치 완전 무관심한 앤데 제가 오늘 억지로  데리고 봤거든요 ㅋㅋㅋ

동생 관전평가:

나경원후보는 말을 잘하는 듯이 보이는데  들어보니 알맹이가 없고

박원순후보는 나경원처럼 말을 끊는다거나 하지않고 공격을 안타깝다는 듯한 말투로 해서 보는사람들로 하여금

나경원이 독해보이게 하는 효과를 준다고 저런 사람이 무섭다고 하네요 ㅋㅋㅋ

결국 박원순후보를 찍고 오겠다고 결론  윳후~~1표 득템

IP : 112.154.xxx.29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근데...
    '11.10.21 12:26 AM (118.36.xxx.178)

    저는 박후보님이 좀 더 독하게 토론에 임했음 좋겠어요.
    사람이 너무 좋아서 그런가...ㅠㅠ


    박원순 후보님..반드시 시장 되셔야 해요.
    안 그럼.....ㅠㅠ

  • Pianiste
    '11.10.21 12:28 AM (125.187.xxx.203)

    어쩌면 더 독하게 토론에 임하실 수 있는 분이면,
    안철수씨가 그렇게 전폭적으로 밀어줄만한 재목으로 생각하지 않으셨을지도 몰라요.. ^^

  • ㅋㅋ
    '11.10.21 12:30 AM (112.154.xxx.29)

    저도 트윗얘기할때 막공격했음좋겠다 그냥 막 공격하지!!!! 했는데 오히려 관심없는 사람들이봤을땐 박후보의 토론법이 괜찮게 보이나봐요 우리처럼 인터넷에서 정보를 얻은게 아닌 사람들이 티비로만 볼때 박후보가 나후보 공격했음 앞뒤 안보고 여자 괴롭힌다고 오해하며 색안경썼을수도 있다고봐요 ....오늘 울려고 작정하고 나온거같은데 박후보가 깔끔하게 토론한게 오히려 잘됐다고 봐요 ㅋㅋㅋ

  • ㅇㅇ
    '11.10.21 12:31 AM (125.177.xxx.83)

    그래도 오늘 토론은 솔직히 많이 안타까왔어요
    오늘 토론을 기점으로 안철수씨도 필드로 나와 박원순 후보에 힘을 보태야하지 않을까 싶어요

  • 근데...
    '11.10.21 12:32 AM (118.36.xxx.178)

    사실 오늘 나경원 깔 게 많았는데
    너무 점잖게 하셔서 솔직히 안타까웠습니다.

    치고 빠지는 토론을 좀 보여주셨어야 했는데...

  • ...
    '11.10.21 12:34 AM (116.32.xxx.116)

    저도 오늘 쯤 눈물 한번 시전하겠구나...이런 저질 연기에 또 동정표 가면 어떡하나 걱정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초반에 울상에 힘 뺀 목소리...
    그런데 그럴 여지를 박후보가 안주니까 단번에 돌변하더군요
    자기 말만 하는 5분 주도권 토론 무매너에 질려버렸습니다

  • 안돼요
    '11.10.21 12:58 AM (59.25.xxx.110)

    그 년이 눈물흘리면
    노인들 그냥 훅 다 빨려 들어요.

    해서 박후보 캠프에서 절대 나후보 눈물연기 하게끔하면 안된다고 전략을 짰을 거예요.

  • 2. 이사라도 가서
    '11.10.21 12:27 AM (125.181.xxx.4)

    박원순 후보에게 1표 드리고 싶어요.

  • 3.
    '11.10.21 12:27 AM (112.154.xxx.233)

    저도 그 생각하면서 보았는데요. 나경원은 결국 토론의 주도권을 자기가 잡았다고 생각할 지 몰라도 보는 사람은 나경원이 독해보인다고 생각해요. 거기다 1억 피부관리 이야기 까지 듣고 보니 신뢰성이 도대체 느껴지지 않아서 꽝..

  • ...
    '11.10.21 12:28 AM (112.159.xxx.47)

    토론의 기본 매너도 없는 애가 시장 된다니.. 생각만해도 끔찍~

  • ...
    '11.10.21 12:30 AM (116.32.xxx.116)

    5분 주도 "토론"에서 "제가 주도권 가지고 있으니까요"드립이라니..
    자기 할말만 다다다다다다...토론의 의미도 모르는 듯
    뭐 나후보가 모르는게 한두가지여야지

  • 4. ...
    '11.10.21 12:28 AM (116.32.xxx.116)

    나경원에 대한 동생분 말이 딱 제가 하고 싶은 말이네요
    겉만 번지르르하고 속 없는 말들...
    대다수의 서울 시민들이 동생분과 같은 혜안을 지니고 올바른 선택을 하기를 바랍니다

  • 5. 어맹뿌
    '11.10.21 12:29 AM (115.143.xxx.11)

    ㅇ ㅓ ㅇ ㅖ ㅎㅎ

  • 6. 박원순 후보의 공약은
    '11.10.21 12:30 AM (112.154.xxx.233)

    굉장히 정확하고 구체적인 반면 나경원은 두리뭉실.. 총체적인 틀이 없고 어느 한가지 사안만 가지고 물고늘어지기... 생각이 있는 사람은 그걸 알거에요

  • 7. 나억원
    '11.10.21 12:30 AM (121.223.xxx.212)

    오늘 새로이 받은 별명 ㅋ

  • 8. 오늘
    '11.10.21 12:30 AM (125.177.xxx.193)

    전보다 또랑또랑하게 말씀 잘하셨어요.^^
    나경원은 진짜 알.맹.이 없는 이론적인 말만 늘어놓더군요.
    박원순 후보님은 각 분야에 아주 열심히 연구한 흔적이 보이게 내용이 풍부하셨구요.
    제가 만약에 중도파고 오늘 토론 봤으면 -그리고 인터넷만 조금이라도 한다면-
    당연히 10번 찍을거 같습니다!

  • 9. 어쩜
    '11.10.21 12:30 AM (211.234.xxx.51)

    동생이 보는 눈이있네요 딱 맞는표현입니다

  • 10. ..
    '11.10.21 12:31 AM (124.50.xxx.7)

    "토론에서 상대방 의견도 귀기울일줄 모르는 사람이 일개 시민의 말따위
    듣기니 하겠냐"
    이게 오늘부터 우리의 멘트가 되어야합니다

  • 11. 미투
    '11.10.21 12:34 AM (115.143.xxx.25)

    토론에서 상대의 의견도 귀 기울일줄 모르는 사람이 시민의 말따위 듣기나 하겠냐----
    222222222

  • 12. 박원순후보는
    '11.10.21 12:35 AM (124.49.xxx.141)

    네가티브가 태생적으로 안되시는 분 같음이요ㅠㅠㅠ
    평생 세미나를 통해서 지식습득을 해오신 분이지만
    상대방공격해서 뭔가 얻어내는 것은 스스로 어색해 하는 모습을 봤어요.
    즉, 일정정도 싸움을 해야만 하는 정치토론에는 능하지는 않으신거 같죠?
    너무 양반이야.ㅠㅠㅠ
    (사실 전 그래서 박원순변호사가 더 좋아졌지만요.)

    하지만 서울시장이 말싸움 잘한다고 일 잘하는 것도 아니고
    다들 토론 내용을 중요하게 들으셨으리라 생각해요.
    박후보 화이팅!

  • 13. 마니또
    '11.10.21 12:36 AM (122.37.xxx.51)

    깊은뜻이 있었군요
    오늘 동정표 얻어려 나온 나상실이 자폭하게끔
    약올리고
    난 듣는 시장후보라는 이미지 각인!!

  • 14. 마자요
    '11.10.21 1:15 AM (218.155.xxx.231)

    한명숙전총리나, 박원순 후보나
    남 비방하는거 진짜 못하시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373 미친놈에겐 몽둥이가 약인데... 독하게 18:44:39 30
1126372 좋아하는남자 주변친구들이 하나같이 맘에안들어요 1 ㅇㅇ 18:40:02 100
1126371 복직 105일 만에 YTN 다시 투쟁..최남수·적폐 퇴출 1 고딩맘 18:37:40 80
1126370 상상대로 이루어진적 있으세요? ㅇㅇ 18:33:49 92
1126369 6세 아이. 새벽비행 저가항공타고 베트남. 괜찮을까요~~? 2 .... 18:33:27 182
1126368 남편버리고 혼자 해외서 아프리카? 같은데서 4 이혼상태 18:31:09 256
1126367 이럴때 마음을 어떻게 다스리나요? 2 .. 18:30:11 196
1126366 군것질 줄여볼거라고 프로틴바 샀다가...ㅋㅋ 3 스튜핏 18:28:25 356
1126365 김영란법 개정안 통과됐네요 18:26:33 215
1126364 목숨걸고 싸운 광복군 여군반장 이월봉을 아십니까 oo 18:21:02 63
1126363 아버지..조직검사했더니 결과가 안좋다고 다시 검사하자고 하는데요.. 1 dd 18:20:55 427
1126362 조카들 크리스마스선물 3 18:20:45 148
1126361 정우성 뉴스룸 출연~^^ 4 happy 18:14:06 670
1126360 82에 유난히 가족 잔혹사 많네요.. 14 ,, 18:13:07 844
1126359 원미경 리즈때 진짜 어마어마했네요 22 우와 18:12:47 1,366
1126358 여지껏 마음다스리는데 젤 좋았던게 뭐였나요? 9 참을 인 18:11:55 544
1126357 시어머니가 재산있으면 며느리가 딸보다 잘해요 13 ㅎㅎ 18:04:35 1,117
1126356 대추차 체에 걸렀는데 원래 이렇게 안 달아요? 3 똑땅 18:03:26 188
1126355 요즘 교육과정이 많이 어려워졌나요? 5 궁금 17:59:11 397
1126354 돈많은데 돈안쓰는 사람... 돈앞에서 벌벌 떠는 10 ... 17:55:01 1,173
1126353 유엔 미국대사.. 왜 보면 자꾸 거부감이 들죠? 4 근데 17:53:47 256
1126352 저탄수 다이어트하면 목마른가요? 8 ... 17:52:33 413
1126351 앙상한 몸으로 쓰레기통 뒤지는 ‘북극곰’의 일상' 4 ..... 17:52:24 431
1126350 심각한 아토피에 정보를 좀... 6 아줌마 17:51:16 265
1126349 특활비 의혹 최경환 구속영장 청구 고딩맘 17:50:31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