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장터구제 대박...

장터대박 | 조회수 : 2,890
작성일 : 2011-10-20 01:11:43
어지간해서는 장터물건봐도 그런가보다 하며 넘어가는데

지금올라온 구제의류  좀 헐~ 아닌가요?


가격이나 싸면 그러겠는데

유니클로가 비싼 브랜드도 아닌데 기본 만오천 이만얼마

어떤건 택이  너덜너덜 한데도 이만얼만가 하고 

옷이 이쁜것도 아니고 아주 좋은 브랜드도 아니고 


그런데 더 헐~ ~ 한일은  그중이 여러개가 이미 팔렸다는 사실...



이런데서 뒷담화하기는 그렇지만 내 안목이 넘 이상한가 싶기도 한데

82님들 생각은 어떠신가요?
IP : 121.151.xxx.17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ㅇㅇ
    '11.10.20 5:36 AM (211.237.xxx.51)

    한마디로 웃긴거죠 ㅋ 전 죽었다 깨나도 남이 입던옷 돈주고 사서 입는 사람들 이해가 안가요.
    예를 들어 아주 고가의옷인데 정말 한계절 한두번 입어서 아주 깨끗하다라면 또 모르겟어요..
    그것도 좀 그렇긴 하지만;;;
    암튼이해불가..

  • ^^;
    '11.10.20 7:25 AM (14.42.xxx.105)

    저도 그 장터 판매자는 완전 어이없지만,
    남이 입던 옷 돈 주고 사입는 게 죽었다 깨나도 이해 못할 일은 아니지요.
    본인이 싫으면 안 하면 되지
    굳이 자신의 생각과 다른 사람들까지 비웃을 필요는 없을 것 같네요.

  • 죽었다깨어나도
    '11.10.20 8:50 AM (203.142.xxx.231)

    남이 입었던거 못입는다고 하시니 좀 우습네요. 그 판매자가 누구인지 몰라도..그런사람들이 님한테 이해해달라는것도 아니고 그려러니 하면 되는거죠.
    저는 가끔 장터에서 옷삽니다. 버린것도 있고 2-3만원주고 괜찮은거 건져서 몇해동안 입은적도 있고.

    깨끗해도 한번 손탄것은 최소 50%이내로 팔아야 한다는 생각이네요.

  • 윗 두님 14님 203님
    '11.10.20 9:33 AM (211.237.xxx.51)

    참.. 어떻게 이렇게 해석하는지...
    비웃는걸로 보였다면 제 글솜씨 탓해야겠지만요.
    남이 입던 10만원짜리 정도 옷을 2만원에 사입는 건 이해가 정말 안되요
    (10만원 정도의 옷이라면 그냥 사입던지 아니면 안입고 말던지 하겠다는 뜻이죠)
    제 입장에선요. 죽었다 깨어나도요.
    남이 입었던옷 찝찝해서요.. 그건 제 입장이죠.
    다른사람도 그러라는게 아니고요..
    본인이 싫은거에요.. 뭐가 우습나요.. 내가 싫다는데.
    그럼 남이 입던옷 사서 입는 사람 우스워요 하면 윗님들은 기분 좋으세요?
    저는 그렇다고요~

  • 아이고..
    '11.10.20 1:33 PM (119.82.xxx.144)

    중학생 큰딸이 막내동생 준다고 학교 중고장터에서 티셔츠랑 머리방울이랑 사왔더라구요.
    전 기특하다고ㅡ.,ㅡ...받아서 바로 세탁해뒀는데....여섯살난 막내딸 티셔츠랑 머리방울 모자 사줄 능력이 안되는건 아니지만........... 대신 울딸은 머그컵은 사기 싫어서 안샀다고하더라구요. 남이 먹던 컵은 좀 그렇다고.. 다들 생각이 틀리니 나는 죽었다 깨나도 이해 못한다 그건 쫌..

  • 죽었다깨어날일도많다
    '11.10.20 4:10 PM (121.146.xxx.143)

    자신이 아니다 싶으면 구매 안하면 되는거 아닌가요?
    그럼 아파트 단지 벼룩시장, 각종 나눔장터에서 남이 입던 옷, 물품들 구입하는 것 다 별일이겠네요.
    세상엔 자기 자신 잣대로만 살수 없어요.
    물론 자신이 안그렇단 얘기겠죠.
    근데 뭐 죽었다 깨어나도 안그렇다는 표현까지야..
    님 너무 쓸데없이 강하십니다. ㅎㅎ

  • 2. ..
    '11.10.20 8:50 AM (125.240.xxx.2)

    그래도 많이 팔렸나봐요..

  • 3. 저도 웃겨 죽을뻔
    '11.10.20 10:29 AM (122.42.xxx.21)

    세상은 요지경 ㅋㅋ

  • 4. 11
    '11.10.21 10:58 AM (116.39.xxx.218)

    가격에 헉했다는.. 근데 정말 많이도 팔렸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23 지금의 이 다이내믹한 판국은 번개팅 02:48:07 17
1226822 아이가 집에 오다가 중학교시절 일진?애를 만났다고 하는데 .. 02:43:00 60
1226821 못생긴남친요.. 3 ... 02:27:15 270
1226820 못생긴 시리즈에 얹어 ㅋ 5 ㅎㅎ 02:09:46 396
1226819 염호석씨 아버지라는 작자 6억 다 써버렸다고 4 .. 02:00:01 862
1226818 잔류일본인 8 역사 01:52:56 443
1226817 교통사고 때문에 미치겠어요. 2 제인에어 01:51:24 483
1226816 녹차 여러분들은 어디꺼 드시나요? 1 ........ 01:47:52 154
1226815 네이버 여론 조작질을 대놓고 하네요. 1 snowme.. 01:41:08 332
1226814 배고픈데 참아아겠죠? 16 어흑 01:37:39 542
1226813 양귀자의 천년의 사랑 제대로 기억하시는 분~ 22 .. 01:29:56 553
1226812 나도 못 생긴 남친 25 생각나네 01:27:23 1,513
1226811 시티투어버스 좋았던 곳 정보 공유해요 4 나홀로 여행.. 01:22:12 501
1226810 출근하자마자 손 안씻고 그릇 정리하는 가사도우미 6 ... 01:21:11 996
1226809 졸업한 모교 도서관.. 5 ... 01:20:28 508
1226808 군면회 연락안하고 바로가도되나요 8 군대 01:17:19 295
1226807 자식이 뭔지 5 01:12:28 894
1226806 불교식 장례문화가 이런게 맞는건가요? 26 슬픔 01:11:51 485
1226805 친구가 저의 돈봉투를 한사코 거절하는데.. 6 01:11:41 1,116
1226804 ㄷㄷ드디어 네일베가 미쳤네요 .jpg 8 공감수-1 .. 01:05:52 1,554
1226803 쫌 문대통령 반에 반정만이라도 일좀해라!!! 3 적폐청산 01:01:02 368
1226802 여섯살 아이가 퍼즐을 하는데 10 ㅇㅇ 01:01:02 777
1226801 건조기에 넣고 잊어버리고 있었는데요 5 빨래 01:00:15 1,144
1226800 현재 네이버 그알 기사 공감수가 사라짐ㄷㄷㄷㄷ 3 ㅅㅅ의마술 00:50:54 795
1226799 박유천 전 약혼녀 ㅎㅎㄴ 고소한 천재소녀가 누구에요? ... 00:49:42 2,45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