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저희 3살짜리 아기 친구엄마와 어린이집 원장 또라이네요..

베리 | 조회수 : 2,712
작성일 : 2011-10-19 06:45:52

3살짜리 딸가진 엄마인데요

이제 겨우 배변훈련 80% 성공하는 애기 엄마 입니다.

아기 50일때 만난 친구 엄마가 (한 3년 만났 죠) 의 추천으로 어린이집 같이 다니게 됐죠

근데 얼마전 아기 친구엄마가 배변어떻게 되고 있냐고 묻길래 80% 성공이다 했더니 자기 애는 변기에는 앉는데 소변을 안하고 다른 바닥에 싼다고 하더라구요

근데 문제는 어린이집 선생님께서 2명 배변훈련하기 힘들다고 중간중간에 기저귀를 입히는거 알고 있었어요

 그제 저녁때 친구 엄마가 전화가 왔었죠  선생님이 자기 애기들 기저귀 채우는거에 어떻게 생각 하냐고 해서 배변이 늦쳐지겠지 라고 했죠

문제는 그다음부터에요

그엄마가 저녁때 원장이랑 통화해보고 전화준다고 해서 기다리다 전화가 왔는데 그러면 계속 기저귀 안채우고 내복 보내면 배변해주겠다고 일달락 됐는데 다음날 원장이 80%된 저희 아기 배변훈련을 포기하자고 갑자기 그러네요

스트레스 받으면서 배변하면 안된다고.. 그래서 원래 배변훈련자체가 스트레스인데 조금만 하면 될거을 포기하자는 얘기자체가 이해 안된다고 말했죠

그러면 친구엄마애기는 이제 변기 앉기만 하는데 은근 떠보니 그아이만 배변훈련하겠다 그런거죠..

다시 친구엄마 한테 전화해서 어제 통화해서 결정난게 우리아기포기시키고 배변0%인 니애만 훈련시키겠다고 이기적으로 말했냐고 했더니 자기두 어쩔수 없었다고 말하네요..

그렇게 말한 친구엄마와 거기에 놀아난 원장선생두 정말 우습네요..

전에도 친구엄마애기 수족구 걸려서 거의 낫지도 않았는데 어린이집에 맡기고 지는 놀러다니고 원장 나불러서 저애 다 안나았는데 니애 걸리수있다 이해해라 라는 원장... 어처구니가 없네여...

그동안 그쪽 애기 엄마는 나 소개 시켜주고 또 제기 소개시켜서온 애기엄마들 자기가 소개시킨것처럼 해서 혜택받은느낌이 드네여..

은근 우리아기가 그쪽아기 들러리였다는 느낌두요

 

오늘 원장만나 한바탕 해야 하는데 정말 힘딸리네여..머라고 해야할지..

IP : 175.252.xxx.184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1.10.19 9:10 AM (211.246.xxx.56)

    그런곳에 뭐하러 보내시나요.전업이시면 아이 배변 훈련 완전히 될때까지 데리고 계시다가 내년 3월에 맞춰 다른 어린이집에 보내세요.요즘 보육료지원 되고하니 괜히 넘 일찍 어린이집에 보내시던데 바로 옆집이 가정 어린이집이라 오며가며 그리고 들리는 소음으로 보면 어린애들 어린이집에 보내는거 완전 엄마 편하자고 보내는거지 애들은 엄청 스트레스받을듯..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6250 실내온도 25도 안팎은 돼야 살만 하네요 중앙난방ㅠㅠ.. 14:47:19 47
1126249 왼쪽 갈비뼈있는데가 요새 계속 결리거든요 ㄷㄷ 14:45:47 21
1126248 애견 마약방석요~~ // 14:45:22 36
1126247 잡코리아 진짜 너무한거 아닌가요? 마마미 14:44:39 106
1126246 대학생들 본격적인 취업공부는 언제 하나요? 조언 14:42:31 36
1126245 중3 무단결석 (한번 )일반고교입시에 영향있나요? 3 무단결석 14:42:18 76
1126244 환자부담 줄인다는 '문재인 케어' 의사들은 왜 반대할까 1 Stelli.. 14:42:08 56
1126243 학습지나 온라인학습비 할인되는 카드 어떤건가요? 교육비 14:39:56 20
1126242 경기대,을지대 유아교육학과 대학입시 14:38:01 71
1126241 남편 폭력 악다구니로 고쳤다는 아줌마 보세요. 3 자랑스러운그.. 14:34:07 507
1126240 우리나라는 냉난방의 자유가 있는 국가입니다. 5 난방 독립 14:30:32 407
1126239 부츠대신 패딩부츠 살까 하는데요... 그러니까 14:29:51 98
1126238 믹서기 추천해 주세요 겨울쓸쓸 14:27:59 61
1126237 저만 친정엄마를 짝사랑 하는듯 해요 12 눈이 와요 14:24:34 641
1126236 깍두기 만들고나니 새우젓맛이 강하고 짠맛 나면? 2 헬프미 14:24:25 83
1126235 安, 지지율 낮은 원인 묻자 "제3당 둘로 쪼개져있어&.. 7 말이여방구여.. 14:19:39 327
1126234 오피스텔 분양 당첨 됐는데 중도금도 없네요. 포기해야겠죠? 5 초코조아 14:19:17 480
1126233 교복바지 중고 새상품 어디다 내놔야할까요? 1 카페 14:18:15 102
1126232 올 수능영어 작년대비 난이도 궁금해요 3 땅지맘 14:17:53 217
1126231 할머니들은 왜그리 손자에 집착할까요 8 ........ 14:16:12 617
1126230 남편 폭행에 맞폭행으로 싸워서 고쳤다고 자기가 좋은엄만줄 아는군.. 11 ㅇㅇ 14:15:58 815
1126229 오래된 차종류 어떻게 활용하세요? 5 아깝다 14:15:40 277
1126228 딸한테 올인하신 분 글보고..마음 다스리는법좀 6 00 14:14:54 626
1126227 배달시킬 때 이래도 되나요? 10 .. 14:09:44 779
1126226 부산분들 지금 바람 많이 부나요 6 돌풍 14:05:52 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