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헨델의 사라방드(Sarabande)

바람처럼 | 조회수 : 2,989
작성일 : 2011-10-17 23:11:47

 

게오르그 프리드리히 헨델 (Georg Friedrich Händel: 1685 ― 1759) 작곡

‘사라방드 sarabande’ Harpsicord Suite No.4 in D minor, HWV437

 

사라방드는 17, 18세기 영국 귀족사회의 화려하고 <비장미悲壯美> 있는 분위기를

잘 나타내 주는 무곡이다. 대체로 느리고 장중한 3박자 계통의 스페인 무곡을

말하는 것으로, 고전형식에서 제1소절의 2박자 째에 악센트를 두는 것이 특징인데

이러한 특징은 바로크 양식의 모음곡에서 정해진 것이다.

 

이 무곡은 16세기 말경에 프랑스의 궁정에 도입되었으며, 이 당시부터 장중하고

고상한 양식과 적당한 리듬이 가미된 걸로 짐작되고 있다. 원래 무어 인의 춤에서

받아들였던 일종의 <춤곡>인데, 3/4 또는 2/3박자의 느리고 장중한 곡으로써

‘캐스터네츠’ 에 맞춰서 춤추었다고 한다.

 

사라방드의 발생지는 스페인의 안달루시아 지방으로 알려졌으나 페르시아 라는

설과, 16세기에 멕시코에서 스페인으로 전해진 것이라는 설도 있다. 16세기 말~

17세기 초에 유럽 전역으로 보급되고 오페라 ‧ 발레에도 인용되었다.

또 17세기 중엽에는 기악곡으로 예술화되었으며 사실 춤곡이긴 하지만 춤을 추기

위해 만든 곡이라기보다 ‘순수 연주를 목적으로 만든 기악곡’ 이다.

                                                                                            (퍼온 글을 편집)

 

 

하프시코드 Harpsicord: 격철로 현을 뜯어 소리를 내는 건반악기로 피아노의 전신.

무어 인 Moor人: 8세기경에 이베리아 반도를 정복한 이슬람교도.

캐스터네츠 castanets: ‘딱딱이’ 나무나 상아로 만든 조가비 모양의 타악기.

 

 

~~~~~~~~~~~~~~~~~~~~~~~ ~♬

 

헨델의 사라방드

체코 프라하 시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연주(연주시간: 4분 3초)

http://www.youtube.com/watch?v=SoKwy-uGQfI

 

~~~~~~~~~~~~~~~~~~~~~~~~~~~~~~~~~~~

IP : 121.131.xxx.7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자연과 나
    '11.10.18 12:50 AM (175.125.xxx.77)

    아아~~ 제가 좋아하는 곡 중에 하나...

    웅장한 멋이 이 가을 밤에 어울립니다..

    깊은 밤 좋은 밤 되세요..

  • 2. 커피향
    '11.10.18 7:24 AM (180.71.xxx.244)

    제가 좋아하는 곡... 오래만에 듣고 갑니다. 감사해요.

  • 3. 둥이네집
    '11.10.19 11:54 AM (1.246.xxx.102)

    멋진곡 잘들었어요. 오랜만에 집중해서 푹 빠졌다지요.


    좋아하는 곡이 올라와서 반갑기도하고. ^^

  • 4. 애기배추
    '14.7.7 9:07 PM (84.31.xxx.126)

    아 너무 좋네요. 두고두고 들을게요.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714 감빵생활 해롱이 .. 15:18:16 84
1129713 파우비비 써보신 분 계세요? 환타 15:16:01 19
1129712 수능끝난애들 2 유럽패키지 15:15:32 93
1129711 팩트폭격 -MBC 방문진 이사 최강욱 2 와~~ 15:11:19 191
1129710 누가 더 괜찮다고 생각드세요? 5 선택 15:09:49 149
1129709 생리시에 시력이랑 체온이 급격히 떨어지네요 1 .. 15:09:45 131
1129708 점심 외식하고 와서 저녁 김치찌개 먹자니까... 냉파하라는 남편.. 4 맞벌이 15:08:45 456
1129707 503때 나라 돌아가는 꼬라지 보고 국민연금 안냈는데요 3 보보 15:08:43 207
1129706 아이 충치 치료문제 남편의 의견 좀 봐주세요 충치 15:05:40 66
1129705 한가지 여쭤볼게요... 한국에서 해외발행카드 현금인출하는 방법이.. 3 음악선생님 15:04:53 53
1129704 세네갈 갈치 맛이 어떤가요? 5 장보기 15:03:50 370
1129703 '마약 흡입' 혐의 이찬오, 뒷걸음질 치며 호송차 올라 3 이찬오 14:58:34 1,248
1129702 꼭 댓글에 나는 아니던데? 이상하네?하는 사람들 5 은손 14:57:13 198
1129701 갑자기 씽크대에 물이 거의 안 나오는데 왜 그럴까요? 1 == 14:55:04 149
1129700 실리트 압력밥솥 추가 새나봐요 lush 14:54:28 56
1129699 진짜 감동받아 눈물나나요? 20 정말?? 14:52:48 901
1129698 지인들께 안부인사를 보내면. 답장이 없네요 4 답장 14:48:00 499
1129697 전복죽은 찹쌀만 쓰나요? 2 ㅇㅇ 14:46:13 197
1129696 집주변 모 종교단체... 불법주차 신고했어요 3 bb 14:43:56 428
1129695 오늘 7000명 추가.기자단해체'새'청원.드루와요~ 5 12.14일.. 14:42:58 237
1129694 추울 때 생각나는 음식 있으세요? 8 12월 14:39:50 555
1129693 언니라는 호칭이 대접하는 의미인가요? 18 ㅇㅇ 14:39:24 591
1129692 올해의 사자성어 - 파사현정 2 ... 14:37:12 265
1129691 강정화라는 배우 왜 없어졌을까요? 19 .... 14:34:07 2,005
1129690 욕실세면대 불량제품이 시공되었어요-업자는본사에 제가 전화하래요 4 곰배령 14:33:39 2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