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맞벌이는 금방 돈모으는 줄 아는 거 같아요.

ㅎㅎㅎ | 조회수 : 3,888
작성일 : 2011-10-17 15:54:52
주말에 친구들과 만나서 얘기하다
집 얘기가 나왔어요.

그러다 한 친구
너는 맞벌이에 애도 없으니까 많이 모았겠네
집 구하는데 문제 없지 않아?

옆에서 듣던 다른 친구도 수긍을 하네요.

정작 저는 답답했죠.

그럼 세상의 모든 애없는 맞벌이는 때부자 되겠네...하고 속으로 읎조리고요.

친구 하나는 애 둘인데 결혼할때 시댁에서 60%정도 지원을 해주셨어요.
그 친군 그것도 얼마 안됀다 생각하고 별거 아닌 것 처럼 말하더군요.
그리고 남편 급여도 괜찮고  회사에서 점심이며 업무에 필요해서 쓰는
차량에 대한 지원도 다 해주고  주 5일 근무라 주말에 같이 시간 즐길 여유도 많고요.
남편도 무척 쾌활하면서 아이들 무지 잘 보고 아내 잘 챙기는 스타일.


다른 친구는 홀시어머니 댁에서 같이 사는데
분가하면 시어머니가 어느정도 보태 주신다고 말은 했다고 하지만
아직 분가 전이니..
남편도 괜찮은 직장에서 괜찮은 급여와 대우를 받으면서 사는 거 같고
역시 주5일 근무에   아이는 하나.


저흰 도움을 받기는 커녕 되려 받아가신 상황이었고
가진 것 없이 시작하다 보니 임신 할 상황도 아니어서 몇년 미루고
죽어라 일했지만
기본 급여가 너무 작으니 모이는 거 쉽지 않아요.

친구들은 남편이 괜찮은 급여에 보너스도 나오고 뭐 지원되는게 있다지만
저흰 그저 월급 뿐이고 그 월급이란 것도 무지 작은데다  남편은 중식 지원 안해주고
업무에 필요한 차지만  지원 일절 없어요.
그러니 둘이 벌어야 친구들 남편 하나가 버는 수준이고요.

구구절절 설명 할 필요도 없고 힘도 없지만
애 없는 맞벌이면 돈 금방 모으겠다고...생각하는 그 단순함이 부럽더군요.ㅎㅎ
IP : 112.168.xxx.6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맞벌이보다는
    '11.10.17 4:09 PM (220.86.xxx.75)

    부모님께서 집전세를 얻어주거나 집사주거나.. 그런집이 여유롭고 쉽게 풀리더군요.

  • 2. 지나다가
    '11.10.17 4:11 PM (118.40.xxx.126)

    친구들이 본인들 상황에 맞춰 생각해서 그리말했을거 같아요.
    저희도 맞벌이에 애들2명인데요. 시부모님들은 저희한테 집한채값은 모아놨냐고
    물어보세요... 헐.. 집한채를 얼마로 생각하시는 건지...
    생활비하고 그나마 약간의 저축하는것도 다행이라 생각하는데...쩝...

  • 3. 저도
    '11.10.17 4:12 PM (61.78.xxx.173)

    윗분말에 동감,,, 그리고 맞벌이에 애 없으면 그래서 돈 많이 벌겠다. 애 하나면 하나라서 둘이면 그래도 맞벌이서 아마 그 얘기 긑도 없을걸요? 기분 상해도 너무 맘에 담아 두지는 마세요... 그때 듣고 훌 털어야 할 말중에 하나인것 같더라구요..

  • 4.
    '11.10.17 4:17 PM (112.168.xxx.63)

    마음에 담아두진 않았어요.
    다만 사람들은 다 자기 기준으로 생각하고 판단하는게 너무 많은 거 같아요.
    조심스럽지 않고요. ^^

  • 5. 싱고니움
    '11.10.17 4:30 PM (118.45.xxx.100)

    그런데 그 상황에서 너네는 차암 힘들겠어 언제 집살래??그럴수는 없쟎아요 집이야기는 우연히 나와버린거고 님네만 빼고 넘어가도 어색할거고 나름 좋게 친구 태워주는 거 아닐까요 결혼해서살면 집 마련하기 힘든거 백만장자딸 아니고서야 다 알죠 그래도 다들 예의가있다면 어이구 너는 맞벌이라 애도없고 나보단 나아 어구 난 신랑벌이 얼마된다고 넌 시댁이 빵빵하니 좋겠다야 아이구 그도 안그래 합가하다 나 늙어죽겠어 맘편한게 젤이지 그렇게 서로 죽는소리 하면서 나를 낮추고 상대를 추키는거지요 원글님은 정말 그걸 님이 편하게 살겠다는 남들의 착각으로 받아들이신건지ᆞᆢ그리고 설마 그런들 어때요 죽어가는꼴 보이는것보단 낫죠

  • 똑같은 말이래요
    '11.10.17 4:38 PM (112.168.xxx.63)

    아 다르고 어 다르다고 했어요.
    기본 시작부터가 다른데 맞벌이하고 애 없다고 돈 많이 모았겠다..라고 말하는 건 생각해줘서가 아니라
    정말 단순한 생각으로 말하는 거죠.
    그리고 굳이 저희 얘길 할 필요도 없는 상황이었고 먼저 당연히 그런것처럼 말 한건 친구니까요.
    애도 없는데 둘이 쓰면 얼마냐 쓰겠냐~ 둘이 모으니 많이 모았겠구만. 하더군요.

    조금만 생각하고 말하면 똑같은 말이라도 많이 달라지는 거에요.

  • 6. ..
    '11.10.17 4:47 PM (61.254.xxx.106)

    친구들이 원글님 처지 속속들이 알면서 그런말 한거면 속상할만하지만 원글님 속사정 전혀 모르고 맞벌이인 것만 아는 상황이라면 나머지 상황들은 자기네와 비슷할거라 생각하고 거기에 맞벌이+애없으면 돈 많이 모였겠다.. 싶을수 있지요.
    원글님이야 자신의 속사정이 그 친구들보다 힘든걸 아니 그 말들이 어이없게 들리는거구요. 그 상황 모르는 친구라면 탓할거 없는듯합니다.

  • 그러니까요
    '11.10.17 5:02 PM (112.168.xxx.63)

    속속들이 잘 알지도 못하면서 사람들은 왜그리 자기 기준으로 생각하고 결론내리는 걸 좋아하는지...
    속속들이 얘길 안하면 이야기는 산으로 가고.ㅋㅋ
    대충이라도 설명해야 하니.ㅎㅎ

  • 7. ...
    '11.10.17 5:08 PM (152.99.xxx.167)

    그렇게 꼬아 들으면 서로 할얘기가 없죠.
    뭐 솔직히 속속들이 다 알아야 하고 이것저것 모두 조심해야 하면 아줌마들 수다꺼리가 없지 않나요.
    저정도면 그냥 보편적으로 딩크는 돈모으기 쉽겠다 하는 호응정도인데
    씁쓸하실거 까지야...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29926 9년이상을 봤지만 직접 겪으니 또 다르네요 인간관계 23:12:08 20
1129925 자식도 안 보면 멀어지나요? (이혼) 아이면접 23:10:26 81
1129924 성동구에 영어회화 공부할 곳.. 행인 23:09:36 12
1129923 전체관람가 .. 23:09:16 22
1129922 이거 아셨어요? 제대로 쓴 기사는 삭제되었다고 8 언론사의요청.. 23:03:56 365
1129921 [서울] 라식.라섹수술 잘하는 병원 소개부탁드려요 병원 23:01:28 39
1129920 어쩌면 저리 머리숱이 많으실까요? 4 미운우리새끼.. 22:59:40 555
1129919 시부모님 부양가족등록 가능할까요? 궁금 22:59:00 76
1129918 모든걸 같이하려는 직장상사 4 ㅇㅇ 22:56:33 279
1129917 떡만드는 블로그 아시는분요 1 오우 22:55:17 209
1129916 드라마 연애시대 보신 분 계세요? 3 .. 22:53:32 201
1129915 변상욱 대기자가 김광수기레기에게(펌) 3 richwo.. 22:47:12 417
1129914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 3 슬프다 22:45:58 815
1129913 40세되면서 립스틱을 바르기시작했어요 4 ㅡㅡ 22:44:34 1,018
1129912 끊임없이 말 하는 사람이 피곤해요. 7 .. 22:42:40 933
1129911 전세금 1억7천 어떻게 만들 수 있을까요? 5 젊었을 때 22:41:51 896
1129910 전세 내 놨는데 안 나가요ㅜㅜ 9 ㄴㄷ 22:37:56 999
1129909 발뒤꿈치까진건 원래 이렇게 잘 안낫나요? 2 새신발 22:36:40 225
1129908 굴 사서드시나요 7 22:35:44 821
1129907 다이어트 환약 드셔보신 분?? 화양연화 22:33:25 117
1129906 험담 한 사람과 다시 친해지기 9 명랑하자 22:28:36 629
1129905 크리스마스 케이크 어디서 살 생각이세요? 17 자유부인 22:28:06 1,385
1129904 30대, 40대 결혼 때문에 너무 걱정하지 마세요. 18 ... 22:27:14 1,749
1129903 남편있으면 친구와 전화통화 못하나요? 17 50대 동창.. 22:26:03 1,405
1129902 예비중3 수학학원 고민입니다 1 아들 22:25:39 1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