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Banner

제 목 : 아버지와 아들둘...

| 조회수 : 2,798 | 추천수 : 0
작성일 : 2011-10-17 01:17:39

 


 

Blue Eyes Crying in The Rain- eva cassidy

 

 

In the twilight glow I see you
이글 거리는 황혼녘에 난 그대를 바라봅니다
Blue eyes crying in the rain
빗속에서 우는 그대의 푸른 눈동자
As we kissed goodbye and parted
우리가 작별의 키스를 하고 떠날 때
I knew we'd never meet again
난 우리가 결코 다시는 못 만날 거라는 걸 알았지요

 

Love is like a dying ember
사랑은 죽어가는 장작 불 같아요
Only memories remain
단지 추억만 남아 있을 뿐
Through the ages I'll remember
비록 시간이 지난다 해도 난 기억할 겁니다
Blue eyes crying in the rain
빗속에서 울던 그대의 푸른 눈동자를

 

(Now my hair has turned to silver
(이제 나의 머리는 은빛으로 변했고
All my life I've loved in vain
내 모든 삶에서 난 헛되이 사랑을 했나봐요
I can see her star in heaven)
난 천국에 있는 그녀의 별을 볼 수 있어요
Blue eyes crying in the rain
빗 속에서 울던 그대의 푸른 눈동자를)

Someday when we meet up yonder
언젠가는 우리가 천국에서 만나겠지요
We'll stroll hand in hand again
우린 다시 손을 잡고 산책할 수 있을 거에요
In a land that knows no parting
이별이 없는 그 영원한 세계에서
Blue eyes crying in the rain
빗 속에서 울던 그대의 푸른 눈동자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한번쯤
    '11.10.17 8:59 AM

    우리집 남자들 같습니다 ~~~ 정겹습니다

  • 카루소
    '11.10.17 3:58 PM

    한번쯤님 옆지기께서는 낚시좀 하시나봐요?
    저도 열심히 배워서 내년 날이 따뜻해 지면
    순영과 순호 데리고 출동 해 볼려는데~ㅋ

  • 2. 무아
    '11.10.18 1:49 AM

    음악다방 가면 rain and tears 랑 두곡 신청해서
    한 곡이라도 들어야 다방을 나오는
    즐겨들었던 노래입니다.

    몇 번이고 듣습니다.

  • 카루소
    '11.10.18 5:28 PM

    종로1가였나 아님 2가인지... 저도 늙어서(?) 기억이 가물 가물...
    그곳에 무아 음악다방이 있었어요~*
    DJ: 오늘 저희 무아에서 화이널곡으로 준비 했습니다.
    올리비아 뉴톤 존의 원곡을 30대 요절한 안타까운 천상의 목소리의 주인공인 에바 케시디가
    전합니다.
    Blue Eyes Crying in The Rain...
    손님중에 사모님...아니 할모니...아니... 하모니님!! 카운터에 전화 와있습니다.~^^;;

  • 3. 한국화
    '11.10.18 3:47 PM

    카루소님은항상감상적 이시라 좋아요

  • 카루소
    '11.10.18 5:29 PM

    감상적인게 안좋을때도 많아요~ㅠ,ㅠ

  • 4. 최부인
    '11.10.23 9:34 AM

    종로 음악다방에서.....루소님을 지나쳤을지도 모르겠네요~~

  • 카루소
    '11.10.24 2:56 PM

    그때 앞자리에 앉아 계시던 숙녀분들중에 최부인님도 계셨을거 같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106 말러 쉐어그린 2017.12.15 177 0
24105 상쾌한 겨울 헤변 도도/道導 2017.12.14 310 0
24104 여기서 추천받은 레깅스 샀더니 팔토시가 왔네요 2 심플라이프 2017.12.12 3,155 0
24103 나무타기 달냥이 6 철리향 2017.12.08 1,174 0
24102 어처구니가 없다 1 도도/道導 2017.12.07 839 0
24101 며칠전 구입한 프로폴리스 리퀴드입니다. 3 얼라리오 2017.12.06 959 0
24100 허상과 실상의 세상 도도/道導 2017.12.06 472 0
24099 미스티의 오해 10 연못댁 2017.12.04 1,048 1
24098 이 거실장은 어디 걸까요? 오드리햅번 2017.12.04 886 0
24097 한달된 턱시도 작은 고양이 인연 찾아요 (입양완료) 15 소소한삶 2017.12.03 1,533 0
24096 스치는 시간은 저장되고 있었습니다. 도도/道導 2017.12.02 584 0
24095 박스와 의자 서민과 귀족 ...신이야 신??????? (뷰웅.. 4 하고나서 2017.11.30 1,128 0
24094 불쌍한 강아지들 사냥개 안되게 도와주세요..부탁드립니다. 2 ㅂㅅㅈㅇ 2017.11.30 1,233 0
24093 새로운 보금자리 도도/道導 2017.11.30 573 0
24092 무청 시래기 1 도도/道導 2017.11.29 779 0
24091 안타까운 사연의 유기견 ... 임보처 없을까요? 2 양해리 2017.11.27 958 0
24090 고요한 풍요 2 도도/道導 2017.11.27 635 3
24089 울 냥이가 말이죠 9 목동낭자 2017.11.25 1,954 1
24088 가슴 뜨거웠던 '우리들의 촛불'! -고양시 상영 영화 1 bluebell 2017.11.24 413 0
24087 첫 눈오는 날 설시를 만나다 1 도도/道導 2017.11.23 781 0
24086 저장, 수집강박증 식이조절 관련 글쓰신 분~~~ 냥이를왕처럼 2017.11.23 687 0
24085 가을의 온기가 남아 있는 곳 도도/道導 2017.11.22 597 0
24084 즐거워 보이는 가족을 만나다 2 도도/道導 2017.11.21 1,485 0
24083 가을의 복판으로 지나는 길 1 도도/道導 2017.11.18 880 0
24082 오늘 아침에는 상고대가 3 도도/道導 2017.11.17 833 0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