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키친토크

즐겁고 맛있는 우리집 밥상이야기

제 목 : 봄이다

| 조회수 : 9,180 | 추천수 : 4
작성일 : 2017-03-16 16:56:40

#1. 봄

봄 타는 걸까 ? 오락가락하는 기온처럼 , 몸과 기분이 널을 뛴다 .

잠자는 시간과 무관하게 늘 졸린 듯 , 또 졸리지 않은 듯하고

기운도 없고 기분도 종종 꿀꿀하다 .


텃밭 정리도 할 겸 , 냉이를 캐러갔다 .

냉이 캔 날 , 냉이튀김과 고구마튀김으로 저녁을 때웠다 .

고구마는 배불렀고 냉이는 봄을 채우기에 충분했다 .

 

#2 치워야 하는 것들

이따금 냉장고 속에서 불쑥 눈에 들어오는 것들이 있다 .

언제부터 있었는지 기억도 없는 , 먹고 남은 식재료들 .


한줌의 표고버섯과 물미역과 당근 반 토막이 보였던 날

물미역을 여러 번 씻고 끓는 물에 살짝 데쳐 새콤 달달하게 고추장에 무쳤다 .

표고는 끓는 물에 데쳐 식힌 다음에 물기 꼭 짜냈다 .

당근과 양파를 썰어 접시에 담아 놓고 보니 나름 색감이 난다 . 급히 부추도 잘라 얹었다 .

작년 깻잎이 지천일 때 담았던 장아찌와 밑반찬 꺼내 시금치국으로 한 끼 .


 

#3 게으름과 봄 사이

“ 이거 어떻게 한 거야 ? 도시락으로 괜찮겠는데 . 해줘요 !” 라는 H 씨 말에 ,  

“ 뭘 어떻게 해 보이는 대로 한 거지 , 도시락은 토마토 물이 너무 많이 나와 별로일거 같은데 ”

“ 도시락은 스스로 싸가세요 . 토마토 썰고 올리브유에 무친 다음에 으깬 땅콩과 후추 소금 설탕 넣고 버무리면 되옵니다 . 땅콩 대신 호두나 잣 같은 것도 괜찮을 것 같은데 …… . 고소한 맛 나는 건 다 어울릴 듯 해 ” 라는 대화를 나눈 토마토 샐러드 .


어젯밤 “ 내일 토마토 샐러드 해주지 !” 라는 H 씨의 요청을 모른척하고 아침에 뒹굴 거렸다 .

마음속으로 ‘ 요즘 몸이 무거워서 어쩔 수 없어 , 봄이라서 그래 !’ 봄 타는 거라 변명하며 .

 

#4 지난겨울


무밥이다 . 그런데 밥을 태웠다 . 살짝 올라오는 탄내는 양념간장으로도 누를 수 없었다 .



시래기 밥 . 겨우내 볶아먹고 지져먹고 밥 지을 때 넣어 먹고 참 유용했던 식재료 .



정성껏 새알을 빚고 끓였던 팥죽





K 생일 . 별 탈 없이 자라주어 고맙고 자연스럽게 품을 떠나 독립하려는 게 기특하다 .

그래서 종종 부모님 생각을 더 나게 하는 녀석이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찬미
    '17.3.16 10:20 PM

    오랜만에 오셨네요^^
    여전히
    건강한 음식과 건강한 생각으로 지내시는듯~^^

  • 오후에
    '17.3.17 4:20 PM

    건강한 생각? 글쎄요. 생각도 감정도 번잡해지는 요즘이지요.
    감사합니다.

  • 2. 솔이엄마
    '17.3.17 1:19 PM

    냉이튀김을 보기만 해도 봄향기가 확 느껴지는듯하네요~^^
    자녀분 생일 축하드려요~
    건강하고 행복하게 자라길 기원합니다~♡

  • 오후에
    '17.3.17 4:21 PM

    역시 봄하면 냉이인가봅니다.

  • 3. 와플떡볶이
    '17.3.17 3:12 PM

    정말 오랫만에 오셨네요. 자주 글 올려주시기를 바라는 숨은 팬입니다. 따님 생일 축하드려요. ^^

  • 오후에
    '17.3.17 4:22 PM

    감사합니다.
    좋은 주말 보내시길....

  • 4. artmania
    '17.3.19 12:01 AM

    아! 냉이도 튀겨먹는 군요! 어제 마트에 냉이가 있길래 뭘 해먹을지 생각하지도 않고 봄 기운에 이끌려 담아왔는데...
    한번 튀겨 먹어봐야 겠어요.

  • 오후에
    '17.3.21 10:53 AM

    냉이튀김 드셨나요? 봄기운을 느끼셨길...

  • 5. 다이아
    '17.3.21 10:57 AM

    새알심 넣은 팥죽이 맛있어 보입니다.
    저는 팥죽 사먹으러 가도 쌀을 풀어 만든 팥죽은 잘 사먹지 않아요.
    친정아빠가 큰아들이셔서 제가 22세까지 할머니와 함께 살았어요.
    어렸을때는 설추석에 인절미도 집에서 떡메로 직접 만들고,
    두부도 가마솥에 콩을 삶아 직접 만들고,
    녹두는 맷돌아 갈아서 전을 부치곤 했어요.
    팥떡이나 팥죽도 다르지 않아서 직접 집에서 만들곤 했는데
    팥죽에 쌀을 넣는 것은 할머니께서 상스럽다고
    찹쌀가루로 새알심만 넣어서 하셨어요.
    어렸을때 부터 그렇게 먹어서 그런지 쌀이 들어간 팥죽을 안먹는건 아니지만
    사먹는다면 새알심만 들어간 팥죽을 찾게 되더라고요.
    집에서 해보고 싶은데 한번도 해본적이 없네요.

  • 오후에
    '17.3.21 11:30 AM

    새알 넣은 팥죽이 깔끔하죠.
    팥은 한 번 삶아 놓으면 여러번 나눠 먹을 수도 있고 쓰임이 많아요.
    한번해보세요. 생각보다 복잡하지 않습니다.

    저는 팥죽에 칼국수 넣는 걸 좋아합니다. 그러고보니 저희집 팥죽에도 할머니가 꼭 계셨네요.
    양도 많고 지금처럼 입식부엌도 아니었는데... 그 추위에 팥죽이든 팥칼국수든 참 신산했을 음식이었을것 같네요.

  • 6. 백만순이
    '17.3.23 9:16 AM

    오랫만이라 더 반가운거겠죠^^
    저도 조만간 냉이 캐다가 튀김 좀 해야겠네요~

  • 오후에
    '17.3.31 3:16 PM

    그새 해가 바뀌고 봄이 왔네요.
    하지만 4월이네요. 봄이 왔다고도 안왔다고도 할 수 없는 때같아요.

    그 사람은 구속되고 세월호는 뭍에 닿았습니다.

  • 7. Elsa
    '17.3.29 1:37 AM

    오후에님 글을 이제서야 봤네요.-.-;; (이상해요.. 늘 안오시나 하고 기다렸었는데.. 어째 놓쳤는지..)
    감사인사를 꼭 드리고 싶었어요.
    작년 시월 어느날 K에게 하신 말씀이 저에게 너무도 와 닿아서,
    가을부터 추운겨울을 지나 봄까지 광화문 나들이를 즐겁게 하고 있습니다.
    늘 되뇌이며 살게 해주셔서 감사하며,
    K에게 주시는 말씀을 제가 눈빠지게 기다리고 있어요 ^^

    "살아가며 무슨 일이든 일희일노 ( 一喜一怒 ) 말 돼 ,

    네가 있어야 할 곳에 서는 걸 주저하지 말거라 "

  • 오후에
    '17.3.31 3:20 PM

    제가 감사합니다.
    k에게 하는 말은 그냥 잔소리랍니다. 담아둘만한게 아니랍니다.

    광화문 나들이가 즐거우셨다니 다행이고 겨우내 수고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43086 가죽 드세요?^^ 14 고고 2018.04.24 1,144 2
43085 뉴질랜드 여행 ~ 13 시간여행 2018.04.23 1,275 1
43084 만두부인 속터졌네 22 소년공원 2018.04.22 5,547 7
43083 포항물회 16 초록 2018.04.20 4,982 2
43082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결국... 55 쑥과마눌 2018.04.20 8,811 8
43081 첫 수확 그리고... 8 로즈마리 2018.04.15 9,000 5
43080 명왕성 어린이 밥 먹이기 18 소년공원 2018.04.15 7,164 5
43079 98차 봉사후기)2018년 3월 분발해서 쭈꾸미샤브샤브로 차렸는.. 8 행복나눔미소 2018.04.13 3,524 5
43078 달래무침과 파김치 8 이호례 2018.04.09 9,411 6
43077 김떡순씨~ 택배 왔어요~~ 45 소년공원 2018.04.06 12,073 7
43076 호주 여행 보고합니다^^ 12 시간여행 2018.04.02 9,213 4
43075 친정부모님과 같은 아파트에서 살기 47 솔이엄마 2018.04.02 14,193 14
43074 단호박케이크, 엄마의 떡시루에 대한 추억... 6 아리에티 2018.04.01 6,518 7
43073 일요일 오후에 심심한 분들을 위한 음식, 미역전 30 소년공원 2018.04.01 9,728 8
43072 맛있는 된장 담그기 20 프리스카 2018.03.28 5,580 6
43071 임금님 생일잔치에 올렸던 두텁떡 혹은 후병(厚餠) 32 소년공원 2018.03.26 9,351 9
43070 봄은 쌉쌀하게 오더이다. 11 고고 2018.03.26 5,798 3
43069 저 말리지 마세요, 오늘 떡 만들어 먹을 겁니다! 24 소년공원 2018.03.23 11,668 10
43068 함께해서 더러웠고 다신 만나지말자 42 백만순이 2018.03.23 14,697 6
43067 이 날을 위해 22 고고 2018.03.23 5,717 12
43066 저 오늘 떠납니다 ^^ 39 시간여행 2018.03.22 9,678 5
43065 엄마가 주신 밥상 28 몽자 2018.03.21 13,390 15
43064 밥상 앞에서 22 고고 2018.03.18 10,844 11
43063 밥상대신 꽃상~ 대령합니다 22 쑥과마눌 2018.03.15 9,315 10
43062 봄맞이 오색무쌈말이 16 에스더 2018.03.10 10,782 4
43061 닭꼬치가 왔어요. 13 제닝 2018.03.09 8,243 6
43060 봄 입맛 돋구는 쪽파무침 무우말랭무침 배추속무침 6 이호례 2018.03.08 9,067 4
43059 97차 봉사후기) 2018년 2월 몸보신을 석화찜으로 !! 5 행복나눔미소 2018.03.08 4,343 4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