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줌인줌아웃

생활속의 명장면, 생활속의 즐거움

제 목 : 1.14 포트럭 원목 소품

| 조회수 : 6,180 | 추천수 : 6
작성일 : 2017-01-10 20:22:29

포트럭에 가기는 하는데...

82회원임에도 음식을 못해서....ㅠㅠ


예전에 목공을 배우기는 했는데

소품은 전혀 만들지를 않고 가구만 만든데다가

지금 제가 만들려면 작업장도 없고

원목 소량 구매도 어렵고

기계도 없고

기타 등등....


고민을 하다가

전화를 했습니다.


무뢰한처럼..

다짜고짜

우다다다 설명을 하고

"만들어 주세욧!!!"


그래서 받았습니다.


목공계 고수인  목공샘께서 만들어 주신 거예요.

4년인가를 샘께 배웠는데

뭔가 만들어 주시는 것...처음 봤습니다. ^^;;;;

이 정부 덕분에 새로운 면을 발견했습니다.


오일 칠할 시간은 없으셔서

그건 제가 하기로 했어요.

홍송 펜꽂이 입니다.


월넛 펜꽂이


오크 펜꽂이 겸 메모꽂이


오크 펜꽂이 겸 펜트레이


원목에 칠할 천연오일을 샀습니다.

천연이라 안심하셔도 되요.

심지어 시간 지나면 오일이 상해서 못쓰기도 하는...그런 오일입니다.


1번 칠한 모습. 오일을 칠하면 색이 좀 진해집니다.





오일을 한 번 칠하고

원목이 오일을 흡수할 때까지 좀 방치했다가 마른 걸레질을 한 후

다음 날 또 오일을 칠하고

또 마른 걸레질을 하고

이렇게 며칠에 걸쳐 오일을 칠해서 가져갈 겁니다.


오일은 색이 없는 투명 오일이라

원목 고유의 색깔이 좀 더 짙게 드러날 뿐입니다.


받으실 분들께 미리 관리법을 말씀드리면

1. 마른 걸레질 하시면 됩니다.

2. 정 찜찜하시면 물티슈 등으로 대충 닦으셔도 뭐 그다지 지장은 없더군요.

(저희집 원목들 그렇게 막 험하게 쓰고 있습니다.^^;;)

3. 영 거슬리는 부분이 있으시면 초록 수세미로 벅벅 미시면 됩니다.

초록 수세미가 고운 사포 역할을 합니다.

4. 오일을 칠하면 아무리 마른 걸레질을 해서 드려도 받으실 때 오일이 뿜어져(?) 나올 수 있습니다.

원목이 천천히 오일을 흡수하는 시간이 필요한데, 그 시간이 부족해서 그래요.

그냥 마른 걸레질 해주시면 됩니다. 휴지로 닦으셔도 괜찮습니다.^^



오늘 하루 종일 포장 방법을 고민해봤는데...

아무 아이디어도 떠오르지 않아요.

ㅠㅠ


포장 없이 드려도 용서하시와요. ㅠㅠ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신중하게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1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유지니맘
    '17.1.10 8:29 PM

    정말 정성가득한 선물이네요
    행운권추첨으로 사용하겠습니다
    어떤분께 행운이 돌아갈지
    목공장인께서 만드신 소품
    더군다나 5일동안 매일 오일을 발라주셔야 한다니
    그 정성 꼭 기억하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옹기종기
    '17.1.12 9:25 AM

    으흐흐 감사합니다^^

  • 2. ciel
    '17.1.10 9:11 PM

    정말 멋진 스승과 제자님이세요.
    정성 가득한 목공예품을 좋은 자리에 협찬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토요일에 뵙겠습니다.

  • 옹기종기
    '17.1.12 9:26 AM

    스승은 멋지고
    제자는 무뢰한이라지요. ㅎㅎ
    늘 수고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3. 쓸개코
    '17.1.10 11:25 PM

    탐이 납니다.^^

  • 옹기종기
    '17.1.12 9:26 AM

    포트럭 오세요~~~

  • 쓸개코
    '17.1.12 5:15 PM

    신청했지요^^ 갑니다~

  • 4. 자수정2
    '17.1.10 11:26 PM

    와~~~ 멋져요.
    살짝 욕심이 나려고 합니다.

  • 옹기종기
    '17.1.12 9:28 AM

    감사합니다~^^

  • 5. 행복나눔미소
    '17.1.10 11:55 PM

    그야말로 '정성가득'이란 단어가 어울리는 선물이네요^^
    준비하시는 분도 받으시는 분도 모두에게 큰기쁨이 되겠어요 ㅎㅎ

    그리고
    82회원이어도 음식 못하는 회원이 많습니다(저를 포함해서요^.~)

  • 옹기종기
    '17.1.12 9:30 AM

    정말 위로되는 말씀입니다. ^___^
    용감하게 음식 못하는 회원 노선을 걷겠사와요 ㅎㅎ

  • 6. 츄파춥스
    '17.1.11 11:03 AM

    멋져요!!!!!!!
    탐난당!!! ㅎㅎ

  • 옹기종기
    '17.1.12 9:31 AM

    감사합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추천
24381 쵸코 7 구름 2018.06.19 563 4
24380 저의 워너비 할매 6 까만봄 2018.06.19 979 0
24379 태양 19 테디베어 2018.06.19 705 2
24378 맥스 16 원원 2018.06.18 566 2
24377 수원에서 유기견을 발견했는데요 1 웃어봐요 2018.06.18 418 0
24376 덕진 공원 주변의 가로등도 전주스럽습니다. 3 도도/道導 2018.06.18 376 3
24375 맥스 13 원원 2018.06.16 966 0
24374 샹그릴라 김장대첩 이야기 [전주 샹그릴라cc 요조마 하우스에서... 1 요조마 2018.06.15 605 0
24373 나와의 간격 쑥과마눌 2018.06.12 1,076 1
24372 오대산 & 상원사 동종 1 wrtour 2018.06.12 710 3
24371 맥스가 보고싶어요. 6 츄파춥스 2018.06.11 1,034 0
24370 날이 밝아져 오네요 13 고고 2018.06.07 1,599 2
24369 쓰레기장 대법원 1 우리는 2018.06.05 672 3
24368 부산 독서모임 아무래도 취소합니다. 4 고고 2018.06.04 1,429 0
24367 암스테르담, 달랑 한장 고고 2018.06.03 925 1
24366 복실아 안녕 14 호옹이 2018.06.03 4,611 0
24365 궂은 날 1 쑥과마눌 2018.06.01 742 0
24364 [스크랩] 친일파가 현충원에 안장 될 예정임 1 카렌튤라 2018.06.01 641 1
24363 부산, 6월 독서모임 안내 1 고고 2018.05.31 753 0
24362 지리산 바래봉 철쭉(남원시 운봉) 2 wrtour 2018.05.29 654 0
24361 [스크랩] 한민족이 흘린 피로 성장한 나라.jpg (예상하는 그.. 1 카렌튤라 2018.05.28 1,246 0
24360 보령이 10 구름 2018.05.28 1,559 1
24359 [스크랩] 북미정상회담 중간에 파토났던건 결국 일본때문이었습니다.. 카렌튤라 2018.05.28 1,153 0
24358 영도다리 고고 2018.05.27 663 0
24357 바람 저편에 서면 2 소꿉칭구.무주심 2018.05.25 958 1
1 2 3 4 5 6 7 8 9 10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