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절교 혹은 절연하신 분들

비오네 | 조회수 : 3,326
작성일 : 2018-11-09 07:07:39

어느 누구와 정말 친했다가 절연? 절교하신 분들 계신가요
그렇게 된 사연이 궁금하네요..
저도 있는데.. 
결국은 안맞는 사람이었어서 그런가 하고 생각을 정리하고 있거든요..
아쉽고 계속 생각나는데. .
IP : 39.7.xxx.55
1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지랄발광
    '18.11.9 7:25 AM (49.164.xxx.133)

    저 올해 그랬어요
    왠지 만나고 오면 어느순간부터 맘이 불편해지더라구요
    왜 그런가 생각해보니 요즘들어 날 하대한다는느낌이 들면서 날 막대한다는 느낌~~심증만...
    내가 누구한테서도 받지 않은 대접인거죠
    그래서 먼저 연락 안하고 약속 잡는것도 한템포씩 망설이니 막 연락오더라구요
    뜸 들이고 있는중입니다
    그러나 맘에서는 아웃했습니다

  • 2. 지랄발광
    '18.11.9 7:27 AM (49.164.xxx.133)

    인연에는 끝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안맞는것에 대해 죄책감 가지지 않으려 합니다
    그냥 안보는게 그 사람에게도 도움이겠지 생각합니다

  • 3. ㄴㄷ
    '18.11.9 7:34 AM (218.235.xxx.117)

    아가씨랑 절연하고프네요

  • 4. ..
    '18.11.9 7:56 AM (59.6.xxx.219)

    대부분의 관계는 유효기간이 있다죠ㅎ

  • 5. ㅇㅇ
    '18.11.9 8:25 AM (116.47.xxx.220)

    다 참겠는데 입싼인간들이요

  • 6. ~~
    '18.11.9 8:41 AM (58.230.xxx.110)

    이말저말 옮기고
    위하는척 이간질하고.
    뭐하러 저런거랑 얽혀 머리복잡하게
    사나싶어 싹뚝
    너무 잘한일.

  • 7. 그냥
    '18.11.9 8:58 AM (203.228.xxx.72)

    하고 싶은대로 하고 말하고 싶은대로 말하면
    자연히 멀어져요.
    끊고 말고 할것도 없어요.

  • 8. ㅆㄴ 들이
    '18.11.9 9:23 AM (210.223.xxx.17)

    이혼한 내언니 자녀 대학보내는 얘기 하다가...
    이혼까지 했는데 자식 좋은대학까지 보내려는거 무리한 욕심 아니냐 그래서
    그날로 절연했어요

  • 9. 인연
    '18.11.9 9:26 AM (175.118.xxx.47)

    20년절친 절교? 이젠안봐요 안본지5년넘었어요
    인연끝

  • 10. ㅎㅇㅁ ㅇ
    '18.11.9 9:38 AM (220.88.xxx.98)

    절친이였다가 절교했어요
    너무 막 나가는 느낌이였어요 둘다
    그친구나 저나....상처 되는말을 아무렇지도 않게 하는 걸 발견했고
    더이상 고쳐지지도 않자, 그냥 그만 보자 했어요
    아쉽긴해요

    그래도 어린시절 동거동락했고 추억도 공유할게 많은 친군데
    그치만 다시만난다 해도 서로 막 대하고 만만하게 보는건 여전할거같아 아쉽지만 안봅니다

  • 11.
    '18.11.9 10:23 AM (121.173.xxx.213)

    그렇게친하고, 어려운일있었을때도 맘껏도와주고했는데,
    막상 남이 잘되는것까지 진심으로 축하해주고, 그럴수는 없는건가봐요.
    그동안, 나를 자기보다 낮게 보고있었구나,
    니까짓게 어떻게?
    이런느낌들더라구요.
    더군다나 윗님처럼 내자식, 내식구가지고 이리 나오니
    뒤도 안돌아보고 인연끊었어요.
    정말잘했다고 생각해요
    아직까지 계속 만났으면 내자신만 호구되고,
    발전하나없는 삶이었을거에요.
    진심 질투쩔고, 샘많고, 욕심많은사람하고는 절대 깊은관계 만들면 안될것같습니다.

  • 12. ....
    '18.11.9 10:25 AM (175.223.xxx.186)

    친구들 모인 자리에서
    한 친구가 공무원들이 다 그렇지 모 쯧쯧쯧...이랬어요
    제남편이 공무원인데요...
    그날부터 연락 안하고 싶더라구요
    지금까지.....

  • 13. 앤님~~~
    '18.11.9 10:27 AM (175.223.xxx.186)

    그쵸~~~~~저 살면서 느낀게요.,
    힘들고 도움받을일 있을때 열심히 도와주고 응원해주던
    사람이 정작 잘살고 잘나갈땐 연락뚝........
    정말 이상해요..

  • 14. 내친구
    '18.11.9 10:29 AM (118.37.xxx.161)

    엄청 응큼해서 20년 참고 지내다가 절교했어요 절교한이유 문자발송 그렇게 살지말라고하고
    내문자에 이유 있으면 반박 하라고 내가무슨 얘기하면 안듣고 그친구는 몇시간이고 말하고
    서로 안맞는다 절교하자 끝

  • 15. ..
    '18.11.9 10:51 AM (183.99.xxx.2)

    고2때 그럭저럭 지내다 고3때 무척 가깝게 된 친구가 있어요..
    제가 친한 친구에게 농담처럼 상대를 놀리는 말을 좀 하는 경향이 있는데
    그 친구가 갑자기 엄청 화를 내면서 무릎 꿇고 자기에게 사과하라고 하더군요.
    전 너무 놀라서 그때부터 그 친구를 투명인간 취급했어요.

    사실 전 그 친구가 너무 좋았고 쉬는 시간 둘이서 매점 앞에서 과자 먹으면서
    수다 떠는 순간이 너무 너무 행복했거든요..

    그 친구는 다시 화해하고 싶어했으나 저는 계속 모른척했어요.
    그렇게 고3 시절이 끝나고...

    대학생이 되어 내가 먼저 연락해서 다시 만났는데..
    그리고 몇 번 더 연락을 시도했는데..
    예전 둘이서 함께 했을 때 행복했던 그 느낌은 다시 오지 않더군요.

    지금도 그 친구가 가끔 보고 싶고 궁금하긴 하지만...
    우리의 인연은 거기까지였나보다 싶어요.

    둘다 많이 미성숙하고 예민했던 고3 시절이라 더 좋아하고 더 미워하고 그랬던 것 같아요.
    이렇게 써놓고 보니 꼭 이성친구였던 것 같지만 동성친구였습니다.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27852 찹쌀에서 쓴맛이 날 수 있나요? ... 10:01:32 8
1327851 살인의 추억 엔딩 09:59:07 49
1327850 도대체 수능국어 잘 보는 비법(?)이 뭘까요? 2 .. 09:56:32 208
1327849 종신보험 권유받았는데 40대 후반.. 09:56:04 38
1327848 장롱안에 숨어도 팔자도망은 못간대잖아요 4 부디 09:55:34 241
1327847 정장에 신어도 될 슬림하고 굽이 좀 있는 운동화 추천 부탁드립니.. 편한게 좋은.. 09:55:15 41
1327846 인서울이 어려운거 어제 시험지 보고 이해했네요 4 ㅇㅇ 09:53:48 313
1327845 급)달러환전 2 .. 09:51:15 89
1327844 중딩아이 엄마가 느끼는 반분위기(여혐,남혐) 3 심각 09:50:58 226
1327843 애미년....요새 애들 흔히 쓰는 말인가보네요... 7 말세 09:50:10 307
1327842 맥도날드 갑질 손님, 회사 일로 스트레스.사과하고 싶다 11 참내원 09:49:58 440
1327841 먹는양을 확 줄였는데도 살이 안빠져요 4 촴나 09:48:26 252
1327840 다리가 저려서 잠을 못잤어요 엉엉 3 ,,, 09:47:45 138
1327839 입시 질문이에요 1 ... 09:47:22 95
1327838 인테리어 올수리 하는데 결정 장애라 조언구해요. 3 꽃길 09:45:28 142
1327837 김치 질문. 짜서 무를 더 넣었는데 냉장고에 두면 되나요? 1 슈퍼바이저 09:44:30 98
1327836 어제 이모님 후기요~ 8 소피루비 09:44:13 676
1327835 고3 올라가기 전 다한증 수술해주려고 하는데 잘하시는 의사샘 추.. 3 고3엄마 09:42:44 103
1327834 몽니스나 루비셀(?) 이런 화장품 써보신분 계실까요? 1 피부고민 09:41:48 54
1327833 일하다 잠깐 쉬는데 쇼핑중독 걸릴듯요ㅠ 3 점점점 09:41:17 334
1327832 병원 개업기념품 추천 부탁드립니다 3 궁금 09:40:00 105
1327831 환영만찬 함께 참석하는 이해찬-이재명 평화 09:38:28 100
1327830 남편 심리는 뭘까요.. 14 ... 09:35:53 802
1327829 젊은 제가 일을 하는게 맞는건가요? 18 마카오 09:29:45 1,133
1327828 퀸 음악 악보 어디서 구할까요? 1 222 09:28:42 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