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이 정도면 엄마성격이 어느 정도인지 좀 봐주세요

,,,, | 조회수 : 2,332
작성일 : 2018-10-12 18:22:54
병원 때문에 지금 잠깐 부모님 집에 들어와 있는데요
새 이불을 덮은지 며칠 안됐고 아주 깨끗해요
그런데 엄마가 시골가는데 거기서 이불 빨아 오고 싶다고 밖에 내놔라고 했는데 
제가 이불을 내 놓지 않은채로 제 방 방문이 잠긴채 병원을 갔고 방으로 통하는 베란다 창문틀은 
어제 추워서 신문지를 말아 공간을 다 막아 못열게 된 상태였거든요. 
집에 와보니 창문을 뜯고 이불을 가지고 갔어요.
창문 옆의 물컵이 쏟아지고 근처 물건들도 엉망되있는데 매사에 자신이 하고 싶은거 반드시
창을 뜯어서라도 해야되는 엄마입니다..
 이 정도면 엄청 성격 강한 사람 맞죠? 

아무리 싸워도 자기 맘대로 해야되는 사람이고 부모라 왕래를 안할수 없는데 
겪을 수록 제가 무기력해지고 바보가 되는 느낌이네요.
부모 성격이 강해서 자식 잡아 먹은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 정도인데요.
어려서부터  휘둘려주지 않으면 폭력, 폭언이 심했는데 오늘 창문 뜯고 
자기 뜻대로 이불 가져간거 보니까 대화 끊고 멀리 사는게 최선이다 싶네요. 

그리고 엄마와 있으면 실어증 증세도 나타나요..
내게 무슨 말을 해도 아무 생각 없고그냥 멍청하게 있게된다는..... 
IP : 39.113.xxx.94
9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왜?
    '18.10.12 6:29 PM (220.118.xxx.182)

    부모님 집에 들어 와 있으면서 문을 잠그고 지낸다?-의문
    엄마와 원글님이 힘 겨루기 해서 원글님이 지셨네요
    엄마는 내 놓으라고 했고 원글님은 안 내놓으려고 문을 잠그고 갔는데 엄마가 어떤 방법을 써서
    문을 열고 이블을 가져갔네요
    원글님 보고 이블 빨아 오라는것도 아니고
    자기 맘대로 하는 엄마인줄 알면서 왜 이블을 내 놓으시지
    원글님도 엄마도 대단한 성격들이십니다

  • 2. ㅁㅁ
    '18.10.12 6:31 PM (222.118.xxx.71)

    이불을 빨아오라는것도 아니고 빨게 내놓으라는데 문잠그고 나간 딸도 대단하네요 둘이 똑같음

  • 3. ....
    '18.10.12 6:33 PM (122.34.xxx.61)

    이불을 시골에서 왜 빠나요??
    방문은 왜 잠그나요?

    결국 둘다 쫌..

  • 4.
    '18.10.12 6:35 PM (49.167.xxx.131)

    문을 왜 잠그나요. 빨기싫음 안하겠다고 하시지 아무소리없이 문잠고 나가신분도 엄마닮았네요

  • 5. 이상한고집
    '18.10.12 6:39 PM (110.14.xxx.175)

    아마 시골가져가서 햇빛에 짝 말려오고싶으셨을거에요
    저희는 시어머님이 이상한 고집을 부리는데
    아무도 못말려요

  • 6. Vv
    '18.10.12 6:52 PM (1.235.xxx.70)

    둘다 이상해요
    엄마 성격 알고 이불 세탁한다는데
    엄마집 방을 잠그고 창문 못열게 만들고
    원글님도 이런일로 엄마와 기싸움하지 마세요
    본인한테 세탁하란것도 아닌데 왜 말을 안들어요?
    다른일에 의견내고 성찰되려면 이런일은 엄마 말대로 하세요

  • 7. 그닥
    '18.10.12 7:17 PM (49.172.xxx.114)

    이상하지 않아요

    말도 않고 문부수고 가져갔다면 이상할듯요

  • 8. .....
    '18.10.12 7:20 PM (119.196.xxx.135)

    원글님 사정으로 가신거죠?
    그런 엄마인거 알면서 꾸역꾸역 찾아가서
    그러는 이유가 뭔가요?
    진작에 발길을 끊던가.....
    님이 더 이상

  • 9. 이불 내놓는게
    '18.10.13 7:02 AM (59.6.xxx.151)

    힘든 것도 아니고
    거기 문까지 잠그실 정도면
    엄마가 쌓인게 많아 일부러 그러신게 아닌가 싶어요
    편 못들어 서운하시긴 할텐데
    암튼 엄마가 화를 내도 격한 성격인 건 맞는데
    원글님도 왜 그러시는건지..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3068 중3 봉사마감기간이 따로 있나요 아직 다 1 아직 17:58:15 37
1313067 구미 코스모스 아직 꽃볼수 있나요? ... 17:55:52 19
1313066 60살인데 30대 몸매인 사람은 봤어요.. 1 흠. 17:49:34 414
1313065 스타일러 앞베란다에 설치해도 될까요? 어디다 17:48:05 54
1313064 jtbc 아침 뉴스 여자 아나운서 궁금해요 4 ㅜㅜ 17:47:56 186
1313063 부동산 복비 너무 비싸네요 9 17:45:20 429
1313062 기분이 우울해지는 걸 보니 마법의성에 갈 때가 1 17:43:24 159
1313061 병설유치원 재원생 자동 재원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14 유치원 17:37:53 221
1313060 대구사시는 분들 도움주세요 파라다이스 웨딩 근처 미용실 !! 대구분들 ~.. 17:35:30 81
1313059 급질-여자 중학생 하객룩 -.-;; 5 궁금이 17:33:46 289
1313058 베스트 글 보다가... 몇해전 친구 남편이 하늘나라로 갔지요. 27 ... 17:28:02 1,789
1313057 호텔에서 결혼식 할때 3 ㅎㅎ 17:27:16 466
1313056 고등아들 지가 잘못해서 다치구선 저한테 성질이네요 4 .. 17:26:35 394
1313055 발바닥에서 진동이 느껴져요(몸속에서 그러는거 같아요) ?? 17:25:30 143
1313054 실비청구에 도가 트신분~~~~도움좀부탁드립니다 ... 17:24:08 238
1313053 교황청,피에타 관람하는 문통 위해 방탄유리 철거. 8 이런국격 17:20:25 872
1313052 이재명 "탈당 압력 받았지만 탈당 생각없다" .. 40 하아 17:19:23 613
1313051 결국 혜경궁은 저쪽 시나리오대로 종결 할 모양이네요. 14 갑갑 17:15:05 486
1313050 중3 봉사활동 점수못채우면 어찌되나요? 6 답답ㅜ 17:10:42 506
1313049 스위스첨가는데 9 여행 17:09:28 433
1313048 꽃게 넣고 칼국수 하려는데 뭐 넣을까요? 2 칼국수 17:08:53 224
1313047 온돌방 요가 두꺼워도 자고나면 몸이 아픈가요? 1 ... 17:08:09 224
1313046 새우넣고 스파게티할때 껍질?? 2 궁금 17:07:42 220
1313045 이사갈때요..조언부탁드려요. 2 .... 17:06:05 246
1313044 요즘 고구마는 어디서들 사드시나요? 7 ... 17:02:42 77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