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옷에 왜 집착을 할까요?

옷님 | 조회수 : 2,575
작성일 : 2018-10-12 18:05:45

제가 지금 몇 년간 그래요

시기적으로는 나이 앞자리 숫자가 바뀔 즈음에 그렇게 된 것 같아요


육아 기간이 길어서 정신차리고 보니 삼십대가 안녕이더라구요 ㅜㅡ

마지막 남은 젊은 한 방울이 너무 아쉬워서 그런가.. 막 뭐에 쫓기 듯이 사들이기 시작했어요

이제 그만 사야지 했는데.. 또 이쁜것들은 눈에 보이고.. 옷장은 좁아 터져가고.. 그래서 제 속도 터지네요..


20대엔 옷에 별로 관심없었어요

어쩌면 있었는데 억눌렀었다 싶은 생각도 들고.. 그래서 뒤늦게 과잉이 왔나? 싶기도 하고 그러네요..

나이가 더 들면 집착이 줄어들까요?






IP : 121.143.xxx.44
5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아직
    '18.10.12 6:08 PM (218.148.xxx.31)

    젊어서 그러세요 ㅎㅎ
    그럴때 실컷 입으세요

  • 2. ...
    '18.10.12 6:08 PM (222.111.xxx.182)

    몇년 지나서, 하도 사모아서 이젠 새옷이 나와도 내가 갖고 있는 것과 별반 차이없어서 살 이유가 없어지면 그칠 겁니다.
    물론 그게 얼마나 걸릴지는 누구도 모르는데다가, 돈을 얼마나 써야 그칠지도 아무도 모르죠.

    어차피 아무리 예쁜 옷이 많아도 내몸은 하나라 한번에 입을 수 있는 옷은 단 한벌 뿐입니다.
    그렇게 사모으다가 매일매일 다른 옷을 입어도 한계절에 가진 옷을 다 못 입는 일이 생기면 후회가 오겠죠.
    그러기 전에 그만 두시길...

    마음이 허해서 그럴 수 있으니 옷이 아니라 마음을 채워보는 쪽으로 관심을 돌려보세요

  • 3. 저는
    '18.10.12 7:19 PM (61.109.xxx.121)

    옷정리할때마다
    내가 미친년이지 하면서
    정신차리는데 7년 걸렸구
    지금은 옷에 별로 미련없네요.

  • 4. ^^
    '18.10.12 7:36 PM (211.177.xxx.216)

    그럴 때예요~
    어릴때는 아무거나 입어도 이쁘고

    그 나이 쯤 되면 보는 눈도 생기고

    가방에 홀릭할때 옷에 홀릭할때 맛집 탐방할때

    다 때가 있는거 같아요

    80 대이신 시모 왈~~ 입고 싶고 먹고 싶고 하고 싶을때 다 하라고 나중에는 마음이 사라진다며

    새댁일때 들었을때는 돈이라도 주시고 그런 말씀 하시지 했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다 맞는 말씀

    너무 과하지 않으면 즐기세요

  • 5. ㅇㅇ
    '18.10.12 8:20 PM (121.171.xxx.193)

    근데 사놓으면 언젠가 다 입게되요
    저도 옷 믾은데 몇년씩 안입엇던 가디건 을
    요즘 엄청 자주 입어요
    그냥 다 내꺼려니 하고
    걍 쌓아두고 속편하게 생각 하세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45188 7세--초저 보드게임 추천 부탁드립니다 1 merci1.. 05:30:40 27
1345187 초등친구 2학년 05:19:11 69
1345186 형제들이 못사는게 속상해요 1 .. 04:36:08 605
1345185 왜 의문문이 아닌데 물음표를 쓸까요. 3 555 04:25:40 301
1345184 TS 샴푸 써보신 분 2 04:01:18 293
1345183 남대문 시장에는 주로 뭐 사러 가시나요? 4 시장 03:52:55 549
1345182 머리 가려우신 분들. ㅇㅇ 03:51:42 272
1345181 공부 못하는 딸을 둔 엄마의 서글픈맘(지혜부탁드려요) 6 ... 03:38:44 903
1345180 성남에 대해서 얘기하자면 김태년은 빠지기 어려울것 같음 3 ㅈㄷㅅ 03:35:57 250
1345179 님들은 어떤 경우에 문자를 씹으시나요? 3 03:33:50 419
1345178 갱년기 괴롭네요 3 갱년기 03:30:37 635
1345177 도저히 이해가 안되는 필리핀 8 국민성 03:20:56 885
1345176 지패드요 인강하려는데,와이파이 없으면 다운받나요? 6 인강 알려주.. 02:51:28 142
1345175 그 나라 축구장에서 태극기 나눠주는 거 4 ,,,, 02:43:37 433
1345174 친구와 만날때 계산 어떻게 하세요? 7 m... 02:36:32 782
1345173 튼튼한데 가벼운 에코백 추천해주세요 1 d 02:35:26 288
1345172 남편을 동물에 비유한다면..? 7 lol 02:30:25 449
1345171 와 빚투 정말 화남. 부모 빚을 갚을 법적 근거 없음. 5 빚투 02:28:18 962
1345170 라오스 v 태국 v 블라디보스톡 어디를 택하실래요. 4 휴가 02:25:40 271
1345169 관리자의 쪽지가 참 기분 나쁘네요. 12 .. 02:17:39 2,143
1345168 외모후려치기하는 남자들 대처 몸아픈데 시집가라는 사람들들 처세.. 1 처세술 02:05:13 665
1345167 보헤미안 랩소디 안 본사람 저 뿐인가요? 10 dfgjik.. 02:01:06 744
1345166 성남시민 1인당 최소 5만7000원 이상씩 물어줄 판 5 스카이락 02:01:06 796
1345165 정치얘기로 다짜고짜 흥분하는 사람들 2 정치얘기 01:49:16 178
1345164 베스트 글에 있는 딸들 공부 이야기 글이 와닿는 이유가... 1 ... 01:39:53 8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