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서서히 부모님이 싫어져요

ㅇㅇ | 조회수 : 3,574
작성일 : 2018-08-11 00:38:17
부모님은 양가에서 그나마 개천에서 난 용이라 양쪽집안을 챙기며 살았어요

근데 그러면서 스트레스도 많았겠지요
힘든얘기를 저에게 많이하셨고요
그 과정에서 제가 감정이입이 되어 항상 뭔가 우울했어요

남들이 보기엔 번듯한 직장가진
아버지와 가족에 헌신적인 어머니지만
저는 그 양가 챙기는 부모님이 안쓰러웠어요

근데 이게 어느순간부터 원망과 우울함으로 저에게 돌아오는거 같아요

집을 구하기 위한 돈을 삼촌에게 빌려주고
조카에게 등록금 대신 내주고

결국은 재산이 없어서 제가 빚내서 대신 어느정도 감수해야하게 생겼어요
진짜 기가 막히고 울분이 터지네요..

그냥 평생 그렇게 양가 헌신하며 살아서 피해를 보는건 그 자식아닌가 싶네요
자식이 빈털털이된 부모를 책임져야하니까요

진짜 앞으로 갑자기 살아갈 날을 생각하면 우울해지네요

제가 너무 이기적입니끼
IP : 110.70.xxx.166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전혀
    '18.8.11 12:44 AM (39.7.xxx.245)

    이기적이지 않아요
    죄책감 가지지마시고 본인 먼저 챙기세요
    그리고 독립하세요
    물리적 심리적 경제적으로요
    이기적인게 이타적이란 말도 있어요

  • 2. ...
    '18.8.11 1:58 AM (211.36.xxx.116)

    다른데 다 퍼주고 자식에겐 기대고 비정상 적이네요
    님이 할수있는 선을 정하고 그선만큼 해드리세요

  • 3. 어머
    '18.8.11 4:43 PM (125.176.xxx.139)

    저도 원글님과 비슷한 상황이예요.
    제 부모님도 모두 양가에서 그나마 나은 형편, 밥은 먹고 사는 형편이라서, 양가 가족들을 다 챙기시면서 사셨어요.
    번듯한 회사에서 열심히 일하시는 아버지, 가족과 특히 시댁식구들에게 헌신하시는 어머니.
    시댁 조카 a의 등록금도 대 준적 여러번 있으시고요. 시댁 조카 b가 결혼할땐, 상견례 밥값도 아버지가 계산하고, 장롱도 사주고, 거의 우리 아버지가 조카를 시집보내준거였어요. a가 대학졸업하고도 취직을 못 하고있으면, 취직자리 알아봐주고, 또 시댁조카 c가 취직하기위해서 신원보증이 필요하다고 해서... 하여튼, 이런 일들이 말도 못하게 많았어요. 아, c의 부모가 빚을 지고 도망가서, 그 빚쟁이들이 저희 집에 찾아와서 대신 갚으라고 한 적도 있고요. 제가 알고있는 것만도 많은데, 제가 모르는 어른들끼리만 아시는 일들은 더 많을꺼에요.
    그런데! a,b,c들은 지금 우리 부모님께 잘 하기는커녕, 안부전화도 안해요. 아버지께서 퇴직하신다음부터 우리 집이 갑자기 가난해졌거든요. 퇴직한 다음부턴, 연락이 안 와요.
    지금 가난해진 부모님의 형편을 도와드리는건 자식들뿐이에요.
    시댁식구들과 특히 조카들 다~ 도와주고, 정작 본인 노후는 신경안 쓰신 부모님을 생각하면, 저도 우울해져요. 저도 저희 (전 결혼 10년차예요. 매달 부모님께 생활비를 보내드리고있어요. 물론 생활비외에도 들어가는 돈이 많아요.) 노후를 위해서 절약하고 돈을 모아야하는데, 부모님 노후 도와드리느라, 제 노후를 준비하기가 빠듯해지니까요.
    부모님께서 열심히 사셨는데도, 지금 가난하다면 또 모를까. 그렇게 시댁식구들 챙기고, 조카들 챙기느라, 본인들의 노후는 준비안하셨다는게... 참 싫으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44679 블랙 기본코트 추천해주세요 코트 00:35:53 17
1344678 코레일 사태에도..... 공항공사에 또 낙하산 인사 낙하산 00:35:40 21
1344677 대학생 과외샘 어떻게 모시나요? 3 분당 00:33:33 96
1344676 스카이캐슬 제작발표할때.. 1 ... 00:32:54 524
1344675 작년 겨울에 아름다* 가게에서 있었던 일이에요. 4 ?? 00:31:54 289
1344674 영업하는 직원 선물 골라주세요 선물 00:31:36 26
1344673 이연수 동안으로 보였는데.. 3 혜나엄마 00:31:08 337
1344672 ㅋㅋ아주머니들 3 ㅋㅋ 00:26:20 340
1344671 만0세는 몇살인가요 1 00:25:48 118
1344670 수혈받으셨던분들 지금 다들 건강하세요? 3 ㅜㅜ 00:24:02 342
1344669 스카이 캐슬에서요.정준호딸들요 8 유전자의힘 00:18:24 1,927
1344668 스카이캐슬도 막장으로 가네요.ㅡ.ㅡ;; 14 실망스럽다 00:16:29 2,515
1344667 집에서 매직하는분 있나요? .. 00:14:42 143
1344666 기독교 (개신교)이신분들 궁금한게 있는데요 3 .. 00:11:12 254
1344665 배추전이 참 느끼하군요;;; 17 땅지맘 00:08:30 1,633
1344664 혜나를 집에 들이라니 그샘 정준호 딸이라는거 아나봐요 8 ... 00:08:14 2,622
1344663 소머즈가 누군지 다들 아시나요? 16 ??? 00:07:57 998
1344662 오, 스카이캐슬 얘기나눠요..오늘 흥미진진했네요 40 zzz 00:07:48 3,145
1344661 골프 입문하려고 했는데 디스크가 왔어요 2 .. 00:03:51 262
1344660 영어공부를 시작하려고합니다. 아자아자 00:02:37 332
1344659 결혼식 하객룩 여쭤볼게요! 3 러블링 00:00:28 414
1344658 좋은 시어머니. 8 ..... 2018/12/15 913
1344657 바로 아래 밀크티랑 찌찌뽕 4 어머 2018/12/15 563
1344656 저 고시공부해본적 잇어요..ㅎㅎㅎㅎ 10 tree1 2018/12/15 1,119
1344655 커피대용 티 찾았답니다.^^ 11 .. 2018/12/15 1,8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