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서서히 부모님이 싫어져요

ㅇㅇ | 조회수 : 3,529
작성일 : 2018-08-11 00:38:17
부모님은 양가에서 그나마 개천에서 난 용이라 양쪽집안을 챙기며 살았어요

근데 그러면서 스트레스도 많았겠지요
힘든얘기를 저에게 많이하셨고요
그 과정에서 제가 감정이입이 되어 항상 뭔가 우울했어요

남들이 보기엔 번듯한 직장가진
아버지와 가족에 헌신적인 어머니지만
저는 그 양가 챙기는 부모님이 안쓰러웠어요

근데 이게 어느순간부터 원망과 우울함으로 저에게 돌아오는거 같아요

집을 구하기 위한 돈을 삼촌에게 빌려주고
조카에게 등록금 대신 내주고

결국은 재산이 없어서 제가 빚내서 대신 어느정도 감수해야하게 생겼어요
진짜 기가 막히고 울분이 터지네요..

그냥 평생 그렇게 양가 헌신하며 살아서 피해를 보는건 그 자식아닌가 싶네요
자식이 빈털털이된 부모를 책임져야하니까요

진짜 앞으로 갑자기 살아갈 날을 생각하면 우울해지네요

제가 너무 이기적입니끼
IP : 110.70.xxx.166
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전혀
    '18.8.11 12:44 AM (39.7.xxx.245)

    이기적이지 않아요
    죄책감 가지지마시고 본인 먼저 챙기세요
    그리고 독립하세요
    물리적 심리적 경제적으로요
    이기적인게 이타적이란 말도 있어요

  • 2. ...
    '18.8.11 1:58 AM (211.36.xxx.116)

    다른데 다 퍼주고 자식에겐 기대고 비정상 적이네요
    님이 할수있는 선을 정하고 그선만큼 해드리세요

  • 3. 어머
    '18.8.11 4:43 PM (125.176.xxx.139)

    저도 원글님과 비슷한 상황이예요.
    제 부모님도 모두 양가에서 그나마 나은 형편, 밥은 먹고 사는 형편이라서, 양가 가족들을 다 챙기시면서 사셨어요.
    번듯한 회사에서 열심히 일하시는 아버지, 가족과 특히 시댁식구들에게 헌신하시는 어머니.
    시댁 조카 a의 등록금도 대 준적 여러번 있으시고요. 시댁 조카 b가 결혼할땐, 상견례 밥값도 아버지가 계산하고, 장롱도 사주고, 거의 우리 아버지가 조카를 시집보내준거였어요. a가 대학졸업하고도 취직을 못 하고있으면, 취직자리 알아봐주고, 또 시댁조카 c가 취직하기위해서 신원보증이 필요하다고 해서... 하여튼, 이런 일들이 말도 못하게 많았어요. 아, c의 부모가 빚을 지고 도망가서, 그 빚쟁이들이 저희 집에 찾아와서 대신 갚으라고 한 적도 있고요. 제가 알고있는 것만도 많은데, 제가 모르는 어른들끼리만 아시는 일들은 더 많을꺼에요.
    그런데! a,b,c들은 지금 우리 부모님께 잘 하기는커녕, 안부전화도 안해요. 아버지께서 퇴직하신다음부터 우리 집이 갑자기 가난해졌거든요. 퇴직한 다음부턴, 연락이 안 와요.
    지금 가난해진 부모님의 형편을 도와드리는건 자식들뿐이에요.
    시댁식구들과 특히 조카들 다~ 도와주고, 정작 본인 노후는 신경안 쓰신 부모님을 생각하면, 저도 우울해져요. 저도 저희 (전 결혼 10년차예요. 매달 부모님께 생활비를 보내드리고있어요. 물론 생활비외에도 들어가는 돈이 많아요.) 노후를 위해서 절약하고 돈을 모아야하는데, 부모님 노후 도와드리느라, 제 노후를 준비하기가 빠듯해지니까요.
    부모님께서 열심히 사셨는데도, 지금 가난하다면 또 모를까. 그렇게 시댁식구들 챙기고, 조카들 챙기느라, 본인들의 노후는 준비안하셨다는게... 참 싫으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12393 쿵방지 보셨나요? 1 흠흠 13:36:05 20
1312392 조정석 측 "가족까지 건든 악성루머, 묵과할수 X..법.. 2 ..... 13:34:36 235
1312391 정신력의 끝판왕은 바로 1 ㅇㅇ 13:31:20 139
1312390 은행에서 은행 앱설치시.. 젊은 행원에게 마무리를 2 IT 13:23:05 293
1312389 꼬막을 까두면 더 쉽게 상하나요? 2 oooooo.. 13:19:43 82
1312388 방탄 상장하면 주식 살까요? 7 우주의 기사.. 13:17:40 510
1312387 테일러 푸룬주스 먹어보신 분 계세요? 1 주스 13:11:07 79
1312386 관리자님 주기적인 s#f몰 광고 규제 안되나요? 9 ... 13:10:45 285
1312385 아니라니 다행이에요 2 .. 13:10:20 285
1312384 아베가 문통 뒤통수치고 다니네요. 5 으이구. 13:10:17 614
1312383 요즘 전세자금 대출 몇프로나 해주나요? 2 질문 13:03:23 300
1312382 주식관련 영어표현 잘아시는 분 계실까요? 2 ㅇㅇ 12:55:18 90
1312381 프로그램 다운하는데 이런것도 괜찮을까요??ㅠㅠㅠㅠ 2 tree1 12:53:38 93
1312380 사주에서 관이 없으면..결혼 어렵나요. 11 ceilon.. 12:52:04 763
1312379 문재인대통령 어머니도 미사 보셨겠죠?? 2 평화 12:51:21 341
1312378 요즘 패션 트렌드는 벙벙 스타일인가봐요 9 ... 12:50:34 763
1312377 여자의 질투! 혹시라도 내가 잘될까봐... 4 보임 12:49:43 480
1312376 다음 주 훈련소 가는 아이 독감주사는? 3 군대 12:47:16 219
1312375 절임배추 괴산, 해남, 스테비아배추, 어느것이 제일 좋아요? 4 절임배추 12:37:48 400
1312374 혜경궁김씨 수사, 김혜경 소환 후 내달 마무리될 듯 9 읍읍이 제명.. 12:37:46 426
1312373 남의 옷 집어주면서 굳이 뒤집어서 라벨 보는 사람 28 알파 12:33:06 2,332
1312372 시네이드오코너 너무 이쁘게 생겼네요 7 와우 12:25:31 732
1312371 구호 218만원 패딩 좀 봐주세요 38 겨울준비 12:25:26 2,775
1312370 모 변호사의 헛소리와 그걸 기사화 해서 머무 피곤해요 9 모 변호사 12:24:29 478
1312369 송이농가가 송이철에 버는 수입이 얼마 정도라고 생각하세요? 6 .. 12:23:57 9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