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50~60이상 나이드신 분들께 질문합니다

밑에 있는 글처럼 | 조회수 : 4,412
작성일 : 2018-05-18 00:54:19
젊어서 고생은 사서한다고 하잖아요
근데 젊어서 자기 몸 아끼지 않고 열심히 일해서 돈 벌었고
또 돈 아끼느라 운전도 안하고 택시비도 아끼도 대중교통 이용하고
그렇게 젊을때 악착같이 돈열심히 모으신 분들

나이들면 더 많이 늘고 더 많이 아픈가요?
아님 나이들면 누구나 다 늙으니 누구나 다 아파지나요?

게으른 여자가 늙어서 보약먹는 여자보다 낫다는 속담이 있는데~
정말 젊을때 자기 몸 아끼고 일도 조금만 하고
좀 피곤하면 택시타고 다니고
많이 게으르게 산 사람은
나이들면 확실히 덜 늙고 덜 아프고 건강한가요?
IP : 124.56.xxx.3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23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8.5.18 12:57 AM (221.151.xxx.109)

    당연히 게으르게 산 사람이 덜 아프죠 ㅎㅎ
    적당한 운동은 좋지만

  • 2. ㅎㅎㅎ
    '18.5.18 1:03 AM (61.106.xxx.177)

    '젊어 고생은 늙어 골병이다'는 만고의 진리입니다.
    사람 몸도 기계와 마찬가지라서 많이 사용하면 닳거나 부러지네요.

  • 3. .........
    '18.5.18 1:04 AM (216.40.xxx.50)

    당연히 더 골골하고 심지어 일찍 돌아가시더군요.

  • 4. ..
    '18.5.18 1:07 AM (124.111.xxx.201)

    젊어서 고생은 절대 사서하면 안됩니다.
    젊어서 고생은 늙어서 신경통이에요.
    아등바둥 하지말고 몸 아끼며 사세요.

  • 5. menopause
    '18.5.18 1:09 AM (85.220.xxx.209)

    나이들면 누구나 다 조금씩은 아프고 몸이 잘 안돌아가요. 당연한 노화현상이지요. 나이들어서는 몸을 혹사하는 것은 당연히 안 좋지만, 게으른 생활도 마찬가지로 건강에 안 좋아요. 사람 몸은 무조건 움직여야 그 기능이 유지가 되요. 7-8시간 푹 자고, 적당히 건겅하게 먹고, 규칙적으로 집안일이건 바깥일이건 하면서, 스트레스 받지 않고, 운동을 생활화하면서 사는 게 모범답안인 듯 해요.

  • 6. 솔직히
    '18.5.18 1:10 AM (61.106.xxx.177)

    편하게 살아온 꼰대들이나 젊어 고생은 사서 한다느니 아프니까 청춘이다 따위의 헛소리를 하는 겁니다.

  • 7. 글쎄요
    '18.5.18 1:10 AM (223.62.xxx.218)

    어느정도의 고생이냐에 따라 다른거 아닐가요? 요즘같은 세상에 심한 육체노동한거 아니면 열심히 일하고 사는 사람이 더 건강하던데...

  • 8. 적당히
    '18.5.18 1:14 AM (125.182.xxx.27)

    움직이도 무거운거들거나 몸혹사시키면확실히 늙어 많이 아프더군요 움직이는건좋은데 고생스러운일은 안하는게좋아요

  • 9.
    '18.5.18 1:16 AM (49.167.xxx.131)

    50되는 놀고먹으며 게으르게 살아도 자식낳고 한 휴우증으로 허리며 엉덩이며 다리며 아프네요.

  • 10. 즐거운 운동으로 몸쓰는건
    '18.5.18 1:16 AM (211.178.xxx.174)

    쓰면 쓸수록 좋아지고
    노동으로 스트레스까지 더해 몸을쓰면
    쓰연 쓸수록 망가지죠.

  • 11. 운동
    '18.5.18 1:20 AM (125.252.xxx.6)

    꾸준한 운동이 보약인듯..
    몸 혹사는 안되는데
    그 보다 더 안좋은게 정신적 스트레스
    맘 편한게 최고라는건 만고의 진리

  • 12. 부모세대보면
    '18.5.18 1:26 AM (91.115.xxx.254)

    육체노동 안하고 편하게 산 사람들이 몸이 건강해요.

  • 13. 막노동하지 않는한
    '18.5.18 3:43 AM (42.147.xxx.246)

    그렇게 몸이 아프지는 않아요.
    돈을 아껴써야 노후도 편합니다.

  • 14.
    '18.5.18 6:07 AM (135.23.xxx.42)

    젊어서 고생은 꼭 필요합니다.
    그래야 인간이 인간답게 살았다고 말 할 수 있죠.
    고생 안해본 인간들은 몰라요.

  • 15. 음2
    '18.5.18 6:18 AM (121.129.xxx.193)

    젊어서 고생은 꼭 필요합니다.
    그래야 인간이 인간답게 살았다고 말 할 수 있죠.
    고생 안해본 인간들은 몰라요. 22222222222222222

  • 16. ...
    '18.5.18 7:02 AM (218.147.xxx.79)

    젊어 고생이라는게 꼭 육체노동을 의미하는게 아니죠.
    젊을때 세상 어려운 일을 겪어봐야 세상을 알게 되고 인생에 깊이가 생긴다는 뜻이에요.
    너무 편하게만 산 사람들은 늙어도 철 안들잖아요.

  • 17. 그럼..
    '18.5.18 7:20 AM (73.182.xxx.146)

    젊어서 남들보다 몇배더 힘들게 치열한 공부에 매달리고 밤새서 시험공부해서 일류대 가서 또 거기서 살아남느라 매일 밤새고 취업 어려운 좋은 직장 다니느라 밤낮없이 일하고...그렇게 사는 젊은 인재들은 다 늙어서 일찍 몸이 망가질까요?

  • 18. nake
    '18.5.18 7:50 AM (59.28.xxx.164)

    거으른 시모 10년가까이 요양원있는데
    89세 아직 멀쩡해요

  • 19. 날아가고 싶어
    '18.5.18 9:59 AM (1.230.xxx.9)

    몸 상하는거 맞아요
    운동이랑 노동은 달라요
    노동은 근육도 특정 부위만 쓰고 자세도 불안정하고 골병 들죠
    돈으로 사는게 물건만이 아니라 시간이나 노동력도 사는거죠
    제사음식도 주문하거나 사와서 하는 시대잖아요
    옛날에도 음식은 하인들이 했지 마님이 안했는데 누가 먼저 병 들고 늙겠어요?

  • 20. 편하게 사는게
    '18.5.18 10:28 AM (14.35.xxx.221)

    인류의 꿈이지요. 누구나...
    하지만 , 편하게 살다보면 리스크 관리(큰일이 닥치면 ) 가 안되요.
    그 스트레스로 병들고 죽는다고 했어요.

    그리고 내가 편하게 살면 누군가는 그 댓가를 치루어야 해요. (부모나 배우자 ,자식 ,또는 국가가요.)
    문제는 편한만큼 욕도 돌아온다는거 ,,

  • 21. 편하게 사는게
    '18.5.18 10:34 AM (14.35.xxx.221)

    또하나 ~~우리 인체는 운동(움직임)을 통해서 면역시스템이 작동하는 측면이 많아요.
    적당한 움직임이 있는 사람이 건강하고 오래 살지요.
    우리몸은 철저하게 항상성을 유지하려고 하기 때문에 과도한 과로도 극도의 게으름도
    안좋습니다. 또한 누구나 각자 역활이 부여되어 있는데 그 역활을 다 하지 못하면 절대 행복한 삶이라 할수 없지요.

  • 22. 편하게 사는게
    '18.5.18 10:41 AM (14.35.xxx.221)

    정신적으로 머리를 전혀 안쓰면(???모든 감각이 차단되고 , 인위적인 사고가 없으면 ) 사람은 죽어요.
    적당한 스트레스는 우리 뇌를 각성시키는 역활을 할수 있고 , 인체 기능유지에 필요합니다.
    결론적으로 적당한 정신적 육체적인 활동은 건강한 삶에 필수구요.
    그런 삶이 젊어서 체득되어야 한다는 의미에서 젊어서 사서 고생이란 말이 있지요. 극도의 고생과 스트레스는 아무리 젊다해도 트라우마나 평생 고통으로 남을수도 있지요.

  • 23. ...
    '18.5.18 8:26 PM (180.68.xxx.136)

    요즘 세상에 육체적 노동할 일이 많은가요?
    젊을때 고생 해 봐야 됩니다.
    그래야 늙어서 철이 들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78603 진지하게 이해찬 지지자들님께 묻습니다. 이해가 안감.. 08:17:30 21
1278602 수능에서 제 2 외국어를 선택하면 먼 고사장으로 가나요? 원글 08:17:12 13
1278601 언니네가 월 생활비가 거의 2천인데요 08:16:43 195
1278600 드디어,드디어, 드디어 08:16:12 37
1278599 편애한다는 느낌 안 줄려면 어떻게 하나요? 2 ㅣㅣㅣ 08:10:23 100
1278598 고양스타필드.. 주말 08:02:27 160
1278597 한일관 비빔밥 먹을만할까요? 비빔밥 07:57:31 98
1278596 호빵맨빠들 극성 떠는 것을 보니 9 marco 07:55:04 125
1278595 김어준 "허익범 특검은 김지사 불리한 내용만 브리핑&q.. 8 ;;; 07:54:12 448
1278594 여중생 생리결석 많이하나요? 9 엄마 07:50:06 338
1278593 다촛점렌즈 안경 쓰시는 분들께 여쭤보고 싶어요ㆍ 1 ㅡㅡㅡㅡㅡㅡ.. 07:43:12 166
1278592 조선 자한당 프레임이 바뀌었어요!! 16 ㅅㄷ 07:40:46 706
1278591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2 07:40:13 118
1278590 식탁의자 제각각 다양하게 사서 쓰는거 어때요? 3 ... 07:36:58 344
1278589 디지스트 어떤가요? 3 공대 07:36:26 139
1278588 이정렬 변호사가 털보에게 일침을 가함 30 !!! 07:29:21 1,609
1278587 다이어트 중인데 체중이 내려가지를 않아요 ㅠ 5 ㄴㄴ 07:20:36 696
1278586 문프가 경제가 중요하다고 하잖아요 13 .... 07:16:57 298
1278585 이정렬 변호사 뉴스공장에 나오네요. 32 07:13:14 1,201
1278584 진짜 맛있다고 느끼는 맛집들 25 ... 07:06:09 2,505
1278583 이게 그리 큰 문제인가요. 3 공감 07:05:34 504
1278582 미씨에서도 김진표 지지자가 자작극 벌이며 조작하다가 걸렸네요. 21 .. 07:03:53 531
1278581 양승태가 재판거래로 대법관해외파견ㅎㅎㅎ 3 ㅅㄷ 07:02:51 258
1278580 생리 때 임신한 것처럼 몸이 불어나는 분 계신가요? 6 질문 07:01:38 561
1278579 새누리당, 구청서 개인정보 통째로 빼내 선거 치러 8 범죄집단 06:46:15 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