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나에게도 엄마가 있으면 좋겠어요.

바보 | 조회수 : 2,376
작성일 : 2018-05-18 00:34:19
봄비가 장마처럼 주룩죽룩 와요.
오전에 아들 등교 시키고 집에 오니
집안이 어두 컴컴하더라고요.
그때 문득 드는 생각이 '나도 엄마가 있으면 좋겠다'였어요.
'엄마 우리 수제비 먹으러 가자~~'이런 말 할 수 있는 엄마요.

부모님은 제가 23살에 헤어지셨어요.
아빠의 사업 실패, 엄마의 오랜동안 바람으로
편하지 않은 결혼 생활을 하다 헤어지셨고
전 동생들 돌보고 대학 보내고 결혼을 하고 아들이 있어요.

그리고 엄마한테는 가끔 연락이 왔어요.
신혼 여행 다녀와서 연락안했다고 인연 끊고 살자고요.
'니가 어떡해 나한테 이럴 수 있냐'며 명절이나 생일 때
먼저 연락 안한다고요. 전 그럴 때마다 심장이 두근거리고 너무 무서웠는데 그런 엄마가 뇌종양으로 요양병원에 계시다 올해 1월에 돌아가셨어요.

며칠전엔 엄마가 제 꿈에 나와 절 마구 때리셨어요.
그렇게 살지 말라면서요.
나도 엄마가 있으면 좋겠어요.
41세인데 따뜻한 엄마 느낌이 너무 그리워요.
IP : 61.255.xxx.63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토닥토닥
    '18.5.18 12:37 AM (1.231.xxx.187)

    토닥토닥

  • 2. 토닥토닥2
    '18.5.18 12:44 AM (124.49.xxx.215)

    토닥토닥.

  • 3. 사실막내딸
    '18.5.18 12:50 AM (175.121.xxx.146)

    늙어가는 엄마를 지켜보는 것도 딱히 좋진 않아요.
    판단 흐려지고 앞뒤좌우 구분못하고
    낄데안낄데 가리지 않고 할말못할말 거르지 못하는
    게다가 고집 세지고 자식말 무시하고
    궁상스러워 지고 귀닫고 사는 어마를 보며
    괴롭다 못해 슬퍼요.
    난 안그래야지. 결심해 보지만
    저라고 뭐 특별할까요?
    인자하고 애정 넘치며 황혼이 우아한 노년은 판타지인건지.

    암마 있다고 딱히 포근하고 그러지도 않으니
    원글님은 아이들에게 그런 엄마가 되너주세요.
    그럼 돼요.

  • 4. 저도 그래요...
    '18.5.18 12:50 AM (211.243.xxx.172)

    그냥 따뜻한 미소로 날 비라봐주기만 해도 좋은 엄마가 있었으면 .좋겠어요... 이미 우린 그게 안되니까
    그냥 우리 아이들에게 그런 엄마가 되도록해요 ....

  • 5. 친구야
    '18.5.18 1:00 AM (175.120.xxx.8)

    저랑동갑이네요. 저도 올해 4월 엄마를 뇌종양으로 보내드렸어요 시집오기전까지 늘 엄마가 옆에 계셨지만 돌봄같은건 거의 받지 못하고 자란것 같아요 근데 그런 엄마도 떠니니 너무 보고싶고 그립고 엄마라고 부를수 있었다는것만도 감사했던거구나 하는 생각이 드네요

  • 6. 맞아요
    '18.5.18 1:32 AM (220.116.xxx.156)

    따뜻하게 부를 대상이 있다는 것만도 감사한 거죠. 미소 지으며 눈까지 마주쳐 주면. 천국이 따로 없죠.
    친구야~ 놀자. '친구'가 좋고
    엄마~ 밥 좀 줘 '엄마'가 그립고
    아빠~ 뭐 해 '아빠'가 그립고... 두려운 대상은 부르기도 쉽지 않죠.

    원글님, 40대엔 아이들 커 가는 것 보며 자꾸 부모세대와 그 밑에서 자라던 내가 회상이 되더군요.
    님은 충분히 하셨지만 엄마가 그 걸 담을 만한 그릇이 안되셨던 것 뿐이에요.
    우리의 아이들이 부를 때, 따뜻하게 대답해 주는 엄마가 되어 주는 게 최선이라 생각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78603 진지하게 이해찬 지지자들님께 묻습니다. 이해가 안감.. 08:17:30 21
1278602 수능에서 제 2 외국어를 선택하면 먼 고사장으로 가나요? 원글 08:17:12 13
1278601 언니네가 월 생활비가 거의 2천인데요 08:16:43 192
1278600 드디어,드디어, 드디어 08:16:12 36
1278599 편애한다는 느낌 안 줄려면 어떻게 하나요? 2 ㅣㅣㅣ 08:10:23 99
1278598 고양스타필드.. 주말 08:02:27 160
1278597 한일관 비빔밥 먹을만할까요? 비빔밥 07:57:31 98
1278596 호빵맨빠들 극성 떠는 것을 보니 9 marco 07:55:04 125
1278595 김어준 "허익범 특검은 김지사 불리한 내용만 브리핑&q.. 8 ;;; 07:54:12 448
1278594 여중생 생리결석 많이하나요? 9 엄마 07:50:06 338
1278593 다촛점렌즈 안경 쓰시는 분들께 여쭤보고 싶어요ㆍ 1 ㅡㅡㅡㅡㅡㅡ.. 07:43:12 166
1278592 조선 자한당 프레임이 바뀌었어요!! 16 ㅅㄷ 07:40:46 706
1278591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세요?/ 2 07:40:13 118
1278590 식탁의자 제각각 다양하게 사서 쓰는거 어때요? 3 ... 07:36:58 344
1278589 디지스트 어떤가요? 3 공대 07:36:26 139
1278588 이정렬 변호사가 털보에게 일침을 가함 30 !!! 07:29:21 1,608
1278587 다이어트 중인데 체중이 내려가지를 않아요 ㅠ 5 ㄴㄴ 07:20:36 696
1278586 문프가 경제가 중요하다고 하잖아요 13 .... 07:16:57 298
1278585 이정렬 변호사 뉴스공장에 나오네요. 32 07:13:14 1,200
1278584 진짜 맛있다고 느끼는 맛집들 25 ... 07:06:09 2,505
1278583 이게 그리 큰 문제인가요. 3 공감 07:05:34 504
1278582 미씨에서도 김진표 지지자가 자작극 벌이며 조작하다가 걸렸네요. 21 .. 07:03:53 531
1278581 양승태가 재판거래로 대법관해외파견ㅎㅎㅎ 3 ㅅㄷ 07:02:51 258
1278580 생리 때 임신한 것처럼 몸이 불어나는 분 계신가요? 6 질문 07:01:38 560
1278579 새누리당, 구청서 개인정보 통째로 빼내 선거 치러 8 범죄집단 06:46:15 4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