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자상한 남편 만나서 너무 행복하고 좋아요

러브 | 조회수 : 6,447
작성일 : 2018-05-16 23:58:43
저 결혼전엔 우울감 심한 여자였고 죽고싶다는생각 매일매시간 한 여자였는데


남편이 넘 밝고 자상하고 긍정적이라 넘 행복해요


우울감이 밀려올때 저한테 하는 남편의 지극정성을 생각하면


가슴한구석이 찌릿하고 심장이 뜨거워져요


남편이 너무 천사같아서 눈물날때도 있구요


남편을 너무너무 사랑하는거같아요


난 참 복없는 사람이라 생각하며 살았는데


남편같은 보물을 만난게 참 기적같아요
IP : 115.137.xxx.7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4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8.5.17 12:01 AM (175.125.xxx.85)

    다 그렇게 자기짝을 만나는거에요.
    복이 없긴요.
    이렇게 때가 되면 복도 찾아오고 그러잖아요.
    지금 마음 잘 간직하고 남편도 많이 사랑해 주시면서 행복하게 사세요 ~~~♡♡♡

  • 2. 헐....
    '18.5.17 12:07 AM (121.185.xxx.67)

    완전 부럽....

  • 3. ㆍㆍ
    '18.5.17 12:09 AM (122.35.xxx.170)

    어떻게 자상한지 얘기 좀 해주세요ㅎ

  • 4. 제일
    '18.5.17 12:12 AM (39.7.xxx.207)

    큰복가지신겁니다

  • 5. 어떻게
    '18.5.17 12:19 AM (125.142.xxx.145)

    잘해주시는지 궁금하네요.

  • 6. 저도
    '18.5.17 12:25 AM (211.111.xxx.30)

    한 자상한 남편 만나 살다보니 너무 좋아요
    전 애정결핍이 있었어서 본능적으로 따뜻한 남자를 찾았던거 같아요
    연애 3년 물론 너무 행복했지만 결혼 7년 동안 더더 세심하고 깊게 자상해지네요...
    저 전업인데 기본 출퇴근전 빨래 널고 개기. 아이 어지른거 정리등 기본 살림 플러스 주말에 혼자 아이데리고 시댁가요 ㅎㅎ

    일단 이런 남자는 기본으로 애타심. 인본주의. 존중.배려 이런게 장착 되어있는거 같구요.아이 나오고 아이를 대하는 모습에 제가 더 많이 배워요
    아이 함께 키우고 가정 일구는 행복의 중심엔 남편이...
    원글님도 더 많이 사랑하시고 행복하세요~^^

  • 7. 와....
    '18.5.17 12:42 AM (211.246.xxx.111)

    진짜 부럽네요.
    제 이상형도 자상한 남자예요.
    저에게도 그런 복이 올런지..ㅠㅠ

  • 8. 축하드려요
    '18.5.17 12:49 AM (124.197.xxx.131)

    좋은 배우자가 최고의 복 같아요
    오래 행복하세요 좋은 기운 많이 퍼뜨려 주시구요^^

  • 9. ..
    '18.5.17 12:56 AM (14.49.xxx.82)

    제 남친도 님 남편처럼 정말 자상하고 제가 짜증내도 다 받아주니까 싸움으로 안번질 정도로 너무 자상하고 다정해고 둘이 잘 맞아 너무 즐거운데

    돈이 없고 집안 답 안나오고...그래서 결혼하긴 힘들 것 같아요 ㅠㅜ

    다른 부분은 다 만족스러우신가요?

  • 10. .
    '18.5.17 12:56 AM (223.62.xxx.218)

    반대케이스인 나.
    진심 부럽다

    사람마다 타고난 복이있는듯
    남편때문에 결혼생활내내 피가 말랐던 나

    도데체
    남들은 무슨덕을 얼마나 쌓아서
    평범하게 사는걸까요

  • 11. 1234
    '18.5.17 1:14 AM (175.209.xxx.47)

    부럽네요222

  • 12. 에휴
    '18.5.17 1:38 AM (117.111.xxx.56)

    자상을 어디에 쓰는지도 모르는 잉간하고 살고있어요
    이번 생은 망했쓰요

  • 13. 부럽네요
    '18.5.17 8:23 AM (61.80.xxx.46)

    그런 남편의 부모님은 어떤 분이신가요?
    저절로 자란건지~ 모범을 보이신 분인지 궁금하네요

  • 14. 제남편
    '18.5.17 9:31 AM (125.139.xxx.49)

    어렸을때 자란 얘기들어보면 애정결핍이 있을 정도로
    부모님께 사랑 관심 어느하나 받지 못하고 자랐어요 금전적으로도요.
    그런데도 아이들이나 저한테 하는거보면 자상하고 사랑을 표현할 줄 아는 멋진 남자에요 아이들도 넘 이뻐하고 아이들도 사랑을 받는 줄 알아요 남자아이들 둘 (고3,고1) 키우면서 저 엄청 속상해하면 절 위로하면서 아이들을 이해하게끔 설득해주고 자긴 아이들이 마냥 귀엽다고해요 막둥이 딸래미는 초6인데 볼때마다 눈에서 꿀떨어지구요
    저한테도 사랑한다고 이쁘다고 항상 말해주고...
    제가 남편을 존경비스무리 하는데 본인은 자기가 받지 못하고 자라서 (금전, 사랑, 세상을 살아가는 지혜등등)부모원망을 하긴했지만 다른노력으로 얻은 것들을 가족들에게 표현하면서 자기 어렸을때의 결핍을 주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모습이에요
    금전적으로 막 풍요롭진 않지만 저흰 행복하다는걸 느끼면서 사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26808 군면회 연락안하고 바로가도되나요 군대 01:17:19 1
1226807 자식이 뭔지 2 01:12:28 134
1226806 대구의 한국불교대관음사에 대해서 아시는분... 슬픔 01:11:51 20
1226805 친구가 저의 돈봉투를 한사코 거절하는데.. 2 01:11:41 146
1226804 ㄷㄷ드디어 네일베가 샴송때문에 미쳤네요 .jpg 3 공감수-1 .. 01:05:52 445
1226803 쫌 문대통령 반에 반정만이라도 일좀해라!!! 적폐청산 01:01:02 117
1226802 여섯살 아이가 퍼즐을 하는데 5 ㅇㅇ 01:01:02 224
1226801 건조기에 넣고 잊어버리고 있었는데요 4 빨래 01:00:15 394
1226800 못생긴 남친 11 ㅠㅠ 00:55:39 526
1226799 현재 네이버 그알 기사 공감수가 사라짐ㄷㄷㄷㄷ 3 ㅅㅅ의마술 00:50:54 510
1226798 박유천 전 약혼녀 ㅎㅎㄴ 고소한 천재소녀가 누구에요? ... 00:49:42 1,186
1226797 평화의 문은 활짝 열려있는데 미국은 뭐가 그리 불만일까요. 2 00:49:34 279
1226796 울 대통령님 김정은 만났네요 .... 00:49:12 189
1226795 술만 마시면 연락두절 남편 .. 00:45:43 207
1226794 염호석 열사 시신탈취 사건의 공모자들 snowme.. 00:43:26 296
1226793 그알 관련 네이버 검색해보니 1 ㅁㄴ 00:41:46 471
1226792 대학 문과 나온 딸들 어떤 직업 갖고 있나요? 10 엄마 00:36:05 1,221
1226791 급삭튀한 읍읍이 트윗글 5 나나 00:35:34 642
1226790 한국당 '북미정상회담 6.13 지방선거 이후에나 열려야' 17 매국 00:33:23 1,116
1226789 뉴욕타임즈 까는 트럼프 트윗 4 경고한다 00:33:04 984
1226788 드라마스케치에서 비 애인은 왜 죽었나요? 6 스케치 00:28:42 666
1226787 까다로운 남자랑 사는 부인들은 참 힘들겠더라구요 4 ^^ 00:28:06 808
1226786 스케치에서 비는 ... 연기를 그렇게해요? 7 스케치 00:23:02 1,263
1226785 문대통령님 보며 반성합니다. 9 .. 00:18:02 1,022
1226784 양승태에게도 관심을요ㅜ 2 ㄱㄴㄷ 00:17:43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