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자상한 남편 만나서 너무 행복하고 좋아요

러브 | 조회수 : 6,720
작성일 : 2018-05-16 23:58:43
저 결혼전엔 우울감 심한 여자였고 죽고싶다는생각 매일매시간 한 여자였는데


남편이 넘 밝고 자상하고 긍정적이라 넘 행복해요


우울감이 밀려올때 저한테 하는 남편의 지극정성을 생각하면


가슴한구석이 찌릿하고 심장이 뜨거워져요


남편이 너무 천사같아서 눈물날때도 있구요


남편을 너무너무 사랑하는거같아요


난 참 복없는 사람이라 생각하며 살았는데


남편같은 보물을 만난게 참 기적같아요
IP : 115.137.xxx.76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8.5.17 12:01 AM (175.125.xxx.85)

    다 그렇게 자기짝을 만나는거에요.
    복이 없긴요.
    이렇게 때가 되면 복도 찾아오고 그러잖아요.
    지금 마음 잘 간직하고 남편도 많이 사랑해 주시면서 행복하게 사세요 ~~~♡♡♡

  • 2. 헐....
    '18.5.17 12:07 AM (121.185.xxx.67)

    완전 부럽....

  • 3. ㆍㆍ
    '18.5.17 12:09 AM (122.35.xxx.170)

    어떻게 자상한지 얘기 좀 해주세요ㅎ

  • 4. 제일
    '18.5.17 12:12 AM (39.7.xxx.207)

    큰복가지신겁니다

  • 5. 어떻게
    '18.5.17 12:19 AM (125.142.xxx.145)

    잘해주시는지 궁금하네요.

  • 6. 저도
    '18.5.17 12:25 AM (211.111.xxx.30)

    한 자상한 남편 만나 살다보니 너무 좋아요
    전 애정결핍이 있었어서 본능적으로 따뜻한 남자를 찾았던거 같아요
    연애 3년 물론 너무 행복했지만 결혼 7년 동안 더더 세심하고 깊게 자상해지네요...
    저 전업인데 기본 출퇴근전 빨래 널고 개기. 아이 어지른거 정리등 기본 살림 플러스 주말에 혼자 아이데리고 시댁가요 ㅎㅎ

    일단 이런 남자는 기본으로 애타심. 인본주의. 존중.배려 이런게 장착 되어있는거 같구요.아이 나오고 아이를 대하는 모습에 제가 더 많이 배워요
    아이 함께 키우고 가정 일구는 행복의 중심엔 남편이...
    원글님도 더 많이 사랑하시고 행복하세요~^^

  • 7. 와....
    '18.5.17 12:42 AM (211.246.xxx.111)

    진짜 부럽네요.
    제 이상형도 자상한 남자예요.
    저에게도 그런 복이 올런지..ㅠㅠ

  • 8. 축하드려요
    '18.5.17 12:49 AM (124.197.xxx.131)

    좋은 배우자가 최고의 복 같아요
    오래 행복하세요 좋은 기운 많이 퍼뜨려 주시구요^^

  • 9. ..
    '18.5.17 12:56 AM (14.49.xxx.82)

    제 남친도 님 남편처럼 정말 자상하고 제가 짜증내도 다 받아주니까 싸움으로 안번질 정도로 너무 자상하고 다정해고 둘이 잘 맞아 너무 즐거운데

    돈이 없고 집안 답 안나오고...그래서 결혼하긴 힘들 것 같아요 ㅠㅜ

    다른 부분은 다 만족스러우신가요?

  • 10. 1234
    '18.5.17 1:14 AM (175.209.xxx.47)

    부럽네요222

  • 11. 부럽네요
    '18.5.17 8:23 AM (61.80.xxx.46)

    그런 남편의 부모님은 어떤 분이신가요?
    저절로 자란건지~ 모범을 보이신 분인지 궁금하네요

  • 12. 제남편
    '18.5.17 9:31 AM (125.139.xxx.49)

    어렸을때 자란 얘기들어보면 애정결핍이 있을 정도로
    부모님께 사랑 관심 어느하나 받지 못하고 자랐어요 금전적으로도요.
    그런데도 아이들이나 저한테 하는거보면 자상하고 사랑을 표현할 줄 아는 멋진 남자에요 아이들도 넘 이뻐하고 아이들도 사랑을 받는 줄 알아요 남자아이들 둘 (고3,고1) 키우면서 저 엄청 속상해하면 절 위로하면서 아이들을 이해하게끔 설득해주고 자긴 아이들이 마냥 귀엽다고해요 막둥이 딸래미는 초6인데 볼때마다 눈에서 꿀떨어지구요
    저한테도 사랑한다고 이쁘다고 항상 말해주고...
    제가 남편을 존경비스무리 하는데 본인은 자기가 받지 못하고 자라서 (금전, 사랑, 세상을 살아가는 지혜등등)부모원망을 하긴했지만 다른노력으로 얻은 것들을 가족들에게 표현하면서 자기 어렸을때의 결핍을 주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모습이에요
    금전적으로 막 풍요롭진 않지만 저흰 행복하다는걸 느끼면서 사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79501 대리투표글 신고 했습니다. .. 13:06:21 10
1279500 여기글보거 제스파 다리마사자기를샀어요 ........ 13:06:12 13
1279499 건강검진에서 자궁근종의심 종괴 의심이라고 하는데 큰병원 가야하나.. 산부인과 13:05:34 16
1279498 [탐사K] 그 많던 댓글 부대, 그들은 '기계'였다 2 샬랄라 13:04:13 49
1279497 유산균 복용 후 변비가 없어지긴 했는데요 유산균 13:03:09 61
1279496 초등 고학년 여자아이 선물 조언 부탁요^^ 1 ... 12:56:12 56
1279495 시부모님 집 가전제품 2 ... 12:54:34 340
1279494 피부관리실에서 경락비슷한거 2회받고 고주파 1회 받았는데요. 2 ㅇㅇ 12:53:31 215
1279493 우울증약도 소용없는 정신상태인가요 4 ㄹㄹ 12:52:57 296
1279492 혼밥 할머니 7 @@ 12:52:31 424
1279491 봉화 소천면사무소 70대 귀농인 엽총 쏴..1명 중상 2명 숨져.. 4 ........ 12:51:24 424
1279490 이혼서류에 양육비 오백 쓰고 나중에 안주는 경우 2 양육비 12:50:48 242
1279489 전기요금 ... 12:50:46 90
1279488 YTN사장 바뀌어서 걱정이라는 어떤분 5 .. 12:49:24 136
1279487 컴맹 좀 도와주세요 (한글 관련) 플리즈 12:49:16 54
1279486 일본판 넷플릭스 미스터션샤인 오역 4 귀차니스트 12:48:50 225
1279485 썬크림을 사려고 여기저기 1 필요해요 12:47:43 90
1279484 공중파에서 아시안 게임만 중계하네요 1 oooooo.. 12:45:10 114
1279483 한고은의 몸매비결 22 생활 12:43:41 1,572
1279482 김어준이 전해철인터뷰한거로 까는데 19 ... 12:42:48 284
1279481 다이슨과 로보킹 둘다 사용 잘 하게될까요~? 3 .... 12:39:09 118
1279480 이재명이 이상해 24 아무리 생각.. 12:37:08 592
1279479 마스크팩은 세안 후에 해야 하나요? 3 ... 12:37:05 294
1279478 리얼미터가 조용하지요? 10 해찬재명어준.. 12:35:45 444
1279477 정말정말 잘살고 싶어요ㅠㅠ 3 소위흙수저 12:35:29 5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