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주책스럽지만 솔직히 이야기합니다. 이거 바람끼인가요?

... | 조회수 : 7,523
작성일 : 2018-03-14 00:34:16
짐보리 남자 선생님이 키 180에 몸매 좋고 너무너무 잘생겼어요
이상하게 그 수업 있는 날은 화장도 하고 옷도 신경 쓰게 되네요
그러다 백화점 가서 화장품도 사고 옷도 사고
괜히 설레기도 하고...
물론 그 선생님은 그저 학부모로만 대함
저 혼자 이런 감정과 행동 바람끼인가요?
IP : 125.183.xxx.157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사람 감정이란게 다 거기서 거기
    '18.3.14 12:37 AM (112.161.xxx.190)

    직접 말만 안하면 되죠. 저 아는 엄마는 애 담임한테 대놓고
    프로포즈까지 했는데 바로 거절당했어요. 그냥 참으면 될걸.

  • 2. 즐기세요
    '18.3.14 12:39 AM (1.234.xxx.114)

    뭐어때요
    내맘이 설레는걸~~기분좋음 활력도생기고 좋죠뭐
    어쩌겠단것도아니고 나혼자즐거움되져

  • 3. ...
    '18.3.14 12:44 AM (125.177.xxx.43)

    아마 다른애기엄마들도 비슷할거에요
    그 교사는 , 아 이놈의 인기 ...그러며 웃고요

  • 4. 그 정도
    '18.3.14 12:46 AM (211.245.xxx.178)

    설렘이야 죄가 될까유?
    연예인보고 설레는거랑 뭐가 달라유~~

  • 5. 모모
    '18.3.14 12:50 AM (222.239.xxx.177)

    그 짐보리 잘되겠네요^^

  • 6. 그런 커피점
    '18.3.14 1:03 AM (112.152.xxx.220)

    동네 한적한 커피점에 30대 키크고 몸매좋은 알바가
    오고나서
    커피점이 엄청 분벼요ㅠㅠ
    전 아지트를 그알바 덕분에 잃었어요

  • 7. 에잉...
    '18.3.14 1:13 AM (1.227.xxx.5)

    설레고 나 단장하고... 여기까지야 딱 좋은 거죠. ㅎㅎㅎ 뭔가 삶의 활력소가 되잖아요.
    딱 거기까지만 옆에서 보기에도 이쁘고 좋아요. 거기 까지만 하세요.^^ 아니, 거기까지는 즐겁게, 꺼리지 말고 하세요.
    거기서 더 나가지만 않는다면야(연락처를 주고 받는다거나... 하는 주책이요.) 뭐가 문제겠어요.

  • 8. 서글퍼
    '18.3.14 1:53 AM (219.248.xxx.165)

    그 쌤 눈엔 그저 아기있는 아줌마로만 보일듯ㅠ

  • 9. 귀여운 바람둥이
    '18.3.14 1:56 AM (222.106.xxx.19)

    이런 재미도없이 무슨 낙으로 세상 살아요.
    이정도 바람끼는 진짜 삶의 활력소죠.

  • 10. sany
    '18.3.14 2:09 AM (58.148.xxx.141)

    음 어딘가요,?
    나도가야겠어요

  • 11. 그냥
    '18.3.14 3:06 AM (125.177.xxx.106)

    속으로만 맘껏 설레고 드러내면 안되요.
    드러나면 추해져요.

  • 12.
    '18.3.14 3:07 AM (59.18.xxx.161)

    솔직히 남편이 그런다면 싫지 않나요?이쁜선생에게 설레인다면

  • 13.
    '18.3.14 4:07 AM (222.152.xxx.50)

    진지하게 답해드릴께요....

    딱 거기서 멈추셔야해요, 혹시 상대방이 님의 그런 설레이는 마음 이용해서 차한잔 어쩌고할때
    님이 응하신다면 그땐 바람의 시작이되는거에요~
    아직도 나에게 이런 설레이는 감정이있다니 하면서 마냥 즐기기엔 세상엔 이상한 사람들이 많아요.
    이래서 남자들이 꽃뱀이 와서 홀리면 정신못차리는거죠, 남편과 아기만 생각하세요...

  • 14. //
    '18.3.14 4:39 AM (180.66.xxx.46)

    와 애 담임한테 고백 대박이네요 ㅠㅠ 아이고 이 새벽에 내가 다 미치겠다...ㅠㅠ 그분 잘 살아계시죠?
    저같음 쪽팔려 죽었을듯 ㅠㅠ

  • 15. ....
    '18.3.14 7:53 AM (121.124.xxx.53)

    나만 설레어봤자 상대는 뭐 애엄마로 보겠죠.^^;
    잠깐씩 활력소처럼 설레는게 나쁠거 있나요.
    뭐 어떻게 해보겠다 이런거 아니라면...
    저도 애수영쌤에게 그런적 있었는데 시간 지나니 그것도 그저 그랬네요. 어차피 그림의 떡인지라..ㅎㅎ

  • 16. ...
    '18.3.14 8:33 AM (128.134.xxx.9)

    지금까지 그 남자에게 고백한 여자 수십명 될듯...

  • 17.
    '18.3.14 9:46 AM (175.120.xxx.219)

    어디 지점인가요,
    직원채용을 잘했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3624 동네의 새로운 분과 대화가 뭔가 핀트가 안맞아요~ 누구문제? 03:55:28 75
1243623 일어난지 3시간 됐어요 2 ㅇㅇ 03:52:30 110
1243622 "10년 전 나에게 하고 싶은 말"이란 주제로.. 간직하고 싶.. 03:37:22 72
1243621 첫자동차로 suv 어때요? 3 장농면허 03:15:14 131
1243620 제가 바보같아서 잠이 안오네요 ㄴㄴㄴ 02:59:31 310
1243619 이 가게는 가지 말아야죠 3 ㅡㅡ 02:48:02 466
1243618 옷사는거 좋아하는 시어머니 4 .... 02:22:24 774
1243617 맘에 드는 스커트가 있으면 두개 사기도 하나요? 2 .. 01:58:46 443
1243616 독일의 난민강도랍니다. 9 난민강도 01:54:42 869
1243615 길고양이 밥주고 오는길이에야옹 8 야웅 01:46:58 365
1243614 친구 추천으로 큰 수익을 얻었는데 .. 28 .. 01:33:32 2,245
1243613 써모스포트 어떤색이 예쁜가요? 몇리터? 01:30:00 130
1243612 이재명 당선 인터뷰가 멋있다는 김갑수 8 찢빠 01:14:16 804
1243611 아이 핸드폰 검사 ..ㅠ 4 미치겠다 01:10:45 526
1243610 고2 이과에서 문과로 전과하는거 괜찮을까요? 7 ... 01:00:55 423
1243609 오늘 처음 키친토크에 글 올렸어요. 냠냠슨생의 양념장 등등 레시.. 16 냠냠슨생 00:52:02 1,017
1243608 외로움에 대한 통찰 중에 제일 와닿는 영상 발견했어요!!! 6 dd 00:42:51 1,058
1243607 손흥민이 몸값이 1141억이래요 12 지성 00:33:12 2,719
1243606 이재명 관련 청원 : 좀 합시다 14 이재명 00:30:12 596
1243605 초등고학년 여자 아이 키 크는 속도 줄어들면 더이상 희망이 없는.. 5 ㅇㅇ 00:27:56 670
1243604 지금 한끼줍쇼 외국인 부부 나이가 몇살인가요 14 ㅅㅇㅂ 00:22:35 3,054
1243603 저희아이가 살이 안찌는게 맞는건가요? 11 고등남아 00:19:43 788
1243602 sk와 kt 어느 통신사가 혜택이 더 많은거 같으세요 5 djlk 00:19:05 541
1243601 학부모와 이재용 비교. ㅇㅅ 00:19:02 378
1243600 워킹맘이고 아이가 타고난 영재급은 아닌데 엄마 관리로 공부 잘시.. 9 궁금 00:14:48 1,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