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주책스럽지만 솔직히 이야기합니다. 이거 바람끼인가요?

... | 조회수 : 7,756
작성일 : 2018-03-14 00:34:16
짐보리 남자 선생님이 키 180에 몸매 좋고 너무너무 잘생겼어요
이상하게 그 수업 있는 날은 화장도 하고 옷도 신경 쓰게 되네요
그러다 백화점 가서 화장품도 사고 옷도 사고
괜히 설레기도 하고...
물론 그 선생님은 그저 학부모로만 대함
저 혼자 이런 감정과 행동 바람끼인가요?
IP : 125.183.xxx.157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사람 감정이란게 다 거기서 거기
    '18.3.14 12:37 AM (112.161.xxx.190)

    직접 말만 안하면 되죠. 저 아는 엄마는 애 담임한테 대놓고
    프로포즈까지 했는데 바로 거절당했어요. 그냥 참으면 될걸.

  • 2. 즐기세요
    '18.3.14 12:39 AM (1.234.xxx.114)

    뭐어때요
    내맘이 설레는걸~~기분좋음 활력도생기고 좋죠뭐
    어쩌겠단것도아니고 나혼자즐거움되져

  • 3. ...
    '18.3.14 12:44 AM (125.177.xxx.43)

    아마 다른애기엄마들도 비슷할거에요
    그 교사는 , 아 이놈의 인기 ...그러며 웃고요

  • 4. 그 정도
    '18.3.14 12:46 AM (211.245.xxx.178)

    설렘이야 죄가 될까유?
    연예인보고 설레는거랑 뭐가 달라유~~

  • 5. 모모
    '18.3.14 12:50 AM (222.239.xxx.177)

    그 짐보리 잘되겠네요^^

  • 6. 그런 커피점
    '18.3.14 1:03 AM (112.152.xxx.220)

    동네 한적한 커피점에 30대 키크고 몸매좋은 알바가
    오고나서
    커피점이 엄청 분벼요ㅠㅠ
    전 아지트를 그알바 덕분에 잃었어요

  • 7. 에잉...
    '18.3.14 1:13 AM (1.227.xxx.5)

    설레고 나 단장하고... 여기까지야 딱 좋은 거죠. ㅎㅎㅎ 뭔가 삶의 활력소가 되잖아요.
    딱 거기까지만 옆에서 보기에도 이쁘고 좋아요. 거기 까지만 하세요.^^ 아니, 거기까지는 즐겁게, 꺼리지 말고 하세요.
    거기서 더 나가지만 않는다면야(연락처를 주고 받는다거나... 하는 주책이요.) 뭐가 문제겠어요.

  • 8. 서글퍼
    '18.3.14 1:53 AM (219.248.xxx.165)

    그 쌤 눈엔 그저 아기있는 아줌마로만 보일듯ㅠ

  • 9. 귀여운 바람둥이
    '18.3.14 1:56 AM (222.106.xxx.19)

    이런 재미도없이 무슨 낙으로 세상 살아요.
    이정도 바람끼는 진짜 삶의 활력소죠.

  • 10. sany
    '18.3.14 2:09 AM (58.148.xxx.141)

    음 어딘가요,?
    나도가야겠어요

  • 11. 그냥
    '18.3.14 3:06 AM (125.177.xxx.106)

    속으로만 맘껏 설레고 드러내면 안되요.
    드러나면 추해져요.

  • 12.
    '18.3.14 3:07 AM (59.18.xxx.161)

    솔직히 남편이 그런다면 싫지 않나요?이쁜선생에게 설레인다면

  • 13.
    '18.3.14 4:07 AM (222.152.xxx.50)

    진지하게 답해드릴께요....

    딱 거기서 멈추셔야해요, 혹시 상대방이 님의 그런 설레이는 마음 이용해서 차한잔 어쩌고할때
    님이 응하신다면 그땐 바람의 시작이되는거에요~
    아직도 나에게 이런 설레이는 감정이있다니 하면서 마냥 즐기기엔 세상엔 이상한 사람들이 많아요.
    이래서 남자들이 꽃뱀이 와서 홀리면 정신못차리는거죠, 남편과 아기만 생각하세요...

  • 14. //
    '18.3.14 4:39 AM (180.66.xxx.46)

    와 애 담임한테 고백 대박이네요 ㅠㅠ 아이고 이 새벽에 내가 다 미치겠다...ㅠㅠ 그분 잘 살아계시죠?
    저같음 쪽팔려 죽었을듯 ㅠㅠ

  • 15. ....
    '18.3.14 7:53 AM (121.124.xxx.53)

    나만 설레어봤자 상대는 뭐 애엄마로 보겠죠.^^;
    잠깐씩 활력소처럼 설레는게 나쁠거 있나요.
    뭐 어떻게 해보겠다 이런거 아니라면...
    저도 애수영쌤에게 그런적 있었는데 시간 지나니 그것도 그저 그랬네요. 어차피 그림의 떡인지라..ㅎㅎ

  • 16. ...
    '18.3.14 8:33 AM (128.134.xxx.9)

    지금까지 그 남자에게 고백한 여자 수십명 될듯...

  • 17.
    '18.3.14 9:46 AM (175.120.xxx.219)

    어디 지점인가요,
    직원채용을 잘했네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7718 상비 간식 - 추천해주세요 ㅠㅠ 13:31:28 3
1297717 코디조언)남색 머플러는 어떻게 코디해야 이쁠까요? .. 13:29:33 16
1297716 백두산 오른 문대통령 김정은.jpg 3 ... 13:29:18 204
1297715 백화점에서 파는 한우선물세트 괜찮은가요?? 3 어부바 13:27:10 43
1297714 내가 이재용 옆에 있으면 잘 코치해줄텐데 1 아깝다 13:26:20 119
1297713 대통령 이런생각 들겠다 1 이래서 13:25:31 126
1297712 사춘기 중간고사 사춘기 13:24:23 57
1297711 Plaintiff(grievance defendant)?????.. tree1 13:21:08 72
1297710 우체국서 대천김을무료로 3 무료 13:21:06 338
1297709 결혼 시키자마자 집안이 몰락 21 ㅈㄴㄷ 13:14:15 1,697
1297708 한겨레 뒤늦게 수습해보지만.....JPG 9 걸레냄새 13:12:26 853
1297707 일본산 먹거리 선물 받으면 드시나요? 15 -- 13:11:12 393
1297706 더넌 보신 분들 첫장면 지각 13:08:29 79
1297705 지역감정의 원류 - 서울대 교수들의 견해 4 지역 13:01:48 265
1297704 새사람 3 행복이 12:59:44 281
1297703 이삼 년마다 외국에서 들어오는 친구들 7 만나다 12:58:18 1,040
1297702 추석선물 보냈는데 포장이 안된채로 갔네요 4 ㅇㅇ 12:56:14 558
1297701 추석 5일 연휴 뭘하면 알차게 보낼수있을까요? 6 ... 12:53:41 374
1297700 황당하네요 ... 12:52:56 339
1297699 추석 때 잘 쉴 수 있는 묵을 호텔 추천 바랍니다. 1 %% 12:51:21 107
1297698 주변잘챙기시는 분들~ .. 12:44:32 233
1297697 자한당 이종명, 진선미후보에게 동성애자냐 질문 6 기레기아웃 12:44:24 469
1297696 성당 자매님들. 조언 부탁드려요 14 신자 12:43:41 484
1297695 초등 아들의 작은 센스.. 3 시원한물 12:43:11 714
1297694 우리강아지. 똑똑한거맞죠? 3 .. 12:42:11 5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