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동네 아는엄마가 취직했는데 넘 좋아요

해방 | 조회수 : 22,465
작성일 : 2018-03-13 10:33:09
전 재택으로 일하거나 시간강사로 일했거든요
그 엄만 전업인데 돌아다니기 좋아하고
전 들어주는 타입이라 제가 싫지않았는지
계속 연락오고 밥먹자 만나자 왜이리 얼굴보기 힘들어
도대체 얼마를 버는거야 긁어모으는거지?
애가 친하니 어쩌다야 괜찮은데
전 딱 적당한 관계가 좋거든요
적당히 한번씩보고 적당히 말섞고
저 엄마가 취직하니 어후 앓던이 빠진 느낌
이젠 자기도알겠죠 일 육아 병행하는거 장난아니라는거
난 일하고 애 밥챙겨먹이기도 정신없는데
심심한 이웃 한번씩 맞춰주는거 힘들다는거ㅠ
IP : 112.152.xxx.3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ㄱㄱ
    '18.3.13 10:34 AM (27.35.xxx.162)

    오래 못가겠죠.
    상반기 방학전까지 한다에 50원 걸어요

  • 2. ...
    '18.3.13 10:35 AM (112.152.xxx.32)

    지금도 힘들어죽겠다 난린데
    저는 놀면서 일하는줄 알아요

  • 3. ㅋㅋㅋ
    '18.3.13 10:39 AM (115.93.xxx.108)

    혼자 노는 거 좋아하는데 남 괴롭힐 일은 없었다는 것은 좋네요~^^

  • 4. .......
    '18.3.13 10:39 AM (211.200.xxx.28)

    앓던이가 빠진것 같은 해방감을 느낄정도면, 그분하곤 관계를 안맺는게 좋을듯 한데요.
    그분 스타일같은 단짝 친구를 원하는 외로운 여자들도 세상엔 의외로 엄청 많거든요.
    딱 적당한 관계가 좋다는 원글님하고는 안어울리는거죠.
    님도 딱 적당히 거리감 있는 친분을 원하는분을 만나셔야해요.

  • 5.
    '18.3.13 10:47 AM (175.117.xxx.158)

    그정도 귀찮은 여자고 관계면ᆢ정리하세요 참나ᆢ

  • 6. ...
    '18.3.13 10:56 AM (124.50.xxx.185)

    질척거리는 관계 딱 질색이에요.

  • 7. ..
    '18.3.13 10:58 AM (125.180.xxx.185)

    어떤 느낌인지 알겠어요. 제 주변에도 그런 사람 있어서..

  • 8. ㅋㅋㅋㅋ
    '18.3.13 11:09 AM (59.14.xxx.103)

    완전 이해가네요!!

  • 9. ...
    '18.3.13 11:22 AM (119.64.xxx.92)

    근데 똑같은 사람들은 자기들끼리 오래 못가요.
    주구장창 붙어다니다가 뭔일로 틀어짐.
    같이 제3자 씹는거는 재미있어도 자기도 남얘기는 들어주기 싫거든요.

  • 10. 원글
    '18.3.13 11:44 AM (125.138.xxx.116)

    그 엄마도 저를 만나면 뭔가 부족하겠지요
    본인이 생각하는 아파트 절친? 뭐 그런 이상향과는 다르니까요.
    근데 저는 일단 그 엄마 말을 절대 남에게 안 전하고
    또 그냥 리액션 적당히 하면서 잘들어줘요.
    간혹 뭐 저런 지극히 사적인 개인사까지 얘기하나 싶게 좀 거북할때도 있지만;
    그냥 답답하니 저러겠지 싶어 들어주긴 해요.
    그래서 절 찾는것 같아요 ㅠ
    근데 전 그냥 어쩌다 만나도 그냥 편한 이웃이 좋아요
    굳이 꼭 라인과 그룹을 만드려는 이웃이 있고
    또 1년전에 만나도 오늘 만나도 내일 만나도 그냥 처지 이해하고 편한 이웃이있고;
    이 엄마는 약간 뭔가 늘 불안해하며 자기 라인을 구축하려는 스타일이라

  • 11. ....
    '18.3.13 11:46 AM (59.20.xxx.28)

    왜 표현을 못하셨는지...
    오늘은 해야 할일이 좀 많아서 시간내기 힘들다.
    오늘중으로 급히 처리 할일이 있다.
    당분간은 바빠서 힘들다.
    표현을 해야 원글님 시간 뺏는 사람은 안되었을텐데...ㅈ
    누울자리 보고 다리뻗는다는 말은 인간관계에서도
    마찬가지더라구요.

  • 12. 사람은안변해요
    '18.3.13 12:01 PM (119.149.xxx.131)

    원글님과 똑같은 성격이고 똑같은 사람 상대하는데
    일하니까 연락은 거의 안오지만 가끔 오면
    한번에 몰아치듯 더 퍼부어요.
    아주 세상에서 자기가 제일 힘들고
    자기 아이가 세상에서 제일 애처러워요.
    시어머니 육아, 친정어머니 살림 맡아 양가에서 다 도움받으면서...

  • 13. 좋은아침
    '18.3.13 9:34 PM (173.3.xxx.123)

    사람은안변해요 님 말씀에 공감!!!
    만나는 약속은 잡지 마시고
    전화왔을땐 이야기를 끝까지 듣지 말고 중간에 끊으세요
    갑자기 누가 왔다든지, 길을 건너는 중이라든지...

    이야기를 들어주고 있으면 절대 변하지 않아요

  • 14.
    '18.3.13 11:44 PM (116.34.xxx.97)

    재택일 한다고 하면 겁나 편한줄 알아요
    저도 결혼하고 6년정도 재택했는데 다들 부럽니 어쩌니
    아주 지긋지긋했죵
    집에서 일하니 집안일도 백퍼 내꺼되고
    재택이래도 삼실사람들 근무시간 맞춰 일해야하고
    점심시간에 집안일하고 컴퓨터앞에앉아 일하면서 밥먹고 그랬네요

  • 15. ..
    '18.3.14 1:36 AM (113.20.xxx.137)

    이 와중에도 그분은 어디에 취직되셨는지 궁금하네요.
    전업하다 취직자리 알아보기가 쉽지 않네요‥휴

  • 16. 이렇게
    '18.3.14 10:14 AM (104.175.xxx.55)

    살다 나이들어 애 크면 주변에 진실한 친구는 아무도 없답니다 다 오고 가는게 있어야 하는데
    나중에 정작 본인 시간 나면 애들 바빠 죽겠는데 집에 들어와서 엄마랑 놀자느니 이런 말 하게되고 장가가는데 애들 한테 엄청 간섭하고 그렇게 되는거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3624 동네의 새로운 분과 대화가 뭔가 핀트가 안맞아요~ 누구문제? 03:55:28 71
1243623 일어난지 3시간 됐어요 2 ㅇㅇ 03:52:30 99
1243622 "10년 전 나에게 하고 싶은 말"이란 주제로.. 간직하고 싶.. 03:37:22 72
1243621 첫자동차로 suv 어때요? 3 장농면허 03:15:14 130
1243620 제가 바보같아서 잠이 안오네요 ㄴㄴㄴ 02:59:31 310
1243619 이 가게는 가지 말아야죠 3 ㅡㅡ 02:48:02 462
1243618 옷사는거 좋아하는 시어머니 4 .... 02:22:24 770
1243617 맘에 드는 스커트가 있으면 두개 사기도 하나요? 2 .. 01:58:46 442
1243616 독일의 난민강도랍니다. 9 난민강도 01:54:42 865
1243615 길고양이 밥주고 오는길이에야옹 8 야웅 01:46:58 362
1243614 친구 추천으로 큰 수익을 얻었는데 .. 28 .. 01:33:32 2,237
1243613 써모스포트 어떤색이 예쁜가요? 몇리터? 01:30:00 129
1243612 이재명 당선 인터뷰가 멋있다는 김갑수 8 찢빠 01:14:16 801
1243611 아이 핸드폰 검사 ..ㅠ 4 미치겠다 01:10:45 524
1243610 고2 이과에서 문과로 전과하는거 괜찮을까요? 7 ... 01:00:55 423
1243609 오늘 처음 키친토크에 글 올렸어요. 냠냠슨생의 양념장 등등 레시.. 16 냠냠슨생 00:52:02 1,015
1243608 외로움에 대한 통찰 중에 제일 와닿는 영상 발견했어요!!! 6 dd 00:42:51 1,057
1243607 손흥민이 몸값이 1141억이래요 12 지성 00:33:12 2,711
1243606 이재명 관련 청원 : 좀 합시다 14 이재명 00:30:12 594
1243605 초등고학년 여자 아이 키 크는 속도 줄어들면 더이상 희망이 없는.. 5 ㅇㅇ 00:27:56 669
1243604 지금 한끼줍쇼 외국인 부부 나이가 몇살인가요 14 ㅅㅇㅂ 00:22:35 3,045
1243603 저희아이가 살이 안찌는게 맞는건가요? 11 고등남아 00:19:43 785
1243602 sk와 kt 어느 통신사가 혜택이 더 많은거 같으세요 5 djlk 00:19:05 538
1243601 학부모와 이재용 비교. ㅇㅅ 00:19:02 377
1243600 워킹맘이고 아이가 타고난 영재급은 아닌데 엄마 관리로 공부 잘시.. 9 궁금 00:14:48 1,1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