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동네 아는엄마가 취직했는데 넘 좋아요

해방 | 조회수 : 22,643
작성일 : 2018-03-13 10:33:09
전 재택으로 일하거나 시간강사로 일했거든요
그 엄만 전업인데 돌아다니기 좋아하고
전 들어주는 타입이라 제가 싫지않았는지
계속 연락오고 밥먹자 만나자 왜이리 얼굴보기 힘들어
도대체 얼마를 버는거야 긁어모으는거지?
애가 친하니 어쩌다야 괜찮은데
전 딱 적당한 관계가 좋거든요
적당히 한번씩보고 적당히 말섞고
저 엄마가 취직하니 어후 앓던이 빠진 느낌
이젠 자기도알겠죠 일 육아 병행하는거 장난아니라는거
난 일하고 애 밥챙겨먹이기도 정신없는데
심심한 이웃 한번씩 맞춰주는거 힘들다는거ㅠ
IP : 112.152.xxx.32
1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ㄱㄱ
    '18.3.13 10:34 AM (27.35.xxx.162)

    오래 못가겠죠.
    상반기 방학전까지 한다에 50원 걸어요

  • 2. ...
    '18.3.13 10:35 AM (112.152.xxx.32)

    지금도 힘들어죽겠다 난린데
    저는 놀면서 일하는줄 알아요

  • 3. ㅋㅋㅋ
    '18.3.13 10:39 AM (115.93.xxx.108)

    혼자 노는 거 좋아하는데 남 괴롭힐 일은 없었다는 것은 좋네요~^^

  • 4. .......
    '18.3.13 10:39 AM (211.200.xxx.28)

    앓던이가 빠진것 같은 해방감을 느낄정도면, 그분하곤 관계를 안맺는게 좋을듯 한데요.
    그분 스타일같은 단짝 친구를 원하는 외로운 여자들도 세상엔 의외로 엄청 많거든요.
    딱 적당한 관계가 좋다는 원글님하고는 안어울리는거죠.
    님도 딱 적당히 거리감 있는 친분을 원하는분을 만나셔야해요.

  • 5.
    '18.3.13 10:47 AM (175.117.xxx.158)

    그정도 귀찮은 여자고 관계면ᆢ정리하세요 참나ᆢ

  • 6. ...
    '18.3.13 10:56 AM (124.50.xxx.185)

    질척거리는 관계 딱 질색이에요.

  • 7. ..
    '18.3.13 10:58 AM (125.180.xxx.185)

    어떤 느낌인지 알겠어요. 제 주변에도 그런 사람 있어서..

  • 8. ㅋㅋㅋㅋ
    '18.3.13 11:09 AM (59.14.xxx.103)

    완전 이해가네요!!

  • 9. ...
    '18.3.13 11:22 AM (119.64.xxx.92)

    근데 똑같은 사람들은 자기들끼리 오래 못가요.
    주구장창 붙어다니다가 뭔일로 틀어짐.
    같이 제3자 씹는거는 재미있어도 자기도 남얘기는 들어주기 싫거든요.

  • 10. 원글
    '18.3.13 11:44 AM (125.138.xxx.116)

    그 엄마도 저를 만나면 뭔가 부족하겠지요
    본인이 생각하는 아파트 절친? 뭐 그런 이상향과는 다르니까요.
    근데 저는 일단 그 엄마 말을 절대 남에게 안 전하고
    또 그냥 리액션 적당히 하면서 잘들어줘요.
    간혹 뭐 저런 지극히 사적인 개인사까지 얘기하나 싶게 좀 거북할때도 있지만;
    그냥 답답하니 저러겠지 싶어 들어주긴 해요.
    그래서 절 찾는것 같아요 ㅠ
    근데 전 그냥 어쩌다 만나도 그냥 편한 이웃이 좋아요
    굳이 꼭 라인과 그룹을 만드려는 이웃이 있고
    또 1년전에 만나도 오늘 만나도 내일 만나도 그냥 처지 이해하고 편한 이웃이있고;
    이 엄마는 약간 뭔가 늘 불안해하며 자기 라인을 구축하려는 스타일이라

  • 11. ....
    '18.3.13 11:46 AM (59.20.xxx.28)

    왜 표현을 못하셨는지...
    오늘은 해야 할일이 좀 많아서 시간내기 힘들다.
    오늘중으로 급히 처리 할일이 있다.
    당분간은 바빠서 힘들다.
    표현을 해야 원글님 시간 뺏는 사람은 안되었을텐데...ㅈ
    누울자리 보고 다리뻗는다는 말은 인간관계에서도
    마찬가지더라구요.

  • 12. 사람은안변해요
    '18.3.13 12:01 PM (119.149.xxx.131)

    원글님과 똑같은 성격이고 똑같은 사람 상대하는데
    일하니까 연락은 거의 안오지만 가끔 오면
    한번에 몰아치듯 더 퍼부어요.
    아주 세상에서 자기가 제일 힘들고
    자기 아이가 세상에서 제일 애처러워요.
    시어머니 육아, 친정어머니 살림 맡아 양가에서 다 도움받으면서...

  • 13. 좋은아침
    '18.3.13 9:34 PM (173.3.xxx.123)

    사람은안변해요 님 말씀에 공감!!!
    만나는 약속은 잡지 마시고
    전화왔을땐 이야기를 끝까지 듣지 말고 중간에 끊으세요
    갑자기 누가 왔다든지, 길을 건너는 중이라든지...

    이야기를 들어주고 있으면 절대 변하지 않아요

  • 14.
    '18.3.13 11:44 PM (116.34.xxx.97)

    재택일 한다고 하면 겁나 편한줄 알아요
    저도 결혼하고 6년정도 재택했는데 다들 부럽니 어쩌니
    아주 지긋지긋했죵
    집에서 일하니 집안일도 백퍼 내꺼되고
    재택이래도 삼실사람들 근무시간 맞춰 일해야하고
    점심시간에 집안일하고 컴퓨터앞에앉아 일하면서 밥먹고 그랬네요

  • 15. ..
    '18.3.14 1:36 AM (113.20.xxx.137)

    이 와중에도 그분은 어디에 취직되셨는지 궁금하네요.
    전업하다 취직자리 알아보기가 쉽지 않네요‥휴

  • 16. 이렇게
    '18.3.14 10:14 AM (104.175.xxx.55)

    살다 나이들어 애 크면 주변에 진실한 친구는 아무도 없답니다 다 오고 가는게 있어야 하는데
    나중에 정작 본인 시간 나면 애들 바빠 죽겠는데 집에 들어와서 엄마랑 놀자느니 이런 말 하게되고 장가가는데 애들 한테 엄청 간섭하고 그렇게 되는거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7725 10키로 감량 후 인데 다이어트 실패한거 같아요 ㅠㅠ 13:38:25 51
1297724 너무 잔소리 많은 도우미...그후기(좀 길어요) 미미미 13:38:02 71
1297723 엽기떡볶이 어느정도로 매워요? ㅇㅇㅇ 13:37:48 9
1297722 퓨마 사살했다고 국민 원성이 뜨거웠는데........... 퓨마 13:37:35 58
1297721 정권 빼앗겨 10년동안 남북 단절이라니... 7 ㅇㅇ 13:35:06 112
1297720 백두산 천지에서 문통&정은 2 와~~~~ 13:34:59 175
1297719 이러지도 저러지도~상황이 난감하네요 4 고민 13:34:23 92
1297718 상비 간식 - 추천해주세요 1 ㅠㅠ 13:31:28 64
1297717 코디조언)남색 머플러는 어떻게 코디해야 이쁠까요? 1 .. 13:29:33 52
1297716 백두산 정상 오른 문대통령 김정은.jpg 25 ... 13:29:18 778
1297715 백화점에서 파는 한우선물세트 괜찮은가요?? 3 어부바 13:27:10 115
1297714 내가 이재용 옆에 있으면 잘 코치해줄텐데 1 아깝다 13:26:20 236
1297713 대통령 이런생각 들겠다 2 이래서 13:25:31 212
1297712 사춘기 중간고사 사춘기 13:24:23 88
1297711 Plaintiff(grievance defendant)?????.. tree1 13:21:08 87
1297710 우체국서 대천김을무료로 4 무료 13:21:06 486
1297709 결혼 시키자마자 집안이 몰락 23 ㅈㄴㄷ 13:14:15 2,230
1297708 한겨레 뒤늦게 수습해보지만.....JPG 11 걸레냄새 13:12:26 1,057
1297707 일본산 먹거리 선물 받으면 드시나요? 18 -- 13:11:12 518
1297706 더넌 보신 분들 첫장면 지각 13:08:29 97
1297705 지역감정의 원류 - 서울대 교수들의 견해 6 지역 13:01:48 312
1297704 새사람 3 행복이 12:59:44 307
1297703 이삼 년마다 외국에서 들어오는 친구들 9 만나다 12:58:18 1,183
1297702 추석선물 보냈는데 포장이 안된채로 갔네요 4 ㅇㅇ 12:56:14 604
1297701 추석 5일 연휴 뭘하면 알차게 보낼수있을까요? 8 ... 12:53:41 4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