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빵만들기 성공했어요

베이킹성공 | 조회수 : 2,330
작성일 : 2018-02-14 19:45:36
전혀 부풀지 않고
끈적끈적하고
딱딱하고
반만 부푼듯하고
카스테라 만들기 제일 쉽다는데
다섯번정도 실패한끝에
노릇노릇 아주 폭신폭신
살살 부드러운
카스테라가 완성됐어요
레몬하나 짜서 넣었는데
살짝 안어울리는것 같긴해요

두돌된 딸아이가 빵틀을 안고
저기서 뜯어먹고있어요

IP : 62.140.xxx.7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ㅎㅎㅎ
    '18.2.14 7:47 PM (175.209.xxx.57)

    얼마나 맛있을까요 ㅠ 빵순이는 웁니다 ㅠ

  • 2. 빵순님
    '18.2.14 7:53 PM (62.140.xxx.71)

    진짜 갖다가 드리고싶네요 ㅜㅜ

  • 3. 빛의나라
    '18.2.14 8:02 PM (220.70.xxx.231)

    처음 성공하셔서 엄청 기쁘고 뿌듯하시죠? ^^
    축하드려요~~
    카스테라는 랲으로 밀봉해서 냉장고에서 하루이틀 뒀다 먹으면 더 맛있는데 그럴 때까지 남아 있을까요? ㅎㅎ

  • 4. ㅋㅋ
    '18.2.14 8:03 PM (223.62.xxx.44)

    아기 부럽다~
    저의 가장 소중한 어린시절 기억 중 하나가
    부엌에서 요리하는 엄마 발치에서 놀다가
    떨어지는(?) 카스테라 조각, 김밥 꽁지 얻어먹은 거예요.
    평화 평온 설탕냄새 참기름냄새

  • 5. 오 그래요????
    '18.2.14 8:04 PM (62.140.xxx.71)

    한번 성공하니까 자꾸자꾸 이맛저맛 만들어보고 싶은데 저걸 다 먹어야 만든다고 생각했어요! 또 만들어서 랩으로 밀봉해 냉장고에 넣어야겠어요!! 너무 신나요!!-

  • 6. 아 윗님 ㅠㅠ
    '18.2.14 8:06 PM (62.140.xxx.71)

    아기 부럽다 해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해요. 아기는 둘째인데 어디 나가지도 않고 어린이집도 안가고 해주는거 하나 없이 매일 제 근처에서 놀다가 망친빵 꼬마김밥 이런걸로 지내고 있거든요. 이런 생활도 좋을 수 있는거라니 너무 위로가 되네요 ㅠㅠ

  • 7. 생각
    '18.2.14 8:12 PM (175.214.xxx.113)

    전 여지껏 먹어본 빵중 제일 맛있었던 빵이 어릴 때 옆집 아주머니가 만들어 주신 카스테라 입니다
    학교에서 오는 절 보고 막 손짓 하더니 먹어보라고 주셨는데 그 맛을 아직도 잊을 수 없네요 ㅜ

  • 8. ----
    '18.2.14 8:41 PM (211.215.xxx.107)

    다섯 번 실패 후 성공이라...
    의지의 한국인이시네요. 대단하세요

  • 9. ^^
    '18.2.14 9:14 PM (218.237.xxx.50)

    지금은 밥만 겨우 해먹고 반조리 음식 많이
    사다먹는데 우리 애들은 어릴적 엄마가 만들어준 식빵이
    지금까지 먹어본 빵중 제일 맛있었대요
    식빵도 만들어 보세요. 정말 맛있어요
    그땐 빵반죽기도 없어서 발효도 직접 렌지에 물 넣고 돌려서
    하고 그랬었어요.

  • 10. ....
    '18.2.14 11:14 PM (211.110.xxx.181)

    저번에 떡 되었다더니 성공 했네요!
    레시피 알려주세요
    밥통 카스테라죠?

  • 11. 빵뜯는아이
    '18.2.14 11:27 PM (61.254.xxx.132)

    빵틀 껴안고 뜯고 있는 아기 생각하니 너무 귀여워요.
    저도 어릴 적 엄마가 만들어준 카스테라가 젤 맛있었어요.
    엄마가 카스테라 만든다고 달걀이랑 잔뜩 꺼낼때마다 너무 행복했었는데.. 옛날 생각나네요^^
    저는 식빵은 종종 만들어먹었는데 막 구운 식빵에 하겐다즈 딸기맛 아이스크림 발라서 먹으면 천상의 맛이랍니다 ㅎㅎ

  • 12. ㅇㅇ
    '18.2.15 9:21 AM (180.230.xxx.96)

    카스테라 어려워요
    5번만에 성공하셨다니 축하드려요
    근데 원인을 어떻게 체크하고 하셨는지..
    전 지금 제누아즈 굽는데 아래에 뭉쳐나와
    두번해보곤 멘붕에 빠져 원인이 왜 그럴까
    고민중이거든요 ㅠㅠ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67171 몸에 각질이 눈처럼 날리네요 .. 11:57:40 30
1167170 맛있는 전라도 김치 사먹을 수 있는 곳? 김치매니아 11:57:28 3
1167169 대학교 기숙사 들어가는 아이 챙겨줄께 뭐있을까요 기숙사 11:57:18 12
1167168 평창 가는 중. 올림픽 끝나고 mb 잡자 가즈아 11:56:30 24
1167167 남편한테 섭섭한데 살아야할까요? 원글 11:54:49 120
1167166 무단전재및재배포금지 2 궁금 11:42:18 111
1167165 차 워셔액이 비는데 왜일까요? 1 미스터리 11:41:54 134
1167164 당근 갈아 먹으려고 하는데 2 .... 11:41:30 185
1167163 보안관 조진웅씨 ㅋㅋㅋ 3 연기쩐다 11:38:40 489
1167162 23개월 아기 어린이집 다녀도 되나요? 넘 빠른것 아녀요? 10 ..... 11:37:36 306
1167161 명절에 아프다면서 병원도 안가고 약도 제대로 안챙겨먹으며 끙끙대.. .. 11:37:26 170
1167160 동네에서 입을 트레이닝 바지 추천좀 해주세요 1 .. 11:31:38 255
1167159 윗층에 이야기 해야 할까요? 7 층간소음 11:31:08 731
1167158 짝퉁 다이슨 어때요? 7 ... 11:25:44 577
1167157 새대기 mt, , 가는 것이 좋은가요. 12 ls 11:24:51 556
1167156 평창올림픽 언제까지인가요??가보고싶어서요 4 평창 11:24:37 357
1167155 여자친구가 너무 좋은데 11 여긴 11:20:35 1,481
1167154 [올림픽] 외신기자 질문, 경찰·군인 많이 없는데 왜 사고 안 .. 2 기레기아웃 11:20:21 512
1167153 거실에 있는 조명이 많이 어둡네요 5 82cook.. 11:19:27 243
1167152 무엇이 진실일까요? 8 ..... 11:17:18 524
1167151 전국 대학 입학금 폐지 확정 6 ... 11:14:31 1,024
1167150 외동은 부모 죽으면 혼자될거라는 외로움을 평생 안고산다? 28 11:04:09 2,885
1167149 보통 어른들 제삿상 몇세까지 차릴수 있을까요? 7 zz 11:01:12 595
1167148 인삿말이 신선했어요~~~ 3 오호호 11:00:51 845
1167147 늦은시각 평창경기 후 귀가는? 1 ㅇㅇ 11:00:24 4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