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66세에 시작한 공부, 73세에 박사학위(펌)

richwoman | 조회수 : 3,869
작성일 : 2017-12-07 22:17:21

http://mlbpark.donga.com/mp/b.php?m=search&p=1&b=bullpen&id=20171207001173911...


강 박사는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제6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40여년간 법조인으로 살았다.

대구지법에 부임해 부산고법, 서울고법 부장판사를 거쳐 2000년 서울지법원장을 끝으로 퇴임했다.

퇴임 후 법무법인 태평양에서 일하던 그는 2009년 돌연 물리학을 공부한다며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당시 그의 나이 66세였다. 늦깎이 유학생이 된 그는 어렵다는 물리학 박사학위를 7년 만에 취득했다.

현재는 자신이 졸업한 미국 UC머시드대 대학원에서 박사후연구원으로 있다.


 강 박사는 “미국에 공부하러 간다고 했더니 친구들의 반응은 ‘너 미쳤니?’였다”며

“다들 박사학위 하다가 우리 나이에 암 걸리기 쉽다고 만류했다”고 말했다.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물리학자가 된 것은 가슴속에 남아있던 ‘이루지 못한 꿈’에 대한

갈망이 있었기 때문이다. 강 박사는 “고등학교 때도 이과를 선택했고 대학입시 때

서울대 원자력학과에 관심이 있어 학장에게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며 “다만 아버지의 권유로

서울대 법대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그는 네 번 만에 사법시험에 합격해 법조인의 길을 걸었다. 성공적인 법조인 인생을 살았지만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은 듯한 느낌은 떠나지 않았다. 판사 생활을 하면서도 종종 꿈을 떠올렸지만

우선순위인 현실에 파묻혀 뒤로 미뤘다. 


퇴직 이후에야 물리학 공부를 본격적으로 고려했다. 대학 후배인 핵물리학과 교수와 진로상담을 했고

미국 유학을 제안받았다. 토플과 GRE 공부를 하기 위해 서울 강남의 영어학원에서

고시생 생활을 하기도 했다. 강 박사는 “학원 강사가 강의실 한쪽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는 나를 가리키며

‘저 아저씨보다 못하면 안된다’고 했다”고 회상했다. 끊임없는 노력으로 영어점수 커트라인을 넘겼고 

UC머시드대로부터 합격 소식을 들었다.


물리학 공부는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어려운 물리학 용어로 된 강의를 7년간 외국어로 들으면서도

포기하지 않을 수 있었던 이유는 이제야 자신의 길을 찾았다는 깨달음 덕분이었다.

그는 “원하는 것을 하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하다는 것을 비로소 알았다”며

“대학 합격 소식을 듣고 고등학교를 졸업한 이후 40년간의 삶은 사라지고 지금으로 바로 연결되는 듯한

벅찬 환희를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UC머시스대에서 레이먼드 차오 교수와 함께 중력 속 양자현상을 연구하고 있다.

강 박사는 이날 실험실 수준에서 중력파를 검출할 수 있는가에 대해 강연했다.

그는 “지난해 ‘LIGO(라이고)’ 연구진이 중력파를 검출하는 데 성공해 노벨상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기도 했다”며 “실험실 수준에서도 중력파를 검출할 수 있을지가 우리 연구의 주제”라고 말했다

IP : 27.35.xxx.78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ichwoman
    '17.12.7 10:18 PM (27.35.xxx.78)

    이런 글 읽을때마다 짜릿하네요 ^^.
    다시 힘이 솟구치는 느낌!

  • 2. ..........
    '17.12.7 10:23 PM (222.101.xxx.27)

    오래전에 본 기사인데 또 봐도 감동이네요.
    근데 노력도 노력이지만 타고난 머리가...^^;;

  • 3. ...
    '17.12.7 10:24 PM (223.62.xxx.247)

    그러나 솟구침은 잠시
    다시 일상 속으로....

  • 4. 잠시라도...
    '17.12.7 10:26 PM (223.62.xxx.247)

    퍼와 주신 원글님 감솨요~

  • 5. ㅇㅇ
    '17.12.7 10:26 PM (122.36.xxx.122)

    이분 경제적으로 안정되어 있고

    무슨 대형법률회사 소속 고문변호사고

    아내분께서 집안일 신경안쓰게 공부만 전념하도록 내조해주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단하긴 하죠

  • 6. 최고
    '17.12.8 12:45 AM (211.108.xxx.4)

    이분도 멋지시지만 배움 짧았던 어느 아버지가 두아들이 고등때 거의 꼴찌로 공부를 너무 못해 아버지가 ebs강의 독학으로 배워 아들들 가르친거요

    아버지가 먼저 강의 듣고 이해하고 습득한후 아들들을 가르쳐서 서울대 보내셨답니다
    옛날도 아니고 최근일이예요

    아버지가 중졸이신가 그러신데 기초가 너무 없어 무조건 다 싸그리 암기하면서 공부하셨답니다

  • 7. ...
    '17.12.8 12:53 AM (121.124.xxx.53)

    저도 윗분 얘기 티비에서 봤어요.
    대단하신 분이죠. 주유소에서 일할때도 워크맨 이어폰 귀에 꽂고 일하시고 집에 와선 아이들과 같이 공부하고
    책도 내셨어요.
    책엔 아주 자세하게는 안나와있는데 암튼 대단하신분이에요.

  • 8. 문과
    '17.12.8 1:54 AM (124.5.xxx.71)

    이과 다 적성에 맞으신 것 같네요.
    경제적 안정도 중요하겠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43207 이미면 미스롯데 1위할때 2위 했던 여자 탤런트 미스롯데 12:42:14 12
1243206 두 번째 차 뭘로 구입하셨나요? 차차 12:39:29 26
1243205 동물병원 가면 절대 건강 칭찬 안하네요... ... 12:39:24 46
1243204 정관장 에브리타임 피부 12:39:22 19
1243203 서세원과 주진우 형제설 2 또릿또릿 12:36:58 245
1243202 옛날 이불의 흰천이 무슨 원단인지요 9 ... 12:34:47 157
1243201 "푸푸리"라고 아시는 지요 3 추천 좀 12:32:07 152
1243200 당대표에서 친문을 막기위해 7 ㅇㅇㅇ 12:30:43 151
1243199 바른미래당이 이재명을 추가로 고발할 예정인가 봅니다(배 터지겠네.. 12 _____ 12:28:21 284
1243198 부정출혈로 산부인과 가야하는데..... 질문 12:28:14 87
1243197 노무현이 외국인 지문날인 폐지한 거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시나.. 10 ... 12:27:24 245
1243196 sk텔레콤에서 인터넷티비컴퓨터 계약했다 해지할수있나요? 고민 12:24:46 49
1243195 대구에 계신 엄마로부터 갑자기 선자리 들어왔어요 7 카페모카 12:23:08 379
1243194 혹시 이배우 아시는분 12 보석 12:21:14 575
1243193 수시 합격에 자기소개서의 비중은 몇 %정도 될까요? 2 자소서 12:21:12 210
1243192 부동산중개인들끼리 매물다툼에 칼부림 3 어이쿠 12:21:04 242
1243191 이재명 주진우 김어준에 화력이 집중되는 이유 11 ㅇㅇ 12:20:47 271
1243190 엄지발톱에 멍이 들었는데 1 12:20:07 58
1243189 일본은 16강에 계속 올라갔나요?? 1 별게 다 궁.. 12:19:21 165
1243188 자신 없는 일은 안 하는 게 맞겠죠? ... 12:19:19 77
1243187 이재명이랑 이명박이랑 넘 비슷해서 평행이론 생각나요... 3 ..... 12:18:58 86
1243186 요새 골드키위 맛있나요? 3 .. 12:17:52 147
1243185 우상호 “임종석에게 4·27 일화 들어”…“터무니없는 소리” 8 ans 12:16:00 553
1243184 난민이 여자와 아이들이었으면... 19 ㄴㄴ 12:12:34 681
1243183 갈증해소에 뭐가 좋을까요 3 ~~ 12:11:49 1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