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66세에 시작한 공부, 73세에 박사학위(펌)

richwoman | 조회수 : 3,997
작성일 : 2017-12-07 22:17:21

http://mlbpark.donga.com/mp/b.php?m=search&p=1&b=bullpen&id=20171207001173911...


강 박사는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제6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40여년간 법조인으로 살았다.

대구지법에 부임해 부산고법, 서울고법 부장판사를 거쳐 2000년 서울지법원장을 끝으로 퇴임했다.

퇴임 후 법무법인 태평양에서 일하던 그는 2009년 돌연 물리학을 공부한다며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당시 그의 나이 66세였다. 늦깎이 유학생이 된 그는 어렵다는 물리학 박사학위를 7년 만에 취득했다.

현재는 자신이 졸업한 미국 UC머시드대 대학원에서 박사후연구원으로 있다.


 강 박사는 “미국에 공부하러 간다고 했더니 친구들의 반응은 ‘너 미쳤니?’였다”며

“다들 박사학위 하다가 우리 나이에 암 걸리기 쉽다고 만류했다”고 말했다.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물리학자가 된 것은 가슴속에 남아있던 ‘이루지 못한 꿈’에 대한

갈망이 있었기 때문이다. 강 박사는 “고등학교 때도 이과를 선택했고 대학입시 때

서울대 원자력학과에 관심이 있어 학장에게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며 “다만 아버지의 권유로

서울대 법대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그는 네 번 만에 사법시험에 합격해 법조인의 길을 걸었다. 성공적인 법조인 인생을 살았지만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은 듯한 느낌은 떠나지 않았다. 판사 생활을 하면서도 종종 꿈을 떠올렸지만

우선순위인 현실에 파묻혀 뒤로 미뤘다. 


퇴직 이후에야 물리학 공부를 본격적으로 고려했다. 대학 후배인 핵물리학과 교수와 진로상담을 했고

미국 유학을 제안받았다. 토플과 GRE 공부를 하기 위해 서울 강남의 영어학원에서

고시생 생활을 하기도 했다. 강 박사는 “학원 강사가 강의실 한쪽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는 나를 가리키며

‘저 아저씨보다 못하면 안된다’고 했다”고 회상했다. 끊임없는 노력으로 영어점수 커트라인을 넘겼고 

UC머시드대로부터 합격 소식을 들었다.


물리학 공부는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어려운 물리학 용어로 된 강의를 7년간 외국어로 들으면서도

포기하지 않을 수 있었던 이유는 이제야 자신의 길을 찾았다는 깨달음 덕분이었다.

그는 “원하는 것을 하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하다는 것을 비로소 알았다”며

“대학 합격 소식을 듣고 고등학교를 졸업한 이후 40년간의 삶은 사라지고 지금으로 바로 연결되는 듯한

벅찬 환희를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UC머시스대에서 레이먼드 차오 교수와 함께 중력 속 양자현상을 연구하고 있다.

강 박사는 이날 실험실 수준에서 중력파를 검출할 수 있는가에 대해 강연했다.

그는 “지난해 ‘LIGO(라이고)’ 연구진이 중력파를 검출하는 데 성공해 노벨상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기도 했다”며 “실험실 수준에서도 중력파를 검출할 수 있을지가 우리 연구의 주제”라고 말했다

IP : 27.35.xxx.78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ichwoman
    '17.12.7 10:18 PM (27.35.xxx.78)

    이런 글 읽을때마다 짜릿하네요 ^^.
    다시 힘이 솟구치는 느낌!

  • 2. ..........
    '17.12.7 10:23 PM (222.101.xxx.27)

    오래전에 본 기사인데 또 봐도 감동이네요.
    근데 노력도 노력이지만 타고난 머리가...^^;;

  • 3. ...
    '17.12.7 10:24 PM (223.62.xxx.247)

    그러나 솟구침은 잠시
    다시 일상 속으로....

  • 4. 잠시라도...
    '17.12.7 10:26 PM (223.62.xxx.247)

    퍼와 주신 원글님 감솨요~

  • 5. ㅇㅇ
    '17.12.7 10:26 PM (122.36.xxx.122)

    이분 경제적으로 안정되어 있고

    무슨 대형법률회사 소속 고문변호사고

    아내분께서 집안일 신경안쓰게 공부만 전념하도록 내조해주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단하긴 하죠

  • 6. 최고
    '17.12.8 12:45 AM (211.108.xxx.4)

    이분도 멋지시지만 배움 짧았던 어느 아버지가 두아들이 고등때 거의 꼴찌로 공부를 너무 못해 아버지가 ebs강의 독학으로 배워 아들들 가르친거요

    아버지가 먼저 강의 듣고 이해하고 습득한후 아들들을 가르쳐서 서울대 보내셨답니다
    옛날도 아니고 최근일이예요

    아버지가 중졸이신가 그러신데 기초가 너무 없어 무조건 다 싸그리 암기하면서 공부하셨답니다

  • 7. ...
    '17.12.8 12:53 AM (121.124.xxx.53)

    저도 윗분 얘기 티비에서 봤어요.
    대단하신 분이죠. 주유소에서 일할때도 워크맨 이어폰 귀에 꽂고 일하시고 집에 와선 아이들과 같이 공부하고
    책도 내셨어요.
    책엔 아주 자세하게는 안나와있는데 암튼 대단하신분이에요.

  • 8. 문과
    '17.12.8 1:54 AM (124.5.xxx.71)

    이과 다 적성에 맞으신 것 같네요.
    경제적 안정도 중요하겠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45184 TS 샴푸 써보신 분 04:01:18 45
1345183 남대문 시장에는 주로 뭐 사러 가시나요? 1 시장 03:52:55 143
1345182 머리 가려우신 분들. ㅇㅇ 03:51:42 108
1345181 공부 못하는 딸을 둔 엄마의 서글픈맘(지혜부탁드려요) 3 ... 03:38:44 314
1345180 성남에 대해서 얘기하자면 김태년은 빠지기 어려울것 같음 3 ㅈㄷㅅ 03:35:57 109
1345179 님들은 어떤 경우에 문자를 씹으시나요? 3 03:33:50 163
1345178 갱년기 괴롭네요 1 갱년기 03:30:37 264
1345177 도저히 이해가 안되는 필리핀 5 국민성 03:20:56 382
1345176 지패드요 인강하려는데,와이파이 없으면 다운받나요? 6 인강 알려주.. 02:51:28 91
1345175 그 나라 축구장에서 태극기 나눠주는 거 3 ,,,, 02:43:37 253
1345174 친구와 만날때 계산 어떻게 하세요? 6 m... 02:36:32 525
1345173 튼튼한데 가벼운 에코백 추천해주세요 1 d 02:35:26 174
1345172 남편을 동물에 비유한다면..? 5 lol 02:30:25 286
1345171 와 빚투 정말 화남. 부모 빚을 갚을 법적 근거 없음. 5 빚투 02:28:18 601
1345170 라오스 v 태국 v 블라디보스톡 어디를 택하실래요. 4 휴가 02:25:40 170
1345169 관리자의 쪽지가 참 기분 나쁘네요. 11 .. 02:17:39 1,371
1345168 외모후려치기하는 남자들 대처 몸아픈데 시집가라는 사람들들 처세.. 1 처세술 02:05:13 505
1345167 보헤미안 랩소디 안 본사람 저 뿐인가요? 7 dfgjik.. 02:01:06 534
1345166 성남시민 1인당 최소 5만7000원 이상씩 물어줄 판 5 스카이락 02:01:06 559
1345165 정치얘기로 다짜고짜 흥분하는 사람들 2 정치얘기 01:49:16 126
1345164 베스트 글에 있는 딸들 공부 이야기 글이 와닿는 이유가... 1 ... 01:39:53 626
1345163 사는게 재미가없어요 8 ,, 01:28:53 1,128
1345162 남녀관계 악의적인 루머 2 해별 01:26:47 569
1345161 중학생 아이 핸드폰사용 백프로 자율에 맡기는분? 1 따라쟁이 01:22:51 211
1345160 걸그룹 프로듀스 48을 하루종일 보는 남편. 9 .... 01:18:24 1,06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