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66세에 시작한 공부, 73세에 박사학위(펌)

richwoman | 조회수 : 3,930
작성일 : 2017-12-07 22:17:21

http://mlbpark.donga.com/mp/b.php?m=search&p=1&b=bullpen&id=20171207001173911...


강 박사는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제6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40여년간 법조인으로 살았다.

대구지법에 부임해 부산고법, 서울고법 부장판사를 거쳐 2000년 서울지법원장을 끝으로 퇴임했다.

퇴임 후 법무법인 태평양에서 일하던 그는 2009년 돌연 물리학을 공부한다며 미국 유학길에 올랐다.

당시 그의 나이 66세였다. 늦깎이 유학생이 된 그는 어렵다는 물리학 박사학위를 7년 만에 취득했다.

현재는 자신이 졸업한 미국 UC머시드대 대학원에서 박사후연구원으로 있다.


 강 박사는 “미국에 공부하러 간다고 했더니 친구들의 반응은 ‘너 미쳤니?’였다”며

“다들 박사학위 하다가 우리 나이에 암 걸리기 쉽다고 만류했다”고 말했다. 


주변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물리학자가 된 것은 가슴속에 남아있던 ‘이루지 못한 꿈’에 대한

갈망이 있었기 때문이다. 강 박사는 “고등학교 때도 이과를 선택했고 대학입시 때

서울대 원자력학과에 관심이 있어 학장에게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며 “다만 아버지의 권유로

서울대 법대를 선택했다”고 말했다. 


그는 네 번 만에 사법시험에 합격해 법조인의 길을 걸었다. 성공적인 법조인 인생을 살았지만

몸에 맞지 않는 옷을 입은 듯한 느낌은 떠나지 않았다. 판사 생활을 하면서도 종종 꿈을 떠올렸지만

우선순위인 현실에 파묻혀 뒤로 미뤘다. 


퇴직 이후에야 물리학 공부를 본격적으로 고려했다. 대학 후배인 핵물리학과 교수와 진로상담을 했고

미국 유학을 제안받았다. 토플과 GRE 공부를 하기 위해 서울 강남의 영어학원에서

고시생 생활을 하기도 했다. 강 박사는 “학원 강사가 강의실 한쪽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는 나를 가리키며

‘저 아저씨보다 못하면 안된다’고 했다”고 회상했다. 끊임없는 노력으로 영어점수 커트라인을 넘겼고 

UC머시드대로부터 합격 소식을 들었다.


물리학 공부는 호락호락하지 않았다. 어려운 물리학 용어로 된 강의를 7년간 외국어로 들으면서도

포기하지 않을 수 있었던 이유는 이제야 자신의 길을 찾았다는 깨달음 덕분이었다.

그는 “원하는 것을 하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하다는 것을 비로소 알았다”며

“대학 합격 소식을 듣고 고등학교를 졸업한 이후 40년간의 삶은 사라지고 지금으로 바로 연결되는 듯한

벅찬 환희를 느꼈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UC머시스대에서 레이먼드 차오 교수와 함께 중력 속 양자현상을 연구하고 있다.

강 박사는 이날 실험실 수준에서 중력파를 검출할 수 있는가에 대해 강연했다.

그는 “지난해 ‘LIGO(라이고)’ 연구진이 중력파를 검출하는 데 성공해 노벨상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기도 했다”며 “실험실 수준에서도 중력파를 검출할 수 있을지가 우리 연구의 주제”라고 말했다

IP : 27.35.xxx.78
8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richwoman
    '17.12.7 10:18 PM (27.35.xxx.78)

    이런 글 읽을때마다 짜릿하네요 ^^.
    다시 힘이 솟구치는 느낌!

  • 2. ..........
    '17.12.7 10:23 PM (222.101.xxx.27)

    오래전에 본 기사인데 또 봐도 감동이네요.
    근데 노력도 노력이지만 타고난 머리가...^^;;

  • 3. ...
    '17.12.7 10:24 PM (223.62.xxx.247)

    그러나 솟구침은 잠시
    다시 일상 속으로....

  • 4. 잠시라도...
    '17.12.7 10:26 PM (223.62.xxx.247)

    퍼와 주신 원글님 감솨요~

  • 5. ㅇㅇ
    '17.12.7 10:26 PM (122.36.xxx.122)

    이분 경제적으로 안정되어 있고

    무슨 대형법률회사 소속 고문변호사고

    아내분께서 집안일 신경안쓰게 공부만 전념하도록 내조해주었고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단하긴 하죠

  • 6. 최고
    '17.12.8 12:45 AM (211.108.xxx.4)

    이분도 멋지시지만 배움 짧았던 어느 아버지가 두아들이 고등때 거의 꼴찌로 공부를 너무 못해 아버지가 ebs강의 독학으로 배워 아들들 가르친거요

    아버지가 먼저 강의 듣고 이해하고 습득한후 아들들을 가르쳐서 서울대 보내셨답니다
    옛날도 아니고 최근일이예요

    아버지가 중졸이신가 그러신데 기초가 너무 없어 무조건 다 싸그리 암기하면서 공부하셨답니다

  • 7. ...
    '17.12.8 12:53 AM (121.124.xxx.53)

    저도 윗분 얘기 티비에서 봤어요.
    대단하신 분이죠. 주유소에서 일할때도 워크맨 이어폰 귀에 꽂고 일하시고 집에 와선 아이들과 같이 공부하고
    책도 내셨어요.
    책엔 아주 자세하게는 안나와있는데 암튼 대단하신분이에요.

  • 8. 문과
    '17.12.8 1:54 AM (124.5.xxx.71)

    이과 다 적성에 맞으신 것 같네요.
    경제적 안정도 중요하겠고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297711 Plaintiff(grievance defendant)?????.. tree1 13:21:08 4
1297710 우체국서 대천김을무료로 무료 13:21:06 16
1297709 결혼 시키자마자 집안이 몰락 12 ㅈㄴㄷ 13:14:15 786
1297708 한겨레 뒤늦게 수습해보지만.....JPG 3 걸레냄새 13:12:26 489
1297707 일본산 먹거리 선물 받으면 드시나요? 9 -- 13:11:12 214
1297706 더넌 보신 분들 첫장면 지각 13:08:29 64
1297705 지역감정의 원류 - 서울대 교수들의 견해 4 지역 13:01:48 198
1297704 새사람 3 행복이 12:59:44 219
1297703 이삼 년마다 외국에서 들어오는 친구들 6 만나다 12:58:18 777
1297702 추석선물 보냈는데 포장이 안된채로 갔네요 4 ㅇㅇ 12:56:14 459
1297701 추석 5일 연휴 뭘하면 알차게 보낼수있을까요? 4 ... 12:53:41 251
1297700 황당하네요 ... 12:52:56 307
1297699 추석 때 잘 쉴 수 있는 묵을 호텔 추천 바랍니다. %% 12:51:21 84
1297698 주변잘챙기시는 분들~ .. 12:44:32 214
1297697 자한당 이종명, 진선미후보에게 동성애자냐 질문 5 기레기아웃 12:44:24 419
1297696 성당 자매님들. 조언 부탁드려요 11 신자 12:43:41 369
1297695 초등 아들의 작은 센스.. 3 시원한물 12:43:11 602
1297694 우리강아지. 똑똑한거맞죠? 2 .. 12:42:11 448
1297693 포트매리온 너무 무겁던데 그 무거운걸 대체 어떻게 쓰세요? 22 dma 12:37:06 1,525
1297692 인서울 안에서도 웃기는 현상? 11 ㅇㅇㅇ 12:36:06 1,066
1297691 강마루 vs 장판 4 아음 12:35:20 226
1297690 문재인 정부의 치명적인 단점 16 ^^ 12:32:33 1,177
1297689 이베리코 드셔보신 분 6 ㅇㅇ 12:18:38 653
1297688 중학교 1근거리학교가 두곳인데 조언부탁드립니다. 5 비옴 12:15:11 177
1297687 매실..간장 & 매실...식초 2 궁금맘 12:14:36 2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