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유치원에 김장김치 갖다드려도 될까요

동네주민 | 조회수 : 4,170
작성일 : 2017-12-07 22:11:48
제가 어렸을때 성당유치원에 다녔거든요. 엄마 김치가 엄청 맛있었는데 엄마가 기억에 수녀님들 선생님들김장김치 한통 드렸었어요...엄마 전혀 치맛바람 있는 사람아니였고 이상하게 김장만 ㅡ.ㅡㅋ

근데 이제 세월이 흘러 저희딸이 내년에 5세반 성당유치원에 들어가게되었어요 추첨으로 들어갔지만 제가 워낙 이곳 보내고싶어서 여러번방문하여 원장님은 잘 알구요...ㅋ 문득 유치원 건물 꼭대기에 수녀님들 사시는데...김장김치 한통 가져다드리면 어떨까요? 넘 극성스러워보이나 ㅜ 그냥 좋은마음에...ㅜ
원장님께 전화드려 물어보면 될까요? 어떻게생각하세용?
IP : 223.62.xxx.82
1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
    '17.12.7 10:17 PM (180.230.xxx.90)

    개인적 친분 아니고. 단순히 아이 유치원 관계자라면
    그런거 하지 마세요.

  • 2. 물어보지 않으셔도
    '17.12.7 10:18 PM (122.38.xxx.28)

    주시면 감사하실거에요. 과외할 때 어머니들이 김장하시면 한통씩 주실 때..비싼 상품권보다 마음이 느껴져서 좋았어요.

  • 3. @@
    '17.12.7 10:18 PM (223.62.xxx.8)

    님 의도는 그런게 아니겠지만 다른 엄마들 입장에선 그게 바로 극성입니나.

  • 4. ㅇㅇ
    '17.12.7 10:32 PM (39.155.xxx.107)

    어휴 왜저래 진짜

  • 5. ....
    '17.12.7 10:38 PM (221.157.xxx.127)

    애가 안다니는거면 몰라도 뇌물성인데 요즘 그러지 마세요

  • 6. ...
    '17.12.7 10:58 PM (211.108.xxx.216)

    드리려면 애가 안 다닐 때 드렸어야죠. 지금은 하지 마세요. 좋은 뜻이래도 주변에서 오해 사기 딱이에요.

  • 7. ...
    '17.12.7 10:58 PM (182.227.xxx.205)

    유치원은 교육부 관할이라 부정청탁금지법에 해당됩니다
    그리고 님이 어렸을때랑 지금이랑 많이 다릅니다

  • 8.
    '17.12.7 11:18 PM (1.245.xxx.103)

    저같은 사람이 보기엔 참 별나다싶네요

  • 9.
    '17.12.7 11:31 PM (61.83.xxx.48)

    뒷말 나올수있으니 안드리는게 좋을것같아요

  • 10. 빌보
    '17.12.7 11:31 PM (118.219.xxx.20)

    어머님도 치마바람 맞고 님도 치마바람 맞으세요

  • 11. ..
    '17.12.7 11:34 PM (1.235.xxx.90)

    어휴 왜 저래222222222

  • 12. ...
    '17.12.7 11:50 PM (125.191.xxx.179)

    옛날이랑 세상이 달라졌잖아요~안가시는게~^^

  • 13. 제발
    '17.12.8 12:31 AM (116.41.xxx.20)

    유치원은 교육기관이라 김영란법 적용대상이에요.
    그래서 일년간 고생하신 담임선생님이 며칠전 결혼하셨는데도 축하카드밖에 드릴수없어서 맘이 아픈데 들어가기도 전에 김장김치요?
    세상물정도 모르고..눈치도없고.. 에혀..

  • 14. 내아이가
    '17.12.8 1:21 AM (110.8.xxx.101)

    안다니는데면 봉사하는 마음으로 줘도 되겠죠.
    비밀의 숲에서 나오는 대사, 모든건 밥 한끼에서 시작되었다라는게
    황당한 얘기가 아니예요.
    서로 좋자고 하는 마음으로 하다보니 이 지경이 되어서 김영란법같은게 만들어졌고요.
    사람 마음 인지상정인데 김치 안갖다주는 엄마를 가진 다른 아이들 생각도 좀 하면 좋겠고요.
    말 많고 보는 눈 많은 세상이라 조심하고 살아야 합니다..
    그리고 님 어머니 김장김치 갖다줄 정도면 나름 치맛바람 맞아요.
    걸국 내 아이 위해 좋은게 좋은거다 한거지요.

  • 15. 조심스럽지만
    '17.12.8 1:24 AM (121.184.xxx.163)

    전 원글님입장도 이해되고 공감되어요 제 생각이었는지 모르지만 가끔 그렇게작은 성의라도 드리지않음 선생님들이 토라지는거같았어요 솔직히바라는것도 같앟구요 전 원글님이 고맙고감사한 맘과함께 한편으로는 아이선생님인데 해드려야하지않을까?하는 생각도 들수밖에 없다고보여지고 솔직히 바랄거라고 생각해요

  • 16. 원글님
    '17.12.8 7:18 AM (1.239.xxx.185)

    좋으신분 같지만 이제 시대가 바뀌었어요.
    아무리 선생님들 원장님들 고마우시더라도 마음만 전하세요. 편지나 문자로.. 선물이나 촌지는 하면 안됩니다.

  • 17. ㄴㄴ
    '17.12.8 9:24 AM (27.1.xxx.155)

    소문은 금방 납니다.
    님은 좋은맘으로 해도
    나쁘게 해석되어 두고두고 님을 색안경끼고 보게 될거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45187 초등친구 2학년 05:19:11 6
1345186 형제들이 못사는게 속상해요 .. 04:36:08 339
1345185 왜 의문문이 아닌데 물음표를 쓸까요. 2 555 04:25:40 181
1345184 TS 샴푸 써보신 분 1 04:01:18 146
1345183 남대문 시장에는 주로 뭐 사러 가시나요? 4 시장 03:52:55 388
1345182 머리 가려우신 분들. ㅇㅇ 03:51:42 220
1345181 공부 못하는 딸을 둔 엄마의 서글픈맘(지혜부탁드려요) 5 ... 03:38:44 677
1345180 성남에 대해서 얘기하자면 김태년은 빠지기 어려울것 같음 3 ㅈㄷㅅ 03:35:57 195
1345179 님들은 어떤 경우에 문자를 씹으시나요? 3 03:33:50 319
1345178 갱년기 괴롭네요 2 갱년기 03:30:37 453
1345177 도저히 이해가 안되는 필리핀 8 국민성 03:20:56 682
1345176 지패드요 인강하려는데,와이파이 없으면 다운받나요? 6 인강 알려주.. 02:51:28 124
1345175 그 나라 축구장에서 태극기 나눠주는 거 3 ,,,, 02:43:37 368
1345174 친구와 만날때 계산 어떻게 하세요? 7 m... 02:36:32 684
1345173 튼튼한데 가벼운 에코백 추천해주세요 1 d 02:35:26 251
1345172 남편을 동물에 비유한다면..? 6 lol 02:30:25 385
1345171 와 빚투 정말 화남. 부모 빚을 갚을 법적 근거 없음. 5 빚투 02:28:18 822
1345170 라오스 v 태국 v 블라디보스톡 어디를 택하실래요. 4 휴가 02:25:40 238
1345169 관리자의 쪽지가 참 기분 나쁘네요. 11 .. 02:17:39 1,877
1345168 외모후려치기하는 남자들 대처 몸아픈데 시집가라는 사람들들 처세.. 1 처세술 02:05:13 607
1345167 보헤미안 랩소디 안 본사람 저 뿐인가요? 10 dfgjik.. 02:01:06 666
1345166 성남시민 1인당 최소 5만7000원 이상씩 물어줄 판 5 스카이락 02:01:06 719
1345165 정치얘기로 다짜고짜 흥분하는 사람들 2 정치얘기 01:49:16 159
1345164 베스트 글에 있는 딸들 공부 이야기 글이 와닿는 이유가... 1 ... 01:39:53 741
1345163 사는게 재미가없어요 8 ,, 01:28:53 1,33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