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들은 다 큰아들 같은건가요...?

큰아들키우는기분 | 조회수 : 2,116
작성일 : 2017-07-24 01:38:08

30개월 아들 가진 사람인데요. 외동으로 자라고 여중-여고-여대-여자많은 직장 다니는 사람이고 거의 연애 경험 없다가...;;; 남편하고 결혼한지 5년차인데 자꾸 남편이 큰아들이나 다름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솔직히 30개월 아들이나 남편이나  어떨땐 차이점을 모르겠어요.

둘이 저한테 한꺼번에 징징대고 삐지고 있으면  환장하겠어요. 둘다 달래고 있는 제 모습이 완전  엄마에요 엄마.

   남편과 아들의 차이점은 음...... 돈 벌어온다는 것과 눈치가 좀 있다는것??

밖의 사회생활은 도대체 어떻게 하는 건지 참 궁금해질때가 많아요.

 집에서 봤을때는 맨날 나한테 징징대고 헛점투성이에 게으른데

직장에서는 윗사람들이 부지런하고 일 잘한다고 좋아한다고 하더라고요??

  반찬투정하고 좋아하는 반찬만 주면 엄청 행복해하고  등등 일일이 하나하나 다 손이 가는 건 남편이나 아들이나 매한가지인듯한 요즘입니다.

 아들은 징징대면 귀엽기라도 하지.. 남편의 징징은 음.............. 하하하하하 웃음만 나네요.


 



IP : 119.149.xxx.24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정말 짜증나요
    '17.7.24 2:47 AM (122.62.xxx.253)

    내가 자기 엄마인 줄 알아요. 심한 경우는 아들마저 질투해요. 앞길을 막죠. 심한 경우는 아니시길...

    자기한테 관심 안 가져준다고 무시했다고 하고, 찬밥신세라고 하고. 이건 뭐 수준이하라서요.

  • 2. 제 남편은 아님
    '17.7.24 4:25 AM (85.6.xxx.169)

    어른스럽고 책임감 강해서 항상 의지가 되네요. 제가 애 같아서 남편이 자기는 딸이 벌써 있어서 애가 필요 없다고.. 저희는 딩크입니다. 남편도 뽑기운이 중요하더라고요.

  • 3. 사람 나름
    '17.7.24 6:32 AM (14.33.xxx.43)

    제 남편은 생각도 깊고 현명해서 배울점이 많은 사람이예요.

  • 4. ..
    '17.7.24 6:45 AM (192.162.xxx.129)

    의외로 많은 여자들이 자신에게 전적으로 매달리는 남자를 보며 존재가치를 확인해요.
    내가 누군가에게 이렇게 중요한 사람이다, 나 없으면 안된다, 이런 걸 확인하며 자긍심을 갖는달까.
    남자들도 본능적으로 그런 코드를 읽기 때문에 원하는대로 행동하는 거라 봅니다.

  • 5. 근데
    '17.7.24 7:11 AM (175.209.xxx.57)

    큰아들 치곤 돈을 너무 많이 벌어오지 않나요?
    무지 성숙하고 점잖은데 돈 못버는 남편보다 낫겠죠. ^^

  • 6. ㅇㅇ
    '17.7.24 12:22 PM (222.104.xxx.5)

    개차반인 남편도 큰아들이라면서 우쭈쭈하는 문화가 문제인거죠. 사회생활요? 잘 합니다. 남자들 부인이 만만하고 무시하니까 그렇게 나오는 거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8817 남편이 변기에 빗을 빠뜨려서 막혔는데요ㅠㅠ 11 하아 08:29:00 1,493
8816 남편의 종신보험 어찌해야 할까요? 8 ... 06:59:01 2,365
8815 남편이 저더러 존경스럽답니다 10 @ 2018/06/19 5,025
8814 남편들 쿨양말(?) 신으시는분 있나요? 6 ... 2018/06/19 749
8813 남편분들 선한가요? 아닌가요? 6 . 2018/06/18 2,105
8812 남편이 그래서 어쩌라구 말하는데요 19 . 2018/06/18 5,022
8811 남편과 돈문제로 트러블 조언 좀 해주세요 89 .. 2018/06/18 6,637
8810 남편이 오늘 돈이 없어졌다고 애들을 의심했어요. 8 .... 2018/06/18 3,115
8809 남편을 아빠라고 부르는 사람 보면 어떤 생각드나요? 47 ... 2018/06/17 5,060
8808 임신7개월인데 남편이 때렸어요. 98 da 2018/06/17 25,481
8807 남편결혼식에서 신부아버지에게 신랑유부남이라고 11 2018/06/17 5,730
8806 남편과 싸운 후 최장 얼마정도 말 안하고 사셨나요? 33 길다 2018/06/16 5,008
8805 남편이랑 내기했어요 누가 맞나요? 17 내기 2018/06/16 5,187
8804 울강아지는 남편을 어떻게 생각하는걸까요? 6 ㅇㅇ 2018/06/16 2,176
8803 남편이 너무 이상한건지 내가 예민한건지 ㅠㅠ 32 ㅇㅇㅇㅇㅇㅇ.. 2018/06/15 16,967
8802 남편에게 존중받는 아내팁좀 주세요 23 2018/06/15 5,605
8801 남편때문에 불행해요 56 ㅇㅇ 2018/06/15 16,381
8800 남편을 언제까지 기다려줘야 할지 23 2018/06/14 6,108
8799 남편이 본가에 가는 횟수 70 그냥그래 2018/06/14 6,801
8798 대구 출신 남편이 개표방송 보다가 쪽팔리다고.. 19 개표 2018/06/14 3,859
8797 분당사는 남편친구한테 전화왔더라고요. 2 2018/06/13 3,013
8796 남편이 이해가 안돼요 22 왜인지 2018/06/13 3,780
8795 남편의 담배 문제 조언 부탁드려요.. 남편과 함께 볼 예정입니다.. 63 스모커 2018/06/12 2,871
8794 남편에게서 정서적으로 독립하고 싶어요 7 알려주세요 2018/06/12 1,659
8793 남편용돈 다들 얼마정도 주시는거예요? 16 ㅇ용돈 2018/06/12 1,8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