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남편들은 다 큰아들 같은건가요...?

큰아들키우는기분 | 조회수 : 2,150
작성일 : 2017-07-24 01:38:08

30개월 아들 가진 사람인데요. 외동으로 자라고 여중-여고-여대-여자많은 직장 다니는 사람이고 거의 연애 경험 없다가...;;; 남편하고 결혼한지 5년차인데 자꾸 남편이 큰아들이나 다름없다는 생각이 듭니다.

 솔직히 30개월 아들이나 남편이나  어떨땐 차이점을 모르겠어요.

둘이 저한테 한꺼번에 징징대고 삐지고 있으면  환장하겠어요. 둘다 달래고 있는 제 모습이 완전  엄마에요 엄마.

   남편과 아들의 차이점은 음...... 돈 벌어온다는 것과 눈치가 좀 있다는것??

밖의 사회생활은 도대체 어떻게 하는 건지 참 궁금해질때가 많아요.

 집에서 봤을때는 맨날 나한테 징징대고 헛점투성이에 게으른데

직장에서는 윗사람들이 부지런하고 일 잘한다고 좋아한다고 하더라고요??

  반찬투정하고 좋아하는 반찬만 주면 엄청 행복해하고  등등 일일이 하나하나 다 손이 가는 건 남편이나 아들이나 매한가지인듯한 요즘입니다.

 아들은 징징대면 귀엽기라도 하지.. 남편의 징징은 음.............. 하하하하하 웃음만 나네요.


 



IP : 119.149.xxx.242
6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정말 짜증나요
    '17.7.24 2:47 AM (122.62.xxx.253)

    내가 자기 엄마인 줄 알아요. 심한 경우는 아들마저 질투해요. 앞길을 막죠. 심한 경우는 아니시길...

    자기한테 관심 안 가져준다고 무시했다고 하고, 찬밥신세라고 하고. 이건 뭐 수준이하라서요.

  • 2. 제 남편은 아님
    '17.7.24 4:25 AM (85.6.xxx.169)

    어른스럽고 책임감 강해서 항상 의지가 되네요. 제가 애 같아서 남편이 자기는 딸이 벌써 있어서 애가 필요 없다고.. 저희는 딩크입니다. 남편도 뽑기운이 중요하더라고요.

  • 3. 사람 나름
    '17.7.24 6:32 AM (14.33.xxx.43)

    제 남편은 생각도 깊고 현명해서 배울점이 많은 사람이예요.

  • 4. ..
    '17.7.24 6:45 AM (192.162.xxx.129)

    의외로 많은 여자들이 자신에게 전적으로 매달리는 남자를 보며 존재가치를 확인해요.
    내가 누군가에게 이렇게 중요한 사람이다, 나 없으면 안된다, 이런 걸 확인하며 자긍심을 갖는달까.
    남자들도 본능적으로 그런 코드를 읽기 때문에 원하는대로 행동하는 거라 봅니다.

  • 5. 근데
    '17.7.24 7:11 AM (175.209.xxx.57)

    큰아들 치곤 돈을 너무 많이 벌어오지 않나요?
    무지 성숙하고 점잖은데 돈 못버는 남편보다 낫겠죠. ^^

  • 6. ㅇㅇ
    '17.7.24 12:22 PM (222.104.xxx.5)

    개차반인 남편도 큰아들이라면서 우쭈쭈하는 문화가 문제인거죠. 사회생활요? 잘 합니다. 남자들 부인이 만만하고 무시하니까 그렇게 나오는 거에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3594 남편고민 15 고민 00:38:16 1,592
13593 어제 남편이 시댁내려갔는데 23 사랑하는남편.. 2018/10/20 5,732
13592 남편에게 제일 듣기 싫은 말 있으세요;;;? 7 저만 그런가.. 2018/10/20 1,681
13591 남편... 좀 속상하네요. 29 수수팥떡 2018/10/20 6,484
13590 남편이 내편이 아닐때 12 2018/10/20 3,052
13589 남편이 무섭다 느껴졌어요 71 가오리짱 2018/10/20 25,197
13588 사망보험금 법정상속인. 남편 몰래 못바꾸나요?ㅜㅜ 23 ... 2018/10/20 4,461
13587 조금 전 남편의 차를 버스가 뒤에서 추돌했어요ㆍ 9 소피 2018/10/19 2,662
13586 베스트 글 보다가... 몇해전 친구 남편이 하늘나라로 갔지요. 62 ... 2018/10/19 21,161
13585 남편이랑 목포신항왔어요. 7 ㅠㅠ 2018/10/19 1,402
13584 남편이 자꾸 저보고 구동매라고 그래요. 50 하하하 2018/10/19 11,658
13583 착하고 말 잘듣는 남편과 사는걸 당연하게 생각하면 안되죠? 29 .... 2018/10/19 3,370
13582 베스트에 비정상 남편을 보니 1 .... 2018/10/19 851
13581 남편이 애교랍시고 하는 행동 ㅠㅠㅠㅠ 68 음.. 2018/10/19 19,082
13580 조금 전에 삭제한 남편을 교통 사고로 먼저 보냈다는 글, 독하.. 41 탐욕 2018/10/18 22,976
13579 남편 식성 이해를 해야하는지, 비매너인건지? 21 밥차리기 2018/10/18 3,212
13578 반찬 많이 먹는 남편 43 식습관 2018/10/18 11,375
13577 남편행동 정상인지 봐주세요 176 망고 2018/10/18 23,632
13576 돈 많은데 않쓰는 남편 vs 돈없는데 잘쓰는 남편 18 .... 2018/10/18 4,249
13575 남편이 대꾸를 잘 안해서 자꾸 기분이 상해요 23 ㅇㅇ 2018/10/18 2,820
13574 이기적인 남편..초등2학년 아들이랑 갈만한 여행지 추천부탁드려요.. 8 아정말 2018/10/18 1,275
13573 남편보다 얼굴 큰 분...어떠세요? 24 ㅡㅡ 2018/10/17 3,195
13572 남편이 좋다는 분들 부러워요 22 ;;; 2018/10/17 4,672
13571 멘탈 강한 저희집 남편 7 00 2018/10/17 2,201
13570 시어머니에게 자주 전화하는 남편 24 ㅇㅇ 2018/10/17 4,1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