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샤워 15분 하는걸 욕하고 있었던..

... | 조회수 : 4,459
작성일 : 2017-01-12 05:18:09
게시판에 요즘 시어머니글이 종종 올라오네요..
저는 제목 그대로 샤워 15분하고 나오니
시어머니가 시이모한테
쟤는 항상 저렇게 20분씩 씻는다고 거실에서 욕을하는걸 들었는데요
'화장실에서 저렇게 20분동안 들어가서 나오지를 않아. 그안에서 도대체 뭘하고 앉았는지 모르겠어'
이러는데
첨엔 뭥미? 뭔소리지?내가 똥눌때 얘긴가?
변비 좀 있거든요.. 근데 나 똥누는거 까지는 시어머니가 본적이 없는데.,
듣자하니 그게 아니고 씻는걸..
스스로 되게 대충 씻는다고 생각하는 제가..
이 어이없는 상황은 뭔지..
20분 씻은게 욕먹을 만한일인가요?
20분도 아니고 15분이에요.. 20분까지 씻지도 않았어요
머리감는거 옷갈아입는 시간 다 포함해서요..
왜냐면 시댁은 욕실 중간문 하나더 있거든요..거기서 옷입고 다하니까..
그거까지 열고 나와야 나왔구나 하는거니까요
그리고 말투가 더 기분이 나빠요
20분 씻는거 때문에 내가 못살겠다는 말투.. 미치고 팔짝 뛰겠다는 말투에요
제가 30분을 씻었나요. 40분을 씻길했나요
진짜 모르겠는데요..
시어머니들 다 그러세요? 안그러시다면 우리 시어머니는 왜 저러셨던 걸까요? 납득이 안가고 맘상해요
IP : 14.46.xxx.5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0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뭐 그렇죠
    '17.1.12 5:37 AM (115.93.xxx.58)

    오죽하면 옛말에 시어머니가 며느리 흠잡을게 없어서
    며느리 발뒤꿈치가 달걀같다고 흉을 본다잖아요.ㅋㅋㅋ
    원글님이 샤워 15분말고 다른 큰흉볼게 하나도 없었나보다 하세요.

  • 2. 내비도
    '17.1.12 5:52 AM (58.143.xxx.6)

    이해하려 하지 마세요.ㅋ
    인격적으로 싫은 사람을 외모로 비꼬는 것과 다르지 않아요.

  • 3. ....
    '17.1.12 6:08 AM (211.201.xxx.19)

    저는 샤워하고 머리 말리고 하려면 30분은 걸리는데, 여자가 샤워를 15분만에 하는것두 엄청 빨리 하는거 아닌가요? 그냥 한 귀로 듣고 한 귀로 흘리세요.

  • 4. 시어머니
    '17.1.12 6:23 AM (125.180.xxx.83)

    같이 살면 속뒤집어지는일이 한두개가 아닙니다~ 남편이 좋은사람이라 참고 살고있습니다만 한번씩 욱~하고 올라올땐 남편이고뭐고 다접고 싶습니다!

  • 5. ,,,
    '17.1.12 6:52 AM (121.128.xxx.51)

    같이 안 살면 며느리가 쓰는 온수가 아까워 그럴수도 있어요.
    시어머닌 샤워 안 하시나봐요.
    같이 안살면 시댁가서 샤워하지 마세요.

  • 6. 온수
    '17.1.12 8:19 AM (211.237.xxx.95)

    많이 써서 기분 나빠서 그러는 거임.

  • 7. ....
    '17.1.12 8:23 AM (112.220.xxx.102)

    그냥 님이 싫은거에요....

  • 8.
    '17.1.12 11:55 AM (121.135.xxx.216)

    제 시부는 시댁가서 30분씩 샤워한다고 화장실 앞에서 왔다갔다 하며 "어지간히 씻어조진다" 하더라구요ㅎ
    웃을 일이 아니나 웃고 넘깁시다 입인지 똥꼬인지

  • 9. ...
    '17.1.12 5:56 PM (14.46.xxx.5)

    그냥 오래씻네도 아니고
    그안에서 뭘하고 앉았냐고 그러더라고요
    뭘하긴요 씻는거밖에 더하는지
    그안에서 꼭 제가 뭘 나쁜짓이라도 한다는 투로..
    차라리 윗분 시아버지처럼 오래도 씻어대네 라고 했음 덜기분 나빴을거에요

  • 10. ...
    '17.1.12 5:59 PM (14.46.xxx.5)

    온수가 아까워서 그러는거 맞아요
    제가 미워서 그런것도 맞구요
    시댁에 일이 있어 시댁일도와주러 간거지 저좋자고 간것도 아닌데
    너무하드라구요
    직장 끝나고 거기가서 일하고 거기서 바로 담날 출근해야해서 씻은것데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50912 서울 상가시세가 어떤가요? .. 22:59:12 13
1150911 손 번쩍 !! 호박죽 냉동해도 괜찮을까요 ? as 22:59:03 9
1150910 아이 친구들 엄마들과 그 남편분들 호칭. 2 .. 22:56:43 81
1150909 손예진화보 1 .. 22:50:03 496
1150908 밑 뽐* 글보고 궁금한데요. 만약 혼전에 남친 성관계동영상 봤다.. 헐헐 22:48:09 222
1150907 취중 진담 ㅇㅇㅇ 22:46:52 101
1150906 장제원 "문재인 정권의 보도통제는 민주주의를 유린하는 .. 11 써글넘 22:44:46 340
1150905 가짜꿀 어떻게 구별하나요? 2 .. 22:41:33 246
1150904 가스렌지 구입과 도시가스에 전화, 뭐 먼저 하는건지요 3 2424 22:41:18 144
1150903 도와주세요~~고등 행동발달상황 어떻게 적죠??? 1 dd 22:40:44 185
1150902 세컨드 티비 구매 문의~ 7 ... 22:40:16 207
1150901 ㄷㄷㄷㄷ 각 싸이트 아이디 가격표. jpg 1 22:40:12 461
1150900 구치소로 갈때 1 *** 22:36:34 350
1150899 하얀거탑 ost도 너무 좋네요 22:36:26 118
1150898 글자크기 어떻게하나요? 노트8 22:36:04 41
1150897 라문 아물레또 스탠드 색상 추천해주세요 결정장애 22:35:53 52
1150896 음악치료 미술치료 심리치유에 효과 있나요 1 ... 22:34:44 118
1150895 이혼이란? 1 oo 22:33:47 343
1150894 올리브오일 발사믹 비니거 6 바람소리 22:30:31 341
1150893 Mbn 판도라 보다 넘 웃겨서... 5 Mb 참.... 22:28:28 1,208
1150892 전인권의 제발 이란 노래가 이렇게 가슴을 울리는 노래인지 몰랐네.. 11 감동.. 22:28:27 632
1150891 경찰 나오는 꿈인데... 1 음.. 22:27:50 68
1150890 고딩 남자아이가 자꾸 안방을 침범해요 7 ㅇㅇ 22:26:33 1,516
1150889 오크밸리 스키장 초보가 타기 어떤가요? 1 22:25:56 129
1150888 하얀거탑 재방하는데 지금 보고 계신분요?? 3 김명민 22:25:29 2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