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양배추물 후기

우우욱 | 조회수 : 11,174
작성일 : 2013-07-16 19:09:42
얼마전 열풍이었던 양배추 물 후기예요
어쩔땐 하루 이틀 빼먹기도 했지만 3주쯤 먹었어요

1.맛은??
정말 어항물맛 연못물맛 걸레빤물맛
정말 우우욱 맞아요

전 이거 먹고 수박 한 조각 혹은 사탕 먹었어요
헛구역질 나는 맛 거기다 냄새도 우우욱 ㅜㅜ



2. 피부가 광이난다??
이거 마시믄 피부에 광나고
여드름 사라지고 심지어 기미가 없어지는 기적이
하루 이틀만에 나타난다고 하더군요


아니요 ㅜㅜ 제피부에는 이런 기적은 없었어요
먹는동안 피부에 뽀루지가 나기도 하구요
이것 때문에 트러블 생긴건 아니구 원래 뾰루지 나는 체질예요

광채란 아직도 뭔지 모르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제가 이걸 구역질하믄서 먹는 이유는
변비에 짱이네요

전 변비가 심하믄 정말 너무 심해서
엄청 고생하거든요
화장실에 한두시간 있었던 적도 있어요

근데 이거 먹고서 변비 진짜 시원하게 탈출
것두 아주 내장까지 나오는거 아니야 할 정도로
쾌변


변비 심하신 분 매일은 아니더라도 2,3일에 한번씩 드셔보세요

단 진하게 우려서 드셔야하구요
한번에 드실때 500미리 정도 하루에 적어도 1리터는 드셔야해요

조금 드시믄 또 연하게 우려내믄 저런 효과 잘 안타나더라구요

넉넉하게 양배추 반통에 물 1리터 넣고 끓여보세요
ㅎㅎ 저한테는 푸룬보다 효과가 좋네요
IP : 218.236.xxx.2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계속
    '13.7.16 7:15 PM (110.13.xxx.151)

    먹어보고 어느때고 뽀루지에 효과 있으면 후기 적어주세요.

    또 알아요.
    장 좋아지면 언젠가 광채 피부 될지.

  • 2. ..
    '13.7.16 7:28 PM (84.196.xxx.16)

    하루에 보통크기 반통은 삶아서 마셔야 하나요 ? 물 2 리터쯤 넣고 달여서 1리터쯤 남으면 식혀서 마시는지요 ?

  • 3. 저도
    '13.7.16 7:39 PM (122.37.xxx.113)

    한 3-4일 해봤는데 피부가 좀 더 희게 보이는 느낌은 있고요.
    맛은 연못맛 맞음 ㅋㅋㅋㅋㅋ 근데 크게 거슬리진 않는데
    전 끓여놓는 거 귀찮아서 포기 -_-;;;;;;;;;;;; 넘 잘 쉬더라고요.
    한 통 끓여두면 3일은 먹는다는데 전 하루이틀이면 물이 시큼한 맛이 나서
    원래 맛도 없어서 쉰맛과 헷갈리는건가 싶지만 서도 찝찝해서 관뒀어요.
    그냥 있는 생수라도 잘 마시면 피부 좋아지고 똥 잘 쌀듯 -_-;;

  • 4. 보리양
    '13.7.16 9:31 PM (49.1.xxx.214)

    저도 한 3달 먹었는데요 광채같은 것은 없지만 ㅠㅠ; 원글님처럼 확실히 변비에는 굉장한 효과가 있는 듯. 양배추 농약이 많다해서 많이 빡빡 닦는데요, 씻고 끓이는 거 힘들어도 열심히 하게 되더라구요.

  • 5. 원글이
    '13.7.16 11:53 PM (218.236.xxx.2)

    저는 끓이는 시간보다 양배추 상태를보고 불 끕니다
    투명하게 양배추가 변하믄 꺼요
    그리고 반통에 물 1-2리터 정도 넣음되구요

    세상은 넓고님 말대로 샐러리 넣어서 끓여봐야겠네요 감사해요 ^^

  • 6. 후리지아
    '13.7.17 12:14 AM (221.138.xxx.4)

    요쿠르트 넣어서 먹음 어떨까요? 급 땡기는데 맛이 별루라고 하니...

  • 7. 정말
    '13.7.17 11:36 AM (112.156.xxx.235)

    82 쿡 유용정보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060380 시어머니의 손주차별... 차별 16:19:58 20
1060379 어려서 사교적인 아이 커서도 비슷한가요? 궁금합니다 16:19:01 18
1060378 아진백?? .... 16:13:55 80
1060377 비행기안에서 파스붙인 사람 1 미치겠다 16:10:24 294
1060376 문통 복지정책이 우리애들 발목을 잡을거라 봅니다. 24 p 16:06:27 425
1060375 이 나이되니 자식도 남편도 다 필요없고... 6 솔직히 16:05:35 715
1060374 SF/스릴러 영화.. 2 .. 16:05:04 90
1060373 걱정 3 호텔 룸메이.. 16:04:00 114
1060372 복직 앞둔 YTN 노종면 앵커의 뉴스진행 촬영 현장 6 고딩맘 16:02:52 293
1060371 가요 따라 부르며 수학문제 푸는 능력자 7 . 16:00:01 300
1060370 마음을 터놓고싶습니다 1 15:56:52 268
1060369 작년에 네덜란드냉동흰자 수입했었나요?? ㄴㅈ 15:53:30 61
1060368 부모는 뭐고 자식은 뭘까요.. 8 도리 15:43:41 768
1060367 강남역9번출구 푸드트럭 갔었어요.ㅎㅎ 1 ㅋㅋ 15:41:30 1,077
1060366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1 tree1 15:34:40 241
1060365 저도 우아진이 범인이다애 500원 겁니다.ㅋ 12 쪽집게 15:33:48 1,482
1060364 처진 가슴의 비애.. 1 이 나이에... 15:33:43 415
1060363 JTBC 국당부회의 반장들의 클라스.jpg 1 정성 15:33:20 560
1060362 노후 준비가 전혀 안되어있는 부모는 어찌 대비하나요? 4 ㅇㅇ 15:28:19 787
1060361 좀전에 자기뒤에서 비난하고 다닌 사람이 청첩장 보냈다는 글 완전 동감 15:28:18 218
1060360 최근에 공군 보내신 아들 계신분들 계세요? 아들 15:27:45 199
1060359 김희선은 입매가 안 예쁘네요 36 .. 15:20:55 2,150
1060358 웬만하면 갔겠지만 1 거절 15:17:16 293
1060357 광화문에 초대형 워터슬라이드 보셨어요? 6 후덜덜 15:06:36 1,167
1060356 소고기 샤브샤브는 무슨 소스가 어울리나요? 7 ㅇㅇ 15:06:28 5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