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양배추물 후기

우우욱 | 조회수 : 8,707
작성일 : 2013-07-16 19:09:42
얼마전 열풍이었던 양배추 물 후기예요
어쩔땐 하루 이틀 빼먹기도 했지만 3주쯤 먹었어요

1.맛은??
정말 어항물맛 연못물맛 걸레빤물맛
정말 우우욱 맞아요

전 이거 먹고 수박 한 조각 혹은 사탕 먹었어요
헛구역질 나는 맛 거기다 냄새도 우우욱 ㅜㅜ



2. 피부가 광이난다??
이거 마시믄 피부에 광나고
여드름 사라지고 심지어 기미가 없어지는 기적이
하루 이틀만에 나타난다고 하더군요


아니요 ㅜㅜ 제피부에는 이런 기적은 없었어요
먹는동안 피부에 뽀루지가 나기도 하구요
이것 때문에 트러블 생긴건 아니구 원래 뾰루지 나는 체질예요

광채란 아직도 뭔지 모르고 있습니다

그런데도 제가 이걸 구역질하믄서 먹는 이유는
변비에 짱이네요

전 변비가 심하믄 정말 너무 심해서
엄청 고생하거든요
화장실에 한두시간 있었던 적도 있어요

근데 이거 먹고서 변비 진짜 시원하게 탈출
것두 아주 내장까지 나오는거 아니야 할 정도로
쾌변


변비 심하신 분 매일은 아니더라도 2,3일에 한번씩 드셔보세요

단 진하게 우려서 드셔야하구요
한번에 드실때 500미리 정도 하루에 적어도 1리터는 드셔야해요

조금 드시믄 또 연하게 우려내믄 저런 효과 잘 안타나더라구요

넉넉하게 양배추 반통에 물 1리터 넣고 끓여보세요
ㅎㅎ 저한테는 푸룬보다 효과가 좋네요
IP : 218.236.xxx.2
7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 1. 계속
    '13.7.16 7:15 PM (110.13.xxx.151)

    먹어보고 어느때고 뽀루지에 효과 있으면 후기 적어주세요.

    또 알아요.
    장 좋아지면 언젠가 광채 피부 될지.

  • 2. ..
    '13.7.16 7:28 PM (84.196.xxx.16)

    하루에 보통크기 반통은 삶아서 마셔야 하나요 ? 물 2 리터쯤 넣고 달여서 1리터쯤 남으면 식혀서 마시는지요 ?

  • 3. 저도
    '13.7.16 7:39 PM (122.37.xxx.113)

    한 3-4일 해봤는데 피부가 좀 더 희게 보이는 느낌은 있고요.
    맛은 연못맛 맞음 ㅋㅋㅋㅋㅋ 근데 크게 거슬리진 않는데
    전 끓여놓는 거 귀찮아서 포기 -_-;;;;;;;;;;;; 넘 잘 쉬더라고요.
    한 통 끓여두면 3일은 먹는다는데 전 하루이틀이면 물이 시큼한 맛이 나서
    원래 맛도 없어서 쉰맛과 헷갈리는건가 싶지만 서도 찝찝해서 관뒀어요.
    그냥 있는 생수라도 잘 마시면 피부 좋아지고 똥 잘 쌀듯 -_-;;

  • 4. 보리양
    '13.7.16 9:31 PM (49.1.xxx.214)

    저도 한 3달 먹었는데요 광채같은 것은 없지만 ㅠㅠ; 원글님처럼 확실히 변비에는 굉장한 효과가 있는 듯. 양배추 농약이 많다해서 많이 빡빡 닦는데요, 씻고 끓이는 거 힘들어도 열심히 하게 되더라구요.

  • 5. 원글이
    '13.7.16 11:53 PM (218.236.xxx.2)

    저는 끓이는 시간보다 양배추 상태를보고 불 끕니다
    투명하게 양배추가 변하믄 꺼요
    그리고 반통에 물 1-2리터 정도 넣음되구요

    세상은 넓고님 말대로 샐러리 넣어서 끓여봐야겠네요 감사해요 ^^

  • 6. 후리지아
    '13.7.17 12:14 AM (221.138.xxx.4)

    요쿠르트 넣어서 먹음 어떨까요? 급 땡기는데 맛이 별루라고 하니...

  • 7. 정말
    '13.7.17 11:36 AM (112.156.xxx.235)

    82 쿡 유용정보 ^^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834451 질투의 화신은 캐스팅 실패 한숨 04:41:32 79
834450 김태현 성신여대 교수 1 .. 04:11:59 134
834449 벌초때마다 전화하시는 시어머니 진짜 싫어요 1 우씨 04:04:59 254
834448 늦은 아침 다 벗고 자고있다가.. 18 석순이 03:59:36 746
834447 기막혀~하루만에보일러틀고누워있어요 1 하하하 03:59:21 146
834446 5학년 아들 쫓아낸 남편 징그럽다 03:23:25 292
834445 엄마의 관심이 싫다고 노터치하고 통장달라는데요 4 ... 03:20:10 363
834444 가을이 왔다는 걸 느끼는 저만의 방법 6 가을이 왔네.. 03:13:04 585
834443 머리좋은 사람 가리키는 표현 ㅇㅇ 02:47:38 156
834442 김창완 선전 게임 클래시 로얄이요 2 하아... 02:42:25 309
834441 애인/남편에게 가정사나 컴플렉스,병 어디까지 말하세요? 4 ..... 02:24:00 392
834440 영악함과 눈치빠른 거는 타거난 걸까요 8 윈드 02:23:14 634
834439 젊은 세대들이 무척 의존적인것 같아요. 7 02:17:05 522
834438 영어발음이 좋으면 장점이 뭘까요? .... 02:14:57 132
834437 유제품 끊고 위염이 나아졌네요 9 감사 02:05:24 703
834436 길을 잃은 것 같습니다 2 ... 01:58:17 511
834435 직장 친구 하나도 없는데 괜찮을까요 6 ... 01:52:28 462
834434 추방위기의 한인 입양아 돕기 1 lulu 01:50:16 254
834433 라멘에 든 차슈 맛이 한국과 일본이 다른가요? 2 차슈 01:46:40 175
834432 문컵읽고 면생리대 예찬 ㅋ 11 이밤에 01:46:13 503
834431 한동근 박효인너무 좋네요 1 ;;;;;;.. 01:43:42 198
834430 방금 남자친구랑 헤어졌는데 아무렇지가 않네요.. 4 ... 01:41:14 637
834429 제성격도 성격인데, 남편이랑 살기 참 힘드네요.. 78 힘듦 01:31:45 2,408
834428 조윤선과 82의 이중성 4 01:30:44 572
834427 생리컵 읽으니 깔창생리대 쓴다는 소녀들에게 주면... 15 도움 01:23:37 77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