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전주 베테랑칼국수 먹고싶어 죽겠어요

먹고싶다 | 조회수 : 2,507
작성일 : 2013-04-10 13:04:54

우연히 검색하다 베테랑 나오는 화면으로 연결됐는데

정말 정말 먹고싶네요.

학창시절에 수없이 드나들었던 그 곳.

걸쭉한 계란물에 둥둥 뜬 들깨가루, 그 넘칠듯한 국물...

 

아 먹고잡다.

이것 먹으러 전주에 갈 수도 없고...

IP : 14.53.xxx.1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 1. 죽지말고
    '13.4.10 1:07 PM (59.86.xxx.85)

    날잡아서 전주다녀오세요
    학창시절에 수없이 드나들던곳이면 고향이신것 같은데...추억여행으로 다녀오세요 ㅎ

  • 2. ....
    '13.4.10 1:07 PM (218.49.xxx.184)

    저도.. 쫄면이랑 만두도ㅜㅜ

  • 3. --
    '13.4.10 1:07 PM (211.214.xxx.196)

    전 쫄면~~~~~~~~~~

  • 4. 그런데
    '13.4.10 1:08 PM (59.86.xxx.85)

    베테랑 졸면은 그냥 그렇지않나요?
    칼국수는 저도 맛있게 먹었구요
    전 전주 피순대 먹고싶어요

  • 5. 어머나
    '13.4.10 1:08 PM (119.196.xxx.176)

    혹시 성심 졸업생이셔요?
    저도 넘 먹고 싶어요...
    이번에 내려가면 꼭 먹어야징..

  • 6. 죄송한말씀이나
    '13.4.10 1:09 PM (61.74.xxx.99)

    정말 조미료덩어리에요
    예전과맛도많이 다르고요
    돈도엄청벌어건물도커지고주차장도넓지만
    아저씨아프시고아줌마는거의안나오시고요
    그동네도많이변했고옛모습은다사라졌어요
    원주민들거의떠나고카페촌이되었더라고요
    다신안가지싶어요 쓸쓸하더라고요 그소박한거리가
    어쩌다 그렇게 변해버렸는지

  • 7. 원글
    '13.4.10 1:09 PM (14.53.xxx.1)

    고향 떠난지 이십 년도 넘었어요.
    그곳엔 아무도 살지 않구요.

    쫄면 말씀하시니 장미분식(?)이던가 하던 곳 쫄면 생각나네요.
    쫄면과 고추튀김이 아주 환상적이었는데...

  • 8. 단짝
    '13.4.10 1:10 PM (112.171.xxx.42)

    어렷을적 친구랑 손잡고 다녔던곳인데......
    나는 쫄면
    친구는 칼국수 시키고 입거반주로 만두까지냠냠
    1년에 한두번 전주투어 갑니다
    그친구랑.....~~^^

  • 9. ..
    '13.4.10 1:14 PM (119.196.xxx.176)

    허걱~조미료 덩어리?
    깨네요..아무튼 돈은 무지 많이 벌었나보더라구요
    근데,저는 개발돼서 더 좋던데요
    70년대 분위기 넘 칙칙했어요
    나름 전주에서 가볼만한 곳인데...

  • 10. 자수정
    '13.4.10 1:46 PM (123.142.xxx.188)

    누구십니까? ㅋㅋ
    저도 전주 떠난지 20년이 넘어가네요.
    날씨도 꾸물꾸물 찬바람이 을씨년스러운데
    딱 칼국수 먹기 좋은 날씨예요.

  • 11. 성심녀
    '13.4.10 3:37 PM (223.33.xxx.110)

    칼 하나, 쫄 하나, 만두 하나 먹고싶네요~ㅋㅋ
    전주살지만 자주는 못 가네요;;
    주말엔 관광객 너무 많아서 평일에 가야해요ㅠ
    그릇도 좀 작아지고 맛도 조금 변한 것 같지만
    저는 여전히 맛있던데요~^^

  • 12. 무슨맛
    '13.4.10 4:57 PM (211.253.xxx.71)

    으로 먹나요?

    국물은 닝닝. 면은 푹 퍼져서 같이간 친정엄마께 미안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76011 전라남도광양를 잘아시는분께 도움요청요 아이고 11:37:20 5
676010 4인이용 객실 5명 투숙하믄 호텔서 다 알겠죠? 요금이 두배.. 11:36:56 23
676009 주식으로 얼마까지 잃어보셨나요.. 주식 11:35:56 33
676008 매실원액(액기스?)도 상하나요? 매실아 11:33:51 14
676007 6년전 이날 생각이 나요 ... 11:33:22 25
676006 키 170, 체중 50 키로면 바지 사이즈 몇 입나요? (여자).. 1 사이즈 11:31:11 25
676005 문이과 나눠지면 내신도 나눠서 나오나요? 2 고1맘 11:27:34 47
676004 8-9년전 박신혜 촬영장에서 몇시간 본적있어요 1 11:24:23 455
676003 전문과외샘들 엄마가 성적으로 1 w 11:22:51 113
676002 36년생 이면 올해가 팔순 인가요? 3 .. 11:20:40 81
676001 이중언어 쓰는 사람은 어떤기분일까요? 1 ㅇㅇ 11:18:38 92
676000 중1 아들 성적표가 나왔는데 이럴수가요 9 ㅠㅠ 11:16:49 415
675999 50대후반 엄마 다이어트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3 콩콩이언니 11:16:17 177
675998 스위스밀리터리 프리미엄 디카페 커피머신 사용해 보신 분 어떤가요.. 1 커피머신 11:15:12 31
675997 추모식 오시는 분들 인사해요 1 강물 11:14:26 63
675996 박봉회사 다니는 걸 주변인들에게 말하고 나니 뭘해도 자격지심 생.. ..... 11:11:41 127
675995 6살 남아 태권도장 2일 나갔는데,,사회성이 부족하데요. 8 쟈스민 11:10:43 154
675994 맞고 사는 엄마, 어떻게 해야할까요.진지한 답변 부탁드립니다고 5 11:10:39 262
675993 국립대서 연구교수 하시는 분 계신가요 //// 11:06:37 72
675992 얼갈이 김치가 시었을땐 어떡하나요? 3 ... 11:05:00 83
675991 잠실로 이사.어떠세요.씽크홀... 5 .... 11:01:05 224
675990 문과 가는니 음대가는게 나을까요 7 sg 10:45:45 326
675989 제주 질문입니다.. 1 소나기 10:40:39 86
675988 고 1딸아이 성적표 10 mom 10:40:34 604
675987 애들 운동 수업에 꼭 엄마가 있어줘야 하나요? 심각 2 초둥이 10:34:52 186
675986 화장실표현은 man, woman은 틀린표현인가요? 2 문법 10:32:28 310
675985 엄마가 아빠 유언을 무시하고 18 ㄷㄷ 10:28:58 1,924
675984 증명사진 이마트에서 인화할 때... 4 사진사 10:23:46 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