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전주 베테랑칼국수 먹고싶어 죽겠어요

먹고싶다 | 조회수 : 2,760
작성일 : 2013-04-10 13:04:54

우연히 검색하다 베테랑 나오는 화면으로 연결됐는데

정말 정말 먹고싶네요.

학창시절에 수없이 드나들었던 그 곳.

걸쭉한 계란물에 둥둥 뜬 들깨가루, 그 넘칠듯한 국물...

 

아 먹고잡다.

이것 먹으러 전주에 갈 수도 없고...

IP : 14.53.xxx.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죽지말고
    '13.4.10 1:07 PM (59.86.xxx.85)

    날잡아서 전주다녀오세요
    학창시절에 수없이 드나들던곳이면 고향이신것 같은데...추억여행으로 다녀오세요 ㅎ

  • 2. ....
    '13.4.10 1:07 PM (218.49.xxx.184)

    저도.. 쫄면이랑 만두도ㅜㅜ

  • 3. --
    '13.4.10 1:07 PM (211.214.xxx.196)

    전 쫄면~~~~~~~~~~

  • 4. 그런데
    '13.4.10 1:08 PM (59.86.xxx.85)

    베테랑 졸면은 그냥 그렇지않나요?
    칼국수는 저도 맛있게 먹었구요
    전 전주 피순대 먹고싶어요

  • 5. 어머나
    '13.4.10 1:08 PM (119.196.xxx.176)

    혹시 성심 졸업생이셔요?
    저도 넘 먹고 싶어요...
    이번에 내려가면 꼭 먹어야징..

  • 6. 죄송한말씀이나
    '13.4.10 1:09 PM (61.74.xxx.99)

    정말 조미료덩어리에요
    예전과맛도많이 다르고요
    돈도엄청벌어건물도커지고주차장도넓지만
    아저씨아프시고아줌마는거의안나오시고요
    그동네도많이변했고옛모습은다사라졌어요
    원주민들거의떠나고카페촌이되었더라고요
    다신안가지싶어요 쓸쓸하더라고요 그소박한거리가
    어쩌다 그렇게 변해버렸는지

  • 7. 원글
    '13.4.10 1:09 PM (14.53.xxx.1)

    고향 떠난지 이십 년도 넘었어요.
    그곳엔 아무도 살지 않구요.

    쫄면 말씀하시니 장미분식(?)이던가 하던 곳 쫄면 생각나네요.
    쫄면과 고추튀김이 아주 환상적이었는데...

  • 8. 단짝
    '13.4.10 1:10 PM (112.171.xxx.42)

    어렷을적 친구랑 손잡고 다녔던곳인데......
    나는 쫄면
    친구는 칼국수 시키고 입거반주로 만두까지냠냠
    1년에 한두번 전주투어 갑니다
    그친구랑.....~~^^

  • 9. ..
    '13.4.10 1:14 PM (119.196.xxx.176)

    허걱~조미료 덩어리?
    깨네요..아무튼 돈은 무지 많이 벌었나보더라구요
    근데,저는 개발돼서 더 좋던데요
    70년대 분위기 넘 칙칙했어요
    나름 전주에서 가볼만한 곳인데...

  • 10. 자수정
    '13.4.10 1:46 PM (123.142.xxx.188)

    누구십니까? ㅋㅋ
    저도 전주 떠난지 20년이 넘어가네요.
    날씨도 꾸물꾸물 찬바람이 을씨년스러운데
    딱 칼국수 먹기 좋은 날씨예요.

  • 11. 성심녀
    '13.4.10 3:37 PM (223.33.xxx.110)

    칼 하나, 쫄 하나, 만두 하나 먹고싶네요~ㅋㅋ
    전주살지만 자주는 못 가네요;;
    주말엔 관광객 너무 많아서 평일에 가야해요ㅠ
    그릇도 좀 작아지고 맛도 조금 변한 것 같지만
    저는 여전히 맛있던데요~^^

  • 12. 무슨맛
    '13.4.10 4:57 PM (211.253.xxx.71)

    으로 먹나요?

    국물은 닝닝. 면은 푹 퍼져서 같이간 친정엄마께 미안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1116655 와이파이 공유기를 다 뺏는데 왜 컴퓨터가 1 게임 14:20:31 33
1116654 냉장고에 넣어둔지 2주된 배추로 김치해도 될까요? .. 14:19:06 18
1116653 부동산 가지고 장난치는 부동산업자들 처벌좀 했으면 1 14:18:14 75
1116652 비싼옷을 오래 입을 수 있는 방법은 뭔가요? 1 ㅇㅇ 14:17:41 87
1116651 이런 시누 용서되시나요? 9 이거 14:15:28 363
1116650 윗집이 저희집에 와서 저한테 선물주는 꿈꿨어요 ... 14:11:10 91
1116649 짜리몽땅의 자괴감 5 쇼티 14:10:30 287
1116648 요즘 코트 소재와 스타일 어떤게 예뻐보이세요? 3 코트 14:09:15 160
1116647 여자 등처먹는 전문직들이 거의 개룡남이에요 ㅎ 8 14:07:52 382
1116646 핀란드에서 사는것은 어떤 경험일지? 2 궁금 14:07:07 161
1116645 불면증 질문드려요 급해요ㅠㅠ 2 ... 14:02:36 132
1116644 서울 잡티제거 병원 추천해주실 수 있나요?? 수능날 14:02:03 41
1116643 능률 보카 영어고교필수편과 어원편이요. . 14:01:52 71
1116642 스마트폰 온라인상메서 구매해보셨던분들 질문있어요 1 질문 14:00:30 46
1116641 집값이 계속 오르는군요 13 궁금하네 14:00:06 857
1116640 세월호 유족 '자유한국당, 너희들은 빠져라 구역질 난다 2 매국보수당 13:59:29 229
1116639 온풍기가 나을까요,전기난로가 낫나요 5 .... 13:57:42 222
1116638 일본에서 아이폰x 구입하려면 바로 되나요? 1 .. 13:51:44 92
1116637 대학 동창들과 음악밴드를 만들었어요 4 . . 13:49:14 154
1116636 아직도 나오네요 mbc 13:44:22 216
1116635 자녀 학대가 부른 끔찍한 패륜 범죄 ... 13:42:41 904
1116634 김현태 세월호현장수습본부장 4 후음 13:42:23 760
1116633 너무 힘들게 하는 친정 식구 괴롭네요 17 도를 아시나.. 13:41:21 1,252
1116632 립스틱 립스틱 13:35:36 132
1116631 무청김치 지금 담으려면ᆢ 1 솜사탕 13:34:44 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