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전주 베테랑칼국수 먹고싶어 죽겠어요

먹고싶다 | 조회수 : 2,358
작성일 : 2013-04-10 13:04:54

우연히 검색하다 베테랑 나오는 화면으로 연결됐는데

정말 정말 먹고싶네요.

학창시절에 수없이 드나들었던 그 곳.

걸쭉한 계란물에 둥둥 뜬 들깨가루, 그 넘칠듯한 국물...

 

아 먹고잡다.

이것 먹으러 전주에 갈 수도 없고...

IP : 14.53.xxx.1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 1. 죽지말고
    '13.4.10 1:07 PM (59.86.xxx.85)

    날잡아서 전주다녀오세요
    학창시절에 수없이 드나들던곳이면 고향이신것 같은데...추억여행으로 다녀오세요 ㅎ

  • 2. ....
    '13.4.10 1:07 PM (218.49.xxx.184)

    저도.. 쫄면이랑 만두도ㅜㅜ

  • 3. --
    '13.4.10 1:07 PM (211.214.xxx.196)

    전 쫄면~~~~~~~~~~

  • 4. 그런데
    '13.4.10 1:08 PM (59.86.xxx.85)

    베테랑 졸면은 그냥 그렇지않나요?
    칼국수는 저도 맛있게 먹었구요
    전 전주 피순대 먹고싶어요

  • 5. 어머나
    '13.4.10 1:08 PM (119.196.xxx.176)

    혹시 성심 졸업생이셔요?
    저도 넘 먹고 싶어요...
    이번에 내려가면 꼭 먹어야징..

  • 6. 죄송한말씀이나
    '13.4.10 1:09 PM (61.74.xxx.99)

    정말 조미료덩어리에요
    예전과맛도많이 다르고요
    돈도엄청벌어건물도커지고주차장도넓지만
    아저씨아프시고아줌마는거의안나오시고요
    그동네도많이변했고옛모습은다사라졌어요
    원주민들거의떠나고카페촌이되었더라고요
    다신안가지싶어요 쓸쓸하더라고요 그소박한거리가
    어쩌다 그렇게 변해버렸는지

  • 7. 원글
    '13.4.10 1:09 PM (14.53.xxx.1)

    고향 떠난지 이십 년도 넘었어요.
    그곳엔 아무도 살지 않구요.

    쫄면 말씀하시니 장미분식(?)이던가 하던 곳 쫄면 생각나네요.
    쫄면과 고추튀김이 아주 환상적이었는데...

  • 8. 단짝
    '13.4.10 1:10 PM (112.171.xxx.42)

    어렷을적 친구랑 손잡고 다녔던곳인데......
    나는 쫄면
    친구는 칼국수 시키고 입거반주로 만두까지냠냠
    1년에 한두번 전주투어 갑니다
    그친구랑.....~~^^

  • 9. ..
    '13.4.10 1:14 PM (119.196.xxx.176)

    허걱~조미료 덩어리?
    깨네요..아무튼 돈은 무지 많이 벌었나보더라구요
    근데,저는 개발돼서 더 좋던데요
    70년대 분위기 넘 칙칙했어요
    나름 전주에서 가볼만한 곳인데...

  • 10. 자수정
    '13.4.10 1:46 PM (123.142.xxx.188)

    누구십니까? ㅋㅋ
    저도 전주 떠난지 20년이 넘어가네요.
    날씨도 꾸물꾸물 찬바람이 을씨년스러운데
    딱 칼국수 먹기 좋은 날씨예요.

  • 11. 성심녀
    '13.4.10 3:37 PM (223.33.xxx.110)

    칼 하나, 쫄 하나, 만두 하나 먹고싶네요~ㅋㅋ
    전주살지만 자주는 못 가네요;;
    주말엔 관광객 너무 많아서 평일에 가야해요ㅠ
    그릇도 좀 작아지고 맛도 조금 변한 것 같지만
    저는 여전히 맛있던데요~^^

  • 12. 무슨맛
    '13.4.10 4:57 PM (211.253.xxx.71)

    으로 먹나요?

    국물은 닝닝. 면은 푹 퍼져서 같이간 친정엄마께 미안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533696 TV는 비밀번호 설정 못하죠? .... 10:42:38 10
533695 아시안게임 개막식 가시는분 계세요? 오늘 10:41:59 8
533694 두근두근내인생보고 이기적엄마 내인생 10:41:58 27
533693 덴비를 몇개만 사려고하는데요 구입하고파 10:41:51 13
533692 욕실에 머리카락 변기에 넣어도 되나요? 물어보고싶어.. 10:41:29 12
533691 부산여행가려는데 조언부탁드려요~ 현이훈이 10:40:36 12
533690 진드기 알레르기는 면역이 좋아지면 괜챦아 지는 건가요? 진드기 알레.. 10:38:47 25
533689 전화상담 하시는 분들 계세요? 상담사 10:38:36 12
533688 아들 장래희망 꿈이 항공기 기장이라고 하는데 5 어떻게 10:32:58 126
533687 동생이 미국에 있는 언니한테 조카를... 9 흐음 10:32:39 230
533686 뉴스K 유가족 폭행사고 CCTV원본입수 분석 3 뉴스K 10:30:56 118
533685 재건축 분담금 2년새 1억 껑충~ .... 10:29:35 88
533684 공무원 다음은 우리에요 공무원 욕하지 마세요 6 참나 10:28:28 187
533683 노트북 아답타 사용시 배터리를 빼두는게 좋은가요? 7 노트북 10:27:53 69
533682 인터넷으로 제사상차림 주문해보신 분 계신가요? ... 10:26:31 26
533681 쿠키믹스에 생강분말 넣어도 될까요? 생강쿠키먹고.. 10:22:27 22
533680 오늘 아침 뭐 드셨어요? ^^ 7 . 10:20:54 261
533679 근데,,경찰은 왜케 유가족을 끊임없이 미행해요?? 4 ㅇㅇㅇ 10:18:02 105
533678 무릎이 시큰커리는거 관절염인가요? 2 ?? 10:17:58 147
533677 경전철 노인무임승차실행되니 1 경전철 10:17:00 184
533676 일이 힘들때 되다라는 사투리를 쓰시는데 1 ㄱㅇㅈㄷㄴ 10:16:31 131
533675 남편을 남과 비교하는 일 9 .... 10:15:53 220
533674 입안이 모래알 뿌려놓은것처럼 거칠거리는 증상.. 1 갑자기 10:12:34 72
533673 오미자 구입 1 겨울이네 10:11:15 117
533672 민물장어 한마리에 얼마정도 하나요?? 1 장어장어 10:10:56 73
533671 마른 흑찰옥수수 활용법 1 ... 09:57:50 75
533670 어린이 신문 잡지... 3 추천부탁 09:56:23 99
533669 환희 히든싱어 보니 노래 정말 잘하네요 5 히든싱어 09:55:46 5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