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login form

자유게시판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전주 베테랑칼국수 먹고싶어 죽겠어요

먹고싶다 | 조회수 : 2,717
작성일 : 2013-04-10 13:04:54

우연히 검색하다 베테랑 나오는 화면으로 연결됐는데

정말 정말 먹고싶네요.

학창시절에 수없이 드나들었던 그 곳.

걸쭉한 계란물에 둥둥 뜬 들깨가루, 그 넘칠듯한 국물...

 

아 먹고잡다.

이것 먹으러 전주에 갈 수도 없고...

IP : 14.53.xxx.1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1. 죽지말고
    '13.4.10 1:07 PM (59.86.xxx.85)

    날잡아서 전주다녀오세요
    학창시절에 수없이 드나들던곳이면 고향이신것 같은데...추억여행으로 다녀오세요 ㅎ

  • 2. ....
    '13.4.10 1:07 PM (218.49.xxx.184)

    저도.. 쫄면이랑 만두도ㅜㅜ

  • 3. --
    '13.4.10 1:07 PM (211.214.xxx.196)

    전 쫄면~~~~~~~~~~

  • 4. 그런데
    '13.4.10 1:08 PM (59.86.xxx.85)

    베테랑 졸면은 그냥 그렇지않나요?
    칼국수는 저도 맛있게 먹었구요
    전 전주 피순대 먹고싶어요

  • 5. 어머나
    '13.4.10 1:08 PM (119.196.xxx.176)

    혹시 성심 졸업생이셔요?
    저도 넘 먹고 싶어요...
    이번에 내려가면 꼭 먹어야징..

  • 6. 죄송한말씀이나
    '13.4.10 1:09 PM (61.74.xxx.99)

    정말 조미료덩어리에요
    예전과맛도많이 다르고요
    돈도엄청벌어건물도커지고주차장도넓지만
    아저씨아프시고아줌마는거의안나오시고요
    그동네도많이변했고옛모습은다사라졌어요
    원주민들거의떠나고카페촌이되었더라고요
    다신안가지싶어요 쓸쓸하더라고요 그소박한거리가
    어쩌다 그렇게 변해버렸는지

  • 7. 원글
    '13.4.10 1:09 PM (14.53.xxx.1)

    고향 떠난지 이십 년도 넘었어요.
    그곳엔 아무도 살지 않구요.

    쫄면 말씀하시니 장미분식(?)이던가 하던 곳 쫄면 생각나네요.
    쫄면과 고추튀김이 아주 환상적이었는데...

  • 8. 단짝
    '13.4.10 1:10 PM (112.171.xxx.42)

    어렷을적 친구랑 손잡고 다녔던곳인데......
    나는 쫄면
    친구는 칼국수 시키고 입거반주로 만두까지냠냠
    1년에 한두번 전주투어 갑니다
    그친구랑.....~~^^

  • 9. ..
    '13.4.10 1:14 PM (119.196.xxx.176)

    허걱~조미료 덩어리?
    깨네요..아무튼 돈은 무지 많이 벌었나보더라구요
    근데,저는 개발돼서 더 좋던데요
    70년대 분위기 넘 칙칙했어요
    나름 전주에서 가볼만한 곳인데...

  • 10. 자수정
    '13.4.10 1:46 PM (123.142.xxx.188)

    누구십니까? ㅋㅋ
    저도 전주 떠난지 20년이 넘어가네요.
    날씨도 꾸물꾸물 찬바람이 을씨년스러운데
    딱 칼국수 먹기 좋은 날씨예요.

  • 11. 성심녀
    '13.4.10 3:37 PM (223.33.xxx.110)

    칼 하나, 쫄 하나, 만두 하나 먹고싶네요~ㅋㅋ
    전주살지만 자주는 못 가네요;;
    주말엔 관광객 너무 많아서 평일에 가야해요ㅠ
    그릇도 좀 작아지고 맛도 조금 변한 것 같지만
    저는 여전히 맛있던데요~^^

  • 12. 무슨맛
    '13.4.10 4:57 PM (211.253.xxx.71)

    으로 먹나요?

    국물은 닝닝. 면은 푹 퍼져서 같이간 친정엄마께 미안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966633 남자친구가 매일 육체적으로 원하는 것도 사랑일까요? 개나리 19:59:53 2
966632 아이허브에서 프로폴리스 사고싶은데 추천 부탁합니다 19:58:58 3
966631 대만 mrt 음식물반입 문의드려요~ 1 .. 19:57:16 20
966630 MB계흡수하고,.반기문 쓰려던 곳.. 사무실차리고 1 종인할배 19:56:18 64
966629 봄인데 제기분은 왜 우울할까요!? 2 봄날 19:56:06 49
966628 중고피아노 어디에 파시나요? 파랑 19:55:24 22
966627 부모님이 보내신 톡....전쟁설 2 해석 부탁 19:54:40 180
966626 예전에 선교단체에서 만난 사람들 1 ㅇㅇ 19:49:17 80
966625 동일가격 동일평수일경우 애들 데리고 송송 19:47:21 100
966624 국어는 사교육이 소용없는 과목인가요? 7 19:45:39 264
966623 가족말고 딴사람들과놀러다니고싶어요!! 6 봄인데 19:41:16 427
966622 최저시급을 확실히 잡는 법 4 차오르는 달.. 19:37:29 258
966621 윤식당 에서 이서진이 틀었던 하얀스피커요 3 ㅎㅎㅎ 19:37:27 408
966620 박사모와 문사모의 공통점 차이점은 ? 16 공정경쟁 19:36:22 154
966619 혼자 여행 가려고요 3 추천지 19:31:41 352
966618 주요 대선후보 지지율 밎 PK지역 지지율 2 묵음 19:26:32 213
966617 아이들 키우며 공무원 공부하기 힘드네요 ... 1 두아이 19:26:26 419
966616 아 종편 새기들 그냥 다 죽어라 1 . . . 19:25:55 362
966615 첨보는 할머니가 요양원 가야 하냐고 7 오늘 19:25:42 516
966614 정수기 몇년 쓰세요.? 1 정수기 19:23:25 125
966613 솔직히 남편얼굴요... 10 999 19:22:30 825
966612 친구 없는 아이인데 내일 숙제 어떡하죠 ㅠㅠ 34 .. 19:22:18 1,155
966611 제가 했던 영어공부방법 17 ㅇㅇ 19:21:24 1,030
966610 인스타 팔로잉 수가 늘어나는겅 실시간으로 목격했어요 3 ... 19:21:08 228
966609 정책은 안철수가 좋은데 부역자척결은 문재인이 잘할거같은데 28 ㅡㅡ 19:19:47 2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