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전주 베테랑칼국수 먹고싶어 죽겠어요

먹고싶다 | 조회수 : 2,576
작성일 : 2013-04-10 13:04:54

우연히 검색하다 베테랑 나오는 화면으로 연결됐는데

정말 정말 먹고싶네요.

학창시절에 수없이 드나들었던 그 곳.

걸쭉한 계란물에 둥둥 뜬 들깨가루, 그 넘칠듯한 국물...

 

아 먹고잡다.

이것 먹으러 전주에 갈 수도 없고...

IP : 14.53.xxx.1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 1. 죽지말고
    '13.4.10 1:07 PM (59.86.xxx.85)

    날잡아서 전주다녀오세요
    학창시절에 수없이 드나들던곳이면 고향이신것 같은데...추억여행으로 다녀오세요 ㅎ

  • 2. ....
    '13.4.10 1:07 PM (218.49.xxx.184)

    저도.. 쫄면이랑 만두도ㅜㅜ

  • 3. --
    '13.4.10 1:07 PM (211.214.xxx.196)

    전 쫄면~~~~~~~~~~

  • 4. 그런데
    '13.4.10 1:08 PM (59.86.xxx.85)

    베테랑 졸면은 그냥 그렇지않나요?
    칼국수는 저도 맛있게 먹었구요
    전 전주 피순대 먹고싶어요

  • 5. 어머나
    '13.4.10 1:08 PM (119.196.xxx.176)

    혹시 성심 졸업생이셔요?
    저도 넘 먹고 싶어요...
    이번에 내려가면 꼭 먹어야징..

  • 6. 죄송한말씀이나
    '13.4.10 1:09 PM (61.74.xxx.99)

    정말 조미료덩어리에요
    예전과맛도많이 다르고요
    돈도엄청벌어건물도커지고주차장도넓지만
    아저씨아프시고아줌마는거의안나오시고요
    그동네도많이변했고옛모습은다사라졌어요
    원주민들거의떠나고카페촌이되었더라고요
    다신안가지싶어요 쓸쓸하더라고요 그소박한거리가
    어쩌다 그렇게 변해버렸는지

  • 7. 원글
    '13.4.10 1:09 PM (14.53.xxx.1)

    고향 떠난지 이십 년도 넘었어요.
    그곳엔 아무도 살지 않구요.

    쫄면 말씀하시니 장미분식(?)이던가 하던 곳 쫄면 생각나네요.
    쫄면과 고추튀김이 아주 환상적이었는데...

  • 8. 단짝
    '13.4.10 1:10 PM (112.171.xxx.42)

    어렷을적 친구랑 손잡고 다녔던곳인데......
    나는 쫄면
    친구는 칼국수 시키고 입거반주로 만두까지냠냠
    1년에 한두번 전주투어 갑니다
    그친구랑.....~~^^

  • 9. ..
    '13.4.10 1:14 PM (119.196.xxx.176)

    허걱~조미료 덩어리?
    깨네요..아무튼 돈은 무지 많이 벌었나보더라구요
    근데,저는 개발돼서 더 좋던데요
    70년대 분위기 넘 칙칙했어요
    나름 전주에서 가볼만한 곳인데...

  • 10. 자수정
    '13.4.10 1:46 PM (123.142.xxx.188)

    누구십니까? ㅋㅋ
    저도 전주 떠난지 20년이 넘어가네요.
    날씨도 꾸물꾸물 찬바람이 을씨년스러운데
    딱 칼국수 먹기 좋은 날씨예요.

  • 11. 성심녀
    '13.4.10 3:37 PM (223.33.xxx.110)

    칼 하나, 쫄 하나, 만두 하나 먹고싶네요~ㅋㅋ
    전주살지만 자주는 못 가네요;;
    주말엔 관광객 너무 많아서 평일에 가야해요ㅠ
    그릇도 좀 작아지고 맛도 조금 변한 것 같지만
    저는 여전히 맛있던데요~^^

  • 12. 무슨맛
    '13.4.10 4:57 PM (211.253.xxx.71)

    으로 먹나요?

    국물은 닝닝. 면은 푹 퍼져서 같이간 친정엄마께 미안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722688 남편은 시댁에 두고 왔어요 호호 23:54:13 15
722687 요즘 여자애들 공주로 키워졌는데 시어머니가 일시킨다고요?ㅣ 3 dma 23:52:05 141
722686 자기일상 매일 사진 카톡으로..수십장 보내는 지인.. ephapa.. 23:51:25 62
722685 무조건 시어머니 편 드는 남편. 고구마 23:51:15 50
722684 가톨릭 신자분들 질문이요 성무일도 시간이 어떻게 되나요? ;;;;;;.. 23:50:46 12
722683 충남대 간호와 울산대 간호 4 12 23:46:07 140
722682 근데 시댁에 매주 오거나 하면 시부모 입장에서는 편안할까요..... .. 23:45:38 89
722681 밑의 글 보고..시어머니들은 아들 일하는게 그렇게 싫으신가요? 1 어흥 23:45:14 81
722680 역시 부엌은 여자혼자쓰는게 맞는가봐요 2 23:40:53 355
722679 이런 고기집 어떤가요? 가격이 23:37:58 91
722678 시어머니들이 아들에 대해 흔히 하는 착각 19 착각은 자유.. 23:36:32 886
722677 35년동안 부인 병간호한 할아버지 1 궁금한 이야.. 23:36:08 163
722676 양념해버린 질긴 앞다리살, 살릴 방법이 있나요? 6 구이용 23:30:23 150
722675 일부러 안보이게 따 시키는 여자분들 어떻게 해야될까요? ㅇㅇ 23:24:48 180
722674 십만원에 기분나쁘네요 4 23:22:41 1,137
722673 이곳도 2시간째 잔소리중 2 노답 23:19:20 525
722672 장손.. 그리 중요한 건가요? 7 ... 23:15:27 525
722671 아들 가진 40-50대 분들 어떻게 대비하고 계시나요 65 ㅇㅇ 23:12:09 1,923
722670 나이트 몇번 다녀본 경험담 16 남자수기 23:09:31 1,419
722669 제 남편은 어째 본인 집에만 오면 아프네요. 1 참나 23:06:09 364
722668 남자들 선이나 소개팅때 재산 능력 막 어필하나요? 6 1234 23:06:04 339
722667 재건축때문에 맘이 공허해요..ㅠ 4 하와이 23:03:11 782
722666 사드는 사막에 배치하는 것이래요. 2 .... 23:02:57 288
722665 자동차도로를 걷던 노인을 차로 다리를 스쳤는데 30 재수없는날 23:01:57 956
722664 혹시 뇌동맥류 증상일까요? 3 무서워 22:59:03 47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