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전주 베테랑칼국수 먹고싶어 죽겠어요

먹고싶다 | 조회수 : 2,494
작성일 : 2013-04-10 13:04:54

우연히 검색하다 베테랑 나오는 화면으로 연결됐는데

정말 정말 먹고싶네요.

학창시절에 수없이 드나들었던 그 곳.

걸쭉한 계란물에 둥둥 뜬 들깨가루, 그 넘칠듯한 국물...

 

아 먹고잡다.

이것 먹으러 전주에 갈 수도 없고...

IP : 14.53.xxx.1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 1. 죽지말고
    '13.4.10 1:07 PM (59.86.xxx.85)

    날잡아서 전주다녀오세요
    학창시절에 수없이 드나들던곳이면 고향이신것 같은데...추억여행으로 다녀오세요 ㅎ

  • 2. ....
    '13.4.10 1:07 PM (218.49.xxx.184)

    저도.. 쫄면이랑 만두도ㅜㅜ

  • 3. --
    '13.4.10 1:07 PM (211.214.xxx.196)

    전 쫄면~~~~~~~~~~

  • 4. 그런데
    '13.4.10 1:08 PM (59.86.xxx.85)

    베테랑 졸면은 그냥 그렇지않나요?
    칼국수는 저도 맛있게 먹었구요
    전 전주 피순대 먹고싶어요

  • 5. 어머나
    '13.4.10 1:08 PM (119.196.xxx.176)

    혹시 성심 졸업생이셔요?
    저도 넘 먹고 싶어요...
    이번에 내려가면 꼭 먹어야징..

  • 6. 죄송한말씀이나
    '13.4.10 1:09 PM (61.74.xxx.99)

    정말 조미료덩어리에요
    예전과맛도많이 다르고요
    돈도엄청벌어건물도커지고주차장도넓지만
    아저씨아프시고아줌마는거의안나오시고요
    그동네도많이변했고옛모습은다사라졌어요
    원주민들거의떠나고카페촌이되었더라고요
    다신안가지싶어요 쓸쓸하더라고요 그소박한거리가
    어쩌다 그렇게 변해버렸는지

  • 7. 원글
    '13.4.10 1:09 PM (14.53.xxx.1)

    고향 떠난지 이십 년도 넘었어요.
    그곳엔 아무도 살지 않구요.

    쫄면 말씀하시니 장미분식(?)이던가 하던 곳 쫄면 생각나네요.
    쫄면과 고추튀김이 아주 환상적이었는데...

  • 8. 단짝
    '13.4.10 1:10 PM (112.171.xxx.42)

    어렷을적 친구랑 손잡고 다녔던곳인데......
    나는 쫄면
    친구는 칼국수 시키고 입거반주로 만두까지냠냠
    1년에 한두번 전주투어 갑니다
    그친구랑.....~~^^

  • 9. ..
    '13.4.10 1:14 PM (119.196.xxx.176)

    허걱~조미료 덩어리?
    깨네요..아무튼 돈은 무지 많이 벌었나보더라구요
    근데,저는 개발돼서 더 좋던데요
    70년대 분위기 넘 칙칙했어요
    나름 전주에서 가볼만한 곳인데...

  • 10. 자수정
    '13.4.10 1:46 PM (123.142.xxx.188)

    누구십니까? ㅋㅋ
    저도 전주 떠난지 20년이 넘어가네요.
    날씨도 꾸물꾸물 찬바람이 을씨년스러운데
    딱 칼국수 먹기 좋은 날씨예요.

  • 11. 성심녀
    '13.4.10 3:37 PM (223.33.xxx.110)

    칼 하나, 쫄 하나, 만두 하나 먹고싶네요~ㅋㅋ
    전주살지만 자주는 못 가네요;;
    주말엔 관광객 너무 많아서 평일에 가야해요ㅠ
    그릇도 좀 작아지고 맛도 조금 변한 것 같지만
    저는 여전히 맛있던데요~^^

  • 12. 무슨맛
    '13.4.10 4:57 PM (211.253.xxx.71)

    으로 먹나요?

    국물은 닝닝. 면은 푹 퍼져서 같이간 친정엄마께 미안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39973 냉동블루베리랑 뭐랑 같이 갈아드세요? .. 15:23:55 2
639972 씽크대 상판 닦을때요 15:20:26 32
639971 고등학생 얼굴 여드름 1 고민 15:18:58 45
639970 21세기 자본 경영학 전공자 아니어도 읽을 만한가요? 토마피케티 15:18:51 11
639969 집안일,육아 안하는 남편 조언부탁드려요ㅠ 4 케이리 15:16:33 51
639968 콜레스테롤 2 건강 15:15:37 45
639967 홈쇼핑에서 산 화장품들중 극만족하고 앞으로도 계속쓸 의향있는것들.. 5 // 15:09:11 226
639966 전업주부-가끔 남편한테 미안해요. 21 비오는오후 15:08:41 659
639965 이젠 누가 뭘 준데도 싫네요... 1 가볍게 살기.. 15:07:56 226
639964 ㄴ사 ㅅ 라면에서 애벌레같은게 나왔어요.. 3 진심 짜증... 15:07:16 110
639963 의사가 왜 인기있는지 몸소 느끼다 왔네요. 6 .. 15:06:25 666
639962 돈이면 다 되네요. .. 15:06:20 156
639961 어제 신천지 글 올렸는데요. ㅜ.ㅜ 3 어쩌나 15:02:59 324
639960 몸에 염증이 생겼을때 2 ㄴㄴ 15:02:09 189
639959 이하얀 얼굴이... 6 헐~ 14:56:32 922
639958 꼭 봐주세요~~뉴스킨 갈바닉이나 네오플러스 같은 고주파? 초음파.. 2 피부고민 14:55:10 107
639957 한강 가까우신 분들은 걷기 많이 하시나요 10 14:53:11 310
639956 백종원 워드화일 업글안되었나요? 3 ;;;;;;.. 14:52:18 142
639955 남색 트위드자켓안에 입을 블라우스 색깔은 어떤색이 무난할까요? 5 ... 14:51:42 110
639954 강남구청에서 강남인강 들으라고 학교로 공문을 보내왔네요 /// 14:49:36 146
639953 변호사들은 업무량이 얼마나 많은가요? 3 대형로펌 14:46:55 178
639952 서울대 지역균형전형과 일반전형을 동시에 쓸 수 있나요? 2 수시 궁금 14:46:12 162
639951 남 신경안쓰고 당당하게 사는 방법 있을까요 ? 8 0123 14:44:50 515
639950 초3딸 입술포진.. 1 상담 14:42:48 92
639949 첫날부터 ‘특수활동비’ 충돌…야 “우리부터 공개할 수도” 2 세우실 14:42:25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