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전주 베테랑칼국수 먹고싶어 죽겠어요

먹고싶다 | 조회수 : 2,393
작성일 : 2013-04-10 13:04:54

우연히 검색하다 베테랑 나오는 화면으로 연결됐는데

정말 정말 먹고싶네요.

학창시절에 수없이 드나들었던 그 곳.

걸쭉한 계란물에 둥둥 뜬 들깨가루, 그 넘칠듯한 국물...

 

아 먹고잡다.

이것 먹으러 전주에 갈 수도 없고...

IP : 14.53.xxx.1
12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 1. 죽지말고
    '13.4.10 1:07 PM (59.86.xxx.85)

    날잡아서 전주다녀오세요
    학창시절에 수없이 드나들던곳이면 고향이신것 같은데...추억여행으로 다녀오세요 ㅎ

  • 2. ....
    '13.4.10 1:07 PM (218.49.xxx.184)

    저도.. 쫄면이랑 만두도ㅜㅜ

  • 3. --
    '13.4.10 1:07 PM (211.214.xxx.196)

    전 쫄면~~~~~~~~~~

  • 4. 그런데
    '13.4.10 1:08 PM (59.86.xxx.85)

    베테랑 졸면은 그냥 그렇지않나요?
    칼국수는 저도 맛있게 먹었구요
    전 전주 피순대 먹고싶어요

  • 5. 어머나
    '13.4.10 1:08 PM (119.196.xxx.176)

    혹시 성심 졸업생이셔요?
    저도 넘 먹고 싶어요...
    이번에 내려가면 꼭 먹어야징..

  • 6. 죄송한말씀이나
    '13.4.10 1:09 PM (61.74.xxx.99)

    정말 조미료덩어리에요
    예전과맛도많이 다르고요
    돈도엄청벌어건물도커지고주차장도넓지만
    아저씨아프시고아줌마는거의안나오시고요
    그동네도많이변했고옛모습은다사라졌어요
    원주민들거의떠나고카페촌이되었더라고요
    다신안가지싶어요 쓸쓸하더라고요 그소박한거리가
    어쩌다 그렇게 변해버렸는지

  • 7. 원글
    '13.4.10 1:09 PM (14.53.xxx.1)

    고향 떠난지 이십 년도 넘었어요.
    그곳엔 아무도 살지 않구요.

    쫄면 말씀하시니 장미분식(?)이던가 하던 곳 쫄면 생각나네요.
    쫄면과 고추튀김이 아주 환상적이었는데...

  • 8. 단짝
    '13.4.10 1:10 PM (112.171.xxx.42)

    어렷을적 친구랑 손잡고 다녔던곳인데......
    나는 쫄면
    친구는 칼국수 시키고 입거반주로 만두까지냠냠
    1년에 한두번 전주투어 갑니다
    그친구랑.....~~^^

  • 9. ..
    '13.4.10 1:14 PM (119.196.xxx.176)

    허걱~조미료 덩어리?
    깨네요..아무튼 돈은 무지 많이 벌었나보더라구요
    근데,저는 개발돼서 더 좋던데요
    70년대 분위기 넘 칙칙했어요
    나름 전주에서 가볼만한 곳인데...

  • 10. 자수정
    '13.4.10 1:46 PM (123.142.xxx.188)

    누구십니까? ㅋㅋ
    저도 전주 떠난지 20년이 넘어가네요.
    날씨도 꾸물꾸물 찬바람이 을씨년스러운데
    딱 칼국수 먹기 좋은 날씨예요.

  • 11. 성심녀
    '13.4.10 3:37 PM (223.33.xxx.110)

    칼 하나, 쫄 하나, 만두 하나 먹고싶네요~ㅋㅋ
    전주살지만 자주는 못 가네요;;
    주말엔 관광객 너무 많아서 평일에 가야해요ㅠ
    그릇도 좀 작아지고 맛도 조금 변한 것 같지만
    저는 여전히 맛있던데요~^^

  • 12. 무슨맛
    '13.4.10 4:57 PM (211.253.xxx.71)

    으로 먹나요?

    국물은 닝닝. 면은 푹 퍼져서 같이간 친정엄마께 미안했어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556589 엄마가 24살 딸 결혼 걱정하는 게 정상인가요? ㄱㄱ 23:49:07 13
556588 갑자기 내일 집에서 14인 티파티를 하게 됐어요. 1 아악 23:47:00 46
556587 50대과외선생님 선물 부탁드립니다 1 선물 23:41:51 57
556586 스위스 여행 제발 도와주세요~ 3 행복 23:40:03 77
556585 은행에 동전 입금 할 수 있는 ATM이 있으면 4 .. 23:39:41 136
556584 괴로운 마음 ㅜㅜ 1 황금돼지4 23:38:40 130
556583 박정희만 잘못했고 그를 따른 판검사는 잘못없다는 법관들 샬랄라 23:38:39 16
556582 방금 삼시세끼 보고나니 3 행복해요 23:36:46 481
556581 제가 그렇게 욕먹을 짓을 한건가요? 9 반짝 23:30:41 615
556580 코스트코 양재점은 언제 한가해요? .. 23:29:12 69
556579 마녀사냥 방금전 그노래 뭐죠? 3 노래제목 23:26:53 225
556578 뼈, 관절과 비가 정말 연관이 있는걸까요? 2 ㅂㅂ 23:23:20 83
556577 수지, 소녀시대 같은옷 1 00 23:22:45 238
556576 에휴..김창렬..ㅠ 20 시월에..... 23:22:11 1,896
556575 가족들 돌아가신분들 조문객들 다 빠져나가고..?? 10 아이블루 23:19:31 735
556574 그놈의 돈이 뭔지. ㅁㅁ 23:18:22 267
556573 정말 다르긴 다르구나! 사랑 23:14:33 258
556572 숭실대 글로벌미디어 아주대 미디어학부 어디가 더 나은가요? 1 .. 23:11:21 189
556571 텔레그램 음성메세지 보내는거 넘 잼있어요.ㅋ 5 ㅌㅌ 23:11:04 394
556570 선생님 결혼식 1 고민 23:08:19 100
556569 오리털이랑 폴리에스터랑 보온력 차이 많이 나나요? 2 ... 23:07:48 235
556568 가스렌지 브랜드 추천 부탁드립니다 3 .. 23:05:46 81
556567 적절한 지적?충고? 1 22:59:37 129
556566 오늘 미생 뒷부분 못봤어요 ㅠㅠㅠ 4 ddd 22:59:00 672
556565 아토피 부분건선화가된 어린이관리궁금합니다. 아토피 어린.. 22:58:48 83
556564 (링크)박근혜 대통령을 이해하기는 쉽지 않다. 2 리즈 22:56:02 287
556563 차없는 사람은 어떻게 초보운전을 넘기셨나요? 9 운전 22:53:03 501
556562 남편분들 수제화만 고집하는 분들 계세요? . 22:52:41 7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