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Banner

제 목 : 아직도 많은 남편들이 술 한번 먹으면 몸못가누게 마시나요?

지슈꽁주 | 조회수 : 910
작성일 : 2012-07-01 09:20:01
어제 직장 상사만나러 가서는 꽐라가 되서 한시 넘어 왔어요
남편이 말이죠
이 사람은 술을 한달에 세번정도 마시는거 같아요
근데 한번마시면 집에 와선 토하고 정신 못차리고
자는 애기도 깨우거나..막 끙끙대며 자구요 으~~으~~~
저를 엄청 피곤 하게 하고 자요
전 일주일에 두번 마셔도 좋으니 적당히 얼큰하게 마시고
오면 좋겠는데 그게 안맞아요
직장동료나 친구랑 먹나 똑같아요
사람 내맘대로 되는건 아닌데 총각때 술 버릇이 그대로 가네요
횟수는 엄청 줄은거거든요
시어른들도 저만나고 자제하는거 같다고는 하시는데
얼마전 딸이랑 오래살겠다고 담배도 끊었는데
술을 어찌 캐어해야 할지.. 좋은 방법이 있을까요?
IP : 220.82.xxx.245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 1. ...
    '12.7.1 11:54 AM (110.14.xxx.164)

    제 주변엔 별로 없어요
    신혼때나 그랬지..
    남편도 술욕심 없어지고 주로 스크린 골프치며 놀다가 맥주한두잔 하고 끝이에요
    가끔 찌질한 동찬 만나면 좀 과하게 마시더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784388 엠버 허드 “조니 뎁이 때렸다”, 가정폭력으로 고소 1 죽고 못살더.. 08:56:31 99
784387 서울근교 운전면허 따기 쉬운 곳 2 스트레스 08:52:59 26
784386 고기 싫어하는데 김치찜이 먹고싶거든요 5 무지개 08:37:32 188
784385 동네맘까페 미세먼지글로 도배가되네요. 1 ㅇㅈㅇ 08:31:50 405
784384 죄없는 남편이 죽었네요. 8 어휴 08:25:06 2,007
784383 수유리 시골보쌈&옹심이 지하철로 2 가는 08:23:49 154
784382 몇년전만해도 날씨가 이러면 날이 흐리네..하고 말았잖아요. 1 .. 08:21:57 234
784381 서서 일할 때 사용할 용도 책상 구입처? 2 .... 08:19:38 71
784380 새우젓 담는 생새우 당진 08:12:32 82
784379 9시가 출근시간이면 몇분까지 출근해야 하나요 7 08:09:11 493
784378 국어과외를 시작해보고 싶어요 2 국어강사님!.. 08:07:06 224
784377 모임에서 태도를 어찌해야할지 4 속풀이 08:03:04 465
784376 집에서 밥드신다고 간식 자제하시는 부장님.. 20 ㅎㅎ 07:58:50 2,065
784375 안경원 수익성 괜찮나요? 7 07:57:35 616
784374 아기 야단친것 반작용 일까요? 6 .. 07:49:16 387
784373 좀이따 백화점가요 루이비통 지갑가격 이요ㅜㅜ 7 . . 07:44:03 760
784372 내일 미세먼지 어떨지 알 수 있나요?? 3 ^^ 07:33:13 185
784371 흰머리 염색 안하시는 50대 주부님들 계신가요? 4 염색 07:19:17 989
784370 재미있는 드라마 추천 부탁드려요 1 드라마 07:10:24 219
784369 혹독하게 공부시키면 학창시절에는 엄마를 미워해도 나중엔 고마워한.. 12 통팅 06:33:11 2,145
784368 그 회계법인 B부회장이 6 청담필라테스.. 06:32:48 2,325
784367 집 사면 친정이나 시댁에 알리나요? 14 궁금 06:24:11 1,431
784366 오이김치..물안나오게 하는법좀 알려주세요. 6 살림초보 06:10:43 607
784365 경제외교 MOU의미 신중하게 생각해 볼 필요 과잉 06:00:55 136
784364 친정 식구들에게서 엄청 욕을 먹었는데요..조언 부탁드립니다. 34 00 05:14:12 4,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