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2cook.com을 즐겨찾기에 추가


드러낼 수 없는 고민을 풀어보는 속풀이방

제 목 : 아직도 많은 남편들이 술 한번 먹으면 몸못가누게 마시나요?

지슈꽁주 | 조회수 : 763
작성일 : 2012-07-01 09:20:01
어제 직장 상사만나러 가서는 꽐라가 되서 한시 넘어 왔어요
남편이 말이죠
이 사람은 술을 한달에 세번정도 마시는거 같아요
근데 한번마시면 집에 와선 토하고 정신 못차리고
자는 애기도 깨우거나..막 끙끙대며 자구요 으~~으~~~
저를 엄청 피곤 하게 하고 자요
전 일주일에 두번 마셔도 좋으니 적당히 얼큰하게 마시고
오면 좋겠는데 그게 안맞아요
직장동료나 친구랑 먹나 똑같아요
사람 내맘대로 되는건 아닌데 총각때 술 버릇이 그대로 가네요
횟수는 엄청 줄은거거든요
시어른들도 저만나고 자제하는거 같다고는 하시는데
얼마전 딸이랑 오래살겠다고 담배도 끊었는데
술을 어찌 캐어해야 할지.. 좋은 방법이 있을까요?
IP : 220.82.xxx.245
1 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 짧은 댓글일수록 예의를 갖춰 작성해 주시기 바랍니다.
    거친 표현, 욕설 등으로 타인을 불쾌하게 하지 않도록 해주십시오.
  • 1. ...
    '12.7.1 11:54 AM (110.14.xxx.164)

    제 주변엔 별로 없어요
    신혼때나 그랬지..
    남편도 술욕심 없어지고 주로 스크린 골프치며 놀다가 맥주한두잔 하고 끝이에요
    가끔 찌질한 동찬 만나면 좀 과하게 마시더군요

☞ 로그인 후 의견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댓글입력 작성자 :

N


번호 제목 작성자 날짜 조회
629746 뉴스프로-UPI, 일본, 한국 강제노역 생존 피해자들에게 보상금.. 배리사랑 14:16:15 7
629745 여긴 시에미들 진짜 많은 것 같아요. 1 근데 14:15:24 51
629744 이 케이스인 경우 남녀관계 헤어져야할까요? 3 슈퍼바이저 14:11:18 99
629743 애랑 한시간 이상 같이 있으면 2 기가 죄 빨.. 14:08:10 134
629742 하녀들에 나오는 채국희 카리스마... 무명 14:07:48 106
629741 임신초기인데 쿵!하는 괭음을 들었어요 사랑이 14:07:24 71
629740 39살 싱글녀..부모랑 의절 했어요 4 ,,, 14:06:08 390
629739 tvn 자막 "로맨틱 성공적" 1 ㅇㄷ 14:04:52 154
629738 보통 집안 어르신이 돌아가셨을때 회사.. 14:04:05 43
629737 풍문으로 들었소, 이준이 알고 찾아간 건가요? 1 풍문 14:02:02 244
629736 쉐프?? ㅋㅋㅋ 1 방구쟁이 14:01:07 111
629735 박근혜, 문참극보다 위험하다는 이병기를 결국 청와대로 3 박양의하루 14:00:16 140
629734 토리버치 가방 해외직구하려면 어디서해야할까요? 2 ^ ^ 13:54:49 80
629733 간섭하는 사람때문에 너무 스트레스 받아요 2 13:53:18 112
629732 독일 함부르크가 부자들이 많이 사는 곳인가요? 3 .. 13:52:48 175
629731 아까 항생제 심장감염 위험 말씀해주신 분 4 // 13:52:34 207
629730 고등 아들이 잠을 정말 많이 자는데요. 1 잠산에 뫼 .. 13:51:38 180
629729 직장에서 일을 잘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5 .. 13:49:57 114
629728 [SBS 뉴스] 33만 명의 회원을 보유한 인터넷 카페와 대학병.. 2 ..... 13:46:32 300
629727 중국 김여사가 최강이지 싶네요 참맛2015.. 13:45:09 243
629726 월경 10여일 전에도 몸무게가 증가하나요?(2kg) 2 월경 13:45:07 115
629725 결혼상대로 직업이 야동 만화작가 7 .. 13:44:10 349
629724 세븐 스프링스 샐러드바.. 지점마다 메뉴가 다 똑같나요? 2 7 13:37:02 128
629723 이런 친구 인연 끊어야하는거죠? 14 .... 13:35:56 1,057
629722 군대가는 절친 아들에게 어떤 선물? 해 줄까요?? 3 궁금 13:32:18 144
629721 백인여자 일베에요 덧글달지 마세요 8 밑에 13:30:41 201
629720 자식에게 더 높은 높이의 베이스캠프에 서게 해주고 싶다는 말 어.. 4 ........ 13:30:06 163
629719 사춘기 아들 주머니에서 콘돔이... 4 엄마 솔직히.. 13:25:29 682